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기자수첩] 허술한 보안에 맥 빠진 신차 제네시스 GV80

오토헤럴드 조회 수4,468 등록일 2019.12.05
공유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Ctrl+V)하세요.

레이어 닫기

올해 출시되는 신차 가운데 마지막 모델이 될 제네시스 GV 80이 연일 화제다. 여기저기에서 터져 나온 실제 차 이미지를 보고 난 후의 반응은 일단 뜨겁다. 역대급, 이것으로 끝과 같은 호평이 많다. 해외에서도 높은 기대감을 보인다.

2017년 처음 공개된 콘셉트카의 어색함을 버리고 프리미엄 브랜드다운 고급스러움과 세련된 외관을 갖췄고 실내 구성도 손색이 없다는 평가가 많다. BMW X5, 볼보 XC90, 벤츠 GLE 등을 경쟁차로 지목하고 "긴장해야 할 것"이라는 얘기도 나왔다.

우리나라와 해외에서 GV 80의 외관과 실내 구성에 대해 세부적인 분석이 나오고 있는 것은 유례없이 공식 공개 전 실제 차 이미지가 대거 등장한 때문이다. 테스트 주행이나 잠깐 세워져 있을 때 흔히 찍는 그런 스파이샷이 아니다. 공장에서 찍은 선명하고 세부적인 이미지들이 연일 터져 나왔다.

현대차와 기아차는 해외 브랜드와 다르게 출시 전 신차 공개를 극도로 꺼린다. 기아차가 신형 K5의 프리뷰에서 미디어의 영상과 사진 촬영을 허용한 것은 극히 이례적이다. 광고나 마케팅을 위한 야외 촬영에서 의도하지 않게 외부로 노출된 저화질 이미지 한 장만으로도 법석을 떤다.

온라인에서 나돌고 있는 GV 80의 이미지는 따라서 현대차 보안 체계에 심각한 허점이 있는 것 아니냐는 우려를 낳게 한다. 유출되고 있는 실제 차 이미지의 대부분이 현대차 공장에서 나온 것이다. 대부분은 조립 라인의 마지막 단계인 품질 검사장에서 촬영된 것으로 보인다.

안정적인 각도에서 촬영된 실내 사진에는 모드에 따라 변화하는 클러스터도 상세하게 담아냈다. 현대차가 의도적으로 스파이샷을 유출하고 있다는 의혹도 나오고 있지만 유출된 이미지가 포함된 기사의 삭제를 강경하게 요구하는 것으로 봐서 그럴 리 만무하다.

업계 관계자는 "조립 라인에 스마트폰을 소지할 수 있는 관대한 노사관계"를 원인으로 보고 있다. 누구든 마음만 먹으면 공장 내부는 물론, 아직 공개하기 전 신차를 촬영하고 유출하는 것이 가능하다는 것이다. 신차는 수천억 원에 달하는 막대한 비용을 들여 개발한다.

신차의 상품성 못지않게 마케팅은 성패를 가르는 매우 중요한 요소다. 치밀한 시장 분석에 맞춰 일정을 짜고 언제 어느 부분을 공개하고 광고를 시작하고 론칭을 하고 판매를 시작할지를 결정한다. 그런데 어느 직원이 자신의 스마트폰으로 몰래 찍은 사진을 인터넷에 유포하면 그런 계획이 수포가 된다.

마케팅 전략에 차질이 발생할 것이 뻔하고 이에 따른 손실도 막대할 것이 당연하다. 그런 이미지를 유포한 직원의 마음보가 무엇인지 가늠하기 어렵지만 적어도 회사 전체에 막대한 손해를 끼치고 마케팅 전략에 차질을 줬다는 사실은 분명하다. 


김흥식 기자/reporter@autoherald.co.kr


ⓒ 오토헤럴드(http://www.autoherald.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 danawa 2019.12.09
    vnq
    0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1

현대차 쏘나타, 켈리 블루북 ‘최고 기술상’ 선정..그 배경은?
현대차 쏘나타가 최고 기술상을 받았다. 미국의 자동차 전문 평가기관 켈리 블루북(Carley Blue Book)은 29일 현대자동차 쏘나타 DN8에 최고 기
조회수 12 09:48
데일리카
10년 이상 지속된 다카타 에어백 공포..리콜 받지 않으면...
일본 다카타 에어백의 공포가 쉽게 사그라들지 않을 모양이다. 29일 일본 국토교통성에 따르면 다카타 에어백 리콜을 받지 않은 9년 이상 노후차들은 운행…
조회수 13 09:48
데일리카
전기차 루시드 ‘에어’ vs. 테슬라 모델S..과연 소비자 평가는?
미국의 신생 전기차 업체 루시드모터스가 콘셉트카 발표 4년만인 올해 유럽시장 진출을 위한 사전계약에 돌입했다. 27일(현지시각) 루시드모터스는 전기 세…
조회수 12 09:47
데일리카
[김필수 칼럼] ‘독불장군’ 군림하는 벤츠..리더의 역할은?
국내 시장에서 수입차의 위세는 남다르다. 국내 신차 시장 점유율 16%를 넘어 진군을 계속하고 있다. 물론 최근 일본과의 무역 분쟁으로 일본차가 개점휴업 상…
조회수 16 09:47
데일리카
[스파이샷] 르노 캉구 CV
르노의 3세대 캉구 상용차가 주행 테스트 중 카메라에 포착됐다. 경량 밴과 넉넉한 실내 공간을 가진 피플 무버를 표방하며 1997년 처음 등장했으며 11년 후
조회수 12 09:36
글로벌오토뉴스
수소차는 이상적인 차세대 교통수단? 과연?
[IT동아 김영우 기자] 더 높은 효율을 내면서 보다 친환경적인 에너지로 전환하는 건 4차 산업혁명 시대를 앞당기기 위한 원동력 중 하나다. 이러한 상황에서 대
조회수 8 09:22
IT동아
현대차, 2020 WRC 몬테카를로 랠리 개막전서 우승..‘순항’
현대차 월드랠리팀이 WRC 개막전에서 우승했다. 현대자동차는 23일부터 26일(현지시각)까지 모나코에서 열린 2020 월드랠리챔피언십(World Rally
조회수 51 2020-01-28
데일리카
고민스러운 제네시스 GV80의 디자인
제네시스 브랜드 최초의 SUV GV80에 많은 사람들의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우선은 최근의 자동차 시장 동향이 SUV 중심인 것이 큰 이유 중 하나일 것이고,
조회수 263 2020-01-28
글로벌오토뉴스
현대차그룹
현대차 그룹이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로 비상이 걸린 중국에서 주재원 가족을 한국으로 철수 시키고 중국 입국을 보류하는 등 긴급 조치를 내렸다. 현대차 그룹은 28
조회수 68 2020-01-28
오토헤럴드
이왕이면 무쏘 전기차, 포니 해치백 그리고 봉고 픽업 트럭은 어떨까
자동차의 레트로 열풍이 작년 한 해 뜨거웠다. 세계 여러 모터쇼에서 한 시대를 풍미했던 과거의 모델을 기반으로 하는 복고풍 콘셉트카가 연이어 공개됐다. 현대차는
조회수 88 2020-01-28
오토헤럴드
2년 전 뉴스 목록보기 보기
리스트광고

비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