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김필수 칼럼] 잇따른 화재로 고민에 쌓인 BMW..해결 방안은?

데일리카 조회 수1,261 등록일 2019.11.11
공유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Ctrl+V)하세요.

레이어 닫기
BMW, 뉴 M550d xDrive


그 동안 잠잠했던 BMW 차량 화재가 최근 몇 건 다시 발생하였다. 물론 연간 차량 화재가 5,000여건 발생하고 있어서 매일 13건 정도가 발생하는 만큼 어느 브랜드고 화재가 발생한다고 할 수 있다.

그러나 지난 2년간 BMW 차량 화재는 국민적 관심사이었고 차량 화재가 공포의 대상이었던 만큼 다른 차량 화재의 관심사보다 높은 관심을 가질 수밖에 없다고 할 수 있다. 특히 1주일 사이에 집중적으로 발생한 약 5건의 BMW 차량 화재는 더욱 관심의 폭이 컷 었다고 할 수 있다.

리콜 된 BMW 차량의 화재는 신뢰적 측면에서 당연히 극복해야 할 과제이고 감독기관인 국토교통부도 당연히 객관적으로 신속하게 리콜 된 배기가스 재순환장치인 EGR에 최근 차량 화재 건과는 직접적으로 관계가 없다는 것을 입증해야 할 책임이 있다고 할 수 있다.

가장 큰 고민이라고 할 수 있는 부분은 현재 진행된 리콜 방법이 그 동안 문제가 되었던 EGR 모듈의 냉각기능을 강화한 장치로 교체하고 불꽃이 와 닿은 흡기매니폴드의 가연성 재질 부분을 불연성으로 바꾸고 있다는 것이다. 여기에 바로 궁금증이 남아있기 때문이다.

작년 국토교통부 민관조사단 발표에서도 설사 리콜을 해여도 일정기간이 지나면 화재원인이 재등장하여 문제 발생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 라는 의견이 있었다고 할 수 있다.

필자는 국토교통부 발표 이전부터 정부의 자문이나 발표 등을 통하여 BMW 연구소의 엔진설계 부분부터 잘못되어 엔진과 더불어 연동되어 동작되는 EGR 모듈과의 냉각 기능 등의 설계가 잘못되어 리콜을 할 수 있는 방법이나 기술적 적용이 쉽지 않을 것이라고 수십 번 방송이나 다양한 칼럼 등을 통하여 의견을 피력하였다.

BMW 뉴 520i 럭셔리


우선적으로 EGR의 냉각기능을 회복시키고 화재를 예방하는 방법은 크게 두 가지가 있다고 할 수 있다. 우선 소프트웨어적으로 해결하는 방법이 가장 좋고 용이하다고 할 수 있다.

EGR로 유입되는 뜨거운 배출가스를 줄이면 당연히 온도가 덜 상승하여 화재를 예방할 수 있으나 상대적으로 미세먼지의 원인물질인 질소산화물이 급증하여 초기에 신고했던 질소산화물 등 배출기준을 어기면서 대기환경보전법에 위배되기 때문이다. 이 경우 당연히 차량 운행이 정지되는 만큼 시도할 수 있는 방법이 아니라고 할 수 있다.

이 소프트웨어 문제는 2년 전 BMW 차량 화재 발생 시 본사에서조차 소프트웨어는 손을 대지 않았다고 극구 부인하는 사례라 할 수 있다. 결국 하드웨어인 방법만 남았다는 것이다.

그러나 하드웨어인 EGR시스템의 냉각기능은 단순히 EGR 자체만 업그레이드하여 해결되는 것이 아니라 엔진의 냉각기능과 연동되는 만큼 별도로 냉각펌프의 기능을 올려서 많은 양의 냉각수를 공급하는 방법 등은 엔진도 함께 재설계하는 문제로 커지는 만큼, 역시 하드웨어적인 방법도 결국 전체를 다시 만드는 격으로 불가능하다고 할 수 있다.

즉 이번 리콜의 고민은 그래서 늘어날 수밖에 없다고 할 수 있다. 상기한 어려운 조건 속에서 운신의 폭을 넓혀서 리콜을 선택한 만큼 리콜 후가 더욱 중요하다고 할 수 있기 때문이다.

따라서 이번 리콜을 통하여 제대로 되었다는 것을 입증하기 위해서는 BMW 차량의 화재가 더 이상 발생하지 않는 것이 중요하며, 동시에 이미 발생한 리콜 차량의 화재가 전혀 EGR 리콜과는 관계가 없다는 것을 국토교통부가 객관적으로 밝혀야 한다는 것이다.

BMW 뉴 5시리즈


또한 한동안 BMW 차량에 간헐적으로 통상적인 화재는 발생하겠으나 일상적인 경우와 달리 동시 다발적으로 발생하면 고민은 역시 가중될 수밖에 없다고 할 수 있다.

한 가지 아쉬운 부분은 최근 BMW 차량에 화재가 여러 건 발생하면서 지난 1년 여 기나긴 기간을 압수수색과 조사 등을 진행하던 경찰이 화재가 발생하면서 기다렸다는 듯이 기소 발표를 한 점이라 할 수 있다.

이미 발표를 해도 충분한 기간이 지났건만 관심이 증폭되자 BMW 8명의 임원진에 대한 기소를 결정한 부분은 매우 아쉬운 부분이라 할 수 있다. 시기적으로 너무 이슈화에 초점을 맞춘 것이 아닌가 걱정된다고 할 수 있다.

결국 BMW의 입장에서는 그 동안 리콜과 검경의 조사결과 발표 등에 대한 두 가지 문제를 극복해야 하는 과제를 안고 있는 상황이라 할 수 있다. 이 문제가 하나라도 남아있으면 역량 강화와 그 동안 소홀이 되어 판매가 줄었던 한계를 극복하는 데 한계가 크기 때문이다.

BMW 그룹 코리아는 수입사이긴 하지만 국내 기업이라 할 정도로 약 20여 년간 크나큰 역할을 하였다고 할 수 있다. 작지 않은 고용 창출과 더불어 다양한 자동차 산업과 문화에 큰 공적을 남기고 있기 때문이다.

국내 현대차 그룹 등 국내 제작사에도 큰 스트레스를 줄 정도로 소비자 문화에 앞장서 왔고 특히 독일 본사에서도 벤치마킹할 정도로 좋은 사례가 즐비했다고 할 수 있다. 글로벌 시장에서 순위에 둘 정도로 드라이빙센터와 연구개발센터는 물론이고 물류센터 등 굴지의 시설과 인프라를 국내에 조성하였다.

BMW 5시리즈


국내 BMW그룹 코리아의 임원이 타국의 대표로 갈 정도로 본사에 큰 역량을 보여주었다고 할 수 있다. 여기에 대한민국의 부품업체를 소개하여 독일 본사에 연간 수천억 원씩 부품을 납품하게 만드는 등 김효준 회장을 중심으로 한 임원진은 노력은 타의 모범이 된다고 할 수 있다. 특히 타 수입사에 대비 미래공익재단 등 다양한 사회공헌 활동이 남달라서 더욱 이번 리콜 문제는 특히 아쉬운 부분이 아닌가 싶다.

BMW를 잘 알고 있는 필자로서는 고민도 많고 매우 아쉽다고 할 수 있다. 물론 한 몸체이긴 하지만 본사 연구개발센터에 잘못 만든 차량에 대하여 모든 책임을 지사가 떠안는 모습은 더욱 안타깝다고 할 수 있다.

현재의 어려운 고비를 잘 극복하여 국내에서 다시 사랑받는 기업으로 BMW가 다시 부활하고 타의 모범으로 우뚝 서기를 기원한다. 충분히 그럴 역량을 가진 기업이기 때문이다.

클래스가 다른; 자동차 뉴스 데일리카 http://www.dailycar.co.kr
본 기사를 이용하실 때는 출처를 밝히셔야 하며 기사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 관련기사 ]
벤츠, 전기차 ‘G 클래스’ 출시 계획..403마력 파워
포르쉐, 전기 스포츠카 타이칸 공개..한국시장 출시 계획은?
쉐보레 트래버스 vs. 포드 익스플로러..과연 소비자 선택은?
아우디, RS Q8 가장 빠른 SUV 등극(?)..뉘르서킷 랩타임 기록은...
BMW, X5 기반 iX5 레벨3 자율주행 기술..디스플레이 디자인 ‘눈길’
지프, 디젤차 20% 할인·일단 팔고 보자..친환경차 정책 역주행
이젠 트럭도 전기차 시대!..볼보트럭, FL·FE 전기차 판매 계획 ‘주목’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 naver 2019.11.17
    BMW를 사면 안되는구나..
    단시간에 해결될 문제가 아니네..
    미니는 괜찮나?
    0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1

현대차 i30 패스트백 N, i30 N 독일서 유력 스포츠카상 연속 수상
13일(금) 현대차에 따르면 i30 패스트백 N은 최근 독일 내 최고의 스포츠카를 가리는 '아우토빌트 올해의 스포츠카(Auto Bild Sports Car of
조회수 558 2019-12-13
글로벌오토뉴스
메르세데스 벤츠를 통해 본 헤드램프의 발전과 미래
속도계가 과속을 방지하기 위해 발명됐듯이 자동차의 조명도 안전을 위한 장비로 도입됐다. 오늘날은 편의성과 디자인 측면에서도 중요한 역할을 수행하고 있다. 188
조회수 326 2019-12-13
글로벌오토뉴스
글로벌 자동차 산업, 내연기관을 중심으로 재편된다
배터리 전기차와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등 자동차 산업의 전동화가 빠르게 진행되고 있지만, 여전히 내연기관은 향후 수십 년간 가장 중요한 파워트레인의 자리를 유지할
조회수 445 2019-12-13
글로벌오토뉴스
기아차, 쿠페형 세단·패스트백으로 변신한 K5의 디자인 특징은?
기아차가 12일 새롭게 선보인 3세대 K5는 국내뿐 아니라 해외에서도 연이은 호평을 받는다. 쿠페형 세단이자 패스트백 스타일이 강조된 때문인데, 신형 K5…
조회수 829 2019-12-13
데일리카
연료전지 전기차, 상용화 시작하면 배터리 전기차 능가한다
시판형 연료전지 전기차를 가장 먼저 출시한 현대자동차는 2030년까지 70억 달러를 투자해 50만대의 연료전지 전기차 생산한다는 계획이다. 현재의 배터리 전기차
조회수 280 2019-12-13
글로벌오토뉴스
쉐보레가 SUV 타호·서버밴에 디젤엔진을 투입한 배경은?
쉐보레가 공개한 풀사이즈 SUV인 타호와 서버밴에 디젤엔진이 추가됐다. 이는 지난 1999년 이후 20년만의 변화로 가솔린 중심의 북미시장에서는 이례적인 결정…
조회수 617 2019-12-13
데일리카
포르쉐, 타이칸 사전 주문 3만대 돌파
포르쉐가 첫 번째 배터리 전기 스포츠카 타이칸의 사전 주문이 3만대를 돌파했다고 독일의 한델스블라트(Handelsblatt)가 전했다. 이들은 2,500유로의
조회수 1,014 2019-12-13
글로벌오토뉴스
국토부, 자율주행 윤리 가이드라인 발표...내년 최종안 고시
국토교통부가 12일 ‘2019년 자율주행차 융ㆍ복합 미래포럼 성과발표회’를 개최하고, 자율주행과 관련된 기본 가치, 행위 준칙 등을 담은 ‘자율주행 윤리가이드라
조회수 387 2019-12-12
오토헤럴드
아우디, 소형 SUV Q2 부분변경 계획..출시 일정은?
아우디의 소형 SUV Q2가 부분변경 모델을 준비 중이다. 10일(현지시각) 독일 아우토빌트는 스웨덴의 겨울 날씨 속에서 테스트 중인 부분변경 Q2의 모습을
조회수 364 2019-12-12
데일리카
[스파이샷] 메르세데스 벤츠 EQ B
메르세데스 벤츠의 세 번째 전용 배터리 전기차 EQ B가 스웨덴에서 설상 테스트 중 카메라에 포착됐다. 첫 번째인 EQ C는 EVA1플랫폼을 베이스로 하고 있으
조회수 287 2019-12-12
글로벌오토뉴스
2년 전 뉴스 목록보기 보기
리스트광고

비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