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2019 도쿄모터쇼 개막 '수소와 자율'로 미래를 열다

오토헤럴드 조회 수470 등록일 2019.10.23
공유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Ctrl+V)하세요.

레이어 닫기

[도쿄] 2019 도쿄모터쇼가 시작됐다. 23일 프레스데이를 시작으로 다음 달 4일까지 도쿄 빅 사이트에서 열리는 이번 모터쇼는 '미래를 열다'를 주제로 18개의 완성차가 참가해 다양한 신차와 콘셉트카, 첨단 기술 등을 소개했다. 격년제로 열리는 올해 도쿄모터쇼의 규모는 참가업체의 수에서 이전보다 크게 줄었다. 전 세계에서 열리는 모든 모터쇼의 상황이 비슷하지만 일본 브랜드를 제외하면 수입차는 메르세데스 벤츠와 르노뿐이다.

규모는 줄었지만 내용은 알차다. 레벨4 수준의 자율주행 콘셉트카가 대거 선을 보였고 대중에 친숙한 전기차와 일반 판매를 목표로 한 수소전기차도 등장했다. 도요타는 본격적인 일반 판매가 임박한 차세대 수소전기차 미라이 콘셉트카를 세계 최초로 공개했다. 양산을 앞둔 최종 버전으로 일본 베스트셀링카인 크라운의 플랫폼을 공유하고 항속거리가 845km에 달하는 미라이 컨셉트는 2020년 말 유럽과 미국에서 현대차 넥쏘와 경쟁을 벌이게 된다.

도요타는 2020 하계 도쿄올림픽에서 레벨4 자율주행을 실현할 e-팔레트도 세계 최초로 공개했다. e 팔레트는 카메라와 라이더 센서로 인간의 개입이 전혀 필요 없는 레벨4 자율 주행 기술이 탑재된 전기차로 올림픽 기간 선수들의 이동을 돕게 된다. 운전석이 따로 없는 실내 공간에는 전동 휠체어 4개, 7명이 탑승할 수 있으며 최고속도는 시속 19km다.

2020년 겨울부터 판매될 초소형 전기차 울트라 컴팩트도 공개했다. 1회 충전으로 최대 100km를 주행할 수 있는 모델이다. 또 오는 2025년 상용화를 목표로 미국 도요타 리서치와 공동 개발한 LQ 컨셉트도 선을 보였다. LQ 컨셉트 역시 레벨4 자율주행 기술이 탑재된 4인승 전기차로 1회 충전에 300km 주행이 가능하며 독특한 외관과 확 트인 실내로 주목을 받았다. 렉서스 브랜드의 EV 콘셉트카도 도쿄모터쇼를 통해 처음 공개됐다. 

닛산의 순수 전기 콘셉트카 IMk도 세계 최초로 공개됐다. 일본 경차 규격 사이즈(전장 3434×전폭 1512×전고 1644mm)의 전기차로 운전 보조 시스템 프로파일럿 2.0 그리고 스마트폰과 연계한 다양한 커넥티비티 기술이 탑재됐다. 이를 통해 스스로 주차 공간을 찾고 호출에도 응할 수 있다.

디자인은 닛산 미즈와 비슷한 슬릿 패턴에 일본의 전통 문양이 많이 적용됐으며 단거리 도심 운행에 적합한 구조를 갖추고 있다. 혼다는 2020년 유럽 출시를 목표로 개발된 브랜드 최초의 순수 전기차 '혼다 e'와 4세대 피트(Fit)를 세계 최초로 공개했다. 재즈(JAZZ)로도 잘 알려진 피트는 해치백 타입에 2개의 모터로 구동을 지원하는 하이브리드 타입이 추가됐다. 이전 세대와 비교해 외관이 간결해졌고 시트 베리에이션을 개선해 도심 수요층의 관심을 끌 것으로 기대된다.

스바루의 스테이션 왜건 레보그의 프로토타입, 미쓰비시의 소형 SUV MI-Tech 콘셉트와 슈퍼 하이 K-왜건 콘셉트도 세계 최초로 공개됐다. 스즈키의 와쿠 스포츠(Waku Sporets)와 허슬러(Hustler) 콘셉트, 오토바이 전문 브랜드인 야마하의 전기 콘셉트카도 공개됐다. 가장 주목을 받은 브랜드는 도요타 계열 경차 전문 다이하츠다.

다이하츠는 리어 해치가 상하로 분리되고 탈부착이 가능한 루프 등 독특한 구조의 경차 와쿠와쿠(WakuWaku), 폭스바겐 미니버스를 연상케 하는 깜찍한 외관에 하이브리드 파워트레인을 탑재했고 3열 시트로 6인 탑승이 가능한 와이와이(WaiWai)를 세계 최초로 공개했다.

한편 올해 도쿄모터쇼는 도요타를 비롯한 일본 브랜드가 유럽은 물론 국내 업체와 비교해 상대적으로 약세였던 전기차에 집중하는 모습이다. 유럽을 중심으로 전기차 시장이 급성장하고 있지만 닛산 리프를 제외하면 일본 브랜드는 경쟁에서 밀려나 있었다.

역시 열세였던 자율주행 경쟁에서도 속도를 낼 것으로 보인다. 도요타를 비롯한 혼다와 닛산이 레벨4 자율주행 시스템이 탑재된 다양한 콘셉트카를 선을 보였고 관람객이 직접 체험할 수 있는 시승 프로그램도 진행했다. 무엇보다 양산이 임박한 도요타 미라이의 공개로 현대차와 본격적인 수소전기차 경쟁을 예고했다.

흥행을 위한 다양한 프로그램도 마련됐다. 모터 스포츠 머신의 퍼포먼스 공연과 화려한 튜닝카를 전시하는 도쿄 오토살롱, 그리고 오픈 로드에서는 퍼스널 모빌리티와 자율주행차, 클래식카 등을 체험할 수 있고 아오미(Aomi) 홀에서는 미래 자동차 기술을 소개하는 퓨처 엑스포가 열린다. 


김흥식 기자/reporter@autoherald.co.kr


ⓒ 오토헤럴드(http://www.autoherald.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LA 특급 EP.18] 폭스바겐의 미래
폭스바겐이 '2019 LA 오토쇼'를 통해 ID. 패밀리의 7번째 컨셉카이자 순수 전기차 모델인 'ID. 스페이스 비전(ID. SPACE
조회수 53 14:31
오토헤럴드
메르세데스-벤츠, 프리미엄 SUV 더 뉴 메르세데스-마이바흐 GLS 세계 최초 공개
메르세데스-벤츠가 프리미엄 SUV 세그먼트에서 럭셔리의 새로운 기준을 제시하는 ‘더 뉴 메르세데스-마이바흐 GLS 600 4MATIC(The new Merced
조회수 77 14:30
글로벌오토뉴스
애스턴마틴 최초의 SUV, DBX 전세계 공개
애스턴마틴은 106년 브랜드 역사상 최초의 SUV 모델인 ‘DBX’를 전 세계에 공개했다. 애스턴마틴 DBX는 새로운 성장 동력을 제공하기 위해 ‘2세기 플랜(
조회수 48 14:29
글로벌오토뉴스
기아차, 中 셀토스
기아차가 22일 중국 광저우 수출입상품교역회전시관'에서 ‘올 뉴 KX3(국내명 셀토스)’를 최초로 공개했다. ‘올 뉴 KX3’는 갈수록 경쟁이 치열해지고
조회수 44 14:29
오토헤럴드
카르마가 공개한 전기차 ‘SC2 콘셉트’ 공개..제로백 1.9초!
카르마 오토모티브는 21일(현지시각) 로스앤젤레스국제모터쇼에서 'SC2 콘셉트'를 공개했다. 이 컨셉은 회사의 미래 디자인 언어와 드라이브트레인 기술뿐 …
조회수 66 14:29
데일리카
현대자동차, 하루 60대 이상 완충
현대자동차가 SK가스와 함께 진행한 인천시의 첫 번째 수소충전소인 ‘H인천 수소충전소’의 설비 구축을 완료해 본격적인 운영에 들어간다고 22일 밝혔다‘H 수소충
조회수 36 14:27
오토헤럴드
[LA 특급 EP.17] 셀토스 투입, 기아차가 현대차를 꺾는 이변의 가능성
[로스앤젤레스] "SUV는 혼다보다 더 팔았다". 현지 시각으로 20일, 2019 LA 오토쇼 프레스데이 기아차 콘퍼런스에서 마이클 콜(Michael Cole.
조회수 54 14:27
오토헤럴드
아우디, 천연가스 모델 A4아반트와 A5스포츠백  G트론 출시
아우디가 2019년 11월 21일, A4 아반트와 A5스포츠백의 천연가스 모델 g 트론을 출시했다고 발표했다. 아우디의 2.0TFSI엔진을 개조해 CNG(압축천
조회수 43 14:27
글로벌오토뉴스
2020 북미 올해의 차 최종후보 발표...현대 쏘나타 올라
북미 올해의 차 주최측은 11월 20일 미국에서 개막한 2019 LA오토쇼에서 '2020 북미 올해의 차'(2020 North American Car of th
조회수 104 11:54
글로벌오토뉴스
기아 3세대 K5, 남성성과 디지털 감성의 조화가 돋보인다
기아자동차의 중형 세단 K5 3세대 모델이 출시를 앞두고 미디어에 사전 공개됐다. 전체적인 형상(Form)을 기반으로 하는 기아 브랜드의 디자인 언어를 바탕으로
조회수 258 11:53
글로벌오토뉴스
리스트광고

비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