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獨 환경단체, BMW 320d 왜건 배출가스 조작 주장. BMW, 사실 무근

오토데일리 조회 수174 등록일 2017.12.08

BMW의 주력모델인 320d 왜건모델이 배출가스 조작 시비에 휘말렸다.

[엠오토데일리 이상원기자] 독일 BMW의 주력모델인 320d 왜건모델이 또 다시 배출가스 조작 시비에 휘말렸다.

독일 화경단체인 DUH(Deutsche Umwelthilfe)는 BMW의 2.0 엔진을 탑재한 일부 디젤차가 질소산화물(NOx) 배출을 필터링하는 시스템을 차단했다면서 일련의 실제 도로 테스트에서 질소산화물이 법정한도 보다 무려 7배 이상 검출됐다고 밝혔다.

이 단체는 최신 배출가스 기준인 유로6를 충족시키는 BMW 2.0 리터 엔진을 장착한 320d 왜건은 최근 DUH가 실시한 총 여덟 차례의 주행시험에서 km당 80mg의 NOx(질소산화물) 법규 상한선을 평균 2.6회 이상 초과했으며, 속도가 10% 증가했을 때는 무려 7.2배를 넘었다고 밝혔다.

그러나 지난 10월에 DUH가 실시한 별도의 고정식 롤러 베드 테스트에서는 동일한 BMW 차량의 NOx 배출량은 정상 속도에서 km당 한계치인 80mg 이하로 크게 떨어졌으며 속도를 10% 높였을 때도 마찬가지 결과가 나왔다고 주장했다.

DUH측은 기자회견에서 "이번 테스트 결과는 엔진제어 소프트웨어를 불법 장착했다는 매우 분명한 증거를 제공했다"고 밝혔다.

DUH의 조사 결과는 독일 방송인 ZDF의 WISO 프로그램과 5일 저녁의 일간신문 타게스슈피겔(Tagesspiegel)에 소개됐다.

이에 대해 BMW측은 어떠한 그릇된 행위도 하지 않았다고 부인했다. BMW는 2015년 9월 폴크스바겐이 미국 NOx 배출시험에서 부정행위를 인정한 이후, 모든 차량이 법적요구 사항을 준수해 오고 있다고 밝혔다.

BMW측은 배기가스 측정에 사용된 테스트 모드에 영향을 미치는 기술적 조항은 없다. 즉, 우리 배기시스템이 테스트 베드는 물론 실제 테스트와도 같이 작동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DUH는 독일 교통부와 KBA 자동차 감시인에게 BMW 320d 모델의 형식 승인을 검토하고 테스트 결과가 정확할 경우, 영향을 받는 모델에 대해 강제 리콜을 요청했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독일 교통부는 논평을 하지 않았으며, KBA 자동차 운송 규제당국 대변인도 언급을 거부했다.


이상원 기자/semin477@autodaily.co.kr


ⓒ 오토데일리(http://www.autodail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2018 서울오토살롱, 작은 튜닝과 구경의 재미
튜닝카들이 집합하는 서울오토살롱이 올해도 개최된다. 2003년 첫 개최된 이후 16년째 지속되고 있으니 역사가 제법 있다고 할 수 있는데, 때로는 비판을 받고
조회수 108 2018-07-21
글로벌오토뉴스
故 폴 워커 추모 영화, 오는 8월 미국 파라마운트 통해 배급
영화 ‘분노의 질주’ 시리즈로 잘 알려진 배우 ‘폴 워커’의 일생이 다큐멘터리 영화로 개봉된다. 20일 해외 자동차 전문 매체 카스쿱 등 주요 외신들에 따르…
조회수 576 2018-07-20
데일리카
BMW, 롯데호텔서울과 의전용 ‘7시리즈’ 공급 계약
BMW 코리아는 롯데호텔서울(소공동)과 총 5대의 BMW 7시리즈 의전 차량 공급 계약을 체결했다. BMW 7시리즈는 완벽한 스타일, 최첨단 디자인, 최고의 효
조회수 202 2018-07-20
글로벌오토뉴스
한국지엠, 신규 투자 및 고용으로 경영 정상화 진전
한국지엠은 20일, 부평공장의 글로벌 소형 SUV 생산을 확대하고자 총 5천만 달러 규모의 신규 투자를 집행하고 연간 7만5천대까지 내수 및 수출 물량을 추가
조회수 691 2018-07-20
글로벌오토뉴스
[하영선 칼럼] 계륵(鷄肋), 현대차 왜건형 i40..팔수록 ‘적자’
먹기에는 너무 양이 적고, 버리기에는 아까워 이러지도 저러지도 못하는 형국이다. 닭의 갈비뼈, 완전 계륵(鷄肋) 신세가 됐다. 현대차의 왜건형 세단 i40…
조회수 728 2018-07-20
데일리카
요즘같은 폭염엔 필수? 자동차용 우산 등장
연일 계속되는 폭염으로 전국이 열기로 가득하다. 집안도 덥지만 주차된 자동차 실내의 온도는 위험할 정도로 높게 치솟는다. 직사광선 아래 주차된 차량의 실내 온도
조회수 1,045 2018-07-20
글로벌오토뉴스
푸조·시트로엥, 북미시장 진출 계획 ‘주춤’..관건은 ‘관세’
프랑스 PSA의 북미 진출 계획에 빨간불이 켜진 모양새여서 주목된다. 관세 문제 때문이다. 20일 블룸버그 동신에 따르면, PSA는 미국발 관세 문제로 인한
조회수 272 2018-07-20
데일리카
니오 EP9, 굿우드 페스티벌에서 최고 기록 달성
영국에서 개최된 '굿우드 페스티벌 오브 스피드 2018' 힐 클라임 (전체 길이 약 1.9km)에서 중국의 EV 슈퍼카인 'NIO EP9'이 양산차 가운데 가장
조회수 151 2018-07-20
글로벌오토뉴스
[TV 데일리카] 자동차 튜닝 축제..2018 서울오토살롱
자동차 마니아와 애호가를 위한 자동차 튜닝 전시회인 ‘2018 서울오토살롱’이 오는 22일까지 서울 삼성동 코엑스(COEX)에서 열린다. 이번 서울오토살롱은 우
조회수 135 2018-07-20
데일리카
자동차의 앞과 뒤 디자인은 어떻게 다를까?
우리는 운전 중에 마주치는 자동차의 앞모습을 보면서 사람의 얼굴 같이 느끼게 된다. 또한 앞 차의 뒷모습 역시 그 차를 운전하는 사람의 뒤 태 같은 느낌을 받게
조회수 280 2018-07-20
글로벌오토뉴스
2년 전 뉴스 목록보기 보기
리스트광고

비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