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김필수 칼럼] 정책도 없고·제도 전무하지만..클래식카 활성화 ‘절실’

데일리카 조회 수683 등록일 2019.08.26
공유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Ctrl+V)하세요.

레이어 닫기
푸조시트로엥제주박물관 내부


자동차의 역사는 160년이 넘는다고 할 수 있다. 내연기관차의 역사가 약 130여년이지만 그 보다 앞서서 전기차가 운행되었다고 할 수 있다. 당시의 기술적인 한계로 내연기관차가 주도권을 쥐었지만 현재는 다시 전기차의 시대로 접어들기 시작했다고 할 수 있다.

그 만큼 최근의 자동차의 향방은 급격하기 ‘움직이는 가전제품’이나 ‘움직이는 생활공간’이라고 할 정도로 급변하고 있다는 것이며, 자율주행차 등 다양성이 더욱 커지면서 기존의 자동차의 개념이 무너지기 시작했다는 것이다.

앞으로만 보고 진행하다보니 과거를 보고 전통을 기반으로 미래를 보는 시각이 없어지고 있어서 더욱 걱정이라고 할 수 있다. 특히 우리나라는 자동차 개발에 있어서 압축된 역사를 가지고 있어서 제대로 된 자동차 문화가 결여되어 있고 자동차 박물관 하나 제대로 없는 문화적 측면에서 자동차 후진국이기 때문이다.

포니 (1975-1982) (쥬지아로의 디자인, 국내 첫 고유 모델)


독일 등 선진국은 자동차의 역사와 함께 한 국가인 만큼 자동차 역사를 통한 다양성과 문화적 공감대가 매우 큰 국가이다. 제작사별로 자부심 강한 박물관이 즐비하고 100년 된 클래식 카를 통하여 과거를 찾고 이를 다시 승화시키는 작업도 하면서 신개념 사업 모델을 찾고 있기 때문이다.

독일, 영국, 미국 등 선진국은 물론이고 자동차의 역사가 상대적으로 짧은 일본의 경우도 모든 제작사의 박물관을 중심으로 자사 브랜드 이미지 극대화와 자부심을 강조하고 있다.

이에 따른 클레식 카 문화도 자동차 소비자 트랜드에 큰 영향을 주고 있다고 할 수 있다. 각종 클래식 카 전시회는 물론 클래식 카 퍼레이드, 복원 기술과 클래식 카 부품 공급은 물론 이를 통한 비즈니스 모델도 다양하게 창출되어 풍성한 자동차 문화와 미래에 대한 자신감을 심어주고 있다고 할 수 있다.

HCD-II를 모티브로 개발된 티뷰론 (1996년)


우리는 이에 비하여 과거에 대한 기억이 전혀 없다고 할 수 있다. 앞서 언급한 바와 같이 압축된 자동차 기술역사를 바탕으로 짧은 경험하지 못한 자동차 문화로 인하여 클래식 카 문화는 아예 없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라 할 수 있다.

그나마 삼성화재교통박물관이 명맥을 유지하고 있고 개인적으로 한정된 개념의 제주 자동차 박물관이 있을 뿐이며, 전국 지자체별로 몇 대씩 보유하는 전시행정에 머물러 있는 실정이다. 국내를 대표하는 현대차 그룹의 경우 아직도 자동차 박물관이 없고 현재 건축 중 본사인 글로벌 비즈니스 센터 내에 박물관이 예정되어 있어서 수년 이상은 기다려야 한다고 할 수 있다.

국내는 아예 클래식 카 관련 단체도 없고 전시회도 없으며, 세미나는 물론 거래 문화도 없어서 완전 불모지라 할 수 있다. 해외에서 구입된 클래식 카도 정식으로 수입을 할 수 없어서 완구제품으로 들여와 번호판 하나 못 붙이고 당연히 길거리 운행도 못하는 절름발이 상태라 할 수 있다.

현대 스텔라


정책적인 배려도 전혀 없다고 할 수 있다. 아예 클래식 카 존재를 인지하지 못할 정도이니 관련 규정은 없다고 할 수 있다. 도리어 미세먼지 문제 등으로 모든 문제가 자동차에 있는 양 마녀 사냥식으로 애꿎게 자동차를 몰다보니 환경적인 규제만 까다로워지면서 예전 클래식 카의 배기 기준으로는 지키기 어렵다고 할 수 있다.

길거리에 끌고 나올 수 있는 자격 부여 자체가 없다는 것이다. 독일 등은 클래식 카를 공로 상에서 운영할 수 있는 별도의 환경 기준을 만들어 운행할 수 있는 근거를 마련하고 문화적 활성화에 노력하는 반면 우리는 아예 관련 규정은 물론 인식조차 되어 있지 못하다고 할 수 있다.

클래식 카는 20~30년 이상 된 역사적 의미나 희소가치 등 의미부여를 한 차종으로, 가격적 측면에서 고부가가치가 있어서 일반적인 차량으로 운행하기 어렵다고 할 수 있다. 봄, 가을 좋은 날씨에 오랜 만에 길거리로 가지고 나와서 상태 점검과 내구성을 검증하는 정도라 할 수 있다. 일각에서 우려하는 대기오염 물질 배출 등은 걱정하지 않아도 된다는 것이다.

쌍용 칼리스타


우리는 과거는 없고 앞만 보다보니 그나마 남아있는 클래식 카의 관리는 물론 보존 상태도 심각하다고 할 수 있다. 환경 규제만 하니 클래식 카는 인정도 하지 않으며, 관련 법규는 없으며, 클래식 카 거래인 옥션 등은 생각지도 못하고 있는 상황이다.

심지어 그나마 지정한 근대 문화재인 약 20점의 클래식 카도 개인적으로 관리하고 지원조차 없어서 어떻게 운용되고 있는 지조차 인지하지 못하고 있다고 할 수 있다. 현재도 지정을 하지 못한 역사적 가치가 높은 예비 근대 문화재도 즐비하나 지금도 어느 구석에서 녹이 슬고 썩어가고 있는 심각한 실정이라 할 수 있다. 당연히 비용으로 따지기 힘든 부가가치가 높은 차종이 많다고 할 수 있다.

클래식 카 문화는 과거로만 생각하지 말고 과거의 자부심과 다양한 배경을 바탕으로 미래를 다시 보게 하는 거울이라 할 수 있다. 과거가 없는 사회는 미래도 없다는 사실을 항상 인지했으면 한다. 우리는 앞만 보고 정신없이 달려왔고 지금도 앞만 보고 달리고 있다는 것이다.

국산화로 개발된 1996년형 기아 엘란


‘과거를 모르고 조상을 모르는 사회는 미래가 없다’라는 사실을 더욱 심각하게 받아들여야 한다고 할 수 있다. 그래서 과거로의 여행이 미래를 위하여 중요하다고 할 수 있다. 자동차가 이러한 분야의 핵심 분야라 할 수 있다.

메르세데스-벤츠 박물관 (모터-프로이어스프리체 Feuerspritze. 1892)


클래스가 다른; 자동차 뉴스 데일리카 http://www.dailycar.co.kr
본 기사를 이용하실 때는 출처를 밝히셔야 하며 기사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 관련기사 ]
FTA 줄줄이 타결, 무관세 혜택..자동차 산업 영향은?
신형 모하비의 흥행 변수는 ‘공급’..화성공장 여력 충분한가
지프, 소형 SUV ‘레니게이드’ 에디션 출시..가격은 3390만~3990만원
포드와 GM을 향한 트럼프의 분노...자동차 업체는 반발
아우디가 공개한 오프로드의 ‘미래’..‘AI:트레일 콰트로 콘셉트’
12기통 골프(?)..‘말도 안되는’ 오버엔지니어링의 세계
기아차 쏘울 EV, BMW·닛산 제치고 전기차 비교 평가 1위..‘눈길’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테슬라 V10 업데이트 시작, 어린이 숙면 돕는
테슬라가 운용 프로그램인 펌에어 V10의 업데이트를 시작했다. 릴리즈가 시작된 V10의 핵심은 이전보다 다양해진 엔터테인먼트 기능에 조 모드(Joe Mode)가
조회수 139 2019-09-16
오토헤럴드
포드, 대형 SUV ‘익스플로러’ 사전 계약 실시..가격은 5990만원
포드세일즈서비스코리아(대표 정재희)는 6세대 SUV ‘올 뉴 익스플로러(All-New Explorer)’ 출시를 앞두고 사전 계약을 시작한다고 16일 밝혔다.
조회수 753 2019-09-16
데일리카
[임기상 칼럼] 승용차 좌석 따라 다른 안전성..과연 최상의 자리는?
전 세계 자동차 안전종주국으로는 미국이 우선 꼽힌다. 특히 미국의 도로교통안전국(NHTSA)은 1970년 설립되어 지구촌 차량의 안전과 제도의 기준이 되고 있다
조회수 157 2019-09-16
데일리카
은밀하게 돈 잘 버는 자동차 모델 순위
지난해 글로벌 시장에 출시된 신차 중 수익성이 가장 높았던 자동차 모델은 테슬라 혹은 일부 고가의 하이퍼카가 아닌 포르쉐의 신형 911로 나타났다. 블룸버그 인
조회수 365 2019-09-16
오토헤럴드
[시승기] 럭셔리 SUV 왕좌 노리는..BMW X5 M50d
넘쳐나는 경쟁모델 가운데 그 기세가 한풀 꺾인 듯 하지만 여전히 잘 달리는 SUV를 꼽자면 BMW X5를 빼놓을 수 없다. BMW는 지난 1999년 1세대
조회수 241 2019-09-16
데일리카
르노 전기차 ‘조에’, 주행거리 395km 인증..국내 출시 일정은?
‘조에’가 400km에 육박하는 실주행거리를 입증했다. 조에는 내년 국내 출시가 예고된 르노의 순수 전기차다. 13일(현지시간) 르노는 전기차 조에(Zoe)가
조회수 371 2019-09-16
데일리카
현대차 본사 대형 광고판
국제 환경단체 그린핀스가 서울 서초구 양재동에 위치한 현대자동차 사옥 앞 대형 광고판에 '내연 기관 이제 그만'이라는 스티커를 부착해 경찰이 수사
조회수 351 2019-09-16
오토헤럴드
오늘부터 영문 운전면허증 발급, 33개 나라서 사용 가능
해외로 나갈 때마다 따로 발급을 받아야 했던 '국제운전면허증'이 적어도 33개 나라에서는 필요없게 됐다. 경찰청은 오늘(16일)부터 영국, 캐나다
조회수 319 2019-09-16
오토헤럴드
시트로엥 C5 에어크로스
아그라바 왕국 좀도둑이 자스민 공주와의 진정한 사랑을 찾아가는 모험을 그린 영화 '알라딘'이 1000만 관객을 동원하며 흥행에 성공했다. 램프에서
조회수 163 2019-09-16
오토헤럴드
팅크웨어, 전방 FHD 후방 HD 화질 블랙박스 ‘아이나비 브이 샷
팅크웨어(대표 이흥복, www.thinkware.co.kr)가 블랙박스 ‘아이나비 브이 샷(V Shot)’을 새롭게 출시한다.
조회수 115 2019-09-16
다나와
리스트광고

비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