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끝나지 않는 디젤 스캔들..그 원인 6가지 살펴보니...

데일리카 조회 수3,205 등록일 2019.07.05
공유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Ctrl+V)하세요.

레이어 닫기
티구안 올스페이스


[데일리카 임상현 기자] 지난 2015년 터진 디젤 스캔들은 4년이 흐른 지금까지도 마무리 되지 않고 있는 상황이다. 이에 그 원인 분석결과가 나와 주목된다.

3일(현지시간) 독일 아우토모토운트스포트는 폭스바겐발 디젤 게이트 사건이 여태껏 마무리 되지 않는 이유에 대해 6가지로 요약해 보도했다.

지난 2015년 9월 폭스바겐 그룹은 미국 환경청(EPO) 앞에서 임의로 배기가스 조작사실을 시인한 바 있다. 부정한 소프트웨어를 활용했으며, 이를 통해 공식 테스트 결과보다 많은 양의 질소산화물(NOx) 과 유해 배출가스를 배출한 혐의다.

폭스바겐


디젤스캔들이 일어난 후 폭스바겐에는 많은 일들이 일어났다. 관련 업무에 투입된 경영자 및 개발자들은 회사를 떠나야 했으며, 이중 몇몇은 사법당국의 조사를 받고 법적인 처벌을 받기도 했다. 여기에 천문학적인 배상금을 지불해야 했으며, 회사의 존폐 위기까지 거론됐다.

이에 폭스바겐은 오는 2040년부터 내연기관 자동차 판매를 중단할 예정이며, 향후 10년이내 수백만대의 전기차 판매를 계획 중이다.

하지만 이럼에도 여전히 디젤스캔들은 끝마침을 맺지 못하고 있다. 첫번째 이유로는 기술적 문제가 꼽힌다. 처음부터 수백만에 달하는 방대한 데이터 양을 모두 해독해야 하는 문제가 있으며, 실험실 테스트 환경에서의 배출가스 제어 프로그램이 모두가 불법은 아니라는 점이다. 합법과 불법 사이에서 기술적 문제까지 겹쳐 시간이 지연된다고 보고있다.

폭스바겐 디젤


두번째로는 제조사의 협력없이는 소프트웨어의 코드접속이 어렵다는 점이다. 수사기관들이 수년간 제조사와의 협력을 통해 불법적인 장치를 알아내고자 노력하고 있으나 소프트웨어 코드 접속은 고도화된 암호로 보호되어 있어 빠른 진전이 이루어지지 않고 있다고 알려졌다.

세번째는 감사를 해야하는 정부기관의 정치적 배경이 꼽힌다. 오랜시간동안 제조사와 연방 교통부 등은 좋은 관계를 유지해 오면서 국가기반 산업인 자동차 제조업이 무너지는 걸 방지하고자 한다는 것이다. 일종의 관료주의로 지난 20년간 더 강한 배기가스 측정 규정을 마련하지 못한 것도 이 때문이라는 지적이다.

네번째는 이사건을 최종적으로 다루게 될 사법부가 복잡한 기술의 대한 이해도와 정보 부족 등으로 빠른 판결을 미루고 있다는 점이다. 여기에 앞서 말한 정치적 문제까지 더해져 아직까지 디젤게이트가 마침표를 짓지 못한다고 보고 있다.

요소수 (AdBlue)


다섯번째는 내부 고발자들의 침묵이다. 지난 2004년 아우디의 한 직원이 불법조작에 대한 문제를 지적했으나 이미 오랜시간 그룹에서는 이같은 악습이 합법화 되는것처럼 여겨졌다는 점이다.이런 분위기 속에서 직원들의 침묵이 이어지게 되고 조사는 한없이 길어질 수 밖에 없다는 분석이다

마지막 여섯번째는 여론의 지속적인 노출로 인한 대중의 피곤함이라는 분석이다. 몇년간 지속적으로 관련 보도가 이어졌고 끝이 없어 보이는 원인과 진실공방, 정치적 배경들이 반감을 사게 하는 요소로 작용된다고 보고있다.

해결책으로 제시된 솔루션은 점점 신뢰성을 잃어가며, 새롭게 강화됐다는 배기가스 규정 역시 의심의 대상으로 바라보는 시선도 존재한다.

아테온 (Arteon)


이런 여섯가지 이유 등을 토대로 여전히 디젤스캔들은 현재 진행형이며, 앞으로 얼마간의 시간이 더 필요할지는 알 수 없다는 전망이다. 직접적으로 조사를 진행중인 독일 정부와 제조사간의 진실공방이 하루빨리 끝나 조속한 마무리가 이어질 수 있도록 바라는 소비자들의 시선이 많다는 점에서 향후 귀추가 주목된다.

클래스가 다른; 자동차 뉴스 데일리카 http://www.dailycar.co.kr
본 기사를 이용하실 때는 출처를 밝히셔야 하며 기사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 관련기사 ]
요소수 36개 제품 무더기로 ‘부적합’ 판정..디젤차 운전자 ‘주목’
제네시스, G70은 美 시장서 성공적 안착..G80·G90은 판매 부진
지프, 그랜드 체로키 써밋 3.6 가솔린 출시..가격은 7340만원
기아차가 영국에서 내놓은 특별한 키 케이스..그 용도는?
하랄드 크루거 CEO가 밝히는..BMW의 현재와 미래는?
미국시장, 신차 판매 감소세 뚜렷..그 이유 살펴보니
브레이크 없는 벤츠의 질주..상반기 판매 BMW 2배 육박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쌍용차의 특별한 혜택..코란도 사고·호텔 숙박권도 받고...
쌍용차가 코란도 구매 고객을 대상으로 특별한 혜택을 제공한다. 쌍용자동차(대표 예병태)는 CJ오쇼핑을 통해 코란도를 구매하는 고객에게 10만원 특별할인…
조회수 395 2019-11-28
데일리카
폭스바겐, 위장막 벗겨진 순수전기 ‘ID.4’ 포착..특징은?
새로운 순수전기 SUV '폭스바겐 ID.4'가 위장을 거의 안 한 모습으로 외신 오토 익스프레스(Auto Express)에 의해 포착됐다. 폭스바겐 ID.4는
조회수 1,559 2019-11-28
데일리카
링크앤코, 쿠페형 SUV ‘05’ 출시 계획..특징은?
링크앤코(Lynk&Co)가 오는 2020년 출시를 예고한 쿠페형 SUV 05의 사진이 유출됐다. 27일 중국의 소셜 미디어 등에 게재된 링크앤코의 05는 볼보
조회수 509 2019-11-27
데일리카
AMG, 2년간 출고 미뤄온 하이퍼카 ‘원(One)’..2021년 출시 계획
메르세데스-AMG가 야심차게 내놓은 하이퍼카 원(One)의 출고일정이 확정됐다. 오는 2021년으로 당초 예상보다 2년이나 늦은 시기다. 25일(현지시각) A
조회수 867 2019-11-27
데일리카
포르쉐, 하이퍼카 918 후속..F1 엔진 탑재(?)
포르쉐가 지난 2013년 출시한 918 스파이더의 후속 모델에 탑재할 파워트레인으로 F1 공급이 유력했던 신형 6기통 엔진을 탑재할 가능성을 내비췄다. 26일
조회수 423 2019-11-27
데일리카
[단독] 기아차, K5보다 큰 고급 전기세단 출시 계획..모델명은 K6(?)
최근 전기차 시장이 확산되고 있는 가운데, 기아차가 고급 전기세단을 출시한다는 계획이다. 26일 기아차 관계자는 데일리카 기자와 만나 “기아차는 지금으…
조회수 1,502 2019-11-27
데일리카
벤츠, 신형 S클래스에도 V12 엔진 적용..출시 일정은?
벤츠가 오는 2020년 공개할 7세대 신형 S클래스에 V12 파워트레인을 유지시킬 전망이다. 26일(현지시각) 메르세데스-벤츠의 올라 칼레니우스(Ola Kal
조회수 402 2019-11-27
데일리카
한국·인도네시아 경제협정 타결..일본차 점유율 뺏어올 수 있을까?
우리나라와 인도네시아가 포괄적경제동반자협정(CEPA)을 타결할 가능성이 높아졌다. 자동차 산업 입장에서는 이웃 일본 자동차가 점유하고 있는 시장을 뺏어올 …
조회수 597 2019-11-26
데일리카
[시승기] 편안하고 잘 달리는 스포츠 쿠페..인피니티 Q60S
닛산의 고급브랜드인 인피니티는 과거 한국시장에서 G35, G37 쿠페로 높은 인기를 모았다. 스포티한 주행성능과 경쟁모델 대비 우위에 있는 상품성 등을 앞세워…
조회수 4,260 2019-11-26
데일리카
벤츠, 2020년형 소형 SUV ‘GLA’ 티저 이미지 공개..출시 일정은?
25일(현지시각) 메르세데스-벤츠의 새로운 크로스오버 GLA 첫번째 티저 영상이 12월 11일 온라인 데뷔를 앞두고 공개됐다. 새로운 차량은 이전 모델보다
조회수 2,983 2019-11-26
데일리카
2년 전 뉴스 목록보기 보기
리스트광고

비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