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 다나와 앱
  • 다나와 홈

[LA 특급 EP.02] 미국서 만난 자동차 정모 '카즈앤커피'를 찾아

오토헤럴드 조회 수1,270 등록일 2019.11.19
공유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Ctrl+V)하세요.

레이어 닫기

2000년대 초반 초고속 인터넷망의 확산과 함께 두드러진 특징 중 하나는 온라인과 오프라인을 아우른 다양한 단체 모임의 활성화다. 지금의 '페이스북'을 연상시키는 한국형 소셜네트워크 서비스의 초기 단계 '싸이월드'와 특화된 동아리 기능인 '커뮤니티'를 통해 단숨에 포털의 지위를 누렸던 '프리챌' 등 이들 모두는 취미나 관심사를 매개로 온라인 문화를 주도했을 뿐 아니라 다양한 오프라인 모임을 활성화 시켰다.

그리고 이때쯤 브랜드와 모델명 등을 공통분모로 정보 교류 차원에서 시작된 자동차 동호회가 하나둘 생겨났는데 이들은 현재까지도 간단한 자가 정비, 셀프 세차 등을 목적으로 정기 모임을 갖거나 정보 교환과 친목 성향의 비정기적 활동 등으로 운영되고 있다.

한국에 자동차 동호회가 있다면 미국의 경우는 이와 유사한 문화로 '카즈앤커피(cars and coffee)'를 찾을 수 있다. 이름 그 대로에서 짐작되듯 커피와 함께 자동차 이야기를 나누는 모임으로 로스앤젤레스를 비롯한, 샌프란시스코, 앰버말, 브라이슨 시티, 댈러스 등 미대륙 곳곳에서 만날 수 있다.

국내 자동차 동호회 문화가 주로 온라인에 기반한 것과 달리 이들 대부분 모임은 오프라인에서 활동을 주목적으로 매월 마지막 주 일요일 오전 사전 공지된 장소에 만나 각자가 타고 온 차를 자연스럽게 둘러보는 것에서 시작된다. 카즈앤커피는 국내와 다르게 지역 기반 모임인 이유로 차종, 연식, 브랜드의 공통점은 찾을 수 없다. 그만큼 다양한 모델들을 한자리에서 만날 수 있으며 외지인의 시각에선 미국의 다양성을 자동차를 통해 간접적으로 경험할 수 있는 부분이기도 하다. 실제 이곳 도로를 달리는 자동차는 그 어떤 공통점을 찾기가 쉽지 않다.

현지 시각으로 지난 17일, 1차 숙소인 로스앤젤레스 북쪽에 있는 글렌데일에서 차로 1시간 거리에 위치한 헌팅턴비치 퍼시픽시티 주차장에서 예정된 카즈앤커피 정기 모임을 찾아 나섰다. 사전에 해당 홈페이지를 통해 이곳에선 매주 일요일 오전 7시 30분에서 9시 30분 사이 모임이 열리고 있음을 확인 할 수 있었다.

캘리포니아 남서부에 위치한 헌팅턴비치에 도착하자 11월 중순 이른 아침이었지만 따스한 햇볕과 온화한 기후로 해변 휴양지 느낌이 물씬 풍겼다. '미드'에서 막 뛰쳐나온 듯 상위를 벗고 조깅하는 남성들, 도로를 달리는 대형 캠핑카와 트레일러, 서핑보드를 루프에 얹고 달리는 SUV 등을 쉽게 만났다. 이런 여건 탓일까 전날 저녁 카즈앤커피 헌팅턴비치 온라인 사이트를 통해 입수한 정보에 의하면 이곳에선 유독 고성능 슈퍼카와 오픈카들이 모임에 자주 등장했다.

다만 온라인과 오프라인 정보의 괴리감, 더구나 언어 소통도 원활치 않은 이방인에게 커피 한 잔의 여유는 쉽게 허락되지 않았다. 이날 아침 도착한 퍼시픽시티 야외 주차장은 이곳의 따스한 분위기와 달리 매우 한적했다. 영화 '분노의 질주' 속 등장하는 주차장 양쪽으로 형형색색의 스포츠카가 즐비할 것 같던 상상은 처참히 무너졌다. 그나마 만날 수 있었던 잘 관리된 닷지 '바이퍼 GTS'를 통해 카즈앤커피의 실체가 허구가 아님을 믿을 수 있었다. 이후 뒤늦게 도착한 맥라렌 MP4 12C와 포르쉐 911 GT3, 쉐보레 콜벳을 통해 믿음은 확신으로 자리했다.

한편 현지 관계자에 따르면 "다양한 장소에서 일요일 아침 카즈앤커피 모임이 열리는 만큼 지역과 상황에 따라 참여도가 다르게 나타난다"라며 "모임이 활성화된 지역의 경우 정말 잘 관리된 클래식카부터 희귀 콜벳과 머스탱 등 다양한 미국식 스포츠카를 한자리에서 만날 수 있고 자동차와 관련된 오너의 이야기까지 자연스럽게 들을 수 있으니 시간이 지날수록 해당 모임이 발전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김훈기 기자/hoon149@gmail.com


ⓒ 오토헤럴드(http://www.autoherald.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리틀 에비에이터, 링컨 코세어 2.0 AWD 시승기
링컨의 컴팩트 SUV 코세어(Corsair)를 시승했다. 새로운 라디에이터 그릴을 채용했던 MKC의 차명을 바꿔 진화한 모델로 인테리어까지 신세대 링컨의 디자인
조회수 8 09:53
글로벌오토뉴스
[스파이샷] BMW M4
BMW M4가 지난 2월 북극권에서 테스트 중 카메라에 포착된데 이어 이번에는 뮌헨에서 위장막을 약간 제거한 상태에서 노출됐다. 그로 인해 앞 얼굴에서 세로로
조회수 11 09:53
글로벌오토뉴스
한 차례도 열리지 못한 2020 국제 모터쇼..내년 전망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의 여파로 올 한해 모든 국제 모터쇼가 취소된 가운데 2021년 첫 국제 모터쇼 일정이 공개됐다. 독일 자동차산업협회(VDA)
조회수 6 09:53
데일리카
벤츠, 신형 S클래스 티저 이미지 공개..눈에 띄는 ‘디스플레이!’
불과 몇 달 앞으로 공개가 다가온 메르세데스-벤츠의 기함인 신형 S클래스의 두 번째 티저 이미지가 공개됐다. 지난 5월 첫 번째 이미지 공개에 이어 두 번째로…
조회수 10 09:52
데일리카
르노 전기차 조에(Zoe), 서울 한복판서 포착..출시 임박(?)
프랑스 르노 브랜드의 전기차 ‘조에’가 서울 시내에서 목격돼 국내 출시가 임박한 것 아니냐는 말이 나온다. 8일 데일리카 독자 신현욱 씨(22)는 서울 강남
조회수 13 09:51
데일리카
올 뉴 아반떼 N라인(N Line) 렌더링 공개
현대자동차가 8일(수) 고성능 브랜드 ‘N’의 감성을 담아 완성한 ‘올 뉴 아반떼 N라인(N Line)’의 렌더링 이미지를 공개했다. ‘N라인(N Line)’은
조회수 16 09:50
글로벌오토뉴스
폭스바겐, 디젤세단 ‘아테온 프레스티지 4모션’ 출시..가격은?
폭스바겐코리아는 아테온의 사륜구동 모델인 ‘아테온 2.0 프레스티지 4모션(Arteon Prestige 4Motion)’과 연식변경 모델 ‘아테온 2.0 TDI
조회수 11 09:50
데일리카
모델명 바꾼 기아차 신형 K5, 토요타 캠리의 벽 넘을 수 있을까
기아차 신형 K5가 미국 시장 분위기 띄우기에 공을 들이고 있다. K5는 지난달 30일, 국내 출시 반년 만에 미국 시장에 공식 공개됐다. 이전 수출용에 사용했
조회수 16 09:49
오토헤럴드
[기자수첩] 민식이 놀이? 생사 가르는 놀이판, 자동차와 도로
#1. 아무 이유 없이 벽돌을 던져 차량 5대를 부순 40대 남성이 법원으로부터 집행유예를 선고받았다. 멀쩡했던 차가 아무 잘못 없이 파손됐고 수리비가 1000
조회수 11 09:45
오토헤럴드
공수 전환 #9 하반기 이끌 수입 소형 전기차 조에 vs 볼트
글로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여파로 국내 자동차 수출 데이터가 큰 폭의 감소세를 기록 중인 가운데 올 상반기 전기차 수출은 전년 동월 대
조회수 10 09:44
오토헤럴드
리스트광고

브랜드 선택

비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