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아우디, 포뮬러 E 월드 챔피언십을 위한 새로운 e-트론 FE07 공개

글로벌오토뉴스 조회 수508 등록일 2020.11.27
공유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Ctrl+V)하세요.

레이어 닫기


아우디가 아우디 스포트에서 새롭게 개발한 ‘아우디 e-트론 FE07’을 공개한다고 밝혔다. ‘아우디 e-트론 FE07’은 새로운 아우디 MGU05 모터 제너레이터 장치를 탑재하고 정지상태에서 100km/h까지 가속 시간은 2.8초, 전체 차량 내에서 95% 이상의 효율성을 자랑하는 전기 레이싱카로, 새로운 디자인을 입은 이 전기 레이싱카는 스페인 발렌시아에서 열린 테스트 기간동안 레이스 트랙에서 첫 선을 보일 예정이다.
1월 중순 칠레에서 시작되는 2021 시즌은 포뮬러 E가 공식적으로 FIA 월드 챔피언십으로 개최되는 첫 해다. 아우디에게 순수 전기 레이싱 시리즈인 포뮬러 E 참여는 최고 수준의 국제적인 스포츠 대회일 뿐 아니라 지속 가능한 디지털 프리미엄 모빌리티를 향한 브랜드로의 완벽한 변화를 지원하는 것이다. 아우디 팀의 주장인 앨런 맥니쉬(Allan McNish)는 “모터스포츠는 항상 아우디와 기술 개발에 중요한 역할을 해왔다”며, “또한 아우디의 가장 유명한 슬로건인 기술을 통한 진보(Vorsprung durch Technik)가 상징하는 부분이다”고 설명했다.


7번째 시즌은 아우디가 추가로 공개하는 내용과 관련이 있다. 아우디 스포트 E-파워트레인 개발 책임자 스테판 아이헤르(Stefan Aicher)는 “아우디 e-트론 FE07에는 내부적으로 처음으로 개발된 완전히 새로운 전기 파워트레인을 탑재했다”며, “해당 프로젝트를 위해 모든 영역에서 한계에 도달했다”고 강조했다. 최근 몇 년 동안 지속적으로 최적화 된 파워트레인 버전을 기술 파트너인 셰플러(Schaeffler)와 공동 개발하며 사용했다. 하지만 이번 월드 챔피언십을 위해 신형 MGU 인버터 장치를 처음부터 자체적으로 개발했다.


그 결과, ‘아우디 MGU05’라는 새로운 파워트레인이 개발되었다. 내부 로터 컨셉, 외부 자석, 고효율 냉각 시스템, 그리고 6개의 전기 단계가 있는 1단 전동식 구동렬이다. 뿐만 아니라, 스테판 아이헤르가 이끄는 엔지니어들은 경량 소재와 지능적인 차량 내부 통합으로 이전 유닛에 비해 훨씬 가벼운 파워트레인을 개발할 수 있었다. 아이헤르는 “효율성 제고를 위해 새로운 MGU개발에 다양한 시도를 감행했고 그 결과 35kg도 채 되지 않은 새로운 MGU 인터버 유닛을 개발할 수 있었다. 이는 팀 전체가 이룬 예외적인 성과다”고 말했다.


포뮬러E의 핵심 요소는 효율성에 있다. 아우디 스포트의 포뮬러E 프로젝트 리더 트리스탄 서머스캐일(Tristan Summerscale)은 “효율을 극대화 시키기 위해 우리는 에너지 손실을 최소한으로 줄일 수 있는 방법을 백방으로 찾았다”고 말했다. 사내 테스트벤치에서 행한 대규모의 작업이 이 목표를 달성하는 데 결정적인 요인이 되었다. 수많은 어려운 테스팅 사이클에서 모든 파워트레인의 전체 고전압 시스템을 최대 성능 레벨로 끌어올리기 위해 한계까지 실험되었고 결과는 성공적이었다. 그는 “우리의 파워트레인 전체 효율성은 95% 이상 달성했다. 새로운 MGU 인터버 유닛은 모든 주행 조건에서 97%가 넘는 효율성을 자랑한다”고 말했다.


높은 성능과 컴팩트한 사이즈가 특히 인상적이다. 트리스탄 서머스캐일은 “MGU는 250kW의 출력을 발산하는 일반 내연기관 엔진을 비교했을 때 효율이 두 배 더 높을 뿐 아니라 무게 역시 35kg으로 일반 엔진보다 훨씬 가볍다”라며, “이는 전기 파워트레인이 얼마나 효율적인 솔루션인지 분명하게 보여준다”고 말했다.


루카스 디 그라시와 르네 라스트가 함께하게 될 ‘아우디 e-트론 FE07’은 려하고 밝은 오렌지 색상과 아우디의 매뉴팩처 팀 ‘아우디 스포트 압트 섀플러’ 고유의 인상적인 녹색 외에도 차량 전면부 전체에 흰색 프라이머 코트가 적용되는 등 시각적으로 새로워진 디자인을 자랑한다. 세계적인 윤활유 브랜드로 손꼽히는 캐스트롤(Castrol)과 패션, 라이프스타일 컴퍼니 까사모다(Casamoda)가 새로운 파트너로서 디자인에 참여했다.


아우디 e-트론 FE07은 이번 토요일 발렌시아 레이싱 트랙에서 공식 데뷔한다. 12월 1일까지 총 12개 팀은 ‘서킷 리카르도 토르모(Circuit Ricardo Tormo)’에서 공동 테스트를 거친 뒤 모든 차량과 장비를 FIA 월드 챔피언십이 열리는 남미로 보낼 예정이다.

<저작권자(c) 글로벌오토뉴스(www.global-auto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후륜구동 눈길주행 논란 종결! 타이어의 중요성! 영상으로 확인하세요 (눈길 운전 요령, ESC 설정, 겨울용 타이어)
#눈길주행 #후륜구동 #겨울용타이어 최근 눈길에 고생하는 자동차들의 영상이 각종 동영상 플랫폼에서 큰 인기를 끌었습니다. 여전히 여기에는 후륜구동은 눈길에 약
조회수 129 13:51
Motorgraph
거대 그릴에 집착하는 BMW
2세대 완전변경 4시리즈를 시작으로 거대 세로형 키드니 그릴을 선보이고 있는 BMW의 집착이 한정판 모터바이크로 전염됐다. 19일 카스쿱스는 BMW의 간판급 크
조회수 105 12:49
오토헤럴드
[오토포토] BMW 모토라드, 커스텀 바이크
19일 카스쿱스는 BMW의 간판급 크루저 바이크 'R 18 클래식'을 레트로 디자인으로 재해석한 커스텀 모델 'R 18 Spirit of
조회수 97 12:49
오토헤럴드
올해 말, EU 유로 7 초안을 앞두고 있는 자동차업계의 반응
1993년 유로 1부터 시작된 유럽의 배기가스 규제 기준 유로 7의 초안이 올 해 말 발표를 앞두고 있다. 현 시점에서 가장 큰 주목을 받고 있는 것이 유럽 연
조회수 86 12:49
글로벌오토뉴스
세계가 인정하는 한국차 그러나 한국에서 탈 수 없는 한국차, 기아 텔루라이드
기아 텔루라이드는 북미지역에서만 판매되고 있는 기아의 북미 전략 모델이다. 우리나라에선 볼 수도 없는 이 차가 종종 화제가 되는 이유는 북미 지역에서 큰 호평을
조회수 138 12:49
다키포스트
테슬라, 중 상하이 공장 모델 Y 출고 개시
테슬라가 2021년 1월 18일, 중국 상하이 공장에서 모델 Y를 출고하기 시작했다고 발표했다. 모델3에 이어 두 번째 중국산 모델이다. 모델 Y는 1회 충전
조회수 74 12:48
글로벌오토뉴스
토요타 TRI, 자율주행차로 드리프트 주행 연구
토요타리서치인스티튜트 (Toyota Research Institute, TRI)가 2021년 1 월 14 일, 자율주행차로 드리프트 드라이빙하는 기술을 개발하고
조회수 84 12:48
글로벌오토뉴스
BMW, 올 해 배터리 전기차 판매 두 배 늘린다
BMW가 2021년 1월 15일, 올 해 배터리 전기차 판매를 두 배로 늘리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고 밝혔다. BMW는 2020년 중국공장에서 iX3의 생산을
조회수 86 12:48
글로벌오토뉴스
[EV 트렌드] 포르쉐, 순수전기차
독일 스포츠카 브랜드 포르쉐가 순수전기차 '타이칸' 라인업을 확장한다. 포르쉐는 최근 자사 소셜미디어를 통해 신차의 티저 이미지를 공개했다.19일
조회수 117 12:48
오토헤럴드
아우디, 정전방지 지능형 충전 시스템 개발
아우디가 2021년 1 월 14 일, 배터리 전기차의 충전이 전력망에 미치는 영향을 최소화하는 기술을 유럽시장용 e트론 시리즈에 채용한다고 발표했다. 아우디는
조회수 86 12:48
글로벌오토뉴스
2년 전 뉴스 목록보기 보기
리스트광고

브랜드 선택

비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