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LA 특급 EP.17] 셀토스 투입, 기아차가 현대차를 꺾는 이변의 가능성

오토헤럴드 조회 수513 등록일 2019.11.22
공유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Ctrl+V)하세요.

레이어 닫기

[로스앤젤레스] "SUV는 혼다보다 더 팔았다". 현지 시각으로 20일, 2019 LA 오토쇼 프레스데이 기아차 콘퍼런스에서 마이클 콜(Michael Cole.사진) 미국법인 최고 운영 책임자는 바로 앞 혼다 부스를 가르키며 뼈 있는 농담을 던졌다. 혼다를 지목한 것으로 보이지만 발음이 비슷한 현대차로도 들렸다. 소형 SUV '셀토스(Seltos)'를 북미 지역 최초로 공개한 자리였다.

콜 사장의 자신감은 스포티지, 쏘렌토, 텔루라이드와 함께 2020년 1분기 미국 판매를 시작하는 셀토스의 가세로 완성되는 SUV 풀 라인업 구축에 힘을 받은 것으로 보인다. 픽업트럭의 비중이 압도적인 미국 시장이지만 셀토스가 속한 소형 SUV도 월평균 18만여 대가 팔리는 만만치 않은 규모를 갖고 있다.

올해 1월부터 10월까지 미국에서 팔린 소형 SUV는 187만대로 지난해 기록한 183만대보다 2.2%가량 늘었다. 소형 세단 판매가 급감한 것과 다르게 증가함에 따라 각 브랜드의 경쟁도 치열하다. 미국에서 경쟁하는 소형 SUV는 약 20여 종에 달한다. 이 가운데 절대 강자는 우리 기준으로 체급이 다르기는 하지만 토요타 RAV4다.

올해 1월부터 10월까지 36만대나 팔렸다. 함께 경쟁하는 혼다 CR-V는 31만대를 팔았다. LA에서 가장 흔하게 보이는 차도 RAV4와 CR-V다. 닛산 로그(29만대), 스바루 포레스터(14만대)도 상위권에 있다. 국산차는 중간 순위 정도부터 나타난다. 가장 높은 순위는 11만4000여 대의 현대차 투싼, 그 뒤를 기아차 스포티지(7만2000여 대)와 코나(6만여 대)가 쫓고 있지만 격차가 제법 크다.

이런 상황때문인지 콘퍼런스 현장의 사람들은 혼다를 지목했지만 현대로도 들릴 수 있는 콜 사장의 익살에 웃고 손뼉을 쳤다. 그러나 '셀토스'가 본격 판매를 시작하면 미국에서 기아차가 현대차를 넘어서는 일은 현실화할 가능성이 매우 높다. 올해 실적을 분석해 보면 가능성이 더 커진다.

1월부터 9월까지, 현대차의 미국 시장 누적 판매 대수는 56만3000여 대, 기아차는 51만3000대를 각각 기록했다. 5만 여대의 격차가 유지되고 있고 지난해 같은 기간과 비교하면 두 곳 모두 3%대의 비슷한 증가율을 보인다. SUV 차종으로만 나눴을 때, 현대차는 1월부터 9월까지 29만9000대, 기아차는 21만8000대를 각각 기록했다. 8만대가량의 격차다.

그러나 미국 시장에서 픽업트럭 다음으로 수요가 많은 소형 SUV 시장에 셀토스가 투입되면 상황이 달라질 수 있다. 현대차는 미국 시장에 코나와 투싼, 싼타페, 팰리세이드로 이미 SUV 풀라인업을 구축했다. 기아차도 니로와 스포티지, 쏘렌토, 텔루라이드 4종의 SUV 라인업을 갖고 있다. 그러나 친환경 전용 모델인 니로를 빼면 기아차는 소형 SUV 경쟁에서 빠져 있었다. 

같은 체급의 현대차 투싼은 연간 13만대, 기아차 스포티지는 9만대 정도가 팔리고 있다. 따라서 셀토스가 비슷한 수준인 월 1만대만 팔려도 현대차와 기아차의 격차가 좁혀지거나 순위 반전 가능성이 높다는 것이 콜 사장의 내심으로 읽힌다. 현대차가 기아차를 동생으로 대하는 정서가 있지만 그건 고리타분하다. 그러지 말라는 법도 없다. 국내와는 달리 공정하게 진검승부를 겨뤄 볼 수 있는 곳도 미국이다.

국내에서도 기아차가 현대차를 넘어선 때가 있다. 유럽에서도 있었다. 현실이 될 가능성이 높지 않다고 해도 기아차가 현대차를 추월하는 이변, 적어도 위협하는 일은 우리 자동차 산업 전체를 위해서도 멋지고 유쾌한 일이다. 앞서 팔기 시작한 우리나라 그리고 인도 등과 다르지 않게 셀토스에 대한 미국 현지 반응도 기아차를 웃게 만들고 있다.

미국 최대의 소비자전문지 컨슈머리포트는 셀토스에 대해 "실내외의 멋진 디자인 그리고 상대적으로 경쟁력을 갖춘 가격으로 많은 관심을 받을 것"이라고 말했다. 셀토스의 미국 가격은 2만2000달러(한화 약 2586만 원)부터 시작한다. 예상 출시일은 2020년 2월이다.


김흥식 기자/reporter@autoherald.co.kr


ⓒ 오토헤럴드(http://www.autoherald.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회사명
    기아
    모기업
    현대자동차그룹
    창립일
    1944년
    슬로건
    The Power to Surprise
  • 기아 기아 셀토스 종합정보
    2019.07 출시 소형SUV 11월 판매 : 6,136대
    휘발유, 경유 1591~1598cc 복합연비 10.9~17.6 ㎞/ℓ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제네시스 첫 전기차 2021년 출시, 2024년 전동화 라인업 확대
현대자동차의 고급차 브랜드 제네시스의 첫 번째 전기차가 2021년 출시된다. 제네시스 브랜드는 2024년 이후 전동화 라인업을 본격 확대할 것으로 알려졌다. 제
조회수 189 2019-12-05
오토헤럴드
올해 마지막 신차, 제네시스 GV80ㆍ기아차 K5 판도 뒤집나
현대차 그랜저와 쏘나타는 원래 잘 팔리는 모델이다. 지난 11월 한달 그랜저는 1만대 넘게 팔렸고 쏘나타와 싼타페도 저력을 보이며 각각 8800여대, 7000여
조회수 375 2019-12-05
오토헤럴드
현대차 고성능 콘셉트카 RM19 통해 예상 가능한 변화
현대자동차는 지난 '2019 LA 오토쇼'를 통해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SUV 콘셉트 '비전 T(Vision T)'와 함께 고성능 콘
조회수 143 2019-12-05
오토헤럴드
역동성+친환경, BMW 5시리즈 PHEV 국내 출시 초읽기
BMW의 베스트셀링 세단 5시리즈에 친환경 플러그인 하이브리드(PHEV) 시스템이 결합된 BMW '530e iPerformance'의 국내 시장
조회수 163 2019-12-05
오토헤럴드
[기자수첩] 허술한 보안에 맥 빠진 신차 제네시스 GV80
올해 출시되는 신차 가운데 마지막 모델이 될 제네시스 GV 80이 연일 화제다. 여기저기에서 터져 나온 실제 차 이미지를 보고 난 후의 반응은 일단 뜨겁다. 역
조회수 328 2019-12-05
오토헤럴드
[하영선 칼럼] 45년된 폭스바겐 ‘골프’를 보면서..현대차 ‘포니’가 떠오른 이유!
딱 40초에 1대, 1분이면 1.71대가 팔린다. 글로벌 시장에서 ‘해치백의 대명사’로 불리는 독일 폭스바겐 브랜드의 골프(Golf) 얘기다. 골프는 작년
조회수 90 2019-12-05
데일리카
수입차, 세단은 조용한 ‘흥행’..독일차·SUV는 ‘강세’
지난 달 수입차 시장은 벤츠와 BMW, 아우디, 폭스바겐 등 전통의 독일산 제조사들과 SUV 모델들의 약진이 두드러진다. 4일 한국수입자동차협회(KAIDA)에
조회수 54 2019-12-05
데일리카
[시승기] 엔진회전수 8000rpm도 거뜬..도로 위 레이싱카 페라리 ‘F8 트리뷰토’
8000rpm까지 상승하는 V8 트윈터보, 미드십 후륜구동, F1의 손길이 매만져진 디자인. 어느 것 하나 쉽게 지나칠 수 없는 단어들이 한 조합을 이루고 눈앞
조회수 66 2019-12-05
데일리카
N  배지 달고 290마력, 쏘나타 N 라인 고화질 스파이샷
쏘나타 고성능 모델 쏘나타 N 라인의 스파이샷이 공개됐다. 쏘나타 N과 일반 쏘나타와 차이점은 꽤 클 것으로 보인다. 위장막에 가려져 있지 않은 라디에이터 그릴
조회수 477 2019-12-05
오토헤럴드
내연기관 포기 않겠다는 부가티..4인승 전기 세단 개발하나?
부가티가 글로벌 자동차 시장의 중심이 전동화 전략으로 흘러가는 시점에도 불구하고 내연기관을 끝까지 포기하지 않을 것이라 밝혀 주목된다. 3일(현지시각…
조회수 43 2019-12-05
데일리카
리스트광고

비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