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포르쉐, 신형 911 GT3 출시 계획..변하지 않는 자연흡기

데일리카 조회 수706 등록일 2019.07.19
공유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Ctrl+V)하세요.

레이어 닫기
신형 911 카레라


[데일리카 임상현 기자] 포르쉐가 911 GT3의 전통인 자연흡기 엔진을 이어나갈 계획이다.

18일(현지시간) 독일 아우토모토운트스포트에 따르면 오는 하반기 출시될 신형 포르쉐 911 GT3는 전 라인업에 걸쳐 터보엔진으로 변경된 911시리즈에서 유일한 자연흡기 모델로 남을 전망이라고 보도했다.

코드명 992로 변경된 신형 911은 지난 2018 LA오토쇼를 통해 세계 최초로 선보였다. 코드명이 바뀐 풀모델체인지로 포르쉐 고유의 DNA를 반영한 외관 디자인과 45mm 넓어진 전폭, 안전한 주행을 위한 주행 보조 시스템, 새로운 플랫폼 등을 통해 한층 높아진 주행성능을 자랑한다.

911 GT3 스파이샷 (출처 아우토모토운트스포트)


다만, 이전세대 부터 이어져온 파워트레인의 터보화 정책으로 자연흡기 모델이 점차 사라지더니 현세대에서는 GT3를 제외하고 전 모델이 과급기 엔진을 장착하게 됐다.

일부 업계에서는 GT3도 전통의 자연흡기 방식이 아닌 과급기를 이용한 성능 향상이 이뤄질것이라 예상했지만, 포르쉐는 신형 GT3 개발을 이어나가며 자연흡기 엔진을 고수하기로 결정했다.

올해 하반기를 목표로 테스트 중인 신형 GT3는 배기량 4.0리터의 수평대향 6기통 엔진을 탑재하고 최고출력 500마력 이상의 힘을 낼것으로 알려졌다.

911 GT3 스파이샷 (출처 아우토모토운트스포트)


차체는 이전과 같이 기본형 모델 대비 넓어지며, 이를 위해 타이어 사이즈 및 바디의 변화도 함께 이뤄질 예정이다. 변속기는 이전세대부터 이어져온 포르쉐의 듀얼클러치 변속기 PDK와 수동변속기 모두 제공한다.

전면부 디자인은 범퍼 아래쪽에 별도의 공기역학 파츠를 달아 공기흐름을 개선시킴과 동시에 브레이크 냉각에 도움을 줄것이며, 높은 출력을 제어할 수 있도록 세라믹 브레이크도 옵션으로 제공할 예정이다.

후면부는 이전 GT3가 그랬듯이 고정식 스포일러가 추가되며, 디퓨저와 중앙으로 모인 배기구 등이 특징이다.

911 GT3 스파이샷 (출처 아우토모토운트스포트)


인테리어에서도 운전자의 몸을 확실하게 지지해줄 시트구성과 카본 및 금속소재의 트림 등을 통해 한층 스포티한 이미지를 전달할 계획이다.

한편, 포르쉐의 신형 GT3는 오는 하반기 유럽시장에서 먼저 공개된 뒤 글로벌 판매에 나설 계획이다. 판매가격은 현지기준 약 16만 유로(한화 약 2억1100만원)부터 시작할 예정이다.

클래스가 다른; 자동차 뉴스 데일리카 http://www.dailycar.co.kr
본 기사를 이용하실 때는 출처를 밝히셔야 하며 기사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 관련기사 ]
움츠러든 일본차 업계..견적 요청도 전시장 방문도 ‘뚝’
중고 SUV 잔존가치, 세단 역전..최고 인기 차종은 ‘쏘렌토’
기아차, ‘하이클래스 소형 SUV’ 셀토스 출시..가격은 1929만원부터
기아차, 신형 K5 11월 출시..3세대 플랫폼·신기술 대거 적용
재규어 디자인 총괄했던 이안 칼럼..디자인 회사 ‘칼럼’ 창업
스코다, SUV 라인업 부분변경 진행..특징은?
넥텔 페라리 총괄 지사장, “F8 트리뷰토는 가장 강력한 8기통 페라리”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FTA 줄줄이 타결, 무관세 혜택..자동차 산업 영향은?
최근 한국이 자유무역협정(FTA)을 줄줄이 체결했다. 이로 인해 자동차 산업은 무관세 혜택을 누릴 수 있을 전망이다. 한국 정부는 영국 정부와 자유무역협정…
조회수 24 09:39
데일리카
신형 모하비의 흥행 변수는 ‘공급’..화성공장 여력 충분한가
하반기, 국내 SUV 시장에서 돌풍을 예고한 모하비의 흥행 변수는 ‘생산 능력’이 될 것이란 지적이 나왔다. 26일 업계에 따르면, 기아자동차는 다음 달 5일
조회수 40 09:38
데일리카
12기통 골프(?)..‘말도 안되는’ 오버엔지니어링의 세계
지금 떠올려본다면, 상식적으로 판단하기 어려운 차들이 있다. 이름만 들어도 말도 안되는, 그런 자동차들 말이다. 이른바 ‘오버 엔지니어링’이다. 불필요하…
조회수 23 09:38
데일리카
91. 자율주행차  11. ZF의 전략으로 본 자율주행기술의 현재
자율주행차 관련 뉴스가 넘쳐나는데 비해 실질적인 진보는 그다지 크지 않다. 현재 완성차회사들의 시판차에는 레벨3 수준의 기술이 채용되어 있는 얘가 있지만 한정된
조회수 14 09:37
글로벌오토뉴스
폭스바겐 8세대 골프, 48볼트 mHEV로 효율성 높인다.
이동성에 대한 개념의 변화와 함께 파워트레인의 진화도 다양한 가능성을 추구하고 있다. 당장에 배터리 전기차나 연료전지 전기차로의 빠른 전이가 불가능하기 때문에
조회수 18 09:37
글로벌오토뉴스
쏘울EV, 독일 ‘아우토자이퉁’의 전기차 비교평가에서 종합 1위
기아자동차의 전기차 ‘쏘울 EV’가 독일의 유명 자동차 잡지 ‘아우토 자이퉁(Auto Zeitung)’이 실시한 소형 전기차 3종 비교 평가에서 가장 경쟁력 있
조회수 20 09:36
글로벌오토뉴스
르노삼성차, 스타필드 하남에서 최상위 플래그십 브랜드 ‘PREMIERE  라운지’ 운영
르노삼성자동차(대표이사 도미닉시뇨라)가 최상위 플래그십 브랜드 ‘프리미에르(PREMIERE)’ 론칭을 기념해 스타필드 하남에서 오는 8월 31일까지 ‘PREMI
조회수 20 09:36
글로벌오토뉴스
테슬라, 중국산 모델3에  LG화학 배터리도 탑재한다
테슬라가 중국 상하이 공장에서 생산되는 자사 모델에 LG화학의 배터리를 구매하기로 합의했다고 오토모티브 뉴스 차이나 인터넷판이 익명의 관계자의 말을 인용해 보도
조회수 17 09:35
글로벌오토뉴스
차세대 C 클래스 인테리어, 마우스 패드 대신 터치 스크린
올해 말 출시가 예상되고 있는 메르세데스 벤츠 차세대 C 클래스(W206)의 실내 이미지가 등장했다. 계기반은 물론 센터페시아 전부를 터치 스크린으로 가득 채워
조회수 19 09:35
오토헤럴드
폭스바겐
폭스바겐이 지난 1분기에만 204명의 직원을 해고한 것으로 밝혀졌다. 이들 대부분은 무단 결근, 근로시간 위반, 음주 등 사내 규정을 위반했다는 이유로 해고됐다
조회수 17 09:35
오토헤럴드
2년 전 뉴스 목록보기 보기
리스트광고

비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