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부분변경이라 쓰고 다 바꿈' 쌍용차, 뉴 티볼리 1.5 가솔린

오토헤럴드 조회 수4,026 등록일 2019.06.20
공유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Ctrl+V)하세요.

레이어 닫기

2015년 1월 쌍용자동차의 소형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티볼리'가 국내 시장에 첫선을 보인 이후 약 4년 반 만에 부분변경을 거친 신차가 이달 초 모습을 드러냈다. 이름하여 '베리 뉴 티볼리(Very New TIVOLI)'. 의미심장한 차명에서 추측할 수 있듯 여느 부분변경모델들과는 달리 이번 모델은 파워트레인이 새롭게 보강되고 실내외 디자인 변화는 물론 다양한 편의 및 안전사양이 새롭게 추가됐다. 사실상 완전변경에 준하는 '베리 뉴' 같은 변화가 이뤄졌다.

특히 뉴 티볼리에서 주목할 볼 부분은 향후 쌍용차의 차세대 주력 엔진으로 기대되는 1.5 터보 가솔린이 라인업에 새롭게 투입된 것으로 이는 기존 MPI 방식 티볼리 1.6 가솔린을 대체하며 신차의 매력을 더하는 요소로 작용한다.

지난 18일 서울 강동구에 위치한 스테이지28을 출발해 올림픽대로와 서울양양고속도로, 46번 국도 등을 거쳐 남춘천 일대를 돌아오는 약 170km의 거리를 달렸다. 시승차는 뉴 티볼리 가솔린 모델 중 최상위 V7 트림에 긴급제동 보조, 차선이탈 경보 등 첨단 주행 안전 보조 시스템으로 통합된 '딥컨트롤' 옵션이 적용됐다.

먼저 이번 부분변경을 통한 티볼리의 변화는 전면부 인상이 완전히 바뀌며 램프만 살짝 바꾼 뒤 '뉴' 타이틀을 씌우는 여는 부분변경과 달리 차별화를 이뤄냈다. 뉴 티볼리의 전면부는 새롭게 적용된 엠블럼이 강인한 인상을 전달하고 안개등을 감싼 일체형 범퍼와 또렷한 캐릭터라인의 후드가 역동적이고 강렬한 인상을 풍긴다.

새롭게 적용된 풀 LED 헤드램프는 상단 주간주행등과 비상등, 방향지시등을 겸비한 다재다능 램프를 비롯해 새롭게 적용된 세로형 LED 안개등과 함께 고급스러움과 기능성을 더했다. 여기에 기존 'ㄷ'자형 라인이 포함된 테일램프는 LED 라인이 보강되며 보다 입체적인 형상을 띄고 트렁크 상단 볼륨감을 더한 면 처리와 하단으로 새롭게 추가된 캐릭터 라인 등 뉴 티볼리는 기존보다 젊고, 역동적인 디자인을 곳곳에서 연출한다. 

좀처럼 부분변경모델에서 보기 드문 실내 디자인 또한 완전변경 수준의 변화가 이뤄졌다. 앞서 출시된 신형 코란도에서 만났던 신기술과 주요 구성 요소들이 뉴 티볼리에서도 보인다. 대시보드 중앙 태블릿 타입으로 변경된 센터페시아는 모던하고 심플하게 정돈된 디자인에 인체공학적으로 배려된 설계를 통해 조작 편의성은 향상됐다. 또한 작은 버튼까지 세심하게 가공된 모습 그리고 9인치 터치스크린의 시원스러운 고화질 화면과 애플 카플레이, 안드로이드 오토 등 다양한 멀티미디어 기능까지 부족함을 찾을 수 없다.

무엇보다 뉴 티볼리의 실내 디자인에서 가장 매력적인 부분은 차급을 뛰어넘는 스펙의 10.25인치 디지털 계기판으로 다양한 그래픽을 통해 운전자 취향에 따라 설정을 바꿀 수 있을 뿐 아니라 각각의 시인성 또한 뛰어나 만족스럽다.

뉴 티볼리 파워트레인에 새롭게 등장한 1.6리터 터보 가솔린 엔진의 경우 기존 126마력 MPI 방식을 대체하며 배기량은 소폭 줄고 163마력으로 향상된 최대출력과 일반적인 주행영역인 1500~4000rpm에서 발휘되는 최대토크로 인해 스트레스 없는 성능을 발휘하는 부분이 매력이다. 또한 티볼리의 장점으로 내세울 만한 단단한 승차감과 함께 작은 차체임에도 고속주행에서 안정감은 우수하고 불규칙한 노면에서도 스티어링 휠의 이질감은 덜하다.

이 밖에 달리기 성능에서 경쟁모델 대비 부족하게 여겨졌던 낮은 토크의 가솔린 엔진은 신형 엔진을 통해 상당 부분 개선된 모습이다. 가속페달을 밟으면 아이신 6단 변속기와 짝을 이룬 초반 가속력이 차체를 툭툭 치고 오르는 속도계 바늘과 함께 확인할 수 있다. 이날 약 3시간의 주행을 마친 뒤 최종 목적지에서 계기판 평균연비는 14.6km/ℓ를 기록해 뉴 티볼리 가솔린 모델의 실주행에서 연료 효율성 또한 만족스럽다.

이 밖에 뉴 티볼리에는 사고를 미연에 방지하는 능동형 안전기술 딥컨트롤의 적용으로 동급 최다 13가지의 기술을 통해 안전성이 향상된 부분 등 장점으로 꼽을 만한 요소들이 충분해 보인다. 쌍용차 뉴 티볼리 가솔린 모델의 가격은 V1(M/T) 1678만원, V1(A/T) 1838만원, V3 2050만원, V5 2193만원, V7 2355만원이다.


김훈기 기자/hoon149@gmail.com


ⓒ 오토헤럴드(http://www.autoherald.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벤츠, 부분 변경된 ‘E클래스’ 프로토타입 공개..출시는?
현재 판매되는 벤츠 E클래스는 2016년에 출시됐다. 메르세데스-벤츠는 이번 여름이 끝나갈 때 쯤 유럽에서 부분 변경된 E클래스를 출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
조회수 1,737 2020-01-23
데일리카
성능과 연비 모두 잡다, BMW 530e i퍼포먼스 시승기
BMW 5시리즈의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버전 530e i퍼포먼스를 시승했다. 2리터 184마력 가솔린 엔진과 113마력 전기모터를 조합해 시스템 출력 252마력을
조회수 1,807 2020-01-23
글로벌오토뉴스
차량용 공기청정기, 지금 주문하고 내일 로켓배송 받자!
쿠팡에서 챌린지하이브리드 퓨어 차량용 공기청정기 CH-AIR522C를 49,900원의 특가에 로켓배송(1월 22일 주문시 23일 도착)으로 판매 중이다. 퓨어
조회수 345 2020-01-22
다나와
BMW, 광주에서 발생한 X5 화재 사고..원인 밝혀질까?
BMW그룹코리아는 최근 광주 남구 행암교차로 인근에서 발생한 X5 화재 차량에 대해서 원인을 조사중이라고 23일 밝혔다. 화재가 발생한 X5는 지난 2008
조회수 1,584 2020-01-22
데일리카
잡아채는 재미, 의외로 선택의 폭이 넓은 수동변속기 장착 모델
자동차의 속도나 엔진의 회전수에 맞춰 변속비를 운전자가 제어하는 수동변속기의 장점은 단순한 구조와 내구성, 그리고 자동변속기 대비 뛰어난 연료 효율성이다. 반면
조회수 2,019 2020-01-22
오토헤럴드
설 명절 고향 갈때 뽐내고 싶은 차, 현대차 그랜저ㆍBMW 8시리즈
민족 대명절 설을 맞아 ‘고향 갈 때 타고 싶은 차’를 주제로 설문조사에서 국산차는 ‘현대차 더 뉴 그랜저’, 수입차에서는 ‘BMW 8시리즈’가 각각 1위를 차
조회수 471 2020-01-22
오토헤럴드
알피나, 한정판 클래식 ‘B12 5.7 쿠페’ 경매..특징은?
E31 시리즈는 전 세계의 팬들과 수집가들로부터 높은 관심을 받고 있는 클래식 자동차이다. 850CSi 엔진이 적용된 표준 모델은 1,510대가 양산된 반면,
조회수 936 2020-01-22
데일리카
토요타 GR 수프라의 한국 상륙 작전..3가지 키워드 살펴보니...
토요타 코리아가 GR 수프라(이하 ‘수프라’)를 1월 21일 공식출시했다. 지난 해 하반기부터 시작한 일본 불매운동으로 큰 타격을 입은 토요타 코리아가 오랜만에
조회수 1,008 2020-01-22
데일리카
벨로스터 N, 카즈닷컴이 선정한 최고의 Fun-to-Drive Car
현대차 고성능 N 시리즈를 상징하는 벨로스터 N이 미국에서 2020 올해의 '펀 투 드라이브 카(Fun-to-Drive Car)'로 선정됐다. 현
조회수 947 2020-01-22
오토헤럴드
토요타 GR 수프라, 격변의 시대에 태어난 스포츠카
토요타 코리아가 토요타 GR 수프라를 국내 출시했다. 지난해 정치적인 이슈들로 판매가 36.7% 이상 급감한 토요타 코리아. 지난 해 말 소폭 판매를 회복하긴
조회수 748 2020-01-22
글로벌오토뉴스
리스트광고

비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