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2017년 형 i30, 뭐가 빠졌길래 기본값 120만 원 인하?

오토데일리 조회 수13,687 등록일 2017.04.21

[오토데일리 이병주기자] 지난해 9월, 광고와 마케팅으로 다소 논란을 샀던 현대차가 2017년 형 i30를 선보였다.

3세대 i30는 기대보다 판매량이 부진, 2017년 형을 선보이며 기본 가격을 낮추고 대신 추가옵션을 여러 항목 신설해 소비자 취향에 맞는 차량 선택이 가능해졌다.

기본 모델인 1.4터보의 경우 기존 4개 트림에서 스타일, 프리미엄 2개 트림으로 변경됐다.

1.4터보 스타일의 경우 지난해 기존 판매됐던 소위 '깡통' 트림인 '스마트 튜너패키지'보다 오히려 20만 원이, 기존의 스마트 트림보다는 120만 원이 저렴해졌다.

기본 가격이 인하되며, 후륜 대용량 디스크 브레이크, 후측방 경고 시스템, 뒷좌석 암레스트, 앞좌석 열선, 가죽스티어링, 가죽 변속기 노브, 전자식 파킹브레이크 등이 모두 기본 옵션이 아닌 추가 옵션으로 빠져나갔다.

현대자동차 측은 '마이 핏(My fit)'이라는 새로운 선택 품목을 신설, 총 7가지 추가 옵션을 통해 기존과 비슷한 상품성을 유지할 수 있게 만들었다.

때문에 i30 구입을 희망하는 소비자들은 옵션 공부가 필요할 것으로 예상된다.

기존에는 기본 적용이었으나, 추가 옵션으로 나눠지며 제각각 흩어진 옵션들을 한 군데 모으려면 더 많은 비용이 소요된다.

반면, 풀LED 헤드렘프와 같은 소비자들이 선호하는 옵션의 경우 기존에는 모던 트림부터 탑재가 가능했으나 이제는 기본형인 스타일에도 장착이 가능하다.

1.4터보의 상위 트림인 프리미엄의 경우도 기본보다 35만 원 인하됐다.

기존엔 있었으나 2017년 형 스마트 트림부터 빠진 옵션들이 프리미엄 트림부터 다시 적용되며, 시트 패키지인 센터콘솔 암레스트, 뒷좌석 암레스트, 운전석 8방향 전동조절·전동식 2방향 럼버서포트, 운전석 자세메모리, 앞좌석 통풍 시트 등 모두 추가금을 지불해야 선택이 가능하다.

i30를 본격적인 핫해치로 만들어주는 1.6터보의 경우 기존 스포츠와 스포츠 프리미엄 2개 트림으로 판매됐으나, 스포츠 트림을 삭제하고 스포츠 프리미엄 단일 트림으로만 운영하게 된다.

스포츠 프리미엄은 45만 원 인하됐다. 위에 언급된 시트 패키지와 풀LED 헤드램프, LED 방향지시등, LED 리어 콤비램프 등이 LED 라이팅 패키지로 빠진 만큼 기본가가 저렴해진 것으로 보인다.

1.6디젤 모델 또한,  기존 3개 트림에서 스마트, 프리미엄 2개 트림으로 축소, 스마트 트림은 20만 원, 프리미엄 트림은 125만 원 저렴해졌다.

가솔린 모델들과 비슷한 맥락으로 시트 패키지 구성품들이 추가옵션으로 더 이상 기본 항목으론 만나볼 수 없게됐다.

반면, 추가금만 낸다면 스타일 트림과 같은 기본 트림에서도 풀ELD 헤드램프 선택이 가능하다. 기존에는 2,420만 원의 모던 트림부터 선택이 가능했다.

2017년 형 i30 가격

1.4터보 스타일 : 1,890 만 원 프리미엄 : 2,400 만 원

1.6터보 스포츠 프리미엄 : 2,470 만 원

1.6디젤 스마트 : 2,170 만 원 프리미엄 : 2,490 만 원

한편, 지난해 9월부터 판매가 시작된 3세대 신형 i30는 2016년 1,379대가 판매됐으며, 올해 1월부터 3월까지 1,114대가 판매됐다.

현대자동차는 미리 생산된 재고차에 한해 7~15% 할인과 낮은 금리를 적용해 판매에 나서고 있다.



ⓒ 오토데일리(http://www.autodail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회사명
    현대
    모기업
    현대자동차그룹
    창립일
    1967년
    슬로건
    New Thinking New Possibilities
  • 현대 현대 i30 종합정보
    2016.09 출시 준중형 12월 판매 : 283대
    휘발유, 경유 1353~1591cc 복합연비 11.6~17.3 ㎞/ℓ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 danawa 2017.04.22
    옵션질을 하고싶다
    지금도 옵션질이지만
    더운 하고싶다
    1
1

자율주행차 30대 19만km 무사고 주행
국토교통부가 2017년까지 시험·연구 목적으로 임시운행허가를 받은 자율주행차의 주행실적을 발표했다. 국토부는 자율주행차를 연구하는 기관이 자율차를 실제 도로에서
조회수 218 2018-01-19
오토헤럴드
닷선 브랜드의 첫 번째 크로스오버, 크로스
닷선은 닛산의 브랜드들 중에서 저가의 자동차를 담당하고 있는 브랜드다. 지금까지 출시했던 모델들은 세단과 해치백으로 고(GO) 시리즈와 두(DO) 시리즈로 라인
조회수 122 2018-01-19
글로벌오토뉴스
미세먼지 경고, 자동차 히터 잘못쓰면
미세먼지가 연일 기승이다. 겨울철 한파에 미세먼지 경보까지 나오면서 자동차 히터를 사용하는 일도 많아졌다. 임기상 자동차시민연합 대표는 그러나 "대부분의 운전자
조회수 458 2018-01-19
오토헤럴드
현대 쏘나타, IIHS 탑 세이프티 픽+ 획득
미국 IIHS(고속도로 안전 보험 협회)는 미국 내에서도 공신력 있는 안전 관련 테스트를 진행하는 것으로 유명하다. IIHS는 그동안 안전과 관련된 기준을 끊임
조회수 165 2018-01-19
글로벌오토뉴스
벤츠 EQ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가 새로운 전기차 브랜드인 ‘EQ’를 국내에 처음 선보인다고 밝혔다. 벤츠는 지난 18일 개항한 인천국제공항 제2여객터미널에 플러그인 하이
조회수 548 2018-01-19
오토헤럴드
마그나, 벤츠 신형 G 클래스 생산한다
메르세데스 벤츠 G 클래스 모델은 오스트리아의 그라츠 지역에서 슈타이어-다임러 그룹의 첫 생산 이 후 약 40여년에 걸쳐 생산하고 있으며, 1998년부터는 마그
조회수 104 2018-01-19
글로벌오토뉴스
르노그룹, 2017년 글로벌 판매 사상 최고 실적 기록
르노그룹은 2017년 글로벌 신차 판매 실적을 발표했다. 총 판매 대수는 사상 최대인 376만 1634대로 전년 대비 8.5% 증가해 5년 연속 전년 실적을 웃
조회수 250 2018-01-19
글로벌오토뉴스
김영식 GM 코리아 사장(사진)이 "GM의 상황과 무관하게 한국에서 캐딜락 브랜드는 계속 성장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김 사장은 19일 열린 2018년 신년
조회수 189 2018-01-19
오토헤럴드
렉스턴 스포츠, 온로드 70점 오프로드 90점 활용성은
렉스턴 스포츠의 출발이 상쾌하다. 영업을 시작한 지 11일 만에 누적된 계약 대수가 5500대를 넘어섰다. 지금 추세가 이어지면 월 8000대도 가능하다는 것이
조회수 457 2018-01-19
오토헤럴드
2018 디트로이트쇼 8신 - 컨셉카가 사라진 디트로이트
디트로이트 모터쇼의 컨셉카는 어디로 간 것일까? 미국의 자동차 제조사들은 픽업 트럭과 SUV 모델을, 독일의 제조사들은 SUV와 세단을 무대의 메인으로 내세우며
조회수 170 2018-01-19
글로벌오토뉴스
2년 전 뉴스 목록보기 보기
리스트광고

비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