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조립된 완성차의 90% 이상 결함, 전기차 테슬라의 생산라인 실상

오토데일리 조회 수1,972 등록일 2017.12.08

미국 전기차업체 테슬라가 조립기술에서 심각한 결함을 드러내고 있다. 

[엠오토데일리 이상원기자] 미국 전기차업체 테슬라모터스의 형편없는 조립 수준이 도마 위에 오르고 있다.

로이터통신은 미국 테슬라의 모델S와 SUV 모델X가 캘리포니아 프레 몬트 공장의 조립 라인에서 떨어진 곳에서 제조공정상의 결함 수정을 위해 다시 손질을 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모델3의 출고 지연 문제의 원인이 조립상의 문제 때문이라는 것이다.

테슬라는 당초 올 연말까지 5천 대, 2018년까지 1만 대의 모델 3를 출하한다는 계획이었으나 지난 3분기까지 겨우 200여 대 만 생산된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로이터는 테슬라의 현. 구 직원 9명을 대상으로 취재한 결과, 조립된 차량의 결함 수정 때문에 출하를 제 때 할 수 없는 상황이 일상화돼 있는 것으로 밝혀졌다고 전했다.

테슬라 내부 추적 시스템에 의한 최신 데이터 등에 따르면, 조립 후 품질검사에서 모델 S와 모델 X의 90% 이상에서 결함을 발견됐으며, 직원 일부는 이미 지난 2012년부터 이같은 문제가 발생되기 시작했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테슬라 측은 품질관리 프로세스가 이례적일 만큼 엄격해 미세한 결함도 발견, 수정하다 보니 출하가 늦어지고 있다고 설명했다. 또, 테슬라는 조립 완료 후에 발견되는 결함의 대부분은 사소한 것이어서 단 몇 분 만에 해결 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하지만 조립 후 결함률에 대해서는 언급하지 않았다.

일반적으로 토요타자동차 등 세계에서 가장 효율성이 높은 자동차 조제회사는 조립후 결함 수정 비율은 전체 생산차량의 10% 이하에 불과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로이터는 테슬라의 슈퍼 바이저를 맡은 적이 있는 직원의 말을 인용, 테슬라는 조립 완료 후 결함 수정작업 때문에 막대한 비용이 발생하고 있다고 전했다.

테슬라 차량은 그동안 세련된 디자인과 환경 기술, 그리고 혁신적인 가속 성능 등으로 소비자들을 매료시켜 왔다. 컨슈머 리포트의 조사에 따르면 테슬라 차량 소유자의 91%가 ‘다시 사고 싶다’고 할 정도였다.

하지만 컨슈머 리포트 잡지와 시장 조사업체인 JD 파워는 직접 조사 결과, 도어 핸들 결함과 바디 패널의 단차 등 테슬라 차량의 품질에 대해 부정적인 평가를 내리고 있다.

일부 테슬라 차량 소유자들도 웹 포럼 등을 통해 불쾌한 소음이나 버그가 많은 소프트웨어, 밀폐성이 낮은 인테리어와 트렁크에 빗물이 스며드는 등 문제에 대해 불만을 토로하고 있다.

전문가들은 3만5천 달러 정도의 대중 차량인 모델 3의 제작 공정에서 고품질 차량을 대량 생산할 수 있는 능력을 갖고 있는지가 판가름 날 것이라며, 이 것이 테슬라의 미래를 좌우하게 될 것이라고 지적하고 있다.

테슬라는 출범 이 후 지금까지 10억 달러에 달하는 손실을 기록하고 있어 신규투자나 결함 대응에 따른 자금조달이 쉽지 않아 주력시장에서 판매량을 대폭 확대하지 못하면 생존이 어려운 상황이다.

전문가들은 최상급 사양을 갖춘, 가슴 뛰는 제품을 만들어 낸다는 점에서 테슬라의 능력을 의심받지 않지만 새로운 무언가를 만들어내는 것과 그것을 실제로 완벽하게 대량생산하는 것은 다른 문제라면서 테슬라는 아직 대량 생산에서는 실력이 모자라는 것으로 평가하고 있다.

특히, 기존 차종인 모델 S나 모델 X의 결함속출은 테슬라가 아직 기본적인 제조기술 조차 확보지 못하고 있음을 보여주고 있는 것이라고 밝히고 있다.

로이터는 테슬라 프리몬트 공장 옥외 주차장에는 다시 수리를 기다리는 테슬라 차량이 무려 2천대 이상 대기하고 있지만 테슬라는 이러한 ‘수리 대기공간’의 존재를 부정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상원 기자/semin477@autodaily.co.kr


ⓒ 오토데일리(http://www.autodail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회사명
    테슬라
    모기업
    창립일
    2003년
    슬로건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 danawa 2017.12.11
    아무리 혁신의 아이콘 머스크라 하더라도
    자동차 제조에 들어가는 수많은 공법에 대한 노하우는 단순히 좋은 두뇌만 갖곤 불가능하고
    경험으로써만 익힐 수 있으니.... 생산기술 및 품질관리 인력에 대한 스카웃을 열심히 해야 할 듯
    자칫 대량 리콜로 회사가 휘청일 수 있음
    0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1

사고 잦은 여름 휴가철..안전운전을 위한 타이어 관리법은?
우리나라는 사계절이 뚜렷하지만, 여름철에는 도로 상황의 변화가 잦다. 갑자기 쏟아지는 폭우와 폭염이 잇따르기 때문이다. 이 같은 시기에는 자동차 사고도 …
조회수 16 11:43
데일리카
기아차, 2019 호주오픈 볼키즈 모집
기아차가 내년 1월 호주 멜버른에서 열리는 ‘2019 호주오픈 테니스 대회'에서 활약할 20명의 볼키즈를 모집한다.'볼키즈’란 테니스 경기 중 경
조회수 12 11:43
오토헤럴드
쌍용차, 2018년 협력사 분과위원회 개최
쌍용자동차는 협력사의 품질 및 기술경쟁력 제고를 통한 상생협력과 동반성장 도모를 위해 협력사를 대상으로 분과위원회를 개최한다고 17일 밝혔다.지난 4일 전장 부
조회수 18 11:00
글로벌오토뉴스
지프, 신형 컴패스 출시..가격은 3990만~4340만원
지프가 신형 컴패스를 출시하고 SUV 라인업을 강화한다. 지프는 17일 경기도 파주에 위치한 헤이리 출판단지 일원에서 출시회를 갖고 이날 본격적인 판매에 …
조회수 30 11:00
데일리카
타이어, 도로까지 솟구치는 역대급 폭염 대처법
고속도로 노면이 솟구쳐 오를 정도의 무더위가 전국을 강타하고 있다. 자동차의 여러 부품 가운데 계절 변화에 가장 민감한 것이 타이어. 부족한 공기압은 뜨거운 아
조회수 39 10:42
오토헤럴드
자동차 튜닝 축제, 2018 서울오토살롱 19일 개최
서울오토살롱 사무국이 ‘2018 서울오토살롱’ 전시행사를 오는 7월 19일부터 22일까지 4일간 서울 삼성동 코엑스에서 개최한다고 밝혔다. 산업통상자원부, 국토
조회수 30 10:42
오토헤럴드
쌍용차, 상생협력 및 동반성장 도모 협력사 분과위원회 개최
쌍용차가 협력사의 품질 및 기술경쟁력 제고를 통한 상생협력과 동반성장 도모를 위해 협력사를 대상으로 분과위원회를 개최한다고 17일 밝혔다.지난 4일 전장 부문
조회수 22 10:41
오토헤럴드
렉서스, 고성능 브랜드에 변화 예고..‘F 하이브리드 GT’ 출시 계획
렉서스가 고성능 ′F′ 브랜드에 전기동력을 사용하는 모델을 추가할 계획이라고 밝혀 주목된다. 자동차 전문매체 오토익스프레스는 15일(현지시각) 사와 요시…
조회수 29 10:41
데일리카
오프로드 강화, 지프 컴팩트 SUV ‘올 뉴 컴패스’ 출시
지프 컴팩트 SUV ‘올 뉴 컴패스’가 17일 출시됐다. 올 뉴 컴패스는 레니게이드와 체로키의 중간에 위치한 세그먼트로 지프의 핵심 SUV 라인업을 완성시켜준
조회수 39 10:41
오토헤럴드
지프, ‘올 뉴 컴패스’ 국내 출시
지프는 도시의 모험가들을 위한 새로운 컴팩트 SUV ‘올 뉴 컴패스(ALL NEW COMPASS)’를 국내에 출시한다. 도시에 거주하지만 늘 긍정적인 에너지와
조회수 26 10:40
글로벌오토뉴스
2년 전 뉴스 목록보기 보기
리스트광고

비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