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터보랙’을 해결하기 위한 솔루션..전자식 터보 시스템

데일리카 조회 수539 등록일 2019.10.21
공유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Ctrl+V)하세요.

레이어 닫기
메르세데스-AMG, ′프로젝트 원(PROJECT ONE)′


[데일리카 임상현 기자] 최근 배기가스와 연료효율을 높이기 위한 방법으로 각 제조사들은 전동화 파워트레인 전략과 함께 다운사이징 엔진을 탑재하고 있다. 그러나 줄어든 배기량의 힘을 극복하기 위해 강제로 압축공기를 확보하는데까지 필요한 시간인 ‘터보랙’ 극복이 숙제로 남아있다.

지난 목요일 터보차저 공급업체인 가레트 어드밴싱 모션(Garrett Advancing Motion)은 이 같이 다운사이징 엔진의 단점으로 꼽히는 터보랙을 줄이기 위한 전자식 터보차저 설계를 마치고 오는 2021년 대량생산에 돌입한다고 밝혔다.

E-Turbo로 불리는 가레트의 새로운 전자식 터보차저는 모터스포츠 정점에 있는 포뮬러원(F1) 레이싱 차량에 쓰이는 MGU-H 방식과 유사한 구조를 가지고 있다.

지난 2014년부터 자연흡기 엔진대신 V6 터보엔진을 사용한 F1 역시 터보의 지연시간을 줄이기 위한 전자식 터보 시스템을 사용하고 있다.

가레트, E-Turbo


가레트가 발표한 E-Turbo는 배기와 흡기 터빈을 연결하는 샤프트에 모터 제네레이터를 부착시켜 즉각적인 반응을 이끌어 낼 수 있다는 점이 특징이다.

작동원리는 엔진 회전수가 낮을 시 원활하지 못한 배기가스로 인해 부족한 터빈 회전수를 모터가 대신 해주는 방식이다. 이 경우 작동과 동시에 최대토크가 발생되는 모터 덕에 필요한 압축공기를 빠르게 확보해 실린더에 공급할 수 있다.

일반적인 다운사이징 차량에 탑재된 터보 시스템은 터보랙을 줄이기 위해 터빈의 사이즈를 줄이거나 공기 흡입구를 두 곳 이상으로 나누는 방식을 이용하고 있다. 그러나 가레트가 발표한 E-Turbo를 사용하면 터빈 사이즈를 줄이거나 여러곳의 공기 흡입구를 만들지 않아도 충분한 압축공기를 확보할 수 있다는 설명이다.

여기에 엔진 회전수가 충분한 배기가스를 발생시키는 시점까지 도달할 시 샤프트에 장착된 전기모터는 발전기로 역할을 변경하게 된다.

메르세데스-AMG, ′프로젝트 원(PROJECT ONE)′


이 경우 별도의 배터리를 충전시켜 낭비되는 열에너지를 전기 에너지로 교환하며, 배터리에 저장된 전기는 직접적으로 구동에 영향을 미치는 동력원으로도 사용이 가능하다.

이처럼 기존 터보차저의 단점을 개선한 전자식 터보 시스템은 현재까지 모터스포츠를 제외하면 양산형 차량에 적용된 사례는 극히 일부가 존재한다.

메르세데스-AMG가 발표한 하이퍼카 ‘One’의 경우 실제 F1에 사용되는 V6 터보엔진을 그대로 적용한 사례로 이 경우를 제외한다면 아우디의 SQ7 TDI 정도가 손에 꼽힌다.

그러나 가레트가 발표한 제네레이터 기능을 겸하는 시스템은 아직까지 양산형 모델에서는 찾아볼 수 없다. 가레트에 따르면 평균 1500rpm의 낮은 엔진 회전수에서는 압축공기 생성시까지 4.5초의 시간이 걸리지만 전자식 터보의 경우 1초만에 목표하는 압축공기를 생성할 수 있다고 전했다. 이경우 가속성능이 25% 향상되는 효과도 동시에 발생된다.

메르세데스-AMG, ′프로젝트 원(PROJECT ONE)′


가레트는 대량 생산에 돌입하는 2021년에는 고성능 자동차 위주로 제조사에 공급할 계획이지만 점차 대중적인 모델까지 확대한다는 방침이다.

클래스가 다른; 자동차 뉴스 데일리카 http://www.dailycar.co.kr
본 기사를 이용하실 때는 출처를 밝히셔야 하며 기사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 관련기사 ]
쉐보레, 차체 키운 ‘블레이저 XL’ 中서 출시 계획..국내는?
[김필수 칼럼] 미세먼지·초미세먼지 ‘기승’..차량 관리법은?
애스턴마틴, 12월 공개될 DBX..위장 벗은 스파이샷 ‘포착’
한·일 갈등 유탄 맞은 일본차..대박할인에 소비자 마음 돌아설까(?)
뉴 미니 클럽맨 출시..가격은 3640만~4980만원
DS3 크로스백, 11월 국내 출시..프리미엄 소형차 시장 공략
쉐보레, SUV 라인업 확대..트레일블레이저 투입 계획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팅크웨이, AI와 새로운 아이나비 지도 플랫폼 탑재 ‘아이나비 i5 큐브
팅크웨어(대표 이흥복, www.thinkware.co.kr)가 AI와 새로운 아이나비 지도 플랫폼을 탑재한 셋톱박스형 내비게이션 ‘아이나비 i5 큐브(Cube)
조회수 62 11:44
다나와
쌍용차, 전기 SUV ‘코란도’ 도심서 포착..주행거리는 420km
쌍용차가 최초로 선보일 코란도 전기차가 서울 모처에서 목격돼 주목된다. 데일리카는 최근 쌍용차 코란도 EV의 테스트 모델을 서울 북악스카이웨이 인근 …
조회수 137 11:01
데일리카
전기차 누적 판매 2만대 시대..전기차 회의론 배경은?
배기가스를 배출하는 내연기관 차량 대신 전기차를 선택하는 소비자가 증가하면서 차량이 배출하는 총온실가스의 양이 줄어들 수 있다는 기대가 나오고 있다. …
조회수 75 11:01
데일리카
이 것이 볼보
시장 점유율 20%를 넘봤던 수입차의 기세가 꺾였다. 2015년 15.5%(승용기준)를 고점으로 폭스바겐 디젤 게이트, BMW 화재, 일본산 불매운동이 연이어
조회수 97 11:00
오토헤럴드
[LA 특급 EP.01] 자동차 근대화의 시작점, 111년 현장 탐구
1903년 헨리 포드에 의해 설립된 포드 자동차는 1908년 9월 세계 최초로 대량 생산 체제에서 조립된 '모델T'를 내놓으며 당시로는 유례없는
조회수 66 09:58
오토헤럴드
포드 올 뉴 익스플로러의 디자인
요즈음은 그야말로 대형 SUV가 물밀듯이 등장한다는 표현이 맞을 것 같다. 미국 본토에서 온 또 하나의 차량이 등장했다. 그것은 포드의 중형 SUV 익스플로러(
조회수 105 09:58
글로벌오토뉴스
[영상시승] BMW 8시리즈 그란쿠페, 우아한 4도어 쿠페의 정석
BMW 코리아의 럭셔리 스포츠카 뉴 8시리즈 그란쿠페를 시승했습니다. 20년 만에 부활한 BMW 뉴 8시리즈는 럭셔리 세그먼트에서 가장 다이내믹한 모델이자,
조회수 89 09:57
글로벌오토뉴스
아우디 e트론이 추구하는 전기차의 미래
폭스바겐그룹은 디젤 스캔들의 당사자로 그만큼 큰 지탄을 받았고 타격도 컸다. 동시에 자동차의 파워트레인을 급격히 전동화로 전환하게 한 장본인이기도 하다. 지금은
조회수 60 09:57
글로벌오토뉴스
[스파이샷] 아우디 Q5 F/L
일찍 시작된 북유럽의 겨울과 함께 자동차회사들의 동계 테스트 프로그램도 시작됐다. 그 중 카파라치의 카메라에 아우디 Q5의 부분 변경 모델 프로토타입이 포착됐다
조회수 56 09:56
글로벌오토뉴스
친환경 경제운전, 에코드라이브는 이제 잊었는가?
김 필 수 (김필수 자동차연구소 소장, 대림대 교수) 에코드라이브, 즉 친환경 경제운전을 뜻한다. 자동차 운전을 효율적으로 여유 있는 안전운전을 하면서 에
조회수 76 09:56
글로벌오토뉴스
리스트광고

비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