본문내용 바로가기
  • 다나와 앱
  • 다나와 홈

전조등ㆍ도색 불량 셀토스, 인수 거부했더니 '2개월 기다려'

오토헤럴드 조회 수4,547 등록일 2019.08.19
공유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Ctrl+V)하세요.

레이어 닫기

“헤드라이트가 덜덜 떨리고 범퍼와 차체 색이 달라 사고차나 다름없는 모습이었습니다. 도저히 그냥 탈 수 없어 인수를 거부했더니 대기순번이 맨 뒤로 밀려 두 달을 기다리라니, 사전계약을 왜 했는지 모르겠습니다.” 기아자동차 셀토스를 사전계약했던 K씨는 불량과 출고 지연에 분통을 터뜨렸다.

출시 첫 달 동급 2위로 올라서며 인기몰이 중인 셀토스가 초기 품질 논란에 휩싸였다. LED 전조등의 품질 결함과 도색 불량으로 사전계약 고객들의 불만이 급증하는 가운데, 불량차를 인수 거부할 경우 차량 재인도까지 최대 2개월 이상 다시 기다려야 한다고 통보해 배짱영업이 아니냐는 비판이 제기된다.

지난 7월 19일 출시 후 한 달을 맞은 현재, 기아차 셀토스 동호회 등 인터넷 커뮤니티에는 초기 물량을 인도받은 고객들의 품질 관련 불만 글이 쏟아지고 있다. 최근 출시된 기아차 신차 중에서는 이례적으로 많은 불량 및 결함 민원으로, 셀토스의 초기 품질에 대한 우려가 커지는 대목이다.

특히 가장 많은 비중을 차지하는 건 헤드라이트 떨림과 도색 불량이다. 시동을 걸면 LED 헤드라이트가 심하게 떨리는 현상이 잇따라 보고됐다. 반사판이 제대로 고정되지 않아 떨림이 발생하는 것. 검수 과정에서 이러한 불량이 발견돼 인수 거부된 사례가 적지 않다.

도색 불량 문제는 스노우 화이트 펄 색상 차량에서 두드러진다. 차체와 범퍼 부위의 도색을 비교했을 때 어두운 곳에서도 확연히 차이가 날 정도의 이색(異色)이 발생한 경우다. 이색 외에도 도장 내 기포 발생, 이물질 유입, 도장면 까짐 등 도색과 관련된 불만으로 인한 인수 거부 역시 다수를 차지했다.

이 밖에도 트렁크와 본넷의 비정상적인 단차, A-필러 조립 불량으로 인한 플라스틱 패널 덜렁거림 등 크고 작은 품질 불량이 동호회 및 커뮤니티를 통해 보고되고 있다.

문제는 이러한 불량으로 피해를 입은 차주들에 대한 기아차의 대처다. 차량의 명백한 불량으로 인한 인수 거부임에도 새로 차를 받으려면 1~2개월은 기다려야 한다는 것이다. 인수 거부 시 공장에 새로 주문을 넣어야 하기 때문에 대기순번이 밀릴 수밖에 없다는 설명이지만, 사전계약으로 가장 먼저 차량을 주문했음에도 불량품을 교환하는 데에 최장 2개월이 걸린다는 걸 납득하기는 어렵다.

이에 일각에서는 “셀토스가 잘 팔리니 불량 문제를 해결하는 것보다는 당장 판매대수를 밀어내는 데에 급급한 것 아니냐”는 비판도 제기된다. 불량 문제에 대한 근본적인 해결보다 우선 물량을 풀어 판매대수 늘리기에만 혈안이 돼 있다는 것.

셀토스를 사전계약했던 K씨는 “왜 출시되자마자 신차를 사면 호구, 베타테스터가 된다는 말을 하는지 뼈저리게 느꼈다”며 기아차의 미온적 대응에 대한 불만을 드러냈다. 차량을 인수 거부한 뒤 한 달여가 지났음에도 계속 비슷한 불량 사례가 동호회에 올라오는 것을 보면서, 다시 받을 차량에도 불량이 발생할까 두렵다는 게 K씨의 설명이다. K씨의 ‘새 셀토스’는 이달 말경 출고될 예정이다. 인수 거부 후 한 달이 넘게 지나서다.

업계 전문가들은 기아차가 셀토스 출시를 서두르면서 품질 관리에 문제가 발생한 것으로 추정 중이다. 특히 도색 불량은 출시 일정에 쫓겨 생산되는 신차 초기 물량의 전형적인 불량 중 하나다. 여기에 어셈블리(조립완성품) 상태로 납품되는 헤드라이트에 동일한 불량이 다수 발생했음에도 이를 생산 과정에서 걸러내지 못한 건 품질 관리와 신차 검수가 제대로 진행되지 않고 있다는 의미다.

업계 관계자는 “셀토스는 사전계약부터 기대 이상의 호응을 받으며 소위 ‘대박 조짐’을 보인 차”라며, “기대 이상의 흥행에 무리하게 생산 일정을 재촉하면서 초기 불량이 급증하는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그는 “초기 불량에 제대로 대처하지 못하는 경우 신차효과가 사라지면서 판매량이 폭락하는 경우가 적지 않은 만큼, 현재의 인기를 이어나가기 위해서는 더 철저한 품질 관리가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김이제 기자/siegussr@naver.com


ⓒ 오토헤럴드(http://www.autoherald.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 danawa 2019.08.20
    현기...똑띠 하시오!
    1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 danawa 2019.10.25
    쓰발 차를 똥구녕으로 만들냐? 마지막 검사 안해? 젖같네 기아나 현대 직원들
    0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1

현대차, 고성능 i20N 9월 유럽 출시 계획..국내는 언제?
현대차가 개발 중인 또 하나의 고성능 N, i20N이 9월 유럽 무대를 겨냥한다. 이미 한 차례 i30N으로 유럽 무대에서 가능성을 보여준 현대차가 이번에는 고
조회수 51 16:15
데일리카
현대차가 주도하는 고성능 시대 개막, N 라인업의 무한 확장
2015년 프랑크푸르트 모터쇼를 통해 고성능 브랜드 N 도입과 방향성을 처음으로 밝힌 현대차그룹이 기존 라인업에 N 배지를 단 고성능 차량들을 꾸준하게 선보이며
조회수 75 16:14
오토헤럴드
[영상시승] 여전히 탁월한 승차감, 토요타 캠리 하이브리드
토요타 8세대 캠리 하이브리드를 시승했습니다. 2.5리터 가솔린 엔진과 전기모터를 조합된 하이브리드 파워트레인을 탑재했습니다. 캠리 하이브리드는 차체는 물론이고
조회수 44 16:10
글로벌오토뉴스
김혜수 V90 크로스 컨트리 광고로 대박난 왜건, 볼보 V60 크로스 컨트리
볼보 크로스 컨트리는 역사상 가장 아름다운 모델입니다. 김혜수 씨가 광고 모델을 통해 V90 크로스 컨트리를 통해 덩달아 유명해 졌죠. 왜건과 SUV의 간격은
조회수 68 16:10
오토헤럴드
서울시 내연기관차 완전 퇴출, 2035년부터 신규 등록 및 운행 금지
오는 2050년 서울시 전역에서 휘발유와 경유차가 사라지게 된다. 서울시는 8일, 경제 위기와 기후 위기를 동시에 극복하기 위한 서울판 그린 뉴딜을 발표하고 2
조회수 62 16:09
오토헤럴드
기아차, 쏘렌토 하이브리드 계약 재개
기아자동차가 9일(목) 4세대 쏘렌토 가솔린 터보 하이브리드(이하 쏘렌토 하이브리드)의 계약을 재개하고 하이브리드 전용 디자인 차별화 모델인 ‘그래비티’를 새롭
조회수 946 10:21
글로벌오토뉴스
BMW 코리아,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스포츠 세단 뉴 330e 출시
BMW 코리아가 우수한 효율과 드라이빙의 즐거움을 동시에 제공하는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스포츠 세단 뉴 330e를 국내에 공식 출시한다. 뉴 3시리즈 세단의 플러
조회수 373 2020-07-08
글로벌오토뉴스
리틀 에비에이터, 링컨 코세어 2.0 AWD 시승기
링컨의 컴팩트 SUV 코세어(Corsair)를 시승했다. 새로운 라디에이터 그릴을 채용했던 MKC의 차명을 바꿔 진화한 모델로 인테리어까지 신세대 링컨의 디자인
조회수 201 2020-07-08
글로벌오토뉴스
[스파이샷] BMW M4
BMW M4가 지난 2월 북극권에서 테스트 중 카메라에 포착된데 이어 이번에는 뮌헨에서 위장막을 약간 제거한 상태에서 노출됐다. 그로 인해 앞 얼굴에서 세로로
조회수 142 2020-07-08
글로벌오토뉴스
한 차례도 열리지 못한 2020 국제 모터쇼..내년 전망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의 여파로 올 한해 모든 국제 모터쇼가 취소된 가운데 2021년 첫 국제 모터쇼 일정이 공개됐다. 독일 자동차산업협회(VDA)
조회수 143 2020-07-08
데일리카
2년 전 뉴스 목록보기 보기
리스트광고

브랜드 선택

비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