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 다나와 앱
  • 다나와 홈

[임기상 칼럼] 1급 발암물질 배출하는 경유차..여름철을 조심해야 하는 이유!

데일리카 조회 수1,173 등록일 2020.06.26
공유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Ctrl+V)하세요.

레이어 닫기
제네시스 GV80


우리나라는 경유차가 유난히 많은 나라이다. 2,400만대가 넘는 자동차 중에서 약 42%인 약 1000만 대가 경유차이며 그중 배출가스 5등급 노후경유차가 아직도 서울, 인천을 제외한 비수도권 지역에서 약 190여만대나 운행하고 있다.

경유차는 미세먼지 외에도 질소산화물(NOx)을 배출하며 대기 중에서 반응해 초미세먼지(PM2.5)를 생성한다. 경유차는 미세먼지 뿐만 아니라 국내 연구에서도 자동차 전체 배출가스 중 미세먼지의 발암 기여도가 84%라고 보고된바 있는 1급발암물질 제조기다.

경유차는 휘발유 엔진보다 고온 고압 상태로 연료를 연소시키는데, 이 과정에서 불완전 연소 현상이 자주 일어나므로 이에 따른 질소화합물과 입자상 물질이 휘발유보다 더 많이 생성된다.

현대차 싼타페


퇴출 위기에 몰려있는 경유차가 지금까지 생존한 이유 중 하나는 백금촉매의 필수 환경 부품인 매연저감장치(DPF. Diesel Particulate Filter) 덕분이다. 고가(高價)의 백금촉매는 연료가 연소하는 과정에서 발생한 각종 유해물질을 걸러주는 필터 역할을 한다.

하지만 문제는 시간이 지나면서 각종 물질이 쌓여 필터를 막아버린다는 것이다. DPF는 관리 부족으로 고장이 나면 연비와 출력 저하는 물론 미세먼지 발생까지 더해져 교체 비용도 수백만 원이나 든다. 여름철 폭염에 화재예방은 물론 미세먼지도 줄이는 필(必) 환경 관리법 3가지를 소개한다.

■ 백금촉매 DPF는 전용 엔진오일을 사용해야

4세대 신형 쏘렌토


엔진오일은 원칙적으로 연소하지 않아야 하지만 연소과정에서 미량의 오일이 함께 타는데, 연료만 태울 때보다 엔진오일이 함께 타게 되면 불순물의 발생 정도가 더 높아진다.

이 불순물 중에는 금속성 황산화합물과 인(P)과 황(S)이 결합한 화합물들이 DPF 백금촉매 필터 표면에 흡착되어 성능이 저하된다.

특히 여름철 불볕더위에서 경유차의 경우 엔진오일과 연료 소모량이 많아지는데 입자가 크고 점성이 강한 오일과 연료가 누적될 경우 최악의 상황에서는 DPF 파손 및 화재 발생으로도 이어질 수 있다.

쉐보레, 이쿼녹스 부분변경


경유차는 휘발유나 LPG 차량보다 더욱 세심한 관리가 필요하며, DPF 친환경 관리를 위해 오일이 감소되는 소모율을 운전자가 수시로 점검하는 것은 필수다. 고가나 수입부품보다는 제작사가 추천하는 제품을 사용하는 것이 안전하다.

■ 1년에 한 번 DPF클리닝으로 해결

디젤차 소비자들이 DPF의 성능을 꾸준히 유지하기 위해서는 주기적 관리가 필요하다. 주행거리가 늘어날수록 DPF에 쌓이는 유해물질은 점점 늘어날 수밖에 없다. 그 때문에 노후경유차는 1년에 한번, 10만km 이전에 DPF을 클리닝을 추천한다.

THE NEW QM6


관리 없이 DPF 방치 시 엔진 출력이 낮아지고 연비가 다소 하락한다. 물론 DPF의 성능저하를 5% 미만으로 잡고 설계하기 때문에 당장의 큰 불편함을 느끼기는 어렵지만 최상의 상태를 유지하기 위해서는 정기적인 클리닝은 필수다.

■ 고속도로를 주행하면 필터도 깨끗해 진다.

정체된 시내도로를 반복하기 보다는 주기적인 고속도로 주행이 이뤄진다면 DPF를 더욱 오래 유지할 수 있다. DPF의 자기 청정온도가 약 300℃ 정도 유지된다면 DPF에 쌓이는 카본 등 유해물질을 태우면서 제거한다.

RESPEC 코란도


방법은 딱 하나. 엔진회전수(rpm)을 2,000 이상으로 올린 상태에서 20분 이상 주행을 하는 것이다. 고속도로에서 과속보다는 정속 주행만 해도 DPF가 자기청정 온도에 도달해서 기분이 좋아 스스로 알아서 어느정도는 클리닝을 하는 유일한 방법이다.

클래스가 다른; 자동차 뉴스 데일리카 http://www.dailycar.co.kr
본 기사를 이용하실 때는 출처를 밝히셔야 하며 기사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 관련기사 ]
벤틀리, 벤테이가 30일 발표 앞두고 티저 이미지 공개..‘주목’
테슬라, 자율주행 옵션 1천 달러 인상 계획..그 배경은?
제네시스, G70 스파이샷 유출..그 모습 살펴보니...
위기의 재규어..돌파구는 소형차?
르노, 중형 상용차 마스터..글로벌 판매 300만대 돌파 ‘주목’
벤츠, EQS 자율주행차에 엔비디아 AI 기술 적용..특징은?
[르포] ‘고객 만족’, 현대차·토요타 따돌리겠다는 볼보..서비스 센터 가보니...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푸조 3008, 온라인 포럼에서 완전히 유출된 디자인..특징은?
푸조의 온라인 포럼에서 신형 푸조 3008로 볼 수 있는 사진이 유출됐다. 내외관 모두 유출됐는데, 렌더링이라고 보기엔 너무나 정확한 모습으로 유출됐다. …
조회수 580 2020-07-30
데일리카
듀스만 아우디 CEO, “테슬라가 전기차 기술 2년 앞선다” 인정..숨은 뜻은?
아우디 CEO가 품질문제와 주행보조 시스템 이슈에 휩싸인 테슬라의 개발 속도에 뒤쳐져 있음을 인정했다. 각종 이슈에도 불구하고 아직까지 테슬라가 전기차 제…
조회수 410 2020-07-28
데일리카
스스로 차 문이 열리고 닫히는..첨단기술로 꽉 채워진 신형 카니발
기아차의 4세대 신형 카니발이 더 똑똑해졌다. 탑승객들의 편의성을 높이는 첨단기술이 대거 적용된 건 눈길을 모은다. 28일부터 기아차가 사전계약을 실시…
조회수 3,537 2020-07-28
데일리카
기아차, 4세대 카니발 사전계약 실시..가격은 3160만~4354만원
기아차가 내달 출시할 계획인 4세대 카니발의 주요 사양과 가격을 공개하고 28일부터 사전계약을 시작한다. 신형 카니발은 2014년 3세대 이후 6년만에 선보…
조회수 2,033 2020-07-28
데일리카
강성노조 대명사로 불려왔지만..달라진 현대차와 쌍용차 노조
현대차와 쌍용차 노조가 달라졌다. 강성노조의 대명사였던 현대차 노조가 온건한 투쟁으로 방향으로 돌리는 모습이라면, 쌍용차 노조는 정반대의 행보를 걷고 …
조회수 419 2020-07-27
데일리카
아우디의 신형 RS3 세단, 뉘르부르크링서 주행 테스트 중 포착!
아우디 RS3 세단의 프로토타입이 최근 독일 뉘르부르크링에서 고속 주행 테스트 중인 것이 포착됐다. 아우디 퍼포먼스 부서는 언제나 지루할 틈이 없다. 아…
조회수 213 2020-07-27
데일리카
[시승기] 응답하라 SM6..변화의 목소리에 대답한 르노삼성!
“새로운 SM6는 오너들의 평가를 기반으로 완성됐습니다” 르노삼성이 중형세단 SM6를 4년 만에 새롭게 내놨다. 최근 경쟁사가 보여주는 행보와는 정반대의 움…
조회수 917 2020-07-27
데일리카
폭스바겐 이어 제2의 디젤 스캔들(?)..獨 사법당국 FCA 압수수색!
PSA 그룹과의 합병으로 세계 4위의 거대 제조사로 탈바꿈한 FCA 그룹이 샴페인을 터트리기도 전에 배출가스 조작이라는 암초에 부딪혔다. 23일 독일 검찰은
조회수 641 2020-07-24
데일리카
캐딜락 CT5·에스컬레이드가 영화 스타워즈 캐릭터 닮았다는데...
미국을 상징하는 캐딜락 브랜드의 중형세단 CT5와 럭셔리 SUV 에스컬레이드가 인기영화 스타워즈의 캐릭터와 영화 속 소품과 닮았다는 주장이 제기돼 눈길을 모…
조회수 731 2020-07-24
데일리카
잠재시장 공략한 르노삼성 XM3·QM6..판매돌풍 이유는?
르노삼성의 소형 SUV XM3와 중형 SUV QM6에 대한 국내 소비자들의 반응이 높다는 점에서 주목을 받는다. 24일 르노삼성자동차 관계자는 이에 대해 “X
조회수 1,004 2020-07-24
데일리카
2년 전 뉴스 목록보기 보기
리스트광고

브랜드 선택

비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