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 다나와 앱
  • 다나와 홈

[시시콜콜] 내연기관 퇴출, 전기차 제조사 목줄 잡는 '정책의 묘수'

오토헤럴드 조회 수848 등록일 2020.10.22
공유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Ctrl+V)하세요.

레이어 닫기

한국은 물론 유럽과 미국 등 전 세계가 자동차 내연기관 퇴출에 열을 올리며 몰아 붙이고 있다. 지금까지 나온 정책들을 모두 종합해 보면 이르면 2025년, 늦어도 2030년이면 휘발유나 경유를 사용하는 전통적인 자동차는 급격하게 줄어들기 시작해 얼마 지나지 않아 완전 멸종될 것이 분명해 보인다.

내연기관차 멸종에 대비해 글로벌 완성차 업체들은 순수 전기차를 포함하는 전동화에 사활을 걸고 있다. 내연기관차를 더는 팔지 못하게 하겠다고 정부가 엄숙하게 선언하고 엄포를 하고 있으니 도리가 없다. 뭐가 됐든, 수단과 방법, 막대한 비용이 들더라도 팔 수 있는 전기차를 만들 수밖에 없는 상황에 내몰린 셈이다.

현대차는 전기차 브랜드 아이오닉, 전용 플랫폼 E-GMP를 론칭하고 오는 2024년까지 순수 전기차 3종 공개 계획을 밝혔다. 기아차도 2027년 순수 전기차 7개를 시장에 내놓을 예정이다. 글로벌 완성차 행보도 빨라지고 있다. GM, 포드, 폭스바겐, 르노, 푸조 등 생산 규모가 큰 제조사들이 수십억 달러를 투자해 신종 전기차를 개발했거나 하고 있고 기존 생산 라인을 전기차 전용 라인으로 교체하거나 새로 공장을 짓고 있다.

차급, 차종까지 다양해지면서 올해를 기점, 내년을 전기차 시대 원년으로 보는 관측이 많아졌다. 전기차가 생산과 수요 측면에서 빠르게 규모를 확장한 데는 각국 정부 지원이 전폭적으로 이뤄진 덕분이다. 전기차를 구매할 때 보조금을 주고 보유 단계까지 제공하는 혜택이 기여했다. 이런 방법으로 내연기관차 두 배 가량인 전기차 가격을 비슷한 체급을 가진 내연기관차 수준으로 끌어내려 구매욕을 자극했다.

정부 또는 공공기관이 여기저기 수 만개 공짜 전기 충전기를 설치해 주기도 하고 충전기 설치비를 지원해주고 전기 요금도 깎아줬다. 올해 전기차 성능 개선을 위한 R&D, 충전소 구축 등 친환경차 보급 등에 쓰라고 정해준 우리나라 예산은 약 1조4000억원에 달한다. 전기차를 만들어 낸 것은 제조사였지만 이 정도 인프라가 깔리고 보급이 이뤄진 것은 정부 역할이 절대적이었다.

그러나 완성차가 깊게 고민해야 할 일이 생기고 있다. 당장 내년부터 초강경 유럽 환경 규제, 그리고 내연기관을 조급하게 퇴출하려는 움직임이 완성차 목줄을 죄게 될 것이다. 전기차 보조금을 줄이고 아예 폐지해도 내연기관차를 규제하면 제조사가 그 부담을 떠안거나 비싼 가격에 팔 수밖에 없는 상황이 벌어질 수 있다. 소비자 부담도 당연히 늘어나게 된다.

이런 현상들은 벌써 나타나기 시작했다. 미국 캘리포니아는 제조사가 전체 판매량에서 전기차와 같은 무공해 차량을 일정 비중에 맞추도록 했다. 동시에 전기차 구매 보조금. 지원 혜택은 단계적으로 축소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캘리포니아에서 자동차를 팔려면 일정 비중 전기차를 어떤 형태로든 팔아야 하는데 보조금이 없다고 상상을 해보자.

선택권을 쥔 소비자는 보조금 삭제로 비싸진 전기차에 관심을 두지 않을 것이다. 그러나 어떻게든 의무 대수를 채워야 하는 제조사는 공짜로라도 전기차를 팔아야 한다. 그렇게 하지 않으려면 테슬라와 같이 무공해 자동차 판매량을 초과한 업체에서 EV 크레딧을 구매해야 한다.

유럽도 상황이 다르지 않다. 전기차 수요가 폭발적으로 증가하고 있는 북유럽, 영국 등 큰 시장일수록 전기차 지원이 활발하지만 제조사들은 비슷한 우려를 하고 있다. 노르웨이 경우 지금은 파격적인 지원으로 내연기관차보다 싸게 전기차가 팔리고 있다. 내연기관차를 사지 않도록 유도하기 위한 정책이지만 어느 날 전기차만 팔도록 했을 때 대부분 완성차가 목줄을 잡힐지도 모를 일이다. 주행거리나 성능이 아닌 '가격'으로 경쟁해야 하는 전기차 세상이 올 것이다. 


김흥식 기자/reporter@autoherald.co.kr


ⓒ 오토헤럴드(http://www.autoherald.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스파이샷] BMW X5 F/L
신형 엔진 (가솔린, 디젤 또는 하이브리드)에 대해 아직 알려진 것은 없다. 그러나 지금 확실한 것은 BMW의 중형 SUV가 최근 M3와 M4와 같은 세로로 긴
조회수 100 15:54
글로벌오토뉴스
르노삼성자동차, NEW QM6 인기 고공행진
르노삼성자동차의 대표 중형 SUV QM6의 스타일 업그레이드 모델 ‘NEW QM6’가 고객들로부터 긍정적 평가를 받으며 인기를 끌고 있다. 지난 11월 6일 출
조회수 149 15:54
글로벌오토뉴스
폭스바겐코리아 7세대 신형 제타 고객 인도 개시
폭스바겐코리아는 지난 10월 15일 국내 첫 선을 보이며 수입 세단의 대중화를 알린 7세대 신형 제타의 론칭 에디션 2,650대의 사전 계약을 완료하고 금일부터
조회수 114 15:54
글로벌오토뉴스
포드, 배터리 전기차 머스탱 마하-E 예상 항속거리 달성
포드가 2020년 11월 23일, 2021년형으로 12월 출시 예정인 배터리 전기차 머스탱 마하-E가 EPA 예상 항속거리 등급을 충족해, RWD로 1회 충전
조회수 41 15:53
글로벌오토뉴스
파리의 패션과 클래식카의 만남 (2)
*1986년 클래식 패션 51RR 실버레이즈 1930년대 파리 상류사회에서 유행했던 자동차와 여성의 의상패션을 조화시킨 종합예술 패션쇼가 1986년 어느 여름밤
조회수 34 15:53
글로벌오토뉴스
맥라렌, 하이브리드 수퍼카 아투라 내년 상반기 출시한다.
맥라렌이 2020 년 11월 23일, 하이브리드 파워 트레인을 탑재한 뉴 모델 아투라(Artura)를 2021 년 상반기에 출시한다고 발표했다. 아투라는 컴팩트
조회수 32 15:53
글로벌오토뉴스
아우디, TTS 컴페티션 플러스 유럽 출시
아우디가 2020년 11월 24일, TTS컴페티션 플러스를 출시했다. 2.0리터 TFSI 가솔린 엔진은 최고출력 320마력, 최대토크 400Nm을 발휘한다. 7
조회수 79 15:53
글로벌오토뉴스
[오토저널] 수소전기자동차의 에너지와 열관리의 필요성
친환경, 지능형 자동차에 대한 사회적 관심이 높아지면서, 내연기관과 화석연료에 거의 전적으로 의존했던 기존의 자동차 구동계가 전동기와 전기로 서서히 대체되기 시
조회수 39 15:53
글로벌오토뉴스
BMW코리아, 창립 25주년 기념
BMW코리아가 창립 25주년을 기념하는 11월 온라인 한정 에디션 3종을 출시한다. M2 CS BMW 코리아 25주년 에디션과 뉴 X7 M50i 다크 섀도우 에
조회수 120 15:52
오토헤럴드
한국자동차전문기자협회
사단법인 한국자동차전문기자협회(AWAK)가 매해 선정해 오고 있는 ‘대한민국 올해의 차’ 선정 9년째를 맞아 큰 폭의 손질에 들어간다. 부문별 수상차를 세분화하
조회수 65 15:52
오토헤럴드
2년 전 뉴스 목록보기 보기
리스트광고

브랜드 선택

비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