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 다나와 앱
  • 다나와 홈

[시시콜콜] 자동차가 달릴 때, 변속기에 'N(중립)'은 없다고 봐야

오토헤럴드 조회 수413 등록일 2020.08.13
공유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Ctrl+V)하세요.

레이어 닫기

수동변속기 차를 20년 가까이 몰고 다닌 지인이 있었다. 2003년식 뉴 EF 쏘나타, 그때 가격이 1500만원 정도였는데 100만원 이상이었던 자동변속기 옵션을 포기하고 샀었단다. 주행거리가 꽤 길었던 탓도 있지만 예전에 참 흔했던 "미션이 나갔다"며 한 2년 전 차를 바꿨다. 그런데 이 지인, 수동변속기 차를 몰던 습관을 그대로 갖고 있었다.

시내 주행에서 교차로나 신호등을 만나 아주 잠깐 정차할 일이 있어도 중립(N), 짧은 거리에서도 가속하고 타력을 붙여 중립(N), 고속도로 같은 곳에서 내리막길을 달릴 때도 다르지 않았다. 이유는 단순했다. '연비가 좋아지거든'. 우연히 동승을 했을 때 아니라고 꽤 길게 설명을 했었다. 그러나 최근 동승을 했을 때도 그 버릇은 버리지 못했다.

중립 운전을 하면 확실한 '연비 상승효과'가 있다는 주장을 굽히지 않았다. 그러다가 또 미션이 나갈 수 있다고 얘기해도 듣지 않는다. 지인과 같은 습관을 지닌 사람이 의외로 많다. 결론부터 얘기하면 절반은 맞고 절반은 틀렸다. 그리고 새 차를 뽑은 지 2년밖에 안 된 지인은 100% 잘못된 상식을 갖고 있다.

왜 그런지부터 설명하면 요즘 자동변속기는 워낙 똑똑해서 브레이크 페달을 밟고 정지해 있으면 변속 단 위치를 가상 중립으로 인식하는 기능, 자동중립기능(NIC) 시스템이 적용돼 있다. 굳이 전환을 하지 않아도 자동차가 서면 D 레인지에 있어도 중립 상태를 유지해 준다는 얘기다. 요즘 흔해진 듀얼클러치변속기(DCT) 중에서는 실제 기어 위치가 중립으로 자동 전환되는 것도 있다.

자동변속기가 처음 등장한 때는 1930년대다. 워낙 고가여서 대중화는 1980년대 미국에서 시작됐고 우리나라는 2000년대에 들어서면서 수동변속기를 빠르게 대체했고 지금은 수동변속기 탑재 차량을 찾아보기 힘들 정도가 됐다. 클러치를 밟고 시프트 기어 휠을 물리고 뱉어내고 엔진 회전수를 살펴 가며 저단과 고단 영역 대를 넘나들며 빠른 반응을 즐기는 맛 대신, 입력된 기어비에 맞춰 알아서 변속해 주는 편리함이 주류가 된 셈이다.

초기 자동변속기는 토크 컨버터가 변속기 오일로 가득 채워진 내부에서 임펠러와 스테이터, 터빈이 회전해 동력을 전달했다. 이 때 발생하는 유체저항 때문에 자동변속기는 동력을 전달하는 빠르기와 세기가 수동변속기와 비교해 떨어졌다. 또 토크컨버터 유체저항으로 직진 본능이 계속되는 클리핑 현상 때문에 중립이 더 안전하기도 했다. 중립 상태에서는 유체저항이 해제되기 때문에 연비에도 도움을 주기는 했다. 이런 이유로 지인은 정차를 하거나 고속도로 같은 곳을 달릴 때 내리막길을 만나면 무조건 민첩하게 중립을 선택했다.

다시 결론을 내리자면 다 부질없는 짓이다. 요즘 자동변속기 중립은 연비 상승에 도움이 되지 않을 뿐 아니라 이전부터 안전 얘기가 계속 지적돼 왔다. 쉽게 말하면 변속기를 구성하고 있는 핵심 부품   토크컨버터 기술이 발전하면서 동력효율이 수동변속기 수준으로 향상됐고 정차를 하거나 타력이 붙는 상황을 감지하면 가상의 중립 상태로 인식해 연비에도 영향을 주지 않는다.

오히려 불필요하게 기어를 중립 상태로 자주 전환하는 습관을 갖게 되면 변속을 제어하는 밸브보디(유압회로)를 구동하는 솔레노이드 밸브나 오일 실(Seal)이 빠르게 마모돼 고장날 확률이 높아진다. 연비가 좋아진다고 평생 중립을 찾아다녀도 수리비를 보전할 수 있는 수준에는 도달하지 못한다. 또 이제 상식이 됐지만 내리막길 중립 전환은 목숨을 걸고 해야 하는 위험한 행동이다.

더 복잡한 얘기들이 있지만 내리막길에서는 D 레인지를 고수하는 것이 제동 성능을 완벽하게 유지하게 해 주고 연비 향상에도 도움이 된다. 그러니 적어도 자동차가 달릴 때는 연비 향상에 전혀 도움이 되지 않을뿐더러 내구성만 악화시키고 안전에도 영향을 주는 'N(중립)' 셀렉터에는 눈길조차 주지 않는 것이 최선이다. 


김흥식 기자/reporter@autoherald.co.kr


ⓒ 오토헤럴드(http://www.autoherald.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기아차, 완전변경 앞두고 막바지 상품성 강화 2021 스포티지 출시
기아자동차가 콤팩트 스포츠유틸리티차량 스포티지 연식 변경 모델 ‘2021 스포티지’를 출시하고 본격적인 판매에 돌입한다.22일 기아차에 따르면 2021 스포티지
조회수 3,065 2020-09-22
오토헤럴드
[오토저널] 온실가스 규제에 따른 미래 자동차 산업의  경쟁력 확보를 위한 대응
최근 화두가 되고 있는 전기차, 수소전기차를 포함하여 내연기관차, 하이브리드차 등 다양한 동력원들이 각축을 벌이고 있으며, 이는 각국 정부의 배기 규제, 연비
조회수 257 2020-09-22
글로벌오토뉴스
2021 디트로이트 모터쇼, 9월 개최로 다시 변경
코로나 19 확산으로 인해 2020년 6월로 개최 예정이었던 디트로이트 모터쇼가 2021년 6월로 연기되었다. 하지만, 일정을 연기한 LA오토쇼와 뉴욕오토쇼도
조회수 184 2020-09-22
글로벌오토뉴스
아우디코리아, 고성능 모델, S6, S7, S8 동시에 라인업
독일 프리미엄 3사의 고성능 디비전은 여전히 독보적인 입지를 구축하고 있다.모두가 스포츠 세단을 DNA로 하고 있지만 세 개의 브랜드가 갖고 있는 독창성은 다르
조회수 202 2020-09-22
글로벌오토뉴스
21년형 쉐보레 실버라도, 활용성 높인 새로운 테일게이트 적용
2021년형 쉐보레 실버라도에 GMC 시에라에 적용되었던 기능과 유사한 형태의 다기능 테일 게이트가 적용된다. 새롭게 적용되는 다기능 테일 게이트는 6가지 기능
조회수 201 2020-09-22
글로벌오토뉴스
폭스바겐 ID.4의 조명 디자인 , 빛은 새로운 크롬이다.
폭스바겐의 두 번째 전용 배터리 전기차는 SUV ID.4가 9월 23일 공개되고 올 해 안에 출시된다. ID3와 마찬가지로 패밀리카를 표방하며 강력하고 스포티하
조회수 224 2020-09-22
글로벌오토뉴스
보디 온 프레임 소식 직후 느닷없이 등장한, 현대차 테라칸 예상도
현대차 그룹이 보디 온 프레임 풀사이즈 SUV 개발을 고민하고 있다는 소식이 나온 직후 단종된 테라칸 예상도가 등장해 깜짝 주목을 받고 있다. 보디 온 프레임은
조회수 353 2020-09-22
오토헤럴드
중국, 정부와 업계가 수소 연료전지 시장 확대 위해 공동 보조
중국은 여전히 정부차원에서 수소연료전지 전기차의 개발을 촉진하고 있다. 중국의 자동차 제조사들이 수소연료전지차 판매 확대를 위한 계획을 발표한데 이어 중국 정부
조회수 138 2020-09-22
글로벌오토뉴스
포드 익스플로러 사려거든 5월 이후 제작 모델을 추천하는 이유
지난해 미국 고속도로안전보험협회(IIHS)가 실시한 신차 충돌 안전성 평가에서 운전석 스몰 오버랩 테스트 결과 기대 이하의 성적을 기록했던 포드의 6세대 
조회수 407 2020-09-22
오토헤럴드
[영상시승] 완성형 오프로더, 랜드로버 2세대 디펜더 110
누구나 매일 오프로드를 주행하는 것이 아닌 만큼, 정통 오르로더인 디펜더 역시 일상에서의 실용성이 중요합니다. 과거의 디펜더가 이런 점이 부족했다면, 2세대 디
조회수 287 2020-09-22
글로벌오토뉴스
2년 전 뉴스 목록보기 보기
리스트광고

브랜드 선택

비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