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 다나와 앱
  • 다나와 홈

3년 7개월만의 변화, 스팅어 페이스 리프트

글로벌오토뉴스 조회 수2,770 등록일 2020.09.07
공유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Ctrl+V)하세요.

레이어 닫기

기아의 후륜 구동 준대형 세단 스팅어(Stinger)의 페이스 리프트 모델이 공개됐다. 첫 모델이 등장한 것이 2017년 2월인가였던 걸로 기억하는데, 벌써 3년 7개월이 지닌 것이다. 시간의 흐름은 멈추지 않는다. 그새 우리들은 코로나-19라는 초유의 사태를 겪고 있다.


글 / 구상 (자동차 디자이너, 교수)





스팅어는 처음 나올 때도 양산 모델이 2011년에 처음 공개됐던 ‘GT콘셉트’의 이미지를 거의 그대로 가지고 나오면서 급진적이라는 인상을 주었고, 3년이 넘게 지났음에도 그다지 시간이 흘렀다는 느낌이 강하지 않다. 스팅어는 전장 4,830m, 축거 2,905mm로 길이로는 준대형 급의 크기이다. 그래서 이제는 어느 정도 기아 브랜드의 후륜 구동 스포티 세단의 대표 주자로 자리매김하는 모델이라고 할 수 있다. 물론 기아의 플래그 십으로 K9이 있긴 하다.





페이스 리프트 모델의 한계 때문에 변경의 폭은 크지 않다. 앞 뒤 범퍼와 헤드 램프, 테일 램프 등의 세부적인 모양이 달라졌다. 라디에이터 그릴은 변화하지 않았다. 그 대신 앞 범퍼의 아래쪽 공기 흡입구와 측면 에어 스쿱의 형태가 바뀌었다.





스팅어는 첫 모델 자체가 완전히 새로운 디자인으로 시작됐고, 동시에 독창성도 있어서 페이스 리프트 라고 해도 별로 바꿀 게 없어 보인다. 그대신 뒷모습은 많이 변한 것 같은 인상이다. 먼저 테일 램프가 좌우로 나뉘어 있던 것을 기본 틀은 바꾸지 않으면서 위쪽을 OLED 발광 소자를 이용해 그래픽적으로 연결감을 더 강조했다. 뒤 범퍼도 전체를 바꾸었다. 네 개의 테일 파이프 직경이 정말 커졌다. 그래서 고성능 차량의 이미지를 한껏 강조하고 있다.





측면에서 눈에 띄는 것은 펜더에 자리잡은 공기 배출구이다. 물론 정말 공기를 많이 배출하는 것은 아니고 앞 범퍼의 에어 스쿱에서 유입된 공기가 브레이크를 냉각시키고 다시 빠져나가는 길목을 만들어주는 역할이다. 이 부분도 조금은 바뀌었다.





페이스 리프트 된 스팅어의 헤드 램프는 일견 크게 바뀐 것이 없어 보이지만, 실제로는 외곽 형태도 바뀌었다. 그래서 앞 펜더도 다르다. 헤드 램프가 좀 더 역동적인 형태로 바뀌면서 눈매를 뒤쪽으로 좀 더 잡아당겼다. 소위 좀 더 뒤로 ‘찢은’ 형태이다. 그래서 전면의 인상도 조금 더 강렬해 보인다. 물론 어두운 색의 차체에서는 두드러지지 않겠지만, 밝은 색의 차체라면 표정은 더 강렬할 것이다. 측면의 공기 배출구가 바뀐 이유도 바로 앞 펜더를 새로 만들면서 그 부분도 바꿀 여력이 생긴 때문일 것이다.





반면에 테일 램프는 차체는 바꾼 부분은 없어 보인다. 그 대신에 앞서 언급한 대로 좌우를 연결시키는 인상을 강조하기 위해 위쪽에 OLED를 썼다. 그리고 트렁크 리드 뒷면의 중앙부에 종전에 기아 엠블럼을 붙이던 것에서 스팅어 엠블럼으로 바꾸었다. 그런데 스팅어에는 애초부터 앞에는 기아 엠블럼을 쓰지 않고, 후륜 구동을 형상화 했다고 하는 알파벳 E를 연상시키는 독자 엠블럼을 붙였다. 물론 그 엠블럼은 지금도 여전히 후드 끝과 휠의 센터 캡 등등의 위치에 쓰인다.





기아 브랜드가 2022년까지 순차적으로 기존의 기아 영문 로고를 새로운, 좀 더 디지털적인 감성의 로고로 바꾸기로 한 마당에 새로 등장한 차량에 기존의 브랜드 엠블럼을 쓰는 대신에 차종 전용 엠블럼을 쓰는 방법도 설득력은 있어 보인다.





페이스 리프트 모델은 19인치와 18인치의 두 종류의 새로운 휠도 제공된다. 기존의 휠도 기하학적이면서 새로운 인상이 여전한데 새로운 두 종류의 휠은 하나는 중립적 방향성을 가지고 있고 다른 하나는 마치 바람개비 같은 이미지로 방향성을 강조하고 있다. 게다가 18, 19인치라는 크기도 이전의 국산차에서는 보기 어려웠던, 정말로 큰 휠이다.


실내에서의 변경 폭은 도어 트림 패널의 색상이 투 톤으로 바뀐 것이 눈에 띄고 나머지는 거의 동일해 보인다.





스팅어는 제네시스 G70와 형제차라고 할 수 있지만, 테일 게이트가 있는 5도어 해치백 차량이고 뒷좌석을 폴딩 해서 공간의 변환이 가능하다는 점 때문에, 조금 더 실용적인 성향을 가지고 있다고 할 수 있다. G70이 정통 3박스 4도어 세단이면서 앞 좌석 중심의 성격이기에 스팅어가 보여주는 역동적인 차체 디자인과 5도어, 2박스 구조의 해치백 구조는 명확한 대비를 보여준다.





스팅어가 제공하는 특징은 역동적인 차체 스타일에 트렁크 공간의 실용성을 더 가지고 있다는, 일견 이율배반적 속성이지만, 그로 인해 젊은 소비자에게 어필할 수 있을 것이라는 점이다. 물론 판매량은 G70이 조금 더 많지만…. 스팅어의 페이스 리프트 모델은 스팅어의 스포티한 성격을 좀 더 강조하는 방향으로 맞추어 졌다고 할 수 있고, 그리고 이를 통해서 국내 승용차 시장에서도 다양한 디자인 가치가 공존하는 차량을 볼 수 있게 됐다고 할 것이다.

<저작권자(c) 글로벌오토뉴스(www.global-auto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아이나비 전후방 FHD 블랙박스 QXD3000 미니 S, 11번가 원데이 특가 판매!
블랙박스 대표 제조사인 아이나비의 전후방 FHD 블랙박스 QXD3000 미니 S를 11번가에서 원데이 특가로 판매하고 있다. 기존 가격인 219,000원대비 2
조회수 179 2020-09-25
다나와
순수 전기차 르노 ZOE, 자투리 충전으로 846km 당일 시승 성공
전기차가 몰려오고 있다. 10년 전까지만 해도 상상하지 못했던 일이 벌어지고 있다. 미쓰비시 아이미브(i-MiEV)가 나오고 테슬라가 등장하고 중국에서 BYD
조회수 245 2020-09-25
오토헤럴드
미 캘리포니아, 2035년부터 내연기관차 판매 금지
미국 캘리포니아주가 2035 년까지 모든 신차를 배기 가스를 배출하지 않는 제로 배출 차량으로 하도록 의무화한다고 발표했다. 주에서 자동차 업체의 가솔린 자동차
조회수 375 2020-09-25
글로벌오토뉴스
BMW, 전시용 차를 팔았다며 실적 부풀렸다가 210억원 벌금
독일 프리미엄 브랜드 BMW가 미국에서 자동차 소매 판매량을 부풀렸다가 1800만 달러, 한화로 약 210억원의 벌금을 물게됐다. 25일 로이터, AP 통신 등
조회수 552 2020-09-25
오토헤럴드
[극한 시승] 르노 조에로 부산 왕복 840km, 부족함없이 잘 달려 줬다
1회 충전 주행 가능 거리 '309km' 유럽 판매 1위 순수 전기차 르노 조에를 몰고 부산을 돌아오는 846km 시승을 했습니다. 오며 가며 밥
조회수 228 2020-09-25
오토헤럴드
[오토저널] 자율주행기술의 현실과 전망
최근에 자율주행자동차와 관련하여 끝없이 반복되는 질문은 1) 자율주행차가 언제 상용화돼서 탈 수 있나요? 2) 자율주행기술은 Tech회사와 자동차회사 중에 누가
조회수 162 2020-09-25
글로벌오토뉴스
현대자동차 고성능 브랜드 N 전 라인업, ‘2020 뉘르부르크링 24시 내구레이스’ 참가
현대자동차 고성능 브랜드 N의 3개 차종 전 라인업이 가혹한 주행 환경으로 유명한 ‘뉘르부르크링’에서 레이스를 통해 성능 입증에 나선다.현대차는 26일부터 27
조회수 190 2020-09-25
글로벌오토뉴스
푸조, 고성능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모델 ‘푸조 508 PSE’ 공개
푸조가 24일 (현지시간) 푸조 브랜드 창립 210주년 온라인 행사에서 푸조 역사상 최고의 퍼포먼스를 자랑하는 고성능 플러그인 하이브리드(PHEV) 모델 ‘푸조
조회수 423 2020-09-25
글로벌오토뉴스
[스파이샷] 포르쉐 카이맨 GT4 RS 주행 테스트 영상
포르쉐 카이멘 GT4는 레인지 톱 모델이다. 여기에 미드십 스포츠카의 더 강력한 RS를 개발 중이다. 포르쉐는 GT4보다 훨씬 더 집중된 로드카에 대한 잠재력이
조회수 124 2020-09-25
글로벌오토뉴스
123. 일론 머스크와 시진핑의 선언, 그리고 트럼프 리스크
테슬라의 배터리데이로 시끄럽다. 시끄러운 것은 주식 투자자들의 관점에서 그렇다. 코로나 19로 사상 최악의 경제위기라고 떠들면서 정작 자산가들은 자산을 어떻게
조회수 188 2020-09-25
글로벌오토뉴스
2년 전 뉴스 목록보기 보기
리스트광고

브랜드 선택

비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