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토요타 GR 수프라의 한국 상륙 작전..3가지 키워드 살펴보니...

데일리카 조회 수1,904 등록일 2020.01.22
공유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Ctrl+V)하세요.

레이어 닫기
토요타 수프라


[데일리카 김경수 기자] 토요타 코리아가 GR 수프라(이하 ‘수프라’)를 1월 21일 공식출시했다. 지난 해 하반기부터 시작한 일본 불매운동으로 큰 타격을 입은 토요타 코리아가 오랜만에 내놓는 신차다. 불매운동의 기운이 사그라들지 않은 현재 토요타코리아는 어떤 방식으로 이 난관을 헤쳐나가려는 것인지 전략 3가지를 짚어본다.

■ 30대 한정판매의 희소가치

토요타코리아가 가장 먼저 내세운 수프라 판매전략을 보면 ‘30대 한정판매’라는 점이다. 스포츠카라는 판매량이 높지 않은 카테고리 그리고 불매운동의 여파가 남아있는 현 시점에서 30대를 판매목표로 세움으로서 희소가치와 함께 ‘완판’의 마케팅 언어를 획득해 내겠다는 심산으로 읽혀진다.

토요타 GR 수프라


아울러 눈여겨 볼 것은 토요타코리아가 내세운 수프라 30대 한정판매는 ‘스페셜 에디션’에 한정된 것일 뿐이다. 실제 매장을 방문해 보면 사전계약은 이미 마친 상태로 차기 계약자들에겐 스페셜 에디션 이후 모델에 대한 추가 주문을 당부하고 있는 상황이다.

토요타코리아 관계자들은 기지회견을 통해 ‘소비자들에게 선택받는다’라는 다소 소극적이며 조심스러운 자세를 취하고 있다. 이는 불매운동 등 국민적 감정을 자극시키지 않기 위함일 뿐 아니라 한국내 판매를 그대로 가져가겠다는 계획의 일환이다.

■ 모터스포츠 부문 공략

토요타 GR 수프라


수프라가 올해 CJ슈퍼레이스 챔피언십 6000클래스 바디로 채택됐다는 것도 주목을 끈다. 내용을 살펴보면 양사는 협약에 따라 슈퍼 6000 클래스는 올 시즌부터 새로운 바디를 사용한다. 4년 만에 슈퍼 6000 클래스의 외형이 새로운 모습으로 바뀌게 됐다. 슈퍼 6000 클래스의 레이스 머신에는 양산차량의 외관 디자인을 적용해 강화 플라스틱 등 가벼운 소재로 제작한 카울(Cowl)을 입힌다.

모터스포츠 부문에서 토요타 수프라의 브랜드 파워는 막강하다. 이미 GR 수프라의 ‘GR’은 토요타 자동차의 모터스포츠 팀 ‘토요타 가주레이싱(GAZOO Racing)’을 뜻한다. 따라서 상대적으로 불매운동의 여파가 덜한 모터스포츠 부문에서 토요타의 접근을 시작하겠다는 의미로 풀이할 수 있다.

수년 전 토요타 86을 내놓았을 무렵에는 전혀 접근하지 않았던 모터스포츠 부문에 수프라를 적극적으로 적용하는 방식은 이런 불매운동의 빈틈을 노리겠다는 심산으로 보인다.

토요타 GR 수프라


■ BMW Z4 대비 가격 경쟁력

17년만에 부활한 토요타 수프라는 엔진과 섀시 등 BMW와 상당히 많은 부품을 공유하고 있다. 형제차로 볼 수 있는 증거다. BMW와 토요타는 공동개발을 통해 지난해 Z4(G29)와 수프라를 내놓았다. 기자회견장에 모습을 드러낸 수프라 치프 엔지니어 타다 테츠야 역시 “2012년 5월부터 BMW와 협업했다”고 이야기했다. 그만큼 두 차의 기본 제원을 그야말로 ‘대동소이’하다.

다만 BMW Z4에 수프라가 가진 옵션사항을 모두 적용하면 가격차이는 2천만원 이상 벌어진다. 더구나 독일 프리미엄 브랜드로 평가받는 BMW와의 판매경쟁에서 밀릴 수 밖에 없는 구조라면 가격적인 혜택을 강조할 터. 수프라로선 궁여지책을 선택한 셈이다.

토요타 GR 수프라


한편, 토요타 수프라는 최대토크 51kg•m(1,600~4,500rpm), 최고출력 340마력(5,000~6,500rpm)의 3.0리터 직렬 6기통 트윈스크롤 터보 엔진을 장착하고 있다. ZF 8단 자동변속기를 통해 4.3초만에 시속 100km에 도달할 정도로 짜릿하다. 듀얼 머플러 배기시스템은 스포츠 모드에서 더욱 강력한 소리를 제공하며, 액티브 사운드 컨트롤(Active Sound Control)도 어우러져 있다.

클래스가 다른; 자동차 뉴스 데일리카 http://www.dailycar.co.kr
본 기사를 이용하실 때는 출처를 밝히셔야 하며 기사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 관련기사 ]
[김필수 칼럼] 중고차 시장, 대기업이 독식하나..정부의 판단은?
현대차 그랜저, 7만대 계약 ‘돌풍’..수입차 ‘저격수’
스바루, ‘10년안에 내연기관 없앤다!’..전기차 ‘올인’
테슬라, 급발진 결함 반박..탄원서에서는 ‘완전거짓’ 주장
폭스바겐, 고성능 골프 이미지·제원 유출..특징은?
GMC 시에라, 탄소섬유로 제작된 적재함 공개..그 위력은?
NASA의 기술이 녹아든 연료전지 콘셉트카..4월 뉴욕오토쇼서 공개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쏘렌토 사전계약 실시..하이브리드 가격은 3520만~4100만원
기아차가 내달 출시를 앞둔 4세대 쏘렌토의 사전계약을 실시한다. 디젤과 가솔린 터보 하이브리드를 우선 선보일 기아차는 향후 가솔린 터보 모델을 추가해 총 …
조회수 84 10:21
데일리카
2020 제네바쇼 - 렉서스 LC 컨버터블
렉서스는 2020 제네바 모터쇼에서 LC 컨버터블 (Lexus LC Convertible)을 공개한다. LC 컨버터블은 렉서스의 최상급 쿠페 모델로, LC의 오
조회수 20 2020-02-18
글로벌오토뉴스
현대차그룹, 세계 최초 수소연료전지 시스템 적용 상용차 개발
현대차가 18일 용인시 소재 현대건설기계 연구소에서 현대차, 현대건설기계, 현대모비스 행사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수소연료전지 건설기계 공동 개발 협력 등을 주
조회수 10 2020-02-18
오토헤럴드
폭스바겐, 선명하게 드러난 전기차 ID.4..주행거리는 550km
폭스바겐의 두 번째 전기차로 출시될 ID.4가 오는 4월 개최되는 2020 뉴욕모터쇼에서 그 모습을 드러낸다. WLTP 기준 최대 550km의 주행거리를 자랑할
조회수 13 2020-02-18
데일리카
두 달 이상 무단방치 차량 강제 견인 처리, 국토부 관련법 개정
앞으로 타인의 토지에 정당한 사유 없이 자동차를 2개월 이상 무단방치하는 경우 강제 견인하게 되고, 본인이 소유한 자동차를 사기당한 경우에도 말소등록을 신청할
조회수 12 2020-02-18
오토헤럴드
맞짱열전 #7 그랜저 대 K7, 역대급 부분변경의 뜨거운 경쟁
자동차는 신차로 데뷔해 세대를 다할 때까지 몇 번의 탈피(脫皮)를 한다. 짧게는 해가 바뀌었다는 이유로 가볍게 연식 변경이 이뤄지고 중간 중간 여기저기 손을 대
조회수 524 2020-02-18
오토헤럴드
꿀 먹은 벙어리도 말문이 터진다. 벤츠, A 250 4메틱 세단
2018년 여름 메르세데스-벤츠는 모터쇼를 앞두고 한 장의 신차 이미지를 공개했다. 풍동실험 모습을 담은 해당 사진에는 공기저항계수를 획기적으로 줄이며 역사상
조회수 585 2020-02-18
오토헤럴드
작아도 벤츠의 세단 - 메르세데스 벤츠 A220 세단 시승기
메르세데스 벤츠 A클래스 세단을 시승했다. 해치백과 같은 MFA2플랫폼을 베이스로 하고 있으며 엔진과 변속기 등 파워트레인 구성이 같다. 전장은 130mm 길지
조회수 403 2020-02-18
글로벌오토뉴스
2020 베이징오토쇼 연기한다
4월 21일부터 개최 예정이었던 2020 베이징오토쇼가 코로나 19로 인해 연기됐다. 이제는 규모면에서 세계 최대 모터쇼가 된 베이징오토쇼를 연기한다고 주최측인
조회수 118 2020-02-18
글로벌오토뉴스
[시승기] 미국 정통 SUV의 빨간맛, 쉐보레 트래버스
쉐보레 대형 SUV 트래버스를 시승했다. 이미 1935년에 트럭을 개조해 만든 서버번 캐리올(Suburban Carryall)을 시작으로 1980년대부터 유행을
조회수 178 2020-02-18
데일리카
리스트광고

비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