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E클래스 vs. 5시리즈 vs. A6, 시장 경쟁 후끈..소비자 선택은?

데일리카 조회 수3,570 등록일 2019.10.18
공유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Ctrl+V)하세요.

레이어 닫기
아우디, A6


[데일리카 박홍준 기자] 이달 국내 시장에 출시되는 신형 아우디 A6는 메르세데스-벤츠 E클래스, BMW 5시리즈 등과 시장에서 직접적인 경쟁을 펼칠 것으로 전망된다.

18일 국내 수입차 업계에 따르면, 최근 일선 딜러사들을 중심으로 사전계약이 시작된 아우디 A6 45 TFSI는 모델에 따라 6679만~7072만원의 가격대를 형성하고 있다. 2.0 가솔린 터보 엔진과 사륜구동 시스템이 조합됐다는 점에선 벤츠 E300 4MATIC, BMW 530i xDrive와 유사한 포지션을 지닌다.

아우디, 2018년형 A6


차체 크기에선 A6가 우위에 있지만, 휠베이스는 동급에서 가장 짧았다. 휠베이스는 실내 공간 창출에 직결되는 만큼, A6가 5시리즈와 E클래스 대비 좁은 실내를 지녔을 가능성도 크다.

A6의 전장은 4950mm로 E클래스보다는 25mm, 5시리즈보다는 11mm 길게 세팅됐으며, 휠베이스는 2924mm로 E클래스 대비 16mm, 5시리즈보다는 무려 51mm 적었다.

메르세데스-벤츠 E-클래스


그럼에도 A6의 경쟁력이 돋보이는 점은 가격이다. 같은 선상에 위치한 E클래스와 5시리즈를 비교했을 때, A6가 최대 1000만원 이상 저렴할 수 있기 때문이다. 그럼에도 E클래스나 5시리즈엔 없는 옵션을 기본 탑재하는 등 상품성도 높다는 평가다.

A6는 45 TFSI 콰트로 모델을 기반으로, 컴포트와 프리미엄 등 두 가지 트림으로 판매될 예정인데, 매트릭스 LED 헤드라이트와 S-라인 익스테리어 패키지, 알루미늄 S링크 서스펜션, 스마트폰 무선 충전 시스템, 엠비언트 라이트, 전동 트렁크, 통풍시트, 열선 스티어링 휠, 주행 보조 시스템 ‘프리센스 360’ 등을 기본 탑재한 것이 특징이다.

메르세데스-벤츠, 더 뉴 E 300 인텔리전트 드라이브


이는 국내 소비자들의 선호도가 높은 사양 구성이라는 점에서도 눈길을 끈다. E클래스와 5시리즈의 경우, 해당 사양들은 상위 트림에서 선택할 수 있거나, 선택할 수 없는 구성이라는 점에서 더욱 그렇다.

E클래스의 경우, 9000만원대의 E400 4MATIC에서 주행 보조 시스템이 기본 탑재되는데다, E300 라인업에선 300여만원의 추가 금액을 지불해야 한다는 차이를 지닌다. 전동 트렁크와 열선 스티어링 휠 또한 E300 라인업 내에선 선택할 수 없다.

BMW 5시리즈 럭셔리 플러스


5시리즈의 사양 구성은 E클래스 보다는 우위에 있는 편이다. 530i xDrive 럭셔리 플러스 트림 기준의 사양 구성은 사실상 A6 45 TFSI 프리미엄 트림과 동일한 수준.

5시리즈의 가격이 7350만원, A6 45 TFSI 콰트로 프리미엄이 7072만원임을 감안할 때, 약 300만원의 가격 격차가 발생한다. 다만 BMW가 530i xDrive에 대해 약 500만원 가량의 할인을 진행하고 있다는 점에선 5시리즈가 상대적으로 저렴할 수도 있다는 판단이다.

BMW 뉴 5시리즈


세 모델은 모두 2.0리터 가솔린 터보 엔진을 적용했다는 공통점도 지닌다. 다만 A6는 7단 변속기를 적용한데다, 전륜구동 기반의 사륜구동 시스템이 적용됐다는 점에서 차이를 지닌다. E클래스는 9단 변속기를, 5시리즈는 8단 변속기를 적용하고 있으며, 두 모델 모두 후륜구동 기반의 사륜구동 시스템을 탑재하고 있다.

A6 45 TFSI의 최고출력은 252마력, 37.7kg.m의 최대토크를 발휘하며, 11.4km/l의 복합연비를 발휘한다. E300 4MATIC의 출력은 245마력, 540i xDrive는 252마력을 내며, 토크는 각각 37.7kg.m, 35.7kg.m을 발휘한다. 복합연비는 E클래스가 10.3km/l, 5시리즈가 10.4km/l다.

클래스가 다른; 자동차 뉴스 데일리카 http://www.dailycar.co.kr
본 기사를 이용하실 때는 출처를 밝히셔야 하며 기사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 관련기사 ]
드리프트도 가능한..현대차가 공개한 고성능 ‘스타렉스 N’
스코다, 전기 SUV 개발 계획..‘비전 IV’ 양산 버전(?)
中, 친환경차 시장 성장세 주춤..위기론 고개드는 배경은?
현대기아차, 11월 그랜저·K5·GV80 출격..‘집안 싸움(?)’
벤틀리, 플라잉스퍼 양산 돌입..고객 인도 시점은?
볼보, 순수 전기차 ‘XC40’ 공개..402마력 파워
포드, 머스탱 기반 전기 SUV 출시 계획..티저 이미지 살펴보니
  • 회사명
    아우디
    모기업
    Volkswagen AG
    창립일
    1909년
    슬로건
    Vorsprung durch Technik
  • 아우디 아우디 The New A6 종합정보
    2019.10 출시 준대형
    휘발유 1984cc 복합연비 11.4 ㎞/ℓ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 danawa 2019.10.21
    우리나라에서 신차 경쟁이 그닥 있을지는 모르겠네요.
    독3 차들은 대부분 구형모델 프로모션 땡겨서 사는 케이스가 반이상은 될거라서...
    독일차가 옵션이나 최신기능이 많아서 사는 경우는 거의 없다고 봅니다.
    0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1

쉐보레, 7인승 블레이저 공개..국내 투입 계획은?
쉐보레가 광저우오토쇼를 통해 중형 SUV 블레이저의 7인승 버전을 공개했다. 중국시장을 위해 새롭게 개발한 7인승 블레이저는 2.5리터, 3.6리터 가솔린 엔진
조회수 384 2019-11-12
데일리카
BMW, 스포츠카 뉴 8시리즈 출시..가격은 1억3410만~2억3950만원
BMW코리아(대표 한상윤)는 11일 럭셔리 스포츠카 뉴 8시리즈를 출시하고 이날부터 본격 시판에 나섰다고 밝혔다. 20년 만에 부활한 BMW 뉴 8시리즈는
조회수 1,841 2019-11-11
데일리카
[김필수 칼럼] 잇따른 화재로 고민에 쌓인 BMW..해결 방안은?
그 동안 잠잠했던 BMW 차량 화재가 최근 몇 건 다시 발생하였다. 물론 연간 차량 화재가 5,000여건 발생하고 있어서 매일 13건 정도가 발생하는 만큼 어느
조회수 246 2019-11-11
데일리카
현대차, 美 시장서 8세대 쏘나타 판매 돌입..가격은 2700만원
현대차가 미국 시장에 진출하는 8세대 쏘나타의 현지 가격을 공개했다. 11일(한국시각) 미국 현대차 법인에 따르면, 현대차는 2만3400달러(한화 약 2700
조회수 883 2019-11-11
데일리카
벤츠, 전기차 ‘G 클래스’ 출시 계획..403마력 파워
메르세데스-벤츠는 G 클래스 오프로드의 순수전기 버전을 제작할 것이라고 밝혔다. 11일(한국시각) 메르세데스의 사스차 팔렌버그(Sascha Pallenberg
조회수 482 2019-11-11
데일리카
캠시스, 전기차 ‘쎄보(CEVO)-C’ 실내 렌더링 이미지 공개..특징은?
전기차 업체 캠시스(대표 박영태)는 초소형 전기차 쎄보(CEVO)-C의 실내 인테리어 디자인 이미지를 12일 언론에 공개했다. 이달 국내에서 출시될 계획인
조회수 233 2019-11-08
데일리카
쉐보레 트래버스 vs. 포드 익스플로러..과연 소비자 선택은?
대형 SUV 시장이 크게 확대되고 있는 가운데, 럭셔리 SUV와는 달리 일반 대중을 타깃으로 삼은 수입 SUV 시장 경쟁이 볼거리를 던진다. 8일 수입차 업
조회수 831 2019-11-08
데일리카
[구상 칼럼] 왜건형 SUV와 쿠페형 SUV를 아우르는..벤츠 GLE
벤츠 SUV 모델 구성 중에서 GLE는 끝자리 알파벳이 상징하듯 승용차 E-클래스와 같은 포지셔닝이다. 즉 준 대형급 사이의 SUV모델이라고 할 수 있다.
조회수 1,367 2019-11-08
데일리카
이젠 트럭도 전기차 시대!..볼보트럭, FL·FE 전기차 판매 계획..‘주목’
이젠 장거리 주행하는 트럭도 전기차 시대가 됐다. 전기트럭은 배출가스가 전혀 없고 현저히 낮아진 소음으로 혼잡한 시간대를 피해 운송, 물류흐름 개선과…
조회수 260 2019-11-08
데일리카
[시승기] 프리미엄 전통이 그대로 담겨진 전기차..벤츠 EQC 400
전통을 중요시하는 프리미엄 제조사들은 때때로 변화와 혁신에 한발 늦은 모습을 보이곤 한다. 정확히는 관망을 하기보단 시장의 흐름을 지켜보고 확실한 판단…
조회수 328 2019-11-07
데일리카
2년 전 뉴스 목록보기 보기
리스트광고

비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