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팰리세이드의 아성에도 승승장구하는 수입 대형 SUV

오토헤럴드 조회 수2,003 등록일 2019.06.17
공유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Ctrl+V)하세요.

레이어 닫기

현대자동차 팰리세이드가 폭발적인 인기로 대형SUV 시장을 주도하고 있지만, 수입 대형 SUV 판매량에는 영향을 주지 못한 것으로 나타났다. 오히려 일부 모델은 팰리세이드 출시 이전보다 판매가 늘면서 수입 경쟁 모델들은 오히려 ‘수혜’를 본 것 아니냐는 분석도 제기된다.

업계에 따르면 지난 5월, 포드 익스플로러, 지프 그랜드 체로키, 혼다 파일럿, 닛산 패스파인더 등 현대차 팰리세이드와 비슷한 크기의 수입 대형SUV 판매량은 927대에 달했다. 팰리세이드 출시 이전인 전년 동월 판매량(776대)과 비교하면 전체 판매량도 늘었을 뿐 아니라, 각 모델 별 판매량도 모두 증가세다.

이러한 수입 대형SUV의 판매량 증가세는 국산 대형SUV 판매량이 팰리세이드 출시 이후 일제히 감소한 것과는 대조적이다. 쌍용자동차 G4렉스턴은 지난해 월 평균 1300~1400대의 판매량을 유지했으나, 팰리세이드가 출시된 12월 이후에는 월 평균 판매량이 1100대 미만으로 떨어졌다. 기아자동차 모하비 역시 617대의 판매고를 올린 12월 직후부터 판매량이 급감, 5월 판매량은 129대에 그쳤다.

반면 수입 경쟁모델들의 판매량은 매달 꾸준히 증가세다. 수입 대형SUV 1위인 포드 익스플로러는 설 명절이 있던 2월 외에는 매달 판매량이 500대 이상으로 유지돼 12월 이전과 큰 차이를 보이지 않았다. 되려 5월에는 657대를 팔아 올 들어 가장 많은 판매량을 기록했다.

같은 미국산 대형 SUV인 지프 그랜드 체로키 역시 올 들어 공격적인 프로모션에 힘입어 꾸준히 판매량 증가세다. 3월에는 월간 판매량이 266대로 전년 동월 대비 무려 77.3%의 높은 성장률을 보였다. 그랜드 체로키의 월 판매량이 200대를 넘은건 2015년 12월 이후 3년3개월 만이다. 그 밖에 혼다 파일럿, 닛산 패스파인더 등 일본 브랜드의 대형SUV들도 모두 연초부터 꾸준히 증가세를 보이며 선전 중이다.

이처럼 수입 대형SUV들의 판매가 호조를 이루는 것은 당초 예상과는 크게 다른 결과다. 업계에서는 현대차 팰리세이드가 출시되면 포드 익스플로러를 위시한 4000~5000만 원 대 수입 대형SUV 판매량이 크게 감소할 것으로 내다봤다. 팰리세이드가 더 저렴하고 편의사양과 주행보조기능도 우세인데다, 가솔린 위주인 수입 모델들과 달리 디젤 엔진을 갖춘 등 장점이 많기 때문이다. 그러나 실제로는 팰리세이드 출시가 국산 경쟁모델에는 적잖은 타격을 준 반면, 수입차 시장에는 큰 영향을 주지 못한 것으로 드러났다.

이처럼 수입 대형 SUV의 판매가 증가한 데에는 역설적으로 팰리세이드의 인기가 영향을 줬다는 분석도 나온다. 팰리세이드의 출고 지연이 1년에 달하면서 대기 수요가 수입차로 이동했다는 것이다. 때맞춰 포드 익스플로러, 지프 그랜드 체로키 등 풀체인지를 앞둔 모델들이 공격적인 프로모션을 제시하면서 오히려 팰리세이드 출시 전보다 판매량도 늘어난 것으로 보인다.

수입차 소비자들의 높은 로열티도 적잖은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 익스플로러, 파일럿 등 수입 대형 SUV들은 캠핑족과 동호인들 사이에서 입소문을 타고 꾸준히 인기를 끌어 온 모델들이다. 팰리세이드 출시에도 불구하고 기존 오너들의 입소문을 통한 판매량에는 큰 영향을 미치지 못했다는 것.

무엇보다 대형 SUV 자체에 대한 관심도가 꾸준히 늘어난 영향도 무시할 수 없다. 올해 5월 대형SUV 판매량은 5988대로 전년 동월(2979대) 대비2배 이상 늘었다. 시장 규모가 커 지면서 자연스럽게 소비자들의 관심도 수입 대형SUV까지 확대됐다는 것이다.

업계 관계자는 “모하비, G4 렉스턴 등 국산 모델들은 팰리세이드와 직접 경쟁관계지만, 여전히 많은 소비자들이 동급 수입차를 동일선상에 두고 비교하지는 않는다”며 “현대차가 북미 수출 물량 확보를 위해 팰리세이드의 국내 출고량을 줄이면서 출고 적체 현상은 더욱 심화될 것이며, 이로 인한 수입 모델들의 반사이익도 당분간 늘어날 것”이라고 내다봤다.


김주영 기자/DH@autoherald.co.kr


ⓒ 오토헤럴드(http://www.autoherald.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스테이션 왜건 - 유럽은 실리적인 소형, 미국은 크고 안락형으로 판가름
*1948년 시트로엥 2CV 스테이션 왜건이 일반화되기 시작한 것은 미국이 1930년대, 유럽은 1940년대 후반부터였다. 유럽의 스테이션왜건은 경제적인 중소형
조회수 31 16:25
글로벌오토뉴스
메르세데스-벤츠, 신형 AMG C63에 4기통 하이브리드 파워트레인 탑재
전동화의 흐름에 대응하기 위해 메르세데스-AMG는 향후 출시될 예정인 3세대 AMG C63에 오랫동안 사용했던 V8 엔진 대신 최신 4기통 가솔린 엔진과 전기모
조회수 56 16:25
글로벌오토뉴스
국토부, 향후 5년간 800억 투입 국도변 졸음쉼터 50개 신설
정부가 국도변에 화장실과 대형차 주차공간, CCTV, 여성안심벨 등 방범시설도 갖춘 졸음쉼터를 향후 5년간 50개소 신설될 예정이다.국토교통부는 향후 5년간 일
조회수 37 16:25
오토헤럴드
아우디, A6 55 TFSI e 콰트로 공개..전동화 라인업 강화
아우디의 중형세단 A6 라인업에 새로운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모델이 추가됐다. 21일(현지시간) 아우디는 A6 55 TFSI e Quattro를 공개하며, Q5
조회수 79 11:04
데일리카
정부, 수소 인프라 구축에 노력
산업부, 국토부, 환경부 등 정부 관계부처는 수소경제 활성화 로드맵 및 미래자동차 산업 발전 전략의 후속조치로 '수소 인프라 및 충전소 구축 방안'
조회수 71 11:03
오토헤럴드
현대차, 수소전용 대형트럭 콘셉트
현대자동차가 ‘2019 북미 상용 전시회(North American Commercial Vehicle Show)’를 앞두고 현대자동차의 미래 상용차의 새로운 비
조회수 74 11:02
글로벌오토뉴스
볼보, 영국에서 S60 · V60 · XC60 폴스타 엔지니어드 출시
볼보자동차가 영국에서 S60 V60 그리고 XC60의 '폴스타 엔지니어드(Polestar Engineered)'버전을 공개하고 공식 판매에 돌입했
조회수 78 11:01
오토헤럴드
현대차, 그랜저 페이스리프트 티저 공개
내달 초 현대자동차 준대형 세단 '그랜저'의 페이스리프트모델이 출시될 예정인 가운데 현대차는 공식 소셜미디어 채널을 통해 신차의 주요 디자인 변화
조회수 150 11:00
오토헤럴드
[시승기] ‘승승장구’ 하는 가솔린 SUV..르노삼성 QM6 GDe
SUV 강세 속에서 눈에띄는 모델이 있다. SUV는 디젤이다는 공식을 깨트리고 가솔린 엔진을 탑재하고 승승장구 중인 QM6 이야기다. 소형 SUV는 가솔린
조회수 329 2019-10-21
데일리카
메르세데스-벤츠,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가 메르세데스-벤츠의 전기차와 관련 기술 브랜드 EQ의 첫 번째 순수 전기차, ‘더 뉴 메르세데스-벤츠 EQC(The new Mercede
조회수 355 2019-10-21
글로벌오토뉴스
리스트광고

비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