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 다나와 앱
  • 다나와 홈

[김흥식 칼럼] 닛산 철수의 교훈 '수입차에도 가족이 있다'

오토헤럴드 조회 수746 등록일 2020.06.01
공유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Ctrl+V)하세요.

레이어 닫기

한국 닛산이 한국 시장 철수를 결정했다. 2004년 한국에 법인을 설립한 지 16년 만이다. 일본 브랜드의 철수는 2012년 스바루, 2013년 미쓰비시에 이어 이번이 세 번째다. 닛산이 철수할 것이라는 예상은 진즉부터 있었다. 지난해 아베 정부의 수출 규제로 불거진 일본 제품 불매 운동으로 판매가 급감했고 코로나 19 사태까지 겹치면서 한국 닛산은 극심한 부진에 빠졌다.

2019년을 기준으로 닛산 브랜드는 전년 대비 39.7%, 인피니티 브랜드는 6.1% 판매가 줄었다. 같은 기간 토요타는 36.7%, 혼다는 10.1% 증가했다. 코로나 19로 올해 사정은 더욱 악화했다. 1월부터 4월까지의 누계를 작년과 비교하면 닛산은 41.3%, 인피니티는 79.1% 급감했다. 이보다는 닛산 그룹 전체가 더 급박해진 것을 한국 닛산 철수의 배경으로 봐야 한다.

닛산은 전기 회계연도(2019년 4월~2020년 3월) 결산에서 6710억엔(약 7조 7000억원)의 손실을 기록했다고 28일 밝혔다. 이는 최근 10년간 최악의 경영 실적이다. 카를로스 곤 전 회장의 구속과 도피, 이에 따른 르노와의 동맹이 흔들린 탓으로 보는 해석이 나오기도 했다. 닛산은 같은 날 발표한 미래 성장 전략에서 오는 2023년 회계 연도까지 5%의 영업 이익과 6%의 글로벌 시장 점유율을 목표로 제시했다.

닛산은 현재의 위기 상황을 극복하고 제시한 목표를 달성하기 위해 강력한 구조조정을 즉각 시행하고 있다. 바르셀로나에 있는 공장을 폐쇄한다고 밝히면서 스페인 정부의 유감 표명이 나왔고 어제 하루 극렬한 시위가 있었다. 이 공장 폐쇄로 약 3000명의 직원이 일자리를 잃게 됐고 직간접적으로 2만2000여명의 일자리가 위협을 받게 됐다. 닛산은 인도네시아에 있는 공장도 폐쇄할 예정이며 핵심 모델의 북미 생산 통합과 글로벌 제품 라인업 합리화, 고정 비용 절감 등의 합리화 방안도 내놨다.

이를 통해 연간 생산량을 20% 줄여 540만대 규모로 조정하겠다는 계획도 밝혔다. 한국 닛산의 철수 결정도 아시아 시장을 간소화하고 불필요한 사업을 정리하는 여러 방안 가운데 하나였다. 한국 닛산의 철수가 우리에게 충격을 줬지만 스페인에서는 강도가 다른 반응이 나왔다. 스페인 정부의 유감 표명이 나왔고 어제 하루 극렬한 시위도 있었다.

경영 위기에 몰린 기업이 내릴 수 있는 결정은 이렇게 뻔한 것들이다. 공장과 거점의 폐쇄, 직원해고와 임금 삭감 등 잔혹하고 잔인한 정도의 강도에 따라 구조 조정의 성패가 달려있다. 한국 닛산은 국내에 8개의 딜러와 13개의 서비스센터, 물류 센터 등에 수많은 고용 인력을 갖고 있다. 12월이 되면 이들 모두는 일자리를 잃게 된다.

따라서 한국 닛산의 철수가 시사하는 바는 크다. 사정이 다르지 않은 토요타와 혼다도 일본과의 감정적 순화 없이 지금의 상황이 지속할 경우 더 버틸 재간이 없기 때문이다. 언제 어떤 결정을 내릴지 알 수 없는 일이다. 모기업의 생산 기지 역할을 하는 한국지엠과 르노삼성차도 언제든 스페인 바르셀로나 공장처럼 희생될 수 있다. 다행스러운 것은 한국지엠 쉐보레 브랜드의 트레일블레이저, 르노삼성차의 XM3 생산과 수출, 내수가 비교적 원활하게 이뤄지고 있다는 점이다.

상장폐지 얘기까지 나온 쌍용차도 있지만 현대차와 기아차 말고는 수입사와 외국 기업의 계열사로 대부분 구성된 우리나라 자동차 산업 구조는 매우 취약하다. 문제는 어느 나라의 어떤 브랜드가 됐든 그렇게 우리 주변의 사람들이 가장 먼저 힘들게 되는 상황이 벌어진다는 것이다. 따라서 국산차, 완성차 제조 외국계는 물론 수입차 판매 업계의 애로에도 정부는 귀를 기울여야 한다. 더불어 소비도 공정하게 이뤄질 수 있도록 해야 한다. 


김흥식 기자/reporter@autoherald.co.kr


ⓒ 오토헤럴드(http://www.autoherald.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토요타, 캠리 40주년 기념 모델 일본 출시
토요타가 2020년 8월 5일, 캠리의 부분 변경 모델과 함께 1980년 셀리카 캠리가 탄생한지 40주년을 기념한 특별 사양차 WS“Black Edition을
조회수 114 2020-08-07
글로벌오토뉴스
렉서스, ES 부분변경 모델 일본 출시
렉서스가 2020년 8월 6일, ES의 부분 변경 모델을 일본 시장에 출시한다고 발표했다. 2018년에 일본에 출시된 현행 ES는 양산차 최초로 디지털 사이드
조회수 110 2020-08-07
글로벌오토뉴스
‘7’을 완성시키는 장기와 장점의 만남 ..BMW 745Le
플래그십 모델을 마주할 때면 설렘보단 긴장감이 앞선다. 늘씬하게 뻗은 차체가 전달하는 분위기와 그 속을 가득 채운 이야기들을 풀어내기가 여전히 쉽지 않은…
조회수 125 2020-08-07
데일리카
[영상시승] 911맛 카이엔, 카이엔 터보 쿠페
카이엔 터보 쿠페는 스타일과 성능 모든 면에서 완성도 높은 모습을 보여준 포르쉐의 쿠페 스타일 SUV 모델입니다. 카이엔이 등장한 지 17년 만에 등장한 변형
조회수 112 2020-08-07
글로벌오토뉴스
[스파이샷] 지프 그랜드체로키 인테리어
2021년형 지프 그랜드 체로키의 인테리어 가 주행 중 카메라에 포착됐다. 그랜드 체로키는 알파로에모의 조지오 뼈대에서 파생된 새로운 플랫폼을 베이스로 재설계되
조회수 83 2020-08-07
글로벌오토뉴스
머스크 “오토 파일럿 비판은 멍청한 짓”..목소리 높인 테슬라!
최근 세계 각국에서 벌어지는 오토파일럿(Autopilot)의 사고가 잇따르고 이에 대한 비판에 이어지자 테슬라 CEO인 엘론 머스크가 작심한 듯 비판 수위를 높
조회수 126 2020-08-07
데일리카
[스파이샷] BMW 2시리즈 쿠페
새롭게 디자인된 BMW 4시리즈 쿠페는 이달 초 생산에 들어갔으며 이제는 차세대 2시리즈 쿠페에 주목하고 있다. 독일 뮌헨 근처 물류센터에서 카메라에 포착된 프
조회수 85 2020-08-07
글로벌오토뉴스
[스파이샷] 랜드로버 레인지로버
랜드로버의 레인지로버의 경쟁 모델이 어느 순간 급속히 증가해 있다. 벤틸리 벤테이가와 롤스로이스 컬리넌, 마세라티 르반떼, 포르쉐 카이엔, 그리고 독일 프리미엄
조회수 79 2020-08-07
글로벌오토뉴스
소비자 리서치, ‘호감도’는 르노 캡처·‘관심도’는 제네시스 GV80..왜?
제네시스 GV80은 관심도에서, 르노 캡처는 호감도에서 국내 소비자들로부터 가장 높은 점수를 받았다. 글로벌데이터연구소(소장 김다솜)은 올해 상반기 출시…
조회수 236 2020-08-06
데일리카
EV트렌드코리아, 9월4일 개최..코나·넥쏘·니로·쏘울 등 전기차 시승 체험
EV트렌트코리아는 내달 4일 개막되는 전기차 전시회 ‘EV TREND KOREA 2020’에서는 다양한 전기차를 직접 체험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한다고 6일 밝
조회수 131 2020-08-06
데일리카
리스트광고

브랜드 선택

비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