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 다나와 앱
  • 다나와 홈

미래를 향한 전혀 다른 디자인 감각, 테슬라 사이버 트럭

글로벌오토뉴스 조회 수2,903 등록일 2020.08.06
공유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Ctrl+V)하세요.

레이어 닫기

작년 말 경에 테슬라는 마치 피라미드처럼 뾰족하게 각이 선 모습의 사이버 트럭(Cyber Truck) 이라는 이름의 전기 동력 픽업 트럭을 공개했다. 테슬라는 이미 알려진 바와 같이 전기 동력 차량을 주로 생산해 판매하는 기업이다. 엔진으로 굴러가는 차량은 전혀 만들지 않는, 그야말로 새로운 자동차를 만드는 회사이다. 그런 회사의 아이덴티티를 보여주려는 것인지, 사이버 트럭의 디자인은 그야말로 아방가르드(Avant-Gard)라는 말이 딱 어울리는 모습이다.


글 / 구상 (자동차 디자이너, 교수)





사이버 트럭을 나타내는 로고 역시 전위적이다. 두 가지의 감각으로 만들어진 로고를 볼 수 있는데, 디지털적 감성으로 충만한 각진 형태의 문자들과 그 문자들이 조합돼 마치 픽업 트럭처럼 보이는 그림 글자를 만들고 있기도 하다. 게다가 네임 펜으로 휘갈겨 쓴 듯한 손 글씨 감각의 로고는 감성은 사뭇 다르지만 역시 전위적이다.





사이버 트럭의 측면 이미지를 보면 후드 앞쪽 끝에서 시작된 A-필러가 지붕의 중앙부-대체로 운전자의 머리 위치쯤 된다-까지 직선으로 뻗어 있고, 거기에서 시작된 또 다른 직선이 뒤쪽 적재함 끝까지 이어진다. 그리고 차체 측면의 캐릭터 라인이 이들 직선형 A-필러와 C-필러의 선과 결합돼 완전한 삼각형을 이루고 있는 걸 볼 수 있다. 매우 급진적인 디자인을 보여주고 있다.





그리고 사이버 트럭의 앞 모습은 길고 슬림한 LED 헤드램프가 좌우로 이어져 있어서 정말로 영화 속에서나 나올 법한 외계의 UFO처럼 보일 정도로 생경한 이미지를 보여준다. 무릇 자동차 디자이너들이 추구하는 형태, 특히 선(線)은 아무리 직선처럼 보인다고 해도 실제로는 곡률이 매우 큰 곡선을 쓰게 된다. 그리고 이런 곡선과 곡선이 만나 생성되는 곡면은 평면의 차체보다 강성이 높은 것은 물론이고, 감성적으로도 온화한 인상을 준다. 단단한 성질의 달걀 껍질의 곡면은 그런 역학적 맥락을 가진 자연의 법칙을 갖고 있는 셈이다.





그렇다면 테슬라의 사이버 트럭은 왜 저렇게 완전한 직선으로만 형태를 구성한 것일까? 그것은 차체를 만드는 재료를 티타늄(titanium)을 쓸 계획이었기 때문이라고 하는데, 초고강도 금속 티타늄은 구부리는 것이 사실상 불가능하다. 그러나 실제 사이버 트럭의 제작에 사용된 재료는 스테인리스 강(stainless steel) 이라고 한다. 초기의 콘셉트는 티타늄으로 만들어 절대 부서지지 않는 안전한(?) 차량을 만들 계획이었다고 한다.





그런 이유에서 차체는 완전한 평면으로 이루어져 있고, 유리창 역시 평면의 유리로 이루어져 있다. 둥근 형태는 오직 바퀴 이다. 그러나 바퀴도 형태만 둥글 뿐이지 그 세부를 이루는 형태들은 모두 직선이다. 이렇듯 직선으로만 구성된 사이버 트럭의 모습은 문자 그대로 매우 사이버(cyber)적 이미지를 보여준다. 그러는 한편으로 캠핑 차량으로 쓰이는 이미지는 미래에 아무리 디지털 기술이 자동차를 변화시킨다고 해도 그것을 사용하는 사람들의 모습은 크게 달라지지 않을 것이라는 암시를 주는 듯 하다. 첨단의 시대가 온다고 해도 사람들은 여전히 바쁜 일상을 살면서 한편으로 자연을 느끼는 여가 활동을 원할 것이 틀림 없다.





대체로 전기 동력을 쓰는 전기차량들은 당연히 제어 시스템에도 디지털 기술이 쓰이고 있으므로, 차체의 내/외장 디자인의 감성은 디지털을 암시하는 형태가 쓰이게 된다. 엔진의 움직임이 역동적이지만 아날로그적 감성을 준다는 점과는 확연히 대비되는 점이 바로 전기 모터의 회전일 것이다. 대체로 우리가 생각하기에 모터의 회전은 나긋나긋할 것 같지만 실제로는 매우 강력하다.





테슬라의 사이버 트럭과 관련된 기술적 내용을 보면, 한번 충전으로 약 500마일(약 800km)의 거리를 주행 가능하고, 시속 100km 가속까지 2.9초밖에 걸리지 않는, 슈퍼카에 필적하는 성능을 가지고 있다고 한다. 그리고 차체 치수를 보면 길이가 5,885mm, 전폭 2,027mm, 전고 1,905mm로 거의 6미터에 이르는 길이에 2미터가 넘는 차체 폭이다. 우리나라에서는 주차에 상당한 어려움이 생길지 모른다. 물론 이렇게 넓은 차체를 바탕으로 실내는 전후 2열의 좌석을 가지고 있으며, 중앙에도 좌석을 설계해 놓아 6인승 차량이다.





차체 크기로만 본다면 미국에서 가장 많이 팔린다는 픽업트럭 모델 포드 F150보다도 크다. 물론 F150은 미국에서는 중형 픽업 트럭이지만, 우리나라에서는 대형 픽업에 속한다. 사이버 트럭의 적재량은 3,500파운드(약 1.5톤) 정도이고, 견인 가능한 무게는 14,000파운드(약 6톤) 정도 된다고 하니 미국의 중형 픽업 정도 되는 성능이긴 하다.





사이버 트럭의 실내에는 17인치 크기의 터치 스크린이 인스트루먼트 패널의 중앙에 자리잡고 있으면서 매우 미니멀 한 모습을 보여준다. 테슬라 사이버 트럭은 한걸음 더 다가선 미래의 실용적 차량, 즉 미래의 사람들이 짐을 옮기고 레저 활동을 하는 데 쓰는, 정말로 생활 속의 차량이 어떤 모습을 가지게 될 것인지 미리 엿보게 해준다.





돌아보면 필자가 코흘리개였던 1970년대에 상상하던 40여 년 뒤의 2020년은 화성이나 달에 새로운 마을을 개척하고 그곳으로 여행을 가는 것이었다. 물론 오늘날 여전히 그런 일은 일어나지 않고 있다. 하지만 늘 그랬듯이 미래는 항상 희망적인 유토피아이다. 그리고 그런 상상력은 기술과 역사 발전의 원동력이 된다. 우리가 오늘 만나보는 사이버 트럭은 조금 생경한 모습이지만, 그것으로 사람들이 미래를 더 꿈꾸게 하는 역할을 할 것이다. 앞으로 다시 40여 년 후의 미래에 기술이 어떤 방향으로 발전하든지 간에, 미래의 우리들은 여전히 꿈꾸고 서로 사랑하며, 땀 흘리며 더 발전하기 위해 노력할 것이기 때문이다.

<저작권자(c) 글로벌오토뉴스(www.global-auto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아이나비 전후방 FHD 블랙박스 QXD3000 미니 S, 11번가 원데이 특가 판매!
블랙박스 대표 제조사인 아이나비의 전후방 FHD 블랙박스 QXD3000 미니 S를 11번가에서 원데이 특가로 판매하고 있다. 기존 가격인 219,000원대비 2
조회수 24 17:05
다나와
순수 전기차 르노 ZOE, 자투리 충전으로 846km 당일 시승 성공
전기차가 몰려오고 있다. 10년 전까지만 해도 상상하지 못했던 일이 벌어지고 있다. 미쓰비시 아이미브(i-MiEV)가 나오고 테슬라가 등장하고 중국에서 BYD
조회수 35 15:18
오토헤럴드
미 캘리포니아, 2035년부터 내연기관차 판매 금지
미국 캘리포니아주가 2035 년까지 모든 신차를 배기 가스를 배출하지 않는 제로 배출 차량으로 하도록 의무화한다고 발표했다. 주에서 자동차 업체의 가솔린 자동차
조회수 54 15:17
글로벌오토뉴스
BMW, 전시용 차를 팔았다며 실적 부풀렸다가 210억원 벌금
독일 프리미엄 브랜드 BMW가 미국에서 자동차 소매 판매량을 부풀렸다가 1800만 달러, 한화로 약 210억원의 벌금을 물게됐다. 25일 로이터, AP 통신 등
조회수 77 15:17
오토헤럴드
[극한 시승] 르노 조에로 부산 왕복 840km, 부족함없이 잘 달려 줬다
1회 충전 주행 가능 거리 '309km' 유럽 판매 1위 순수 전기차 르노 조에를 몰고 부산을 돌아오는 846km 시승을 했습니다. 오며 가며 밥
조회수 31 15:17
오토헤럴드
[오토저널] 자율주행기술의 현실과 전망
최근에 자율주행자동차와 관련하여 끝없이 반복되는 질문은 1) 자율주행차가 언제 상용화돼서 탈 수 있나요? 2) 자율주행기술은 Tech회사와 자동차회사 중에 누가
조회수 28 15:17
글로벌오토뉴스
현대자동차 고성능 브랜드 N 전 라인업, ‘2020 뉘르부르크링 24시 내구레이스’ 참가
현대자동차 고성능 브랜드 N의 3개 차종 전 라인업이 가혹한 주행 환경으로 유명한 ‘뉘르부르크링’에서 레이스를 통해 성능 입증에 나선다.현대차는 26일부터 27
조회수 28 15:17
글로벌오토뉴스
푸조, 고성능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모델 ‘푸조 508 PSE’ 공개
푸조가 24일 (현지시간) 푸조 브랜드 창립 210주년 온라인 행사에서 푸조 역사상 최고의 퍼포먼스를 자랑하는 고성능 플러그인 하이브리드(PHEV) 모델 ‘푸조
조회수 54 15:17
글로벌오토뉴스
[스파이샷] 포르쉐 카이맨 GT4 RS 주행 테스트 영상
포르쉐 카이멘 GT4는 레인지 톱 모델이다. 여기에 미드십 스포츠카의 더 강력한 RS를 개발 중이다. 포르쉐는 GT4보다 훨씬 더 집중된 로드카에 대한 잠재력이
조회수 19 15:17
글로벌오토뉴스
123. 일론 머스크와 시진핑의 선언, 그리고 트럼프 리스크
테슬라의 배터리데이로 시끄럽다. 시끄러운 것은 주식 투자자들의 관점에서 그렇다. 코로나 19로 사상 최악의 경제위기라고 떠들면서 정작 자산가들은 자산을 어떻게
조회수 37 15:17
글로벌오토뉴스
리스트광고

브랜드 선택

비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