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현대모비스, 자율주행차 M.BILLY 글로벌 테스트 진행

오토데일리 조회 수266 등록일 2018.04.19
공유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Ctrl+V)하세요.

레이어 닫기

[M오토데일리 박상우 기자] 현대모비스가 자율주행차 M.BILLY(엠빌리)를 내놓고 글로벌 테스트에 본격 나선다.

현재 3대인 차량을 연말까지 10대 이상으로 늘리고 자율주행 분야 연구인력도 매년 15% 이상 확대해 안전 중심의 자율주행 기술 개발에 연구 역량을 집중할 예정이다.

현대모비스는 이달 중순부터 미국 미시건주에서 레벨3와 레벨4 자율주행시스템 개발을 위한 M.BILLY 실차 평가를 진행할 예정이라고 19일 밝혔다. 레벨3는 부분 자율주행으로 특수한 상황에서 운전자의 개입이 필요하며 레벨4는 운전자 개입이 필요 없는 자율주행 단계이다.

‘M.BILLY’(엠빌리)는 현대모비스의 자율주행 시스템 개발 차량 명칭이다. 이는 현대모비스의 기술 개발 비전인 ‘New Mobility Experience’(새로운 이동 경험)의 ‘모빌리티’와 관련 있는 단어로 현대모비스가 미래 자동차 핵심 기술에 집중하는 글로벌 부품사로 도약하겠다는 상징적 의미도 담았다. 차량은 기아차 K5기반에 자율주행 시스템을 탑재했다. 

실차 평가는 일반 도로와 거의 유사한 프루빙 그라운드(주행시험장)에서 사전 기능 점검과 안전성 평가를 일차적으로 진행한 뒤 실도로 주행에 나서는 방식으로 진행될 예정이다. 현대모비스는 지난 2016년 미국 미시건주 정부로부터 자율주행 개발용 차량 운행 허가 면허(M-plate)를 취득한 바 있다.

‘M.BILLY’는 미국(1대)을 비롯해 국내(1대)와 독일(1대)에서 동시에 테스트를 진행한다. 이를 위해 국내는 다음달, 독일은 오는 6월부터 자율주행 면허를 취득할 예정이다. 면허 발급 일정에 따라 미국에서와 같은 방식으로 기능과 안전성 검증을 거친 후 일반 도로에서 테스트를 할 계획이다.

나라마다 자율주행 면허 발급 조건이 다르기 때문에 현지 법규를 충족하기 위해서는 꼼꼼한 사전 준비가 필요하다. 독일의 경우 지난해 6월 자율주행 차량에 관한 법안을 제정해 도로를 달리는 자율주행차는 운행, 사고기록장치 역할을 하는 블랙박스를 의무적으로 설치해야 한다.     

황재호 현대모비스 DAS설계실장은 “현재 M.BILLY 차량은 각 지역에 1대씩 총 3대를 운영하고 있는데 올해 안에 10대 이상으로 확대해 대대적인 시범 운행에 들어갈 것”이라며 “오는 2022년에 독자 센서를 갖춘 레벨3 자율주행시스템 양산을 목표로 하고 있다”고 말했다.  

글로벌 테스트 차량에는 현대모비스의 독자 센서가 장착될 예정이다. 전방 카메라(1개), 레이더(5개), 라이다(1개), 초음파센서(12개), 서라운드 뷰 모니터링(SVM, 4개) 등 총 8개 종류 25개 센서가 탑재된다. 현재 ‘M.BILLY’에는 독자 개발한 전방레이더가 장착돼 있으며 나머지 센서들은 개발 일정에 따라 올해 3분기 이후부터 순차적으로 탑재될 예정이다.

이렇게 독자 센서 개발에 주력하는 이유는 센서가 자율주행차에서 사람의 ‘눈’ 역할을 하는 핵심 기술이기 때문이다. 실제 도로를 달리는 자율주행차 앞에 사람이나 차량이 갑자기 끼어드는지, 굴러온 물체가 박스인지 돌인지를 빠르고 정확하게 인지하는 센싱 능력은 안전한 자율주행에 필수적이다.

현대모비스가 국내 뿐 아니라 북미와 유럽 등 해외를 무대로 실차 테스트에 나서는 이유도 무엇보다 안전한 자율주행 기술을 확보하기 위해서다.

현대모비스가 공급하는 자율주행시스템을 탑재한 차량이 글로벌 시장에서 상품성을 인정받기 위해서는 운전자는 물론 보행자와 상대 차량의 안전까지 책임지는 검증된 품질이 중요하다. 이를 위해 다양한 조건과 환경에 대한 데이터베이스 구축은 필수적이다. 수많은 데이터를 토대로 기존 시스템을 수정, 개선하고 센서의 정밀도를 높이는 등 안전한 자율주행에 필요한 핵심 기술을 개발할 수 있는 것이다.

현대모비스는 이러한 미래차 핵심 기술 개발에 역량을 집중하기 위해 올해부터 오는 2021년까지 연구개발투자비 규모를 부품 매출의 10%까지 끌어올릴 계획이다. 이렇게 확보한 투자비의 약 50%는 자율주행 센서를 포함한 정보통신(ICT) 분야에 집중할 예정이다. 또 현재 600명 수준인 자율주행 관련 분야 연구 인력도 2021년까지 매해 15% 이상 증원할 계획이다.  


박상우 기자/uncle8712@naver.com


ⓒ 오토데일리(http://www.autodail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S클래스에 장착된 첨단 운전지원시스템 적용된 벤츠 신형 A클래스, 국내 출시는 언제?
[M 오토데일리 이상원기자] 독일 메르세데스 벤츠가 오는 5월 신형 A클래스를 유럽에서 출시한다.메르세데스 벤츠는 오는 5월 5일 전 세계 딜러 관계자들에게 6
조회수 1,736 2018-04-20
오토데일리
폴크스바겐코리아, 카카오톡 스토어 통해 신형 티구안 사전예약 개시
[M 오토데일리 이상원기자] 폴크스바겐코리아가 19일부터 전국 폴크스바겐 전시장과 폴크스바겐 카카오톡 스토어에서 신형 티구안의 사전예약을 실시한다.특히 폴크스바
조회수 646 2018-04-19
오토데일리
시그넷 EV, 초고속 전기차 충전기 340기 美에 공급
[M 오토데일리 이상원기자] 전기차 충전기 전문 제조업체인 시그넷 EV가 20억 달러(2조1,230억 원) 규모의 미국 내 전기차 충전기 구축 프로젝트인 일렉트
조회수 1,172 2018-04-19
오토데일리
고성능 터보와 연비 20km 육박하는 HV로 무장한 신형 어코드 출시 초읽기
[M 오토데일리 이상원기자] 토요타 캠리와 혼다 어코드, 닛산 알티마 등 이른바 일본 중형차 3인방이 국내시장에서 존재감을 드러내고 있다.지난 수 십 년 간 미
조회수 3,747 2018-04-19
오토데일리
BMW코리아, 배출가스 관련 부품 결함 520d 등 32개 차종 5만5천대 리콜
[M오토데일리 박상우 기자] BMW코리아가 배출가스재순환장치 관련 부품 결함이 발견된 520d 등 32개 차종 5만5천대를 리콜한다.이번 리콜은 BMW코리아가
조회수 686 2018-04-19
오토데일리
국토부, 넥쏘· 스토닉· 에퀴녹스· 캠리 등 11개 차종 안전도평가 실시
[M오토데일리 박상우 기자] 국토교통부는 친환경자동차 4대를 포함해 총 11대를 대상으로 하는 2018년 자동차 안전도평가 시행한다.올해는 현대자동차의 넥쏘,
조회수 646 2018-04-19
오토데일리
[시승영상]
[M오토데일리 박상우 기자] 6년만에 풀체인지된 기아차의 플래그쉽 세단 신형 K9을 잠실에서 강원도 춘천까지 시승해봤습니다.신형 K9은 지난달 EQ900에 받았
조회수 1,218 2018-04-19
오토데일리
르노삼성이 첨단화보다 튼튼하고 부식 안 되는 기본기를 강조하는 이유는?
[M 오토데일리 박 상 우 기자] 최근에 출시되는 신차들은 디지털화, 첨단화, 자율기능화가 핵심이다. 자율주행과 커넥티드, 전동화로 대변되는 이른바 4차 산업혁
조회수 1,450 2018-04-19
오토데일리
현대차그룹, 5년간 신규일자리 3천개 창출...340억원 투자
[M오토데일리 박상우 기자] 현대차그룹이 사회적기업에 대한 체계적 지원을 통해 차별화되고 지속가능한 청년, 여성, 신중년 맞춤형 일자리 창출에 앞장선다.현대차그
조회수 236 2018-04-19
오토데일리
현대모비스, 자율주행차 M.BILLY 글로벌 테스트 진행
[M오토데일리 박상우 기자] 현대모비스가 자율주행차 M.BILLY(엠빌리)를 내놓고 글로벌 테스트에 본격 나선다.현재 3대인 차량을 연말까지 10대 이상으로 늘
조회수 266 2018-04-19
오토데일리
2년 전 뉴스 목록보기 보기
리스트광고

비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