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인터넷 때문에 사라진 캐나다 최초의 슈퍼카 'MCV CH4'

오토헤럴드 조회 수482 등록일 2019.06.24
공유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Ctrl+V)하세요.

레이어 닫기

캐나다는 연간 약 250만 대의 자동차를 생산하는 자동차 생산 대국이지만, 자국의 독자적인 자동차 브랜드가 없는 나라이기도 하다. 캐나다에서는 GM, 포드, 크라이슬러, 혼다, 토요타 등 미국 시장에서 판매되는 타국 브랜드의 자동차만 생산되고 있다.

그런데 캐나다에서도 자체적인 브랜드의 자동차, 그것도 슈퍼카가 나올‘뻔’했다는 사실을 아는 사람은 많지 않다. 단순히 설계도에 그친 게 아니라 실제로 설계가 완성돼 주행 가능한 프로토타입까지 제작됐지만 결국 양산이 좌절된 비운의 슈퍼카, MCV CH4의 이야기다.

환상이 돼버린 CH4의 탄생은1992년으로 거슬러 올라간다. 로버트J. 워델은 캐나다 온타리오 주에 ‘모션 콘셉트 비클(Motion Concept Vehicles)’라는 이름의 회사를 차린다. 90년대 초는 세계 각지의 내로라하는 사업가들이 너도나도 슈퍼카 만들기에 혈안이 돼 있던 시기였다. 유럽에서는 레이스카를 그대로 도로 위로 옮겨놓은 듯한 고성능 슈퍼카들이 쏟아져 나왔고, 워델 역시 캐나다의 첫 독자 브랜드 슈퍼카를 만들고자 했다.

그가 구상한 슈퍼카는 매우 독창적이면서도 강력한 성능을 자랑했다. 진공성형 카본파이버로 만든 초경량 섀시에 GM에서 공수한 노스스타 4.6L V8 엔진을 미드십으로 얹고, 여기에 트윈 슈퍼차저를 조합했다. 그런데 그보다 더 특이한 건 연료였다. 바로 휘발유나 경유가 아닌, 천연가스를 연료로 사용하는 것.

천연가스 연료를 사용하는 건 여러 이점을 가져왔다. 우선 옥탄가가 높은 천연가스의 특성을 살려 성능을 높이기가 수월했다. 게다가 캐나다는 세계적인 천연가스 생산국인 만큼, 천연가스 슈퍼카가 좋은 홍보 수단이 될 것이라고 판단한 천연가스 기업들의 후원으로 개발도 순조롭게 이뤄졌다.

이렇게 탄생한 결과물은 지금 기준으로도 매우 뛰어난 성능을 자랑했다. 트윈 슈퍼차저 V8 천연가스 엔진은 450마력의 최고출력을 자랑했고, 카본파이버와 경량 소재를 아낌없이 투입해 공차중량은 1065kg에 불과했다. 0-100km/h 가속을 마치는 데에는 4.5초면 충분했다. 캐나다 첫 슈퍼카이자 세계 최초의 천연가스 슈퍼카 프로토타입에는 천연가스의 주 성분인 메탄의 화학식에서 따온 ‘CH4’라는 이름이 붙었다.

CH4는 1995년 캐나다 국제 모터쇼에 처음으로 그 모습을 드러냈다. 당시 캐나다인들은 물론 해외 자동차 콜렉터들의 반응은 폭발적이었다. 워델은 자신이 만든 슈퍼카에 대해 “100만 달러짜리 인디카와 같은 수준의 슈퍼카를 25만 달러(한화 약 2억 9000만 원)에 파는 걸 목표로 개발했다”고 밝혔다. 실제로CH4의 소비자가격은 22만 5000달러(한화 약 2억 6000만 원) 수준으로 책정됐다.

그러나 쏟아지는 관심에도, 막상 맨손으로 시작한 슈퍼카를 양산에 이르게 하는 데에는 현실적인 어려움이 따랐다. 워델은 자신의 동료 엔지니어들과 함께 주행 가능한 프로토타입 한 대를 만드는 데 성공했지만, 이런 슈퍼카를 안정적으로 양산하는 건 다른 차원의 문제였다.

그가 목표로 한 생산량은 주 2대, 연간 100대 수준. 총 목표 생산량은 350대로, 1998년부터 약 3년 반에 걸쳐 수작업으로 제작할 계획이었다. 설계가 완료됐고 시장에서 좋은 반응을 얻었으니 투자자를 구해 공장만 세워진다면 CH4는 곧바로 양산될 수 있었다.

그러나 전혀 예상치 못한 문제가 발생했다. 슈퍼카보다 훨씬 매력적인 투자처가 등장한 것이다. 바로 인터넷이었다. MCV가 설립된1990년대 초, 월드와이드웹(WWW)이 탄생하면서 인터넷 세계는 빠르게 확장되기 시작했다. 이윽고 CH4의 양산 준비가 한창이던 1990년대 중순부터는 초고속 인터넷이 보급되고 인터넷 벤처기업들이 우후죽순처럼 생겨났다.

말 그대로 ‘인터넷 혁명’이 시작되면서, 투자자들은 더 이상 자동차, 그것도 성공을 장담할 수 없는 캐나다산 천연가스 슈퍼카에 관심을 두지 않았다. 결국 공장 건설이 좌초되면서 CH4 프로젝트는 표류하기 시작했다.

설상가상으로 워델의 아내가 암 진단을 받아 간병할 사람이 필요해지면서, 워델은 수 년간 야심차게 준비해 온 CH4의 양산을 포기할 수밖에 없었다. 결국 1998년 MCV는 문을 닫았고, 캐나다 첫 슈퍼카의 꿈도 환상으로 남게 됐다.

그나마 다행인 건 처음이자 마지막으로 만들어진 CH4는 아직도 온전히 보관되고 있다는 것이다. 소유자는 바로 MCV를 설립한 로버트 워델 본인이다. 그는 캐나다 방송사 CTV와의 인터뷰에서 “비록 CH4는 출시되지 못했지만, 여전히 근사한 차”라며, “20년이 지났음에도 처음 이 차를 봤을 때의 감동은 사라지지 않았다”라고 과거를 회상했다.

MCV CH4가 양산됐다면 캐나다 첫 슈퍼카, 세계 최초의 천연가스 슈퍼카 등 여러 기록을 남겼을 것이다. 인터넷은 우리의 삶을 윤택하게 만들었지만, 다른 한 편으로는 전설이 되었을지도 모를 슈퍼카를 역사의 뒤안길로 사라지게 만든 셈이다.


김주영 기자/DH@autoherald.co.kr


ⓒ 오토헤럴드(http://www.autoherald.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K7 프리미어 스마트 스트림 G 2.5 GDi란 무엇인가
내연 기관의 전혀 다른 연소 방식인 MPi(Multi-Point Injection), GDi(Gasoline Direct Injection)의 장점을 듀얼 포트
조회수 287 2019-07-16
오토헤럴드
닛산, 신형 알티마 출시..가격은 2960만~4140만원
닛산의 베스트셀링 중형세단이 풀 체인지를 거치고 국내 시장에 출시된다. 한국닛산은 16일 중형세단 신형 알티마를 국내 시장에 출시하고, 이날부터 전국 …
조회수 491 2019-07-16
데일리카
폭스바겐, 신개념 수동변속기 개발
폭스바겐이 2019년 7월 15일, 새로운 수동변속기를 개발했다고 발표했다. 코드네임 MQ281의 신형 수동변속기의 조합으로 인해 이산화탄소 배출량 5%를 저감
조회수 235 2019-07-16
글로벌오토뉴스
[스파이샷] 쉐보레 카마로
GM의 밀포드 프루빙 그라운드에서 일반 도로로 나오고 있는 쉐보레 카마로의 새로운 버전이 카메라에 포착됐다. 현행 모델과 언뜻 큰 차이가 없어 보이지만 제조업체
조회수 179 2019-07-16
글로벌오토뉴스
포르쉐 최초 순수 전기차 타이칸, 포뮬러 E 시즌 파이널 대미 장식
포르쉐 AG가 뉴욕에서 열린 ABB FIA 포뮬러 E 챔피언십에서 자사 최초의 순수 전기차 타이칸 프로토타입 모델의 마지막 시험 주행을 실시했다. 타이칸 프로토
조회수 189 2019-07-16
오토헤럴드
판매 재개하는 아우디, Q7 45 TFSI 과트로 사전계약 실시..‘포문
아우디가 한국시장에서 판매를 재개한다. 아우디코리아(사장 세드릭 주흐넬)는 프리미엄 SUV ‘2019년형 Q7 45 TFSI 콰트로’를 16일부터 사전 계약
조회수 493 2019-07-16
데일리카
불타는 여름 바캉스를 위한 대응책… 쌍용차 예찬론
지금의 긴 장마가 끝나면 본격적인 여름 피서철이 찾아올 것이다. 불타는 여름 추억에 남을 시원스러운 날들을 보내고 싶다면 서둘러 휴가 계획을 세워야 할 때. 문
조회수 155 2019-07-16
오토헤럴드
쉐보레, 차세대 콜벳 C8 ‘스팅레이’로 명명..데뷔 일정은?
쉐보레는 2020년형 8세대 미드 엔진 콜벳의 모델명을 ‘스팅레이(Stingray)’로 명명한다고 발표하고, 새 차량의 로고를 공개했다. 이 차량은 오는 18일
조회수 163 2019-07-16
데일리카
폭스바겐그룹 6월 중국 신차 판매 15% 증가
폭스바겐 그룹의 2019년 6월 중국시장 신차 판매대수가 전년 동기 대비 15% 증가한 35만 4,800대로 집계됐다. 7월 1일부터 시행된 중국의 배출가스 규
조회수 151 2019-07-16
글로벌오토뉴스
포르쉐, 신형 파나메라 GTS 출시..가격은 2억480만원
포르쉐가 럭셔리 스포츠세단 신형 파나메라를 내놨다. 포르쉐코리아(대표 마이클 키르쉬)는 16일 세단의 편안함과 GTS만의 유니크한 퍼포먼스 패키지를 갖…
조회수 246 2019-07-16
데일리카
리스트광고

비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