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합병으로 단숨에 4위 오른 FCA·PSA..전기차·자율주행차에 ‘올인’

데일리카 조회 수1,511 등록일 2019.11.01
공유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Ctrl+V)하세요.

레이어 닫기
지프, 그랜드 체로키 써밋 (2019년식)


[데일리카 임상현 기자] FCA(피아트, 크라이슬러)와 PSA(푸조, 시트로엥, 오펠, 복스홀)그룹이 합병에 동의하면서 세계 4위 규모의 자동차 회사로 우뚝 설 예정이다.

31일(현지시간) FCA그룹과 PSA그룹은 50대 50 비율의 합병안을 발표했다. 아직까지 관련 규제 기관과 노조의 승인이 남은 상태지만 두 그룹의 합병 규모는 약 460억 달러(한화 약 53조8400억원)를 넘을 것으로 전망된다.

FCA와 PSA는 이번 합병으로 인해 총 12개 브랜드를 거느리는 세계 4위 규모의 거대 회사로 탈바꿈할 예정이다.

FCA, PSA 합병


두 그룹의 합병 회사 CEO 자리는 현 PSA그룹의 CEO인 카를로스 타바레스가 맡을 예정이며, FCA의 대주주인 존 엘칸은 이사회 의장직을 맡게된다.

두 그룹의 합병 이사회는 FCA가 5명, PSA가 6명으로 총 11명의 이사진으로 이뤄진다. 두 그룹의 합병회사는 네덜란드에 본사를 두고 뉴욕·파리·이탈리아 등의 증권거래소에 새롭게 상장된다.

이번 두 그룹의 합병협상이 성공으로 이어지기까지는 전기차와 자율주행차 등 미래차 신기술 개발에 들어가는 비용절감이 가장 큰 원인으로 꼽힌다. 내연기관 시대를 이을 미래차 개발이 글로벌 제조사들의 가장 큰 숙제로 떠오르고 있는 현재 막대한 연구개발 비용과 기술 공유가 불가피 하다는 전문가들의 분석 또한 두 그룹의 합병소식에 힘을 더하고 있다.

카를로스 타바레스 PSA 회장


FCA와 PSA는 이번 합병으로 약 41억 달러(한화 약 4조 8000억원)의 시너지 효과를 기대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당초 FCA는 전임자인 세르지오 마르치오네 CEO가 지난 2014년 GM과의 합병 제안을 시작으로 여러 글로벌 제조사와 합병을 타진했지만 뚜렷한 성과를 내지 못한채 지난 해 지병으로 사망했다.

이후 FCA는 르노와도 50대 50 비율의 합병을 진행하려 했지만 이 역시 실패로 돌아갔다. 당시 외신 보도에 따르면 르노의 지분을 가지고 있는 프랑스 정부가 두 그룹의 합병이후 프랑스 공장의 인력 구조조정을 우려해 원활한 협상 진행이 진행되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푸조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라인업


그러나 또 다른 프랑스 제조사인 PSA가 FCA의 합병 제안에 찬성함에 따라 오랜 시간 목표로 했던 FCA의 숙원사업이 이뤄졌다는 평가다.

반면, 지난 해 기준 약 1090만대의 글로벌 판매량을 기록한 폭스바겐그룹은 향후 연간 850만대의 자동차 판매량을 기록할 것으로 보이는 FCA·PSA의 합병 소식에 사태를 주시하고 있다. 유럽 시장에서 탄탄한 소비자층을 갖고 있는 두 제조사가 뭉친만큼 폭스바겐그룹의 대응 전략 역시 수정이 불가피해 보인다.

클래스가 다른; 자동차 뉴스 데일리카 http://www.dailycar.co.kr
본 기사를 이용하실 때는 출처를 밝히셔야 하며 기사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 관련기사 ]
‘팰리세이드’, 대기 계약만 3만5천대 돌파..고객 인도는 ‘8개월’
BMW, 고성능 스포츠 세단 뉴 M340i 출시..가격은 7500만원
피닌파리나, 2021년 바티스타 투입 계획..한국시장 진출
공기역학·정교한 스티어링..해치백 클리오의 매력 포인트는?
‘FCA’·‘PSA그룹’, 합병 논의 본격화..이번엔 성사될까?
GM, 허머 전기 픽업트럭 생산 계획..픽업트럭도 전기차 시대!
폭스바겐, 티구안 1500대 추가물량 확보..베스트셀링카 등극하나?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한국시장서 고전하는 일본차, 글로벌 시장서도 인기 하락..왜?
한일 갈등 이후 국내서 찬밥 신세를 면치 못하는 일본차가 다른 국가에서도 고전하고 있다. 일본 자동차업계가 주력 차급으로 내세우던 차종이 전 세계적으로 …
조회수 758 2020-01-20
데일리카
[임기상 칼럼] 설날 미세먼지·블랙아이스 피하는 안전운전법은?
경자년((庚子年) 새해가 시작됐다. 설 날을 맞아, 1000만명 이상의 국민 대이동이 불가피하다. 그런만큼 안전 운전은 필수적이다. 조금 더 빠르게 귀향하기
조회수 570 2020-01-20
데일리카
애스턴마틴 최초의 SUV DBX 2월 국내 출시, 최고 출력 550마력
영국 스포츠카 브랜드 애스턴마틴의 첫 SUV ‘DBX’가 내달 5일 국내 출시된다. DBX는 2015년 버추얼 모델 공개부터 시작된 개발 프로그램 이후 지난 해
조회수 756 2020-01-20
오토헤럴드
빅 데이터의 확실한 정보, 설 연휴 고향 가는길 이 때가 최단 시간
설 연휴 고향으로 떠나기 가장 좋은 시간대는 23일 오전 10시 이전, 또는 24일 오전 5시 이전과 오후 4시 이후. 1250만명이 이용하는 국민 내비 T맵의
조회수 209 2020-01-20
오토헤럴드
[영상시승] 반전을 노린다, 쉐보레 트레일블레이저
중형과 준중형 SUV가 상대적으로 약세였던 국내시장에서 소형 SUV는 다양한 모델이 출시되면서 소비자들의 눈길을 끌고 있다. 특히 이 시장에서 기아차의 셀토스가
조회수 2,463 2020-01-20
글로벌오토뉴스
아우디의 기함 신형 A8의 디자인
4세대 아우디 A8가 등장했다. 모델 코드로는 D5이다. 독일 현지에서는 일찌감치 지난 2017년 말에 2018년형으로 공개됐지만, 우리나라에는 이번에 들어왔다
조회수 1,648 2020-01-20
글로벌오토뉴스
ZF, 레벨4 자율주행 시스템 2024/25년 목표로 개발 중
승용차에는 레벨2+의 1,000달러 미만의 반 자율주행시스템을 공개한 ZF가 레벨4 이상의 완전 자율주행 시스템도 상용차와 구간버스 등에서 구축될 것으로 보고
조회수 199 2020-01-20
글로벌오토뉴스
2020CES- ZF, 레벨2+자율주행시스템 공개
ZF가 2020CES에 레벨2+의 반자율주행시스템을 공개했다. ZF는 모듈식 레벨2+ 하드웨어 및 소프트웨어 제품군의 첫 단계로 가격이 1,000달러 미만의 저
조회수 226 2020-01-20
글로벌오토뉴스
국내 중고차 분야, 생계업종에서 최종 제외될 가능성은?
김 필 수 (김필수 자동차연구소 소장, 대림대 교수) 작년 후반 동반성장위원회(이하 동반위)에서는 중고차 관련 단체에서 신청한 국내 중고차 분야의 생계형
조회수 415 2020-01-20
글로벌오토뉴스
테슬라 멋대로 가속 속출, 美 교통 당국 결함 여부 조사 착수
미국 운수부(Department of Transportation)가 테슬라의 일부 모델에서 의도하지 않는 가속이 이뤄지고 있다는 주장에 대해 조사에 착수했다.
조회수 157 2020-01-20
오토헤럴드
2년 전 뉴스 목록보기 보기
리스트광고

비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