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선루프 대신 선택한 긴급제동, 절반 이상의 충돌 사고 예방

오토헤럴드 조회 수2,173 등록일 2019.06.26
공유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Ctrl+V)하세요.

레이어 닫기

자동차 구매자가 가장 선호하는 선택 품목 가운데 하나인 '첨단 운전 보조시스템(ADAS)'으로 충돌을 피하거나 예방한 사례가 적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따라서 현재 고가의 선택사양이나 패키지로 제공되는 첨단 운전 보조시스템의 가격을 낮추거나 최소한의 기능은 기본 탑재해야 한다는 주장이 나왔다.

미국 컨슈머리포트는 2015년~2019년형 모델 7만2000대의 자동차와 운전자를 대상으로 조사를 한 결과 "첨단 운전 보조시스템이 승객과 운전자를 안전하게 지킬 수 있는 것으로 입증이 된 만큼 럭셔리 브랜드나 일반 브랜드, 또는 트림을 구분하지 말고 모든 신차에 기본 적용해야 한다"라고 말했다. 

컨슈머리포트에 따르면 긴급 제동장치(AEB)와 전방충돌방지시스템(FCW)이 적용된 자동차의 충돌사고는 그렇지 않은 자동차보다 무려 50%나 적었던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예민한 반응으로 경고를 보내는 차선이탈 경고 및 유지(LDWS/LKAS) 등은 지나치게 조향을 강제하거나 경고음에 대한 거부감은 큰 것으로 조사됐다.

이번 조사에서 운전자의 60%는 자동차의 측후방을 감지해 근접 차량이나 장애물을 알려주는 사각지대감지시스템(BSW)덕분에 충돌을 피한 경험이 있다고 답했다. 그러나 일반적인 교통사고를 유발하는 가장 큰 원인을 제거하는데 크게 기여하는 BSW는 대부분 소리나 빛으로 나타나는 경고가 성가시다며 작동을 하지 않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컨슈머리포트는 미국 고속도로안전보험협회(IIHS)의 데이터를 인용해 FCW, AEB가 장착된 자동차의 경우 그렇지 않은 자동차보다 충돌사고가 절반(50%) 이하, 후방 카메라와 주차 센서, 후방 자동 제동 시스템의 경우 78% 이하까지 사고 발생이 줄어든다고 말했다.

이번 조사에서는 47%의 운전자가 FCW와 AEB 덕분에 충돌 사고를 피할 수 있었고 BSW는 60%, LDW와 LKA는 31%, 후방 자동 제동 시스템 52%, ACC는 19%가 충돌 회피에 기여를 한 것으로 나타났다. 컨슈머 리포트는 "갑자기 뛰어든 사슴을 발견하고 브레이크 페달에 발을 올리기 전 자동차가 먼저 완전하게 멈춰 사고를 막았다"는 사례를 들며 "자동차의 첨단운전보조시스템의 효과를 의심할 이유는 없다"라고 강조했다.

첨단 운전 보조시스템이 사고를 예방하고 회피하는데 기여하는 효과가 큰 것으로 알려지면서 이를 찾는 운전자도 늘고 있다. 컨슈머리포트가 인터뷰한 토요타 미국 법인 관계자는 "AEB의 기본 장착 여부가 신차 구매에 결정적인 요소가 되고 있다"라고 말했다.

이에 따라 FCA, GM, 아우디, BMW, 제네시스, 벤츠, 볼보 등 다수의 업체가 AEB를 기본 사양으로 채택하고 있으며 더 늘어날 전망이다. 한편 2018년 미국에서 판매된 차량의 29%가 기본 장착된 AEB는 2019년 48%로 증가했고 약 20개의 자동차 회사가 오는 2022년 9월까지 대부분의 신차에 FCW와 AEB를 기본 제공하겠다고 약속한 바 있다. 


김흥식 기자/reporter@autoherald.co.kr


ⓒ 오토헤럴드(http://www.autoherald.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 danawa 2019.06.28
    최신 자동차들에 길들여진 사람들이 꼭~! 명심했으면 싶은 점이
    본인 차의 최신 안전 기능들을 다른 차들도 동일하게 갖고 있지 않다는 점을 유념했으면 싶네요.

    도로를 달리다 보면 칼치기 비스므리하게 끼어들기 하는 차량들이 늘어나고 있습니다.
    즉, 저 앞에 가는 차도 내 차처럼 후측방 경고장치가 있을 거란 착각들을 하시는지
    깜빡이를 켜놓고 위험천만하게 끼어들기 하는 상황이 점점 늘어나더군요.
    만에 하나 앞 차의 운전자가 룸미러만 보고
    사이드 미러 주시가 늦는다면 그 운전자는 당황할 것이고
    당황은 사고로 이어지게 될겁니다.
    그러니 본인 차에 최신 안전장비가 있다고 해서
    다른 차도 모두 같을 거라는 착각은 하지않았으면 좋겠습니다.
    5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 danawa 2019.06.30
    그들은 착각을 하는게 아니라 그냥 운전을 못하는겁니다.
    0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 danawa 2019.06.30
    스릴를 즐기는거죠. 그러다 사고나면 보험처리하고요. 요는 한국의 사법체계가 물러 터졌다는거죠.
    다른 분야도 마찬가지로.
    0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1

아우디 코리아, 더 뉴 아우디 A6 45 TFSI 콰트로 출시
아우디 (사장: 제프리 매너링) 는 아우디의 프리미엄 비즈니스 중형 세단 ‘더 뉴 아우디A6 45 TFSI 콰트로 (The new Audi A6 45 TFSI
조회수 205 11:54
글로벌오토뉴스
아우디 신형 A6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유럽 시장 출시
아우디는 신형 A6 세단 (Audi A6 Sedan)의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모델인 '55 TFSI e 콰트로'를 유럽 시장에 출시했다. 독일에서의 차량 기본 가
조회수 51 11:05
글로벌오토뉴스
현대·기아차, 스마트스트림 신규 엔진 2종 하반기 적용
현대·기아차가 22일, 23일 이틀 동안 롤링힐스 호텔(경기도 화성 소재)에서 ‘2019 현대·기아 국제 파워트레인 콘퍼런스(2019 Hyundai-Kia In
조회수 128 11:04
오토헤럴드
2019 도쿄모터쇼 개막, 수소와 자율로 미래를 열다
[도쿄] 2019 도쿄모터쇼가 시작됐다. 23일 프레스데이를 시작으로 다음 달 4일까지 도쿄 빅 사이트에서 열리는 이번 모터쇼는 '미래를 열다'를
조회수 51 11:04
오토헤럴드
美 소금사막에서 최고속에 도전한 현대차, 넥쏘 · 쏘나타 HEV
현대자동차의 대표적 친환경차 넥쏘 수소전지차와 쏘나타 하이브리드가 미국 본네빌 소금 사막에서 최고속도 기록에 도전했다.23일 일부 외신에 따르면 현대차는 현지시
조회수 29 11:03
오토헤럴드
[임기상 칼럼] DPF 탑재한 경유차..성능이 더 좋아지는 이유
디젤 엔진과 가솔린 엔진의 가장 큰 차이점은 연료 자체의 성분 구성으로 연소시키는 과정이다. 디젤 엔진은 휘발유 엔진과 비교하면 고온 고압 상태로 연…
조회수 56 11:02
데일리카
[스파이샷] 포르쉐 911 GTS 카브리오
포르쉐 911 GTS 카브리올레 버전이 독일 뉘르부르크링에서 주행 테스트 중 카메라에 포착됐다. 2021년형으로 내년에 출시가 예고되어 있는 GTS는 992 플
조회수 22 11:01
글로벌오토뉴스
랜드로버, 2021년 하반기 벨라 보다 작은 순수전기차 출시 계획
재규어랜드로버가 2018년 6월 제네바 모터쇼를 통해 브랜드 내 첫 순수전기차 재규어 'I-PACE'를 선보인 이후 2021년 랜드로버 엠블럼을
조회수 24 11:00
오토헤럴드
현대 8세대 쏘나타 센슈어스 시승기
현대 8세대 쏘나타 센슈어스를 시승했다. 펫 네임 센슈어스 스포티니스에서 알 수 있듯이 현대차가 쏘나타에 부여한 이미지가 강조된 모델이다. 1.6 터보차저 엔진
조회수 80 10:58
글로벌오토뉴스
쉐보레 블레이저, 공급 문제로 제품 조립에 차질
2020년형 쉐보레 블레이저가 신형 4기통 터보엔진을 장착할 예정이지만 적어도 현재로서는 엔진을 구하지 못할 가능성이 크다. 사실, GM은 부품 부족으로 멕시코
조회수 93 10:57
글로벌오토뉴스
2년 전 뉴스 목록보기 보기
리스트광고

비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