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일본차 불매 장기화, 현금 고갈에 연식 넘기는 재고 이중고

오토헤럴드 조회 수871 등록일 2019.11.05
공유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Ctrl+V)하세요.

레이어 닫기

대한 수출 규제로 시작된 일본산 제품 불매 운동이 5개월 가량 이어지면서 일본 자동차 업계의 고민이 깊어지고 있다. 판매 감소로 쌓여있는 재고가 올해를 넘기면 연식이 변경돼 제값을 받지 못하는데다 이에 따른 수익 악화로 현금 흐름이 악화될 수 있다는 위기감이 고조되고 있다. 

4일 업계에 따르면 토요타, 혼다, 닛산 등 일본 브랜드는 하반기 판매 목표에 맞춰 확보해 놓은 대부분의 물량이 올해를 넘길 것으로 보고 있다. 일본 업체의 한 관계자에 따르면 “본사 조건에 딜러가 추가 할인을 해도 구매 문의가 오지 않는다”고 말했다. 그는 “정확한 재고의 규모를 말할 수는 없지만 하반기 목표로 잡았거나 확보한 물량의 10% 정도 밖에 소진을 하지 못했다”라고 말했다.

지난 7월부터 본격 시작된 불매 운동으로 일본 브랜드의 자동차 판매는 올해 9월까지의 누적 기준 지난해 대비 6.1% 감소했다. 불매 운동이 시작된 7월 이후 지속해서 판매가 줄기 시작해 9월의 경우에는 지난해 같은 달 대비 60% 가까이 판매가 줄었다. 이로 인해 일본 브랜드의 수입차 시장 점유율은 상반기 21.5%에서 9월 17.2%로 추락했다.

브랜드 별로는 토요타가 62%, 혼다와 닛산은 각각 82%, 87%가 빠졌다. 가장 심각한 곳은 닛산이다. 상반기 1967대로 월 평균 300대 이상을 팔았던 닛산은 9월 인피니티보다 적은 46대에 그쳤다. 일본 업체는 이런 상황에서도 겉으로 드러내놓고 할인 등 프로모션 홍보조차 제대로 하지 못하고 있다는데 속앓이를 하고 있다.

일본 브랜드의 11월 조건은 연말까지 이어지며 파격적이다. 토요타는 모델에 따라 장기 무이자 상품에 할부금을 많게는 5회까지 지원하고 있다. 일부 모델은 현금 구매시 주유지원을 명목으로 400만원까지 제공한다. 혼다는 오는 연말까지 구매할 경우 10년 20만km 엔진 오일과 오일 필터를 무상으로 제공하는 프로모션을 진행하고 있다.

판매 급락세가 가장 심한 닛산은 주력 모델인 엑스트레일의 가격을 최근 최대 1000만원 할인해 주고 있다. 일본 브랜드의 고심 거리는 연식을 넘기는 재고에 더해 얄팍해지고 있는 현금이다. 한 관계자는 “파이낸셜 등 자체 할부 금융사의 회전을 고민해야 할 정도로 현금이 말라가고 있다”라고 말했다. 이 때문에 일본 업체들은 현금 구매에 대한 혜택을 크게 강화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또 다른 관계자는 "분위기가 호전된다고 해도 단기간에 지금까지의 부진을 털어내기는 상황이 매우 심각한 상태"라며 "일부 브랜드는 이미 심각한 단계를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라고 말했다. 


김흥식 기자/reporter@autoherald.co.kr


ⓒ 오토헤럴드(http://www.autoherald.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제네시스, 플래그십 SUV ‘GV80’ 출시..가격은 6580만원부터
제네시스 브랜드 최초의 플래그십 SUV ‘GV80’이 출시됐다. 국내 최고 수준의 첨단사양과 차별화된 디자인을 바탕으로 수입 럭셔리 SUV와의 경쟁을 예고했다.
조회수 325 2020-01-15
데일리카
올 뉴 지프 글래디에이터, ‘2020 북미 올해의 트럭’ 수상
FCA 그룹의 올 뉴 지프 글래디에이터가 ‘2020 북미 올해의 트럭’ 상을 수상하는 영예를 안았다. 북미 올해의 차 시상식(NACTOY)은 북미 올해의 자동차
조회수 266 2020-01-15
오토헤럴드
폭스바겐 2019년 한 해 동안 전 세계에 628만대 판매, 사상 최대 실적 기록
폭스바겐은 2019년 한 해 동안 전세계에서 6,278,300대를 판매하면서 사상 최대 실적을 기록했다. 폭스바겐 브랜드는 지난 한 해 글로벌 자동차 시장이 전
조회수 267 2020-01-15
글로벌오토뉴스
CES서 가장 주목받은 분야는 ‘자동차’, 가장 인상깊은 기업은?
국내 기업이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2020 국제전자제품박람회(이하 CES 2020) 참가를 통해 가장 주목한 분야는 ‘미래 자동차’이고 가장 혁신적인 기술
조회수 237 2020-01-15
데일리카
람보르기니, 2019년 글로벌 판매 8205대...전년비 43% 증가
람보르기니가 2019년 전 세계 8205대를 인도하며 전년 대비 43% 증가(2018년 5750대), 9년 연속 판매 성장이라는 역사적인 기록을 세웠다.오토빌리
조회수 244 2020-01-15
오토헤럴드
랑세스, 초등학생 대상 겨울방학 과학교실 운영
독일계 특수화학기업 랑세스가 겨울방학 동안 서울 동작구 소재 지역아동센터 초등학생을 대상으로 ‘랑세스 과학교실’을 운영한다. 랑세스는 학생들이 과학과 기술에 관
조회수 217 2020-01-15
글로벌오토뉴스
국내 자동차 부품회사오감(五感) 자극하는 감성 기술로 승부
최근 국내 자동차 부품사들이 오감을 자극하는 감성 요소기술로 경쟁력을 갖추고 있다. 자동차 기술이 상향 평준화됨에 따라 출력, 속력 등의 성능을 넘어 인간의 오
조회수 243 2020-01-15
글로벌오토뉴스
뮬산 생산 중단하는 벤틀리, 특별판 ‘뮬산 6.75 에디션’ 공개..특징은?
벤틀리는 14일(현지시각) 뮬산에 탑재된 엔진의 60주년을 기념하는 특별판 모델 '뮬산 6.75 에디션(Mulsanne 6.75 edition)&apo
조회수 230 2020-01-15
데일리카
오토모빌리 람보르기니 2019년 전세계 8,205대 인도하며 9년 연속 판매 성장
오토모빌리 람보르기니가 2019년 전 세계 8,205대를 인도하며 전년 대비 43% 증가(2018년: 5,750대), 9년 연속 판매 성장 이라는 역사적인 기록
조회수 181 2020-01-15
글로벌오토뉴스
폭스바겐이 장담한 2200만대의 전기차
폭스바겐이 2030년 세계 최대의 전기차 제조사가 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그러나 폭스바겐이 공언한 2028년 2200만대 목표는 현실적으로 불가능하다는 지
조회수 186 2020-01-15
오토헤럴드
2년 전 뉴스 목록보기 보기
리스트광고

비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