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 다나와 앱
  • 다나와 홈

[임기상 칼럼] 승용차 좌석 따라 다른 안전성..과연 최상의 자리는?

데일리카 조회 수1,288 등록일 2019.09.16
공유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Ctrl+V)하세요.

레이어 닫기
볼보, S60


전 세계 자동차 안전종주국으로는 미국이 우선 꼽힌다. 특히 미국의 도로교통안전국(NHTSA)은 1970년 설립되어 지구촌 차량의 안전과 제도의 기준이 되고 있다.

1979년부터 신차평가제도(new car assessment program)라는 충돌 테스트를 실시하여 그 결과를 공표하는 등 신차에 대한 안전도를 공개하고 있다.

안전종주국 미국 NHTSA의 승용차 좌석 안전도 평가는 모든 운전자가 꼭 참고할 필요가 있겠다. 가장 많이 이용하는 좌석은 조수석과 VIP석이라는 조수석 뒷자리이다. 그리고 뒷좌석 가운데는 항시 비워 둔다. 그러면 가장 많이 이용하는 조수석과 바로 뒤 VIP석은 과연 안전할까.

미국 도로교통안전국의 자료를 살펴보면 승용차 안전좌석 기준은 수치가 낮을수록 안전한 것을 의미한다. 안전띠를 정확히 착용한 상태에서 운전석 안전계수를 100으로 했을 때, 2열 가운데 좌석은 62, 운전자 뒷좌석은 73.4, 조수석 뒷좌석은 74.2, 조수석은 101이다.

볼보 XC90 T6 뒷좌석


가장 안전한 좌석은 뒷좌석 가운데와 운전석 뒷좌석이다. 가장 많이 이용하는 조수석과 통상 VIP가 앉는 상석으로 얘기하는 조수석 뒷자리가 사실은 자동차 실내 좌석 가운데 가장 위험한 것으로 나타났다.

충돌 사고를 예감하거나 돌발 상황이 발생했을 때, 운전자가 가장 먼 곳을 의식하고 그 반대 방향으로 핸들을 조작하는 대응 본능으로 흔히 충돌 사고 시 조수석은 대파된다.

반면 가운데 뒷좌석의 경우 정확하게 안전띠를 매지 않으면 가장 위험한 자리이다. 특히 앞 좌석 에어백은 어른을 기준으로 설계되어 어린이의 경우 위험한 좌석이다. 만약 여성이 아기를 안고 탄 상황에는 가장 위험한 좌석은 동반자석이며 상대적으로 안전한 경우는 운전자 뒷좌석이다.

승용차 앞뒤 좌석에 성인과 어린이가 탑승한 상태에서 시속 48km로 고정벽에 정면충돌 사고가 발생하는 것을 가정하여 시험한 결과, 안전띠를 착용한 경우가 착용하지 않은 경우보다 사망 및 중상 가능성이 최고 9배 이상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2019년형 G80 (뒷좌석 듀얼 모니터)


그리고 온 가족이 함께하는 승용차는 안전만큼 친환경도 중요하다. 대형화물차나 노후 경유차를 따라가면 환경에 독(毒)이 된다. 특히 DPF(미세먼지포집필터)를 미부착한 노후 경유차를 따라가면 1급 발암 물질인 일부 매연이 차내로 유입된다. 뒷부분에 DPF부착 스티커가 없다면 안전하게 차선변경을 해서 주행하는 것이 친환경 운전법이다.

1988년 세계보건기구(WHO)는 노후 경유차에서 배출되는 매연을 2013년부터 등급을 높여 폐암을 유발하는 ‘1등급 발암물질’로 분류했다. 또, 국제암연구소는 만장일치로 “디젤 배출가스는 방광암을 일으킬 가능성도 있다”라는 발표까지 했다. 반면, 휘발유 배출가스는 ‘암을 일으킬 가능성이 있는 물질’인 ‘2B 등급’을 유지하고 있다.



클래스가 다른; 자동차 뉴스 데일리카 http://www.dailycar.co.kr
본 기사를 이용하실 때는 출처를 밝히셔야 하며 기사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 관련기사 ]
[동영상] 자율주행차에서 숙면 중인 운전자..논란 거세진 이유는...
현대차, 신형 투싼 출시 계획..전동화 변신 ‘주목’
르노, 1천만원대 전기차 출시 계획..한국시장 투입하나?
르노 전기차 ‘조에’, 주행거리 395km 인증..국내 출시 일정은?
현대차, 고성능 픽업트럭 출시하나..경쟁차는 포드 랩터
노비텍, 더 강력한 ‘람보르기니 우르스’ 공개..800마력 파워
전기차 배터리 시장, 한국은 진흙탕 싸움..중국은 ‘세계로’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국산차 5개 제조업체, 20년 7월 판매조건 발표
국내 5개 자동차 제조업체의 7월 자동차 판매조건이 발표되었다. 업체들은 ‘대한민국 동행세일’ 이벤트와 함께 기본 할인 및 노후차 교체 지원 프로그램을 진행하며
조회수 1,118 08:54
다나와자동차
폴스타2, 퍼포먼스 패키지 공개..성능까지 챙기는 전기차!
볼보의 전기차 브랜드 폴스타가 주행성능을 높여줄 퍼포먼스 패키지를 공개했다. 출력을 담당하는 전기모터를 제외한 브레이크, 서스펜션, 타이어 등의 부품을 …
조회수 377 2020-06-30
데일리카
BMW, i4 이어 3시리즈 전기 스포츠 세단 출시하나?..‘주목’
BMW가 내년 출시를 예고한 전기차(EV) i4에 이어 대표적인 스포츠 세단인 3시리즈 활용한 전기차 출시를 준비 중이다. 29일(현지시간) 도로 테스트 중 포
조회수 502 2020-06-30
데일리카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
한편, 더 뉴 EQC는 정부의 저공해차 구매 보조금 지원 대상에 포함돼 고객 부담이 낮아 졌다. 더 뉴 EQC 의 국고보조금은 630만원으로 책정 되었으며, 이
조회수 589 2020-06-30
글로벌오토뉴스
한국시장 철수 선언한 닛산이 아프리카로 눈을 돌린 까닭은?
한국에서 16년만에 철수하는 닛산이 최근 아프리카에 집중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고성장 시장에서 새롭게 성장 모멘텀을 확보하겠다는 전략이다. 29일…
조회수 474 2020-06-30
데일리카
[스파이샷] BMW i3
BMW의 배터리 전기차 라인업이 지금까지 공식적으로 알려진 것 외에 더 많아질 것으로 보인다. 올 해 출시 예정인 iX3 는 X3를 베이스로 하며 내년에 선 보
조회수 161 2020-06-30
글로벌오토뉴스
[스파이샷] 캐딜락 CT4-V 블랙 윙
출시가 임박한 캐딜락 CT4- V 블랙윙이 미국 미시간주 밀포드에서 트랙 테스트 중 카메라에 포착됐다. 일반적인 CT4- V와 비교하면 블랙윙은 상단 그릴이 더
조회수 144 2020-06-30
글로벌오토뉴스
현대차, 고성능 버전 N 수동변속기 계속 만들 것..그 이유는?
현대차의 고성능 디비전 N이 향후 수동변속기 제작을 지속할 것이라고 선언했다. 최근 호주 자동차 전문매체 ‘모터링(Motoring)’과 인터뷰에서 이같이 밝혔다
조회수 559 2020-06-30
데일리카
올해 이어 내년에도 개최 취소된 제네바모터쇼..‘파산위기!’
2021년 제네바모터쇼가 전격 취소됐다. 제네바모터쇼 사무국이 조사한 2021년 참여업체 조사결과 대부분이 2020년에 이어 2021년에도 모터쇼에 참가하지 않
조회수 253 2020-06-30
데일리카
현대차, 디젤 SUV ‘더 뉴 싼타페’ 출시..가격은 3122만~3986만원
현대자동차는 30일 현대차 공식 홈페이지, 유튜브 등을 통해 ‘더 뉴 싼타페’를 출시하고 이날부터 본격 시판에 나섰다. 더 뉴 싼타페는 2018년 출시한 4
조회수 2,498 2020-06-30
데일리카
리스트광고

브랜드 선택

비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