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한국지엠, 임금동결. 성과급 포기가 아니라 고정비용 삭감이 문제

오토데일리 조회 수1,219 등록일 2018.03.16
공유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Ctrl+V)하세요.

레이어 닫기

한국지엠이 인건비 및 고정비 삭감을 위한 노사협상에서 난항을 겪고 있다.

[M 오토데일리 이상원기자] 한국정부의 지원과 제너럴모터스(GM) 신차 배정 및 한국사업장 존속을 위한 선결 과제로 꼽히는 인건비 및 고정비 삭감 협상이 난항을 겪고 있다.

GM이 지정한 글로벌 신차 배정 마지노선인 오는 31일까지는 불과 보름을 남겨 놓고 있어 이 때까지 협상안이 도출되지 않을 경우, 한국지엠의 공장 가동은 불가능해질 가능성이 높다.

한국지엠 노조는 지난 15일 6시간의 노조 대의원대회 결과 2018년 임금동결과 2017년 성과급 포기를 선언했다.

하지만 노조는 1인당 3,000만 원 규모의 주식 분배와 10년간 고용유지, 예방주사 전액 보조, 정년 연장 등 21개에 달하는 새로운 요구안을 제시했다.

앞서 기본급의 동결과 성과급 유보, 중식 유료화, 자녀 대학학자금 2자녀로 제한, 장기근속자 금메달 지급 등 포상제도 조정, 차량구입 할인혜택 축소,  퇴직자 직계가족 우선채용 원칙 폐지 등 고정비용 삭감을 요구했던 회사 측은 노조 측의 이 같은 답변에 크게 당황해 하고 있다.

회사측은 지난해에만 1조원 이 넘는 적자를 기록, 회사의 존립이 불투명한 상황에서 임금 동결과 성과급 포기는 지극히 당연하고, 추가로 고정비용을 삭감, 적자 탈출을 위한 기본 조건을 마련해야만 한국정부나 GM을 설득할 수 있다고 보고 있다.

실제, 최근 한국지엠에 대한 외부 기관들의 평가에서도 연간 9천억 원 가량의 지출을 줄여야만 적자회피가 가능하다는 분석이 나왔으며 이를 위해서는 희망퇴직 등을 통한 3천여 명 이상의 인력 감축과 연간 3천 억 원 이상의 고정비 삭감이 전제돼야만 한다.

때문에 회사 측은 해마다 쌓여가는 연월차 문제와 노조 전임자 수당 삭감, 대학 학자금, 각종 포상제도 등의 폐지 등 고정비 삭감을 노조측에 요구하고 있다.

이 같은 복지 혜택을 줄이게 되면 많게는 연간 2천억 원 가량의 고정비를 줄일 수 있다는 계산에서다.

회사 관계자는 회사를 살리기 위해 사무직, 현장직 할 것 없이 고통을 분담하자는 것이고, 고통 분담을 위해서는 임금이나 복지 부문에서의 양보가 필수적인데도 노조가 양보는 커녕 요구내용이 더 많아지고 있어 안타깝다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GM은 글로벌 신차 배정 일정상 3월 말을 넘길 수 없는 입장이어서 만약, 이 때까지 노조와의 합의안이 도출되지 않으면 신차 배정은 물 건너가게 되고, 이렇게 되면 회사를 살리고 싶어도 살릴 수 없는 상황에 빠지게 될 것으로 우려된다고 덧붙였다.


이상원 기자/semin477@autodaily.co.kr


ⓒ 오토데일리(http://www.autodail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회사명
    쉐보레
    모기업
    General Motors
    창립일
    1955년
    슬로건
    Find New Roads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 danawa 2018.03.16
    노조탓이 아닌거 알잖아.. 이미 오래전부터 돈 다 빼서 철수할 생각이었다..
    0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 danawa 2018.03.17
    그냥 철수해라 진심 저게 진짜라면 서로 타협따위 할 생각은 없는거다
    0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 danawa 2018.03.17
    철수 ㄱㄱㄱㄱㄱ
    0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1

한국지엠, 임금동결. 성과급 포기가 아니라 고정비용 삭감이 문제
[M 오토데일리 이상원기자] 한국정부의 지원과 제너럴모터스(GM) 신차 배정 및 한국사업장 존속을 위한 선결 과제로 꼽히는 인건비 및 고정비 삭감 협상이 난항을
조회수 1,219 2018-03-16
오토데일리
BMW 모토라드,
[M오토데일리 임원민 기자] BMW 그룹 코리아의 모터사이클 부문인 BMW 모토라드가 대형 럭셔리 투어러 '뉴 K 1600 그랜드 아메리카(Grand A
조회수 830 2018-03-16
오토데일리
현대차, 2018년 경력사원 상시 채용...미래 혁신 분야 인재 확보에 중점
[M오토데일리 임원민 기자] 현대자동차가 16일부터 2018년 경력사원 상시 채용을 본격적으로 시작한다.최근 현대차는 급변하는 자동차 산업 환경에 적극 대응하기
조회수 529 2018-03-16
오토데일리
현대기아차, 유럽서 순항 중...2월도 6.6% 증가
[M오토데일리 박상우 기자] 지난 1월 유럽시장에서 순조로운 출발을 했던 현대기아차가 순항하고 있다.15일(현지시간) 유럽자동차산업협회에 따르면 지난달 신차 등
조회수 263 2018-03-16
오토데일리
현대차, 수소전기차 넥쏘 예약판매...실 구매가 3,360만 원부터
[M오토데일리 박상우 기자] 현대자동차가 수소전기차 넥쏘 예약판매를 시작한다.현대자동차는 오는 19일부터 서울, 울산, 광주, 창원 등 공모가 예정된 지역에 주
조회수 775 2018-03-16
오토데일리
EU, 구글. 애플. 페북 등 IT기업에 ‘디지털 세’ 부과
[M 오토데일리 이상원기자] 유럽연합(EU)이 미국 구글과 페이스 북, 애플 등 주요 IT(정보기술) 기업의 매출에 과세하는 이른 바 ‘디지털 세’의 도입방안을
조회수 364 2018-03-15
오토데일리
[카드뉴스] 위기의 지구를 구할 차는? EV도 FCV도 아닌 하이브리드!
[M오토데일리 임원민 기자]
조회수 5,691 2018-03-15
오토데일리
타카타 에어백 후폭풍, GM. 벤츠. 폴크스바겐에 보상 요구 집단 소송
[M 오토데일리 박상우기자] 전 세계적으로 22명의 사망자가 발생한 것으로 집계된 타카타 에어백의 소송문제가 자동차업계로 번지고 있다.14일(현지시간) 미국 언
조회수 247 2018-03-15
오토데일리
한국 떠나는 한국GM ISP들, 연구소장도 한국임원으로 교체
[M 오토데일리 이상원기자] 한국지엠의 본사에서 파견된 외국인 임원(ISP)들이 속속 한국을 떠나고 있다. 구조조정 차원에서 실시하는 임원 및 팀장급 감축계획에
조회수 354 2018-03-15
오토데일리
구글, 6월부터 가상 통화 광고 전면 금지
[M 오토데일리 이상원기자] 미국 구글이 13일(현지시간), 가상 통화와 관련된 광고를 6월부터 게재하지 않도록 할 것이라고 발표했다.사기성 거래로 유도하는 광
조회수 271 2018-03-15
오토데일리
2년 전 뉴스 목록보기 보기
리스트광고

비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