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연비 좋기로 소문난 국산 하이브리드, 수입 경유차 위협

오토헤럴드 조회 수422 등록일 2019.05.24
공유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Ctrl+V)하세요.

레이어 닫기

수입차의 체감 연비와 연비 만족도가 국산차 보다 좋고, 연료 타입별로는 하이브리드, 경유, 휘발유의 순으로 나타났다. 이는 컨슈머 인사이트의 연례 자동차 기획 조사 결과로 하이브리드는 국산차와 수입차 모두 체감 연비와 만족도가 높았고 특히 국산 하이브리드에 괄목할 발전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국산 하이브리드는 체감 연비에서 수입과 같은 수준이었고, 만족도는 수입 경유차 보다 높았다. 전반적으로 수입차의 만족도가 높았으나, 특히 경유차와는 차이는 크지 않았다. 연비 논란 후 수입 경유차의 판매는 많이 줄었지만 연비에 대한 만족도는 여전했다.

연비 만족도는 수입 72.7점, 국산 64.5점으로 수입이 국산보다(8.2점) 높았으며, 연료 타입별로는 하이브리드, 경유, 휘발유 순이다. 하이브리드의 연비 만족도는 국산과 수입 모두 80점을 넘었다. 특히 국산 하이브리드의 만족도가 80.8점을 얻어 수입 경유차(78.0점)를 적지 않은 차이(2.8점)로 앞섰다.

하지만 국산 경유차는 수입차와의 차이(11.0점)를 좁히지 못했고 국산 휘발유차는 가장 낮은 평가를 받았다. 소비자가 지각하는 체감 연비(이하 체감 연비)는 수입 12.7km/ℓ, 국산 11.9km/ℓ다. 연료 타입별로는 하이브리드, 경유, 휘발유 순으로 각 종류별로 국산과 수입의 우열이 갈렸다.

휘발유는 국산(11.5km/ℓ)이 수입(10.6km/ℓ)을 앞섰으나, 경유는 수입(13.9km/ℓ)이 국산(12.3km/ℓ)보다 높았다. 하이브리드는 국산과 수입 모두 16.6km/ℓ로 같았다. 국산 하이브리드의 연비가 크게 향상됐다는 것을 의미하며 높은 만족도로 연결됐다.

일반적으로 수입차는 국산차에 비해 배기량이 큰 차가 많다. 연비 측면에서 크게 불리할 것으로 보이지만 소비자 체감 연비는 수입차가 더 좋고 만족도 역시 높았다. 컨슈머 리포트는 차의 크기와 가격을 고려해 같은 차급 또는 같은 가격대의 연비와 연비 만족도를 구하면 더 큰 차이가 나타날 것이라고 분석했다.

따라서 국산의 열세는 분명한 사실이며 하루 빨리 극복해야 할 과제로 지적했다. 연비는 최근 수입차가 약진하는 주요 이유 중 하나로, 단기간에 극복하기 어려울 것이라는 전망이 지배적이다. 그러나 국산 하이브리드의 괄목할 향상은 새로운 돌파구가 될 수 있다는 가능성을 보여줬다.

국산 하이브리드는 수입 하이브리드와 동일한 수준의 연비를 보였을 뿐 아니라, 넘보기 어려웠던 수입 경유차 보다 더 높은 만족도를 과시했다. 국산 하이브리드가 수입 경유차를 저격하는 한편, 수입 하이브리드의 대항마가 될 가능성이 충분하다는 의미다.

이번 결과는 컨슈머인사이트의 ‘연례 자동차 기획조사(2018년, 제 18차)’의 일부로, 최근 3년내 새차 구입자(2만2989명)에게 자기 차의 시내와 고속도로 각각의 체감 연비를 묻고, 체감 연비에 대해 얼마나 만족하는지를 10점 만점으로 평가하게 했다. 체감 연비는 1ℓ당 주행 거리(km), 만족도는 100점 만점으로 환산했다.


김흥식 기자/reporter@autoherald.co.kr


ⓒ 오토헤럴드(http://www.autoherald.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벤츠, 콤팩트 SUV GLB 35 AMG 개발 중.. 공개 일정은?
벤츠가 지난 10일 공개한 GLB의 고성능 모델 35 AMG가 독일 뉘르부르크링 서킷에서 출시를 앞두고 막판 담금질 중이다. 13일(현지시간) 독일 아우토자이
조회수 479 2019-06-14
데일리카
LG는 볼보 인수한 지리차와 손잡고 SK는 M&A...전기차 ′세력 싸움′ 격화
전기차 배터리 시장을 두고 소송전까지 불사하며 치열하게 경쟁하고 있는 LG그룹과 SK그룹이 갈수록 영역을 확대하고 있다. 양사는 최근 대규모 인수합병이나 …
조회수 341 2019-06-14
데일리카
혼다코리아 이지홍 신임 대표이사 사장 취임
혼다코리아(www.hondakorea.co.kr)는 13일 주주총회를 통해 이지홍 자동차 사업부 상무이사를 신임 대표이사 사장으로 임명했다고 14일 밝혔다.이지
조회수 211 2019-06-14
글로벌오토뉴스
폭스바겐, 포드와 자율주행/EV 개발 협력 논의 중
폭스바겐 그룹이 포드와 자율주행 자동차와 배터리 전기차 개발을 위한 합의를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헤르베르트 디즈 CEO는 지난 13일, 전 세계 임원들과의
조회수 199 2019-06-14
글로벌오토뉴스
테슬라, 올 여름 전기 픽업 트럭 디자인 공개
테슬라는 지난 11일 개최된 주주총회를 통해 올 여름 테슬라 최초의 전기 픽업 트럭의 디자인을 공개한다고 발표했다. 테슬라는 2016년 7월 '마스터 플랜 파트
조회수 255 2019-06-14
글로벌오토뉴스
쉐보레 볼트EV, 지자체에서도 구매 만족도 최고!
국내 최초로 380km 이상의 획기적인 1회 충전 주행거리를 확보하고, 2017년 출시된 이래 2년 연속 계약 개시 당일 완판 기록을 세웠던 쉐보레 볼트 EV가
조회수 280 2019-06-14
글로벌오토뉴스
르노, 차세대 캡처 이미지 유출..하이브리드 라인업 확대하나(?)
유럽 시장에서 높은 인기를 보이는 르노의 소형 SUV 캡처(한국명 QM3)가 올해 차세대 버전 공개를 앞두고 SNS와 온라인 등을 통해 이미지가 유출됐다. 지
조회수 513 2019-06-14
데일리카
중국, 5월 신차 판매 17% 감소 11개월 연속 하락
중국시장의 2019년 5월 신차 판매대수가 전년 동기 대비 17% 감소한 156만 1,200대로 11개월 연속 하락했다. 1월부터 5월까지 누계 판매대수는 15
조회수 211 2019-06-14
글로벌오토뉴스
마세라티, ‘여름 맞이 무상점검 서비스’ 실시
마세라티가 6월 17일부터 28일까지 2주 간, 전국 9개 마세라티 공식 서비스센터에서 ‘2019 서비스 썸머 캠페인’을 실시한다.마세라티는 이번 캠페인을 통
조회수 207 2019-06-14
글로벌오토뉴스
현대자동차,
현대자동차가 이달 13일부터 14일까지 현대자동차 천안글로벌러닝센터(충청남도 천안시 소재)에서 '2019 서비스 테크 페스타(Service Tech Festa)
조회수 204 2019-06-14
글로벌오토뉴스
2년 전 뉴스 목록보기 보기
리스트광고

비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