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 다나와 앱
  • 다나와 홈

스스로 차 문이 열리고 닫히는..첨단기술로 꽉 채워진 신형 카니발

데일리카 조회 수4,177 등록일 2020.07.28
공유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Ctrl+V)하세요.

레이어 닫기
기아차, 4세대 카니발


[데일리카 하영선 기자] 기아차의 4세대 신형 카니발이 더 똑똑해졌다. 탑승객들의 편의성을 높이는 첨단기술이 대거 적용된 건 눈길을 모은다.

28일부터 기아차가 사전계약을 실시하는 4세대 카니발 ▲승∙하차 편의 신기술 ▲운전자와 차량을 하나로 연결하는 모빌리티 기술 ▲첨단 운전자 보조 시스템 등이 적용된 것이 특징이다.

전형적인 미니밴(MPV)의 한계를 뛰어 넘어 사람과 사람, 차와 사람을 서로 연결하고 케어하는 여유로운 프리미엄 공간을 제공한다는 게 기아차 측의 설명이다.

먼저, 4세대 카니발에는 승∙하차 기술을 적용해 승객들이 타고 내리는 편의성을 높였다. 세계 최초로 적용된 스마트 파워 슬라이딩 도어는 더욱 똑똑해진 신형 카니발의 신기술이다.

별도의 조작 없이도 스마트키를 소지한 채 도어 주변에서 일정시간 동안 기다리면 자동으로 문이 열린다. 양 손에 짐을 들었거나 도어 조작이 어려운 상황에서 간편하게 탑승할 수 있다는 얘기다.

기아차, 4세대 카니발


스마트키의 락(Lock)/언락(Unlock) 버튼을 일정 시간 누르면 테일게이트와 슬라이딩 도어를 동시에 열고 닫을 수도 있다. 원격 파워 도어 동시 열림/닫힘을 적용해 한 번의 조작으로도 슬라이딩 도어와 테일게이트를 모두 열고 닫을 수 있게 했다.

스마트 파워 테일게이트 자동 닫힘 기능도 적용됐다. 캠핑장 등에서 양 손 가득 짐을 옮기거나 직접적으로 조작이 어려운 상황에서도 스마트키만 가지고 있으면 차가 이를 감지한다. 차량에서 멀어지면 테일게이트가 자동으로 닫힌다.

신형 카니발에 적용된 파워 슬라이딩 도어 연동 안전 하차 보조는 후석 탑승자가 하차하려고 할 때 후측방에서 차량이 접근하는 경우 파워 슬라이딩 도어를 잠김 상태로 유지한다. 그리고 차가 스스로 경고음을 울려 사고를 예방한다.

슬라이딩 도어가 열리는 부분의 바닥을 비추는 승하차 스팟램프를 동급 최초로 적용한 점도 매력 포인트다. 바닥이 잘 보이지 않는 어두운 상황에서는 승하차 공간의 바닥을 밝게 비춰 후석 탑승자는 안전하게 승하차가 가능하다.

후석 실내 공간은 동승자를 위한 배려도 감성을 높인다. 2열 좌석에는 탑승자의 편안한 자세를 제공하는 ‘프리미엄 릴렉션 시트’를 적용해 퍼스트 안락감을 높였다.

기아차, 4세대 카니발


이 시트는 버튼을 한 번 만 누르면 사용자를 무중력 공간에 떠 있는 듯한 자세로 만들어 엉덩이와 허리에 집중되는 하중을 완화시키고 피로도를 줄여주는 것이 특징이다.

신형 카니발에는 운전자만이 할 수 있었던 “에어컨 켜기/끄기”, “시원하게/따뜻하게”와 같은 명령 제어를 후석 탑승자의 음성 명령으로도 가능하도록 한다.

카니발을 타고 목적지로 이동하는 경우 현재 차량 위치를 가족이나 지인, 차량 등 공유 대상에게 전송하는 기술도 탑재됐다. 목적지까지 남은 시간과 거리, 운행 속도 등의 정보를 공유할 수 있다.

학교나 학원을 마친 자녀를 데리러 이동하거나 지인이나 가족 마중을 위해 공항으로 떠나는 등 일상 속 여러 상황에서 차량의 현재 위치를 전화로 일일이 파악하지 않아도 된다는 얘기다.

여기에 차량에서 집 안의 홈 IoT 기기의 상태를 확인하고 동작을 제어하는 기능인 카투홈 시스템도 새롭게 포함됐다. 차안에서 집안의 침실이나 거실, 주방 등 조명 뿐 아니라 온도, 가스 밸브, 도어 등을 설정할 수 있다.

기아차, 4세대 카니발


한편, 기아차가 6년만에 새롭게 선보인 4세대 신형 카니발에는 ▲전방 충돌방지 보조 ▲후측방 충돌방지 보조 ▲고속도로 주행 보조 ▲후측방 모니터 ▲후방 교차 충돌방지 보조 ▲내비게이션 기반 스마트 크루즈 컨트롤 등의 첨단 기술을 대거 적용돼 주행 안전성을 높였다.

한편, 신형 카니발은 가솔린 3.5와 디젤 2.2 등 총 2개 모델로 7인승, 9인승, 11인승으로 운영되며, 국내 판매 가격은 트림별 모델에 따라 3160만~4354만원 수준이다.

클래스가 다른; 자동차 뉴스 데일리카 http://www.dailycar.co.kr
본 기사를 이용하실 때는 출처를 밝히셔야 하며 기사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 관련기사 ]
볼보, 헤리티지 모델 P1800 쿠페..전기차로 귀환하나!
롤스로이스가 공개한 차세대 고스트..티저 드로잉 살펴보니...
[김필수 칼럼] 현재로선 100% 신뢰할 수 없는 자율주행 기술..과연 해법은?
사전 유출된 티구안 쿠페..아테온 닮은 날렵해진 스타일!
미쓰비시, 유럽시장 ‘철수’ 계획..배경은 실적악화!
기아차가 인도시장에 투입할 쏘넷..주행 장면 살펴보니...
강성노조 대명사로 불려왔지만..달라진 현대차와 쌍용차 노조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르노삼성, 소형 전기차 ‘조에’ 年 3천대 판매 자신..그 배경은?
르노삼성이 소형 전기차 르노 ‘조에(Zoe)’에 대한 자신감을 드러냈다. 18일 르노삼성자동차 관계자는 “B-세그먼트에 속하는 전기차 르노 조에는 한국시장에…
조회수 893 2020-08-19
데일리카
푸조의 스포츠 세단 진입은 성공할까? 400마력 508 PSE로 도전장 던진 푸조
푸조가 플러그인 하이브리드(PHEV) 파워트레인을 장착한 508 PSE의 양산에 돌입한다. 하반기 출시를 앞둔 508 PSE는 독일산 콤팩트 세단들이 득실거리는
조회수 586 2020-08-19
데일리카
유럽시장서 입증된 전기차 르노 조에(Zoe)..한국시장 ‘출격’
유럽에서에서 전기차 누적 판매 1위를 기록하는 등 돌풍을 일으키고 있는 르노 조에가 한국시장에 투입됐다. 르노삼성자동차(대표 도미닉시뇨라)는 18일 서…
조회수 2,487 2020-08-18
데일리카
폭우로 차가 물에 잠겼다면..꼭 기억해야 할 포인트는...
역대 최장 기간 장마가 이어지면서 차량 침수 피해가 잇따르고 있다. 이런 상황에서 한 시민단체가 장마철 자동차 관리 방법을 소개했다. 18일 자동차시민연…
조회수 962 2020-08-18
데일리카
RS4·C63 겨누는 M3 왜건, 선명해진 고성능 왜건 경쟁
아우디와 메르세데스-벤츠가 양분하고 있는 고성능 왜건 시장에 BMW가 도전장을 던졌다. 고성능 M모델에 한해서는 쿠페와 세단 SUV 등을 선보이고 있는 BMW가
조회수 777 2020-08-14
데일리카
토요타, V8 엔진개발을 전격 취소..배경은?
일본의 자동차 매체인 ‘매거진-X’가 토요타가 V8 엔진 개발을 완전히 취소했다는 브레이킹 뉴스를 터트렸다. 만약 토요타가 이를 사실로 인정한다면 향후 레이…
조회수 852 2020-08-14
데일리카
재규어 I-PACE vs. 아우디 e-트론 vs. 벤츠 EQC..명품 전기차 ‘격돌’
전기차에 대한 소비자들의 관심이 높아지고 있는 가운데, 명품 전기차로 꼽히는 브랜드간 시장 경쟁이 치열하다. 14일 수입차 업계에 따르면 메르세데스-벤…
조회수 779 2020-08-14
데일리카
폭스바겐, 골프 R 일부 디자인 온라인 유출..달라진 점은?
폭스바겐 골프 R의 일부 디자인이 온라인에 유출됐다. 폭스바겐은 내연기관을 청산하고 향후 출시할 모델들의 동력기관을 전기화하는 등 새로운 노선을 걷…
조회수 502 2020-08-13
데일리카
현대차, 아반떼 하이브리드·N 라인 동시 출시..‘국민차’ 순항하나?
현대자동차가 13일 친환경 파워트레인을 탑재한 ‘올 뉴 아반떼’의 ‘하이브리드’와 1.6 터보엔진으로 성능을 끌어올린 ‘N 라인(N Line)’ 모델을 출시했다
조회수 313 2020-08-13
데일리카
볼보, XC90·XC60 PHEV 출시..1천만원 가격 인하!
볼보가 친환경 파워트레인 보급 확대를 위해 기존 모델 대비 약 1000만원 이상 가격을 낮춘 XC90·XC60 T8 R-Design 한정판 에디션을 13일 출시
조회수 329 2020-08-13
데일리카
2년 전 뉴스 목록보기 보기
리스트광고

브랜드 선택

비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