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기아차, ‘스팅어’ 후속 모델 개발 계획 불투명..왜?

데일리카 조회 수753 등록일 2019.09.23
공유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Ctrl+V)하세요.

레이어 닫기
기아차 스팅어


[데일리카 박홍준 기자] 스팅어 후속모델 출시가 불투명한 것으로 비춰져 주목된다.

21일(현지시간) 그레고리 기욤(Gregory Guillaume) 기아자동차 수석 디자이너는 해외 자동차 전문매체 카어드바이스와의 인터뷰를 갖고, 스팅어의 판매가 당초보다 저조함은 물론, 후속 모델의 출시가 답보되지 않은 상태라고 말했다.

그는 “스팅어는 상징적인 모델인 탓에 실제로 많은 판매량을 기대한 건 아니지만 당초보다 저조한 실적을 보이고 있는 건 맞다”며 “아직 구체적인 답을 줄 수는 없지만 스팅어의 지속성에 대해 생각해봐야 할 때”라고 말했다.

스팅어


그가 스팅어에 대한 불확실성을 우려했다는 점을 감안할 때, 이는 현재까지 스팅어의 후속 모델에 대한 선행 연구가 진행되고 있지 않다는 의미로 들린다. 자동차의 연구 개발엔 통상 4~5년간의 시간이 소요되는 만큼, 현대기아차의 신차 교체 주기를 감안한다면, 이미 스팅어 후속모델에 대한 선행 연구가 진행되고 있어야 하기 때문이다.

스팅어는 지난 2017년 공개된 기아차 최초의 후륜구동 스포츠 세단으로, 367마력의 최고출력과 3.9초의 제로백 등 강력한 성능으로 주목받았다. 패스트백 스타일의 과감한 디자인 또한 자동차 업계 전반의 이목을 이끌어내기도 했다.

스팅어는 출시 초기 높은 관심을 모았던 것에 반해, 판매량은 저조한 상태다. 출시 첫 해 국내 시장에서 6122대가 판매된 스팅어는 지난 해 5700대가 판매되는 데에 그친데다, 올해 들어서도 지난 달 까지 2708대가 판매되는 등 판매량은 지속적인 감소세다.

그레고리 기욤 기아차 유럽 디자인센터 수석디자이너


글로벌 시장에서도 동급 차종 대비 판매량은 저조하다. 직접적인 경쟁 차종으로 언급되는 아우디 A5의 경우, 미국에서 월 평균 2000~2500대 수준의 판매 추이를 보이고 있는 반면, 스팅어의 판매량은 900~1200대 선에 머무르고 있기 때문이다.

기욤 수석 디자이너는 스팅어의 지속성에 회의적 입장을 내놨지만, 현행 스팅어의 판매 추이 등을 조금 더 지켜봐야 한다는 입장이다. 그는 “아직 시간이 남아있기 때문에 스팅어에 대한 다양한 가능성을 검토해볼 수 있다고 생각한다”며 “프리미엄 혹은 상징적인 모델들이 궤도에 오르기 까진 일부 시간이 필요한 건 사실”이라고 설명했다.

클래스가 다른; 자동차 뉴스 데일리카 http://www.dailycar.co.kr
본 기사를 이용하실 때는 출처를 밝히셔야 하며 기사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 관련기사 ]
쌍용차 G4 렉스턴, 40~50대 소비자 타깃..틈새시장 공략 ‘승부수’
현대차, i30 페이스리프트 계획..PHEV 라인업 추가
전기차 업체 새안이 공개한..전기 슈퍼카 ‘프로젝트 X’ 콘셉트
쉐보레, 말리부 하이브리드 단종..원인은 판매 부진
현대차 신형 투싼, 수도권 외곽서 포착..출시 임박(?)
中 지리자동차, 피아트·크라이슬러(FCA) 인수하나..배경 ‘촉각’
포르쉐의 전기 슈퍼카 ‘타이칸’, 서울 도심서 목격..출시 임박!
  • 회사명
    기아
    모기업
    현대자동차그룹
    창립일
    1944년
    슬로건
    The Power to Surprise
  • 기아 기아 스팅어 종합정보
    2017.05 출시 중형 09월 판매 : 264대
    휘발유, 경유 1998~3342cc 복합연비 8.4~15.0 ㎞/ℓ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벤츠의 대형 SUV, 2020년형 GLS
우리나라에서 요즘처럼 대형 SUV에 대한 관심이 높았던 때가 있었을까? 문득 1993년에 쌍용자동차에서 무쏘를 처음 내놓았을 때가 떠오른다. 무쏘는 현재의 싼타
조회수 1 10:46
글로벌오토뉴스
캐딜락, 소비자 인기 높았던 XTS 단종..그 이유는?
미국의 자동차 제조업체 캐딜락은 XTS의 마지막 차량의 양산을 끝내며, 단종을 알렸다. XTS는 전통적인 편안함을 추구하는 캐딜락 고객들을 위한 상품으로 제작…
조회수 3 10:46
데일리카
[영상시승] 이것이 디자인의 힘. 볼보 3세대 S60 T5
볼보의 3세대 S60은 '스칸디나비안 럭셔리'로 대변되는 볼보의 디자인 철학이 완벽히 녹아들며 브랜드의 정체성을 표현하고 있다. 간결하고, 친근하며, 고급감이
조회수 12 09:33
글로벌오토뉴스
폭스바겐, 슈퍼카 브랜드 람보르기니 매각 또는 상장 고민
벤틀리, 부가티 등 수 많은 계열 브랜드를 거느리고 있는 폭스바겐 그룹이 슈퍼카 람보르기니를 어떻게 처분할지를 놓고 고민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폭스바겐 그룹은
조회수 23 09:33
오토헤럴드
대규모 리콜 현실화된 벤츠..끝나지 않은 배출가스 악몽
우려가 현실이 됐다. 메르세데스-벤츠의 대규모 리콜 사태 우려가 드디어 현실화됐다. 독일 자동차 제조사 다임러는 11일(현지시각) "메르세데스-벤츠
조회수 29 09:32
데일리카
BMW, 수익성 높은 대형차 판매 늘린다.
BMW가 전동화로 인한 비용 증가와 비용절감을 위해 대형차의 판매를 늘릴 계획이다. 올 해 출시된 대형 SUV X7이 글로벌 경기 침체 속에서도 그룹 판매 증가
조회수 7 09:30
글로벌오토뉴스
현대기아차, 쎄타2 GDi 엔진 8개차종 52만대
현대기아차가 국내 쎄타2 GDi 차량 고객들의 만족도 제고를 위해 엔진 평생 보증 프로그램을 제공한다고 11일 오후 밝혔다.현대차와 기아차는 쎄타2 GDi 차량
조회수 29 09:29
오토헤럴드
테슬라, 픽업트럭 ‘모델B’ 공개 계획..출시 일정은?
테슬라가 오는 11월 전기 픽업트럭을 공개한다. 출시 시점은 오는 2020년으로 미국 픽업트럭 시장의 강자 포드 F-150과 쉐보레 실버라도를 직접 겨냥한다.
조회수 23 09:27
데일리카
기아차 텔루라이드 윈드 쉴드 작은 충격에도 균열 논란
북미 지역에서 판매되고 있는 기아차 대형 SUV 텔루라이드가 암초를 만났다. 앞 유리(윈드 쉴드)가 스톤칩으로 불리는 작은 충격에도 너무 쉽게 파손된다는 불만이
조회수 29 09:26
오토헤럴드
[시승기] 다시 돌아온 아우디 선봉장..아우디 A5 스포트백
출시 시점은 3년이 지났다. 그리고 오래된 출시 시점으로 부분변경 모델이 공개됐다. 여기에 국내 시장에서 가장 인기있는 장르인 SUV와 세단도 아니다. 스포트…
조회수 31 09:25
데일리카
2년 전 뉴스 목록보기 보기
리스트광고

비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