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한.미 FTA 재협상 車 부문서 잃은 거 없다. 美산 유럽. 일본차 영향 극히 제한적

오토데일리 조회 수1,362 등록일 2018.03.27
공유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Ctrl+V)하세요.

레이어 닫기

한.미 자유무역협정(FTA) 개정협상에서 자동차 부문은 잃은 게 없다는 평가가 나오고 있다.

[M오토데일리 이상원기자] 한.미 자유무역협정(FTA) 개정협상에서 자동차 부문에 대한 결과 평가가 엇갈리고 있다.

농축산물, 철강 등의 분야에서 우리측의 입장을 관철한 대신, 자동차 분야에서는 미국의 요구를 너무 많이 수용해 장기적으로 타격을 입을 것이라는 평가가 잇따르고 있다.

하지만 자동차 부문 협상 결과를 자세히 뜯어보면 전혀 그렇지가 않다. 오히려 일부 전문가들 사이에서는 당초 우려보다 훨씬 좋은 결과를 도출했다는 평가도 내놓고 있다.

당사자인 자동차업체들 역시 별다른 불만을 내놓지 않고 있다.

이번 개정 협상에서 미국 측이 가장 큰 관심을 보인 자동차 분야에서는 화물자동차(픽업트럭)의 관세 철폐 기간을 현재의 2021년에서 20년을 연장, 2041년에 철폐하고, 한국의 안전기준 적용 제외 대수를 제작사 당 연간 2만5천 대에서 5만 대로 확대한다는 것이 핵심이다.

또, 자동차 연비·온실가스 관련 현행기준은 유지하고 2021년부터 2025년까지의 차기기준 설정시 미국 기준 등 글로벌 트렌드를 고려하고 소규모 제작사 제도도 유지한다는 것 등 3가지 조항이다.

이들 조항을 보면 당장은 문제가 없어 보이지만 나중에라도 한국 공장에서 생산한 픽업트럭을 미국으로 수출할 경우, 높은 관세로 인해 문제가 생길 수도 있다는 것이다.

현대.기아차가 싼타페와 쏘렌토 베이스의 픽업트럭을 개발해 놓고 있기 때문에 국내에서 생산할 수도 있고, 미국시장 진출을 준비 중인 쌍용차도 픽업트럭을 수출할 수도 있다는 가정하에서다.

하지만 국내에서 생산된 소형 픽업트럭을 미국으로 수출, 판매하기는 미국 픽업트럭시장의 벽이 워낙 높아 현실적으로 쉽지 않다는 분석이다.

토요타나 닛산, 혼다차가 십 수년 전부터 중형 픽업트럭을 미국에서 생산, 판매하고 있지만 아직도 고전을 면치 못하고 있다.

때문에 만약 현대. 기아차가 미국 픽업트럭 시장에 진출한다면 미국 공장에서 생산하는 방안이 검토될 가능성이 매우 높다.

쌍용차 역시 미국시장에 진출한다 하더라도 픽업트럭은 모기업인 마힌드라 미국공장에서 생산할 수가 있기 때문에 한국산 차량의 수출 가능성은 희박하다는 분석이다.

두 번 째 쟁점인 안전기준 면제 차량의 5만 대 확대 문제 역시 별다른 영향을 주지 못할 것이라는 전망이다.

관세청 자료에 따르면 2017년 기준 미국산 자동차의 국내 수입량은 전년대비 12.4% 줄어든 5만2,634 대, 이 중 승용차는 13.3% 감소한 5만1,386 대에 불과했다.

이 가운데 한국지엠이 임팔라 등 6천300여 대를 수입했고, BMW가 X시리즈 약 8천 대, 그리고 한국토요타가 6천 대 가량을 수입했다.

그나마 한국토요타는 지난해 10월부터는 주력인 신형 캠리 도입선을 미국에서 일본으로 전환, 올해는 미국산 자동차 수입이 더욱 줄어들 전망이다.

때문에 수입차업체들의 미국산 자동차 도입량이 연간 5만 대를 넘어서는 일은 거의 불가능할 것으로 보여진다.

다만, 국내 영업력 등을 감안할 때 오는 5월께 수입될 쉐보레 에퀴녹스의 경우는 한국지엠의 정상화 여부에 따라 확대된 수치에 근접할 가능성이 있어 보인다.

때문에 이번 FTA 개정 협상에서 자동차 부문은 잃은 게 거의 없으며 오히려 기존에 미국으로 수출되는 차량들의 무관세 통과를 지킨 것이 큰 성과라는 분석도 제기되고 있다.


이상원 기자/semin477@autodaily.co.kr


ⓒ 오토데일리(http://www.autodail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 danawa 2018.03.28
    41년까지 픽업은 더블드래곤만...5만대까지 국내기준 무시해도 되고...우리기준 바꿀때 해도되요? 라고 물어봐야 하는데 잃은게 없다? 쉴드도 쳐 줄껄 쳐라...철강30% 강관 50%로 날리고 자동차도 내정관섭 받는데...에라이
    0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 danawa 2018.03.28
    그럼 농산물 헬게이트 열리고 일본같이 철강 관세 폭탄 먹어야 속이 시원한가? ㅋ
    어차피 고관세 쳐맞고 국내 철강 미국 수출 감소 들어간지 햇수로 2년째 접어들고 있고
    트럼프가 중국 철강 때려잡아서 글로벌 및 미국내 철강 가격 상승하면 오히려 더 좋은거 아니냐? ㅋ
    관세 쳐맞더라도 준비 해 왔으니 버틸 수 있다 괜찮다 이러고 있는데 관세가 면제됐네? ㅋㅋㅋ
    그리고 흉기차 픽업트럭 경쟁력이 얼마나 된다고 징징되냐? ㅋ
    미국에서는 고인물중에 고인물 픽업트럭 ㅋ
    0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1

쌍용자동차, 주간 연속2교대 대응 위해 추가 복직 시행
[M오토데일리 박상우 기자] 쌍용자동차가 주간 연속2교대 시행에 대한 노사협의를 마무리 짓고 생산 인력 수요 대응을 위해 2015년 노.노.사 합의 이후 3번째
조회수 518 2018-03-27
오토데일리
금호타이어 사태, 새 국면 맞아...타이어뱅크, 인수 추진
[M오토데일리 박상우 기자] 금호타이어 해외 매각이 새로운 국면을 맞게 됐다. 국내 자동차 타이어 유통업체인 타이어뱅크가 금호타이어 인수를 추진한다.27일 김정
조회수 321 2018-03-27
오토데일리
[카드뉴스] 드라마 미스티에 나온 기아차 더 뉴 쏘렌토의 안전사양은?
[M오토데일리 임원민 기자]
조회수 1,645 2018-03-27
오토데일리
한.미 FTA 재협상 車 부문서 잃은 거 없다. 美산 유럽. 일본차 영향 극히 제한적
[M오토데일리 이상원기자] 한.미 자유무역협정(FTA) 개정협상에서 자동차 부문에 대한 결과 평가가 엇갈리고 있다.농축산물, 철강 등의 분야에서 우리측의 입장을
조회수 1,362 2018-03-27
오토데일리
한국타이어, 국민연금. 해외투자자 반대로 정관 변경 무산
[M 오토데일리 이상원기자] 대주주인 국민연금과 해외 투자자들의 반대로 한국타이어의 정관변경이 무산됐다.지난 26일 오전 서울 강남구 한국타이어 본사에서 열린
조회수 150 2018-03-27
오토데일리
산업은행,
[M오토데일리 박상우 기자] 산업은행이 금호타이어 노조 측에 전 직원 대상 더블스타 유치 찬반 투표를 실시해달라고 요구했다.26일 이동걸 회장은 서울 여의도 산
조회수 423 2018-03-26
오토데일리
‘자동차도 융합이 대세’ 현대모비스, NFC 스마트키 개발...2019년 양산
[M오토데일리 박상우 기자] 최근 여러 기술 또는 기능을 통합하는 사례가 늘고 있다.대표적으로 자동차 계기판이다. 과거 계기판은 주로 속도계와 엔진 회전수, 연
조회수 746 2018-03-26
오토데일리
미국산 에퀴녹스 연간 4만 대 이상 프리패스 가능, 한국지엠에 도움 될까?
[M 오토데일리 이상원기자] 한.미 FTA 재협상 문제를 놓고 우려했던 자동차 부문이 사실상 별다른 타격 없이 마무리됐다.김현종 통상교섭본부장이 26일 발표한
조회수 1,756 2018-03-26
오토데일리
존폐 기로에 선 美 디트로이트모터쇼, 벤츠 이어 BMW도 불참
[M오토데일리 박상우 기자] 메르세데스 벤츠에 이어 BMW가 내년 디트로이트 모터쇼에 참가하지 않겠다고 선언했다.25일(현지시간) BMW그룹은 “디트로이트 북미
조회수 1,411 2018-03-26
오토데일리
우진산전, 인천 청라국제도시에 ‘바이모달 트램’ 4대 인도
[M 오토데일리 이상원기자] 경 전철 및 부품 전문 제조업체인 우진산전이 26일 인천 청라국제도시에 ‘바이모달 트램(Bi-modal tram)’ 4대를 인도한다
조회수 431 2018-03-26
오토데일리
2년 전 뉴스 목록보기 보기
리스트광고

비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