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구상 칼럼] 오픈카로 불리는 컨버터블..디자인과 미세먼지의 관계

데일리카 조회 수1,220 등록일 2019.11.01
공유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Ctrl+V)하세요.

레이어 닫기
메르세데스-벤츠, 더 뉴 SLC 200


어느 새 쌀쌀한 기운이 다가오는 게 요즘은 절기의 변화가 피부로 느껴지는 때이다.

그렇지만 계절에 관계 없이 많은 사람들이 미세 먼지에 대한 경각심을 가지는 건 그만큼 건강에 관심이 높아졌다는 걸 말해준다.

10여 년, 아니 한 5년 전만 해도, 먼지라는 생각보다는 황사라고 생각해 봄철에 참고 지나가면 그만인 정도로 생각했지만, 요즘은 연중 내내 미세 먼지에 대해 생각하는 것 같다. 그래서인지 소위 ‘뚜껑 열리는 차’에 대한 생각이 전과 같지 않다.

2019년형 BMW Z4 컨버터블


요즘같이 화창한 날에 지붕을 열고 달리는 차를 보게 되면 퍼뜩 ‘오늘 미세먼지 예보가 어떻다고 했지?’ 하는 생각이 들게 된다.

‘아는 게 병이고 모르는 게 약이다’ 라는 속담이 떠오르긴 하지만, 요즘 같아서는 멋진 ‘오픈카’들을 그냥 그 느낌대로 바라보기가 어렵다.

정말로 아는 게 병 일지도 모른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지붕 없는 차들로 눈이 가는 건 사실이다.

1886년에 만들어진 벤츠의 1호차 (페이턴트 모터바겐)


대부분의 지붕 없는 차들은 평범하지 않으며, 드물게 보이는데다가 럭셔리 하기까지 하다. 실제로 그걸 만드는 브랜드가 대부분 고급 브랜드이고, 차 자체도 대량생산이 어렵기 때문에 값도 싸지 않다.

그런데 놀라운 건 태초의 자동차(?)는 모두 다 ‘오픈카’ 였다는 사실이다. 그래서 모두 다 오픈카였다. 물론 그 이유는 마차를 가지고 만들었기 때문이었다.

최초의 가솔린 차였던 1886년 벤츠의 1호차와 다임러의 4륜차는 모두가 지붕이 없는 ‘오픈카’였다.

1886년에 만들어진 다임러의 4륜차


그 뒤로 등장한 사상 처음으로 대량생산된 포드 모델 T 역시 처음에는 천으로 된 지붕을 가진 오픈카였다. 그렇지만 대량생산을 위해 차체 구조를 단순화시키면서 고정된 철제 지붕을 가진 차체로 바뀐 것이다.

일견 천으로 된 지붕보다 철제 지붕이 더 비싼 게 아닐까 하는 생각을 하게 되지만, 실제로 철제 지붕 구조의 차체가 더 단단한 건 맞지만, 더 간단한 구조이면서 컨버터블 구조보다 값도 상대적으로 더 싸게 만들 수 있다.

컨버터블 지붕은 여닫기 위한 구조물이 복잡하고 지붕이 없기 때문에 부족한 차체 강성을 높여주기 위해 별도의 뼈대나 보강재가 들어가야 한다.

1908년에 만들어진 포드 모델 T


아무튼 그래서 지금도 컨버터블 차량들은 대량생산보다는 소량으로 수작업의 형식으로 만들어진다. 물론 모든 컨버터블 차량의 생산 방법이 똑같은 건 아니다.

가장 보편적인 ‘오픈카’의 명칭은 컨버터블(convertible), 또는 카브리올레(cabriolet)로, ‘컨버터블’은 원래 ‘컨버터블 쿠페’ 또는 ‘컨버터블 세단’의 줄임 말로, 이것은 ‘열릴 수’ 있는 지붕을 가지고 있는 세단이나 쿠페 라는 의미다.

세단이나 쿠페로 이미 개발된 승용차의 지붕을 잘라내고 천이나 가죽으로 만들어진, 열고 닫을 수 있는 지붕을 설치한 차량들이라는 의미다.

1921년에 만들어진 포드 모델 T


세단이나 쿠페 타입의 승용차들은 A, B, C 필러가 지붕을 지지하는 동시에 이들이 모두 구조적으로 연결되어 차체 강성을 높여주는 일체구조(monocoque) 차체이다.

그런데 이런 구조에서 B, C 필러와 지붕을 잘라내고 천으로 된 지붕을 씌우게 되면, 차체 구조가 약해져 주행안정성이 낮아지는 건 물론이고, 차량 전복사고 등에서 승객의 안전도 위협받을 수 있다.

따라서 차체를 보강하는 작업을 하거나 승객의 안전도 향상을 위해 롤 바(roll bar)를 설치하는데, 한편으로 롤 바는 개방감을 낮추는 요소가 되기도 한다.

1998년형 아우디 TT 로드스터


그러나 1998년에 등장했던 아우디 TT 로드스터에 적용된 기하학적 형태의 크롬 질감의 롤 바는 오히려 가장 예쁜(?) 롤 바라는 평판을 얻기도 했다.

역사적으로 가장 오래된 형태의 ‘오픈카’는 로드스터(Roadster) 일 것이다. 로드스터는 차량을 설계할 때부터 고정된 지붕이 없는 것을 전제로 하는 차체 구조인데, 이러한 로드스터의 원형은 앞서 살펴 본 초기의 마차를 바탕으로 한 차량들과 1930년대의 레이싱 카에서도 찾아볼 수 있다.

원래의 로드스터 차체는 좌우에 유리창이 없으며, 앞 유리창도 따로 제작돼 자체에 장착된 구조를 가지고 있었다.

TT 로드스터 (크롬 질감 롤 바)


그러나 오늘날의 로드스터는 실용성을 고려해서 측면 유리창과 소프트 탑(soft top)이나 하드 탑(hard top) 같은 지붕을 가지고 있다.

그리고 본래의 로드스터와 구조가 약간 다르다고 해도, 차량의 스포티한 성격을 강조하기 위해 로드스터라는 명칭을 사용하는 경우도 있다.

한편 또 다른 명칭 중 하나가 스파이더(Spyder)인데, 이 이름은 곤충의 거미(spider) 라는 단어를 응용해서 만들어진 고유 명사로, 1966년에 나온 알파로메오 차량이 처음 사용한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1938년의 아우토 우니온 Type D


이런 이름을 붙이게 된 유래에 대해서는 거미처럼 낮게 기어가는 것 같다고 해서 지어진 것이라는 설이 있는가 하면, 로드스터 차체에 지붕을 얹은 모습이 거미가 앉아있는 것처럼 보여서 그것에 비유한 것이라는 설도 있다.

컨버터블과 철제 지붕 차량의 중간 단계라고 할 수 있는 게 컨버터블 하드 탑이다. 지붕이 있는 쿠페 차량을 바탕으로 하는 2+2의 승차공간을 가지지만, 구조적으로 많은 차체 부품을 새롭게 설계한다.

컨버터블 하드 탑 차량은 소프트 탑 컨버터블 차량에 비해서 매끈하고 완성도도 높지만, 지붕 구조물이 무겁고 복잡하며, 트렁크 공간도 거의 쓸 수 없는 등의 단점은 있다.

1966년형 알파로메오 스파이더


하지만 닫으면 매끈한 스타일을 가질 뿐 아니라, 완전히 밀폐되므로 가령 미세먼지 같은 문제를 해결하는 데에는 좀 더 나은 면이 있을지 모른다.

형태나 구조가 어찌되든 간에 열린 지붕을 통해 얻어지는 자유로움은 자동차가 가지고 있는 본래의 역동적 에너지를 피부로 느낄 수 있게 해준다.

이러한 열린 지붕은 사실상 자동차가 마차시대부터 이어져온 전통적인 이미지이기도 하지만, 자유로움의 감성을 자극하는 요소일 것이다. 비록 미세먼지에 대해 걱정이 된다고 해도.

컨버터블 하드탑을 단 이오스(EOS)


클래스가 다른; 자동차 뉴스 데일리카 http://www.dailycar.co.kr
본 기사를 이용하실 때는 출처를 밝히셔야 하며 기사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 관련기사 ]
‘팰리세이드’, 대기 계약만 3만5천대 돌파..고객 인도는 ‘8개월’
공기역학·정교한 스티어링..해치백 클리오의 매력 포인트는?
‘FCA’·‘PSA그룹’, 합병 논의 본격화..이번엔 성사될까?
람보르기니가 개발한 첨단 탄소섬유 복합소재..우주 실험
중국서 힘빠진 현대차그룹, ‘마케팅 귀재’ 이광국 사장 투입..‘반전’ 기대
현대차, 중국 소형 SUV 신형 ix25 출시..‘ADAS’ 무장(武裝)
중국 자동차 시장 침체라는데...獨3사 “무슨 소리?”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오토저널] 디젤자동차 배기가스 후처리 시스템을 위한 센서
자동차의 발전방향이 환경문제를 우선적으로 고려하고 있기 때문에, 최근 자동차에서 가장 많은 주목을 받고 있는 분야는 전기자동차와 연료전지자동차이다. 반면에, 수
조회수 244 2020-03-23
글로벌오토뉴스
역동성을 강조한 4세대 쏘렌토의 디자인
기아자동차의 4세대 쏘렌토가 나왔다. 국산 SUV중에서 중형급에 속하는 쏘렌토는 현재는 기본적으로 싼타페와 동일한 전륜구동방식의 승용차 기반의 플랫폼이라고 알려
조회수 6,481 2020-03-23
글로벌오토뉴스
현대모비스, 영유아 차량 방치 예방
현대모비스가 ‘레이더’로 뒷좌석 탑승객을 감지하는 시스템(ROA) 개발에 성공했으며, 글로벌 완성차를 대상으로 시스템 적용을 제안해 나갈 것이라고 22일 밝혔다
조회수 189 2020-03-23
오토헤럴드
기아차, 2021 쏘울 / 쏘울 EV 출시
기아자동차가 23일(월) 첨단 편의사양을 기본화하고 상품성을 최적화한 ‘2021 쏘울’과 ‘2021 쏘울 EV’를 출시하고 판매를 시작한다. 기아차는 2021
조회수 1,978 2020-03-23
글로벌오토뉴스
FIA, F1 새로운 기술 규칙 도입 연기... 코로나19 영향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의 확산으로 포뮬러 1의 새로운 기술 규칙 도입시기가 당초 2021년에서 2022년으로 연기되었다. FIA는 3월 19일 화상회의를 통해 만
조회수 251 2020-03-23
글로벌오토뉴스
메르세데스-벤츠 안양 효성 전시장서 CLS 출차 중 사고..피해자 중상
지난 20일 오후 4시 16분쯤 경기도 안양시 동안구에 위치한 더클래스 효성 메르세데스-벤츠 전시장에서 여성 고객이 운전하던 벤츠 CLS가 출고 중에 정면에 서
조회수 2,016 2020-03-23
데일리카
일주일 뒤 공개될 제네시스 완전변경 G80
현대자동차의 고급차 브랜드 제네시스가 이달 초 신형 G80의 렌더링 이미지를 최초 공개한데 이어 오는 30일 라이브 스트리밍을 통해 신차를 완전 공개한다. 현대
조회수 5,729 2020-03-23
오토헤럴드
쏘나타 하이브리드가 다시 달렸다, 편견과 오해를 풀기 위해
작년 9월 무박으로 1048km를 달렸던 쏘나타 하이브리드의 운전대를 '친구' 때문에 다시 잡았다. 1월에 있었던 신년 모임에서 한 친구가 SNS
조회수 590 2020-03-23
오토헤럴드
경유차 환경개선부담금 코로나19 여파로 오는 6월 30일로 연장
환경부가 코로나19 여파로 국민부담을 완화하기 위해 환경개선부담금의 올 상반기 납부 기한을 기존 3월 31일에서 6월 30일로 3개월 연장한다.23일 환경부는
조회수 376 2020-03-23
오토헤럴드
일본, 2021년 11월부터 자동 브레이크 의무 장착
일본의 국토교통성이 2021년 11월부터 승용차에 자동 브레이크 탑재를 의무화한다고 발표했다. 이는 2019년 12월 발표한 고령자의 운전 조작 실수 등에 의한
조회수 241 2020-03-23
글로벌오토뉴스
2년 전 뉴스 목록보기 보기
리스트광고

브랜드 선택

비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