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 다나와 앱
  • 다나와 홈

[기자수첩] 묘하게 겹치는 벤츠와 테슬라 그리고 독일과 한국

오토헤럴드 조회 수517 등록일 2020.08.13
공유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Ctrl+V)하세요.

레이어 닫기

테슬라는 상반기에만 7000대에 달하는 모델3를 국내 시장에서 팔았다. 한국에서 유독 잘 나가고 있는 테슬라는 미국과 중국 그리고 유럽에서도 모델3를 앞세워 전기차 시장을 빠르게 잠식하고 있다. 한국에서 유난스러운 현상이 또 있다. 묻고 따질 것도 없는 메르세데스 벤츠 사랑이다. 팔리는 대수로 한국이 몇 번째 시장이고 어떤 모델이 가장 많이 팔렸고 하는 얘기가 새삼스럽지 않을 정도로 애정이 넘친다. 

1월부터 7월까지 벤츠는 4만대가 넘는 차를 한국에서 팔았다. 코로나 19로 독일은 물론 세계 어느 시장을 가릴 것 없이 고전하고 있는 상황인데도 한국에서는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판매가 늘었고 수입차 시장 점유율은 30%를 향해 달려가고 있다. 올해 누적 판매량에서 벤츠는 국내에 생산 시설을 가진 쌍용차를 6000대 격차로 추격하고 있다. 

테슬라 상황도 비슷하다. 모델3가 본격 출고되기 시작하면서 국산 전기차 판매는 급감했다. 정부가 지급하는 보조금 가운데 43%를 테슬라가 휩쓸어 가면서 논란이 일고 있을 정도로 독주하고 있다. 벤츠는 상품성이 워낙 뛰어나서 그렇다고 해도 테슬라는 조악한 품질 논란에도 묘한 군중심리가 더해져 많은 사람이 애를 태워 가면서까지 기다리고 있다.

좋은 차 또는 특별한 가치를 가졌으니 잘 팔리는 것은 당연한 일이다. 그런데 자동차 본고장 독일에서 테슬라는 뜻하지 않은 이유로 고전을 하고 있다. 독일도 예외는 아니어서 신차 판매가 급감했다. 1월부터 7월까지 지난해 같은 기간과 비교해 30% 감소한 152만6000대로 부진했다. 반면 전기차 수요는 급증했다. 같은 기간 88% 증가한 6만1000대가 팔렸다. 전체 신차 판매에서 전기차가 차지하는 비중은 2018년 1% 미만에서 올해 4%로 확대됐다.

독일에서는 공공기관 수요와 환경규제 강화로 전기차 증가세가 더 가파르게 상승할 것으로 보고 있다. 그러나 테슬라는 사정이 다르다. 지난해 1월부터 7월까지 6800대에 달했던 판매 대수가 올해 5300대로 줄었다. 전기차 수요가 많이 늘어나는 상황에서 판매가 줄어든 탓에 테슬라 시장 점유율은 지난해 18.4%에서 올해 8.7%로 급감했다.

폭스바겐 ID.3

독일 전기차 시장에서 선두를 달리고 있는 브랜드는 폭스바겐이다. 올해 2만3400대를 팔아 시장 점유율 38.3%로 압도적인 시장 지배력을 과시하고 있다. 9917대를 팔아 2위에 오른 르노와도 상당한 격차를 유지하고 있다. 3위는 7353대를 판 현대차다. 각사 실적에는 폭스바겐에 아우디, 현대차에 기아차 같은 계열 브랜드가 포함돼 있다.

테슬라는 5306대로 현대차에 이은 4위다. 그러나 메르세데스 벤츠(5305대), BMW(4898대)와 격차가 크지 않고 7월 판매로만 보면 이미 역전이 된 상태여서 테슬라 순위는 시간이 지날수록 하락할 것이 유력해 보인다. 독일에 생산 시설을 짓고 있는 테슬라 입장에서 최근 판매 부진은 매우 심각한 일로 받아들여지고 있다.

테슬라는 왜 이렇게 갑작스러운 추락의 길로 들어선 것일까. 지난 몇 년간 테슬라 말고는 다른 전기차를 선택할 여지가 없었던 독일 시장 상황이 변화한 데서 원인을 찾아볼 수 있다. 폭스바겐이나 벤츠, BMW, 아우디는 말로만 전기차를 얘기했을 뿐 양산을 미뤄왔다. 그러나 폭스바겐 계열 디젤 게이트 이후 디젤차가 외면받자 테슬라가 주목을 받고 제법 팔리는 것을 목격하면서 서둘러 전기차를 내놓고 판매에 공을 들이기 시작했다. 

일본 이상으로 자국 제품에 대한 자부심이 강한 독일 소비자들은 자국 업체들이 내놓은 훌륭한 대체품에 관심을 두기 시작했다. 폭스바겐 주력 전기차 ID.3가 테슬라 모델3와 비교해 상품성이 월등하지 않은데도 수요가 몰렸다. 결국 자동차 본고장 독일을 공략해 세상이 바뀌고 있다는 것을 보여주려고 했던 테슬라는 지난 7월 203대라는 초라한 성적을 거두는데 그쳤다. 

테슬라가 전기차라는 화약 심지에 불을 붙이기는 했지만 막강한 자본과 연구, 생산, 물류, 서비스 네트워크를 갖춘 거대 완성차 벽을 허물기는 한계가 있고 따라서 대 폭발을 목격하기는 쉽지 않아 보인다. 국내 시장 상황도 독일과 비슷해질 전망이다. 시점은 내년 전기차 전용 플랫폼(E-GMP)을 탑재한 현대차 준중형 CUV 아이오닉 5가 세상에 등장하는 때가 될듯하다. 벤츠는 몰라도 테슬라는 수많은 거대 완성차 기업을 상대로 힘겨운 싸움에서 살아 남아야 한다. 


김흥식 기자/reporter@autoherald.co.kr


ⓒ 오토헤럴드(http://www.autoherald.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기아차, 완전변경 앞두고 막바지 상품성 강화 2021 스포티지 출시
기아자동차가 콤팩트 스포츠유틸리티차량 스포티지 연식 변경 모델 ‘2021 스포티지’를 출시하고 본격적인 판매에 돌입한다.22일 기아차에 따르면 2021 스포티지
조회수 3,105 2020-09-22
오토헤럴드
[오토저널] 온실가스 규제에 따른 미래 자동차 산업의  경쟁력 확보를 위한 대응
최근 화두가 되고 있는 전기차, 수소전기차를 포함하여 내연기관차, 하이브리드차 등 다양한 동력원들이 각축을 벌이고 있으며, 이는 각국 정부의 배기 규제, 연비
조회수 258 2020-09-22
글로벌오토뉴스
2021 디트로이트 모터쇼, 9월 개최로 다시 변경
코로나 19 확산으로 인해 2020년 6월로 개최 예정이었던 디트로이트 모터쇼가 2021년 6월로 연기되었다. 하지만, 일정을 연기한 LA오토쇼와 뉴욕오토쇼도
조회수 186 2020-09-22
글로벌오토뉴스
아우디코리아, 고성능 모델, S6, S7, S8 동시에 라인업
독일 프리미엄 3사의 고성능 디비전은 여전히 독보적인 입지를 구축하고 있다.모두가 스포츠 세단을 DNA로 하고 있지만 세 개의 브랜드가 갖고 있는 독창성은 다르
조회수 203 2020-09-22
글로벌오토뉴스
21년형 쉐보레 실버라도, 활용성 높인 새로운 테일게이트 적용
2021년형 쉐보레 실버라도에 GMC 시에라에 적용되었던 기능과 유사한 형태의 다기능 테일 게이트가 적용된다. 새롭게 적용되는 다기능 테일 게이트는 6가지 기능
조회수 203 2020-09-22
글로벌오토뉴스
폭스바겐 ID.4의 조명 디자인 , 빛은 새로운 크롬이다.
폭스바겐의 두 번째 전용 배터리 전기차는 SUV ID.4가 9월 23일 공개되고 올 해 안에 출시된다. ID3와 마찬가지로 패밀리카를 표방하며 강력하고 스포티하
조회수 224 2020-09-22
글로벌오토뉴스
보디 온 프레임 소식 직후 느닷없이 등장한, 현대차 테라칸 예상도
현대차 그룹이 보디 온 프레임 풀사이즈 SUV 개발을 고민하고 있다는 소식이 나온 직후 단종된 테라칸 예상도가 등장해 깜짝 주목을 받고 있다. 보디 온 프레임은
조회수 360 2020-09-22
오토헤럴드
중국, 정부와 업계가 수소 연료전지 시장 확대 위해 공동 보조
중국은 여전히 정부차원에서 수소연료전지 전기차의 개발을 촉진하고 있다. 중국의 자동차 제조사들이 수소연료전지차 판매 확대를 위한 계획을 발표한데 이어 중국 정부
조회수 138 2020-09-22
글로벌오토뉴스
포드 익스플로러 사려거든 5월 이후 제작 모델을 추천하는 이유
지난해 미국 고속도로안전보험협회(IIHS)가 실시한 신차 충돌 안전성 평가에서 운전석 스몰 오버랩 테스트 결과 기대 이하의 성적을 기록했던 포드의 6세대 
조회수 417 2020-09-22
오토헤럴드
[영상시승] 완성형 오프로더, 랜드로버 2세대 디펜더 110
누구나 매일 오프로드를 주행하는 것이 아닌 만큼, 정통 오르로더인 디펜더 역시 일상에서의 실용성이 중요합니다. 과거의 디펜더가 이런 점이 부족했다면, 2세대 디
조회수 289 2020-09-22
글로벌오토뉴스
2년 전 뉴스 목록보기 보기
리스트광고

브랜드 선택

비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