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선루프 대신 선택한 긴급제동, 절반 이상의 충돌 사고 예방

오토헤럴드 조회 수2,001 등록일 2019.06.26
공유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Ctrl+V)하세요.

레이어 닫기

자동차 구매자가 가장 선호하는 선택 품목 가운데 하나인 '첨단 운전 보조시스템(ADAS)'으로 충돌을 피하거나 예방한 사례가 적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따라서 현재 고가의 선택사양이나 패키지로 제공되는 첨단 운전 보조시스템의 가격을 낮추거나 최소한의 기능은 기본 탑재해야 한다는 주장이 나왔다.

미국 컨슈머리포트는 2015년~2019년형 모델 7만2000대의 자동차와 운전자를 대상으로 조사를 한 결과 "첨단 운전 보조시스템이 승객과 운전자를 안전하게 지킬 수 있는 것으로 입증이 된 만큼 럭셔리 브랜드나 일반 브랜드, 또는 트림을 구분하지 말고 모든 신차에 기본 적용해야 한다"라고 말했다. 

컨슈머리포트에 따르면 긴급 제동장치(AEB)와 전방충돌방지시스템(FCW)이 적용된 자동차의 충돌사고는 그렇지 않은 자동차보다 무려 50%나 적었던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예민한 반응으로 경고를 보내는 차선이탈 경고 및 유지(LDWS/LKAS) 등은 지나치게 조향을 강제하거나 경고음에 대한 거부감은 큰 것으로 조사됐다.

이번 조사에서 운전자의 60%는 자동차의 측후방을 감지해 근접 차량이나 장애물을 알려주는 사각지대감지시스템(BSW)덕분에 충돌을 피한 경험이 있다고 답했다. 그러나 일반적인 교통사고를 유발하는 가장 큰 원인을 제거하는데 크게 기여하는 BSW는 대부분 소리나 빛으로 나타나는 경고가 성가시다며 작동을 하지 않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컨슈머리포트는 미국 고속도로안전보험협회(IIHS)의 데이터를 인용해 FCW, AEB가 장착된 자동차의 경우 그렇지 않은 자동차보다 충돌사고가 절반(50%) 이하, 후방 카메라와 주차 센서, 후방 자동 제동 시스템의 경우 78% 이하까지 사고 발생이 줄어든다고 말했다.

이번 조사에서는 47%의 운전자가 FCW와 AEB 덕분에 충돌 사고를 피할 수 있었고 BSW는 60%, LDW와 LKA는 31%, 후방 자동 제동 시스템 52%, ACC는 19%가 충돌 회피에 기여를 한 것으로 나타났다. 컨슈머 리포트는 "갑자기 뛰어든 사슴을 발견하고 브레이크 페달에 발을 올리기 전 자동차가 먼저 완전하게 멈춰 사고를 막았다"는 사례를 들며 "자동차의 첨단운전보조시스템의 효과를 의심할 이유는 없다"라고 강조했다.

첨단 운전 보조시스템이 사고를 예방하고 회피하는데 기여하는 효과가 큰 것으로 알려지면서 이를 찾는 운전자도 늘고 있다. 컨슈머리포트가 인터뷰한 토요타 미국 법인 관계자는 "AEB의 기본 장착 여부가 신차 구매에 결정적인 요소가 되고 있다"라고 말했다.

이에 따라 FCA, GM, 아우디, BMW, 제네시스, 벤츠, 볼보 등 다수의 업체가 AEB를 기본 사양으로 채택하고 있으며 더 늘어날 전망이다. 한편 2018년 미국에서 판매된 차량의 29%가 기본 장착된 AEB는 2019년 48%로 증가했고 약 20개의 자동차 회사가 오는 2022년 9월까지 대부분의 신차에 FCW와 AEB를 기본 제공하겠다고 약속한 바 있다. 


김흥식 기자/reporter@autoherald.co.kr


ⓒ 오토헤럴드(http://www.autoherald.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 danawa 2019.06.28
    최신 자동차들에 길들여진 사람들이 꼭~! 명심했으면 싶은 점이
    본인 차의 최신 안전 기능들을 다른 차들도 동일하게 갖고 있지 않다는 점을 유념했으면 싶네요.

    도로를 달리다 보면 칼치기 비스므리하게 끼어들기 하는 차량들이 늘어나고 있습니다.
    즉, 저 앞에 가는 차도 내 차처럼 후측방 경고장치가 있을 거란 착각들을 하시는지
    깜빡이를 켜놓고 위험천만하게 끼어들기 하는 상황이 점점 늘어나더군요.
    만에 하나 앞 차의 운전자가 룸미러만 보고
    사이드 미러 주시가 늦는다면 그 운전자는 당황할 것이고
    당황은 사고로 이어지게 될겁니다.
    그러니 본인 차에 최신 안전장비가 있다고 해서
    다른 차도 모두 같을 거라는 착각은 하지않았으면 좋겠습니다.
    5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 danawa 2019.06.30
    그들은 착각을 하는게 아니라 그냥 운전을 못하는겁니다.
    0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 danawa 2019.06.30
    스릴를 즐기는거죠. 그러다 사고나면 보험처리하고요. 요는 한국의 사법체계가 물러 터졌다는거죠.
    다른 분야도 마찬가지로.
    0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1

볼보, XC90보다 더 큰 SUV 개발 검토..GLS·X7과 경쟁
볼보가 SUV 라인업을 강화하겠다는 계획이 전해졌다. 21일(현지시간) 오토익스프레스 등 주요 외신들은 하칸 사무엘손(Hakan Samuelsson) 볼보 C
조회수 348 2019-07-22
데일리카
[시승기] 하이클래스, 틈새시장 파고 든 소형 SUV..기아차 셀토스
기아차가 소형 SUV ‘셀토스(Seltos)’를 내놨다. 소형 SUV는 지난 2013년 쉐보레 트랙스와 르노삼성 QM3가 소개되면서 시장이 형성됐다. 여기에
조회수 183 2019-07-22
데일리카
현대차, 올 2분기 판매 7.3% 감소... 영업이익은 30.2% 증가
현대자동차(주)는 22일(월) 서울 본사에서 2019년 2분기 경영실적 컨퍼런스콜을 갖고, 올해 2분기 실적은 ▲판매 110만 4,916대 ▲매출액 26조 9,
조회수 131 2019-07-22
글로벌오토뉴스
국산차 ‘왕중왕’으로 불리는 그랜저..중고차 시장도 ‘점령’
현대차 그랜저가 중고차 시장에서도 잘 나간다. 신차 시장의 높은 인기가 중고차 시장으로 이어진 것으로 보인다. 22일 현대자동차에 따르면, 올해 상반기(1…
조회수 194 2019-07-22
데일리카
김정은의 차..북한 ′수출금지품′ 마이바흐 어디서 왔나 봤더니...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이 평양을 방문했을 당시, 자동차 한 대가 화제가 됐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폼페이오 장관을 맞이하기 위해 백화원 영빈…
조회수 171 2019-07-22
데일리카
테슬라, ‘DRIVE TO BELIEVE’ 캠페인 실시
테슬라는 오늘부터 7월 26일 금요일까지 Tesla 순수 전기자동차의 우수한 퍼포먼스를 고객이 일주일간 실생활에서 만끽할 수 있는 ‘DRIVE TO BELIEV
조회수 166 2019-07-22
글로벌오토뉴스
메르세데스-벤츠 10세대 E-클래스, 수입차 최초 단일 모델 10만 대 판매 달성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대표이사 사장 디미트리스실라키스)가 프리미엄 비즈니스 세단 10세대 E-클래스가 수입차 최초로 단일 모델 10만 대 판매를 달성했다고
조회수 336 2019-07-22
글로벌오토뉴스
[TV 데일리카] 쿠페 스타일로 변신한 현대차 쏘나타..외관 특징은?
′스마트 모빌리티 디바이스′로 명명된 현대자동차의 신형 쏘나타는 저중심 설계 기반의 3세대 플랫폼을 적용하고 새로운 디자인 언어를 접목한 것이 특징이다. …
조회수 207 2019-07-22
데일리카
2019 BMW M 퍼포먼스 클럽 트랙 데이 성공적 마무리
BMW 코리아가 지난 19일, 영종도에 위치한 BMW 드라이빙 센터에서 M 퍼포먼스 클럽 고객 100여명을 대상으로 ‘2019 M 퍼포먼스 클럽 트랙 데이’를
조회수 139 2019-07-22
글로벌오토뉴스
팅크웨어, 전후방 2채널 블랙박스 ‘아이나비 A100’ 출시
팅크웨어(대표 이흥복, www.thinkware.co.kr)가 전후방 2채널 블랙박스 신제품 ‘아이나비 A100’을 출시한다.
조회수 156 2019-07-22
다나와
리스트광고

비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