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연비 좋기로 소문난 국산 하이브리드, 수입 경유차 위협

오토헤럴드 조회 수444 등록일 2019.05.24
공유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Ctrl+V)하세요.

레이어 닫기

수입차의 체감 연비와 연비 만족도가 국산차 보다 좋고, 연료 타입별로는 하이브리드, 경유, 휘발유의 순으로 나타났다. 이는 컨슈머 인사이트의 연례 자동차 기획 조사 결과로 하이브리드는 국산차와 수입차 모두 체감 연비와 만족도가 높았고 특히 국산 하이브리드에 괄목할 발전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국산 하이브리드는 체감 연비에서 수입과 같은 수준이었고, 만족도는 수입 경유차 보다 높았다. 전반적으로 수입차의 만족도가 높았으나, 특히 경유차와는 차이는 크지 않았다. 연비 논란 후 수입 경유차의 판매는 많이 줄었지만 연비에 대한 만족도는 여전했다.

연비 만족도는 수입 72.7점, 국산 64.5점으로 수입이 국산보다(8.2점) 높았으며, 연료 타입별로는 하이브리드, 경유, 휘발유 순이다. 하이브리드의 연비 만족도는 국산과 수입 모두 80점을 넘었다. 특히 국산 하이브리드의 만족도가 80.8점을 얻어 수입 경유차(78.0점)를 적지 않은 차이(2.8점)로 앞섰다.

하지만 국산 경유차는 수입차와의 차이(11.0점)를 좁히지 못했고 국산 휘발유차는 가장 낮은 평가를 받았다. 소비자가 지각하는 체감 연비(이하 체감 연비)는 수입 12.7km/ℓ, 국산 11.9km/ℓ다. 연료 타입별로는 하이브리드, 경유, 휘발유 순으로 각 종류별로 국산과 수입의 우열이 갈렸다.

휘발유는 국산(11.5km/ℓ)이 수입(10.6km/ℓ)을 앞섰으나, 경유는 수입(13.9km/ℓ)이 국산(12.3km/ℓ)보다 높았다. 하이브리드는 국산과 수입 모두 16.6km/ℓ로 같았다. 국산 하이브리드의 연비가 크게 향상됐다는 것을 의미하며 높은 만족도로 연결됐다.

일반적으로 수입차는 국산차에 비해 배기량이 큰 차가 많다. 연비 측면에서 크게 불리할 것으로 보이지만 소비자 체감 연비는 수입차가 더 좋고 만족도 역시 높았다. 컨슈머 리포트는 차의 크기와 가격을 고려해 같은 차급 또는 같은 가격대의 연비와 연비 만족도를 구하면 더 큰 차이가 나타날 것이라고 분석했다.

따라서 국산의 열세는 분명한 사실이며 하루 빨리 극복해야 할 과제로 지적했다. 연비는 최근 수입차가 약진하는 주요 이유 중 하나로, 단기간에 극복하기 어려울 것이라는 전망이 지배적이다. 그러나 국산 하이브리드의 괄목할 향상은 새로운 돌파구가 될 수 있다는 가능성을 보여줬다.

국산 하이브리드는 수입 하이브리드와 동일한 수준의 연비를 보였을 뿐 아니라, 넘보기 어려웠던 수입 경유차 보다 더 높은 만족도를 과시했다. 국산 하이브리드가 수입 경유차를 저격하는 한편, 수입 하이브리드의 대항마가 될 가능성이 충분하다는 의미다.

이번 결과는 컨슈머인사이트의 ‘연례 자동차 기획조사(2018년, 제 18차)’의 일부로, 최근 3년내 새차 구입자(2만2989명)에게 자기 차의 시내와 고속도로 각각의 체감 연비를 묻고, 체감 연비에 대해 얼마나 만족하는지를 10점 만점으로 평가하게 했다. 체감 연비는 1ℓ당 주행 거리(km), 만족도는 100점 만점으로 환산했다.


김흥식 기자/reporter@autoherald.co.kr


ⓒ 오토헤럴드(http://www.autoherald.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3년간 40개 신차 공약한 아우디·폭스바겐..하반기도 개점휴업(?)
2015년 ‘디젤게이트’로 곤욕을 치른 아우디와 폭스바겐이 여전히 ‘개점 휴업’상태다. 24일 수입차 업계에 따르면, 아우디코리아는 지난 3월 A6 40 TF
조회수 513 2019-06-24
데일리카
불쾌한 에어컨 냄새, 전용 탈취제로 속까지 관리하는 것이 중요
본격적인 여름 무더위를 맞아 자동차 에어컨을 사용하는 운전자들이 늘고 있다. 하지만 에어컨의 시원한 바람을 맞기도 전에 퀴퀴한 냄새로 인해 불쾌감을 느끼는 경우
조회수 167 2019-06-24
글로벌오토뉴스
인터넷 때문에 사라진 캐나다 최초의 슈퍼카
캐나다는 연간 약 250만 대의 자동차를 생산하는 자동차 생산 대국이지만, 자국의 독자적인 자동차 브랜드가 없는 나라이기도 하다. 캐나다에서는 GM, 포드, 크
조회수 136 2019-06-24
오토헤럴드
신형 그랜드 체로키 스파이샷 포착..신규 플랫폼·전동화 전략 박차
오프로드 SUV에 특화된 지프(Jeep)가 신형 그랜드 체로키를 개발 중이다. 신형 그랜드 체로키는 벤츠의 플랫폼을 벗어던지고 차세대 플랫폼의 적용과 하이브리…
조회수 107 2019-06-24
데일리카
부가티의 뉴 페이스, 시론을 기반으로 한 슈퍼카 8월 데뷔
폭발적인 성능과 ‘억’소리 나는 가격을 자랑하는 프랑스의 슈퍼카 전문 제조사, 부가티가 오는 8월 또 다른 신차를 선보일 예정이다. 구체적으로 어떤 신차인지는
조회수 242 2019-06-24
오토헤럴드
현대차, ‘뉘르부르크링 24시 내구레이스’ 4년 연속 완주 쾌거
현대차가 6월 20일부터 23일(현지시각)까지 독일 뉘르부르크링 서킷에서 열린 '뉘르부르크링 24시 내구레이스'에 현대차 고성능 차량 ‘벨로스터
조회수 112 2019-06-24
오토헤럴드
기아차, 신차급 탈바꿈 K7 프리미어 5개 엔진 라인업 동시 출시
기아차가 24일 ‘K7 프리미어(PREMIER)’의 가격을 확정하고 정식 출시했다. K7 프리미어는 2016년 1월 출시 이래 3년 만에 선보이는 K7의 상품성
조회수 1,564 2019-06-24
오토헤럴드
현대자동차 고성능 브랜드 N × 캐리비안베이 신개념 연계 마케팅 실시
현대자동차의 '고성능 브랜드 N'과 대한민국 대표 워터파크 '캐리비안베이'가 만났다! 현대자동차(주)는치열한 모터스포츠 세계에서 얻은 드라이빙 경험과 고성능 기
조회수 110 2019-06-24
글로벌오토뉴스
기아 K7, 사전계약 8,023대
K7 프리미어는 사전계약을 시작한 지난 12일부터 21일까지 영업일 기준 8일간 총 8,023대의계약대수를 기록했다. 첫날에만 사전계약이 2,500대몰리며 준대
조회수 446 2019-06-24
글로벌오토뉴스
제네시스, 아시아 프리미엄 브랜드의 무덤 유럽 일정 고민
오는 2020년 유럽 진출을 공언해왔던 현대차 프리미엄 브랜드 제네시스가 시점 조정을 고민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현대차 관계자에 따르면 "2020년을 유럽 진출
조회수 113 2019-06-24
오토헤럴드
리스트광고

비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