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단독] 신형 그랜저, 사전계약 딱 2시간만에 9천대 돌파..‘돌풍’

데일리카 조회 수2,761 등록일 2019.11.04
공유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Ctrl+V)하세요.

레이어 닫기
현대차, 더 뉴 그랜저 티저


[데일리카 임상현 기자] 현대차 신형 그랜저의 소비자 반응이 폭발적이다.

4일 현대차가 사전 계약을 실시한 신형 그랜저가 불과 2시간만에 9000대 계약을 돌파한 것으로 확인됐다.

현대차 영업점 관계자는 “신형 그랜저는 오늘 오전 9시부터 사전계약을 실시했는데, 오전 11시 현재 9000대를 돌파한 상태”라며 “이렇게 소비자 반응이 좋을지에 대해서는 미처 몰랐다”고 말했다.

현대차, 더 뉴 그랜저


그는 이와 함께 “신형 그랜저는 사전계약이 이런 추세로 지속된다면 오늘 하루에만 최소한 1만2000대도 무난히 돌파할 것으로 생각된다”고 덧붙였다.

그는 신형 그랜저의 이 같은 소비자 반응에 대해 신형 그랜저의 디자인과 성능 등이 이미 언론이나 SNS를 통해 노출된 걸 한 이유로 꼽았다. 구형 그랜저를 구매하기로 계약한 고객들이 대거 신형 그랜저로 다시 재계약을 하고 있는 상태인 것도 한 몫 하고 있는 것으로 분석된다.

하반기 최대 기대주로 꼽히는 현대차 신형 그랜저는 풀모델 체인지에 버금가는 파격적인 디자인 변경과 고급감을 끌어올린 실내로 소비자들의 높은 관심을 모은다.

현대차, 더 뉴 그랜저 티저


2.5 가솔린, 3.3 가솔린, 2.4 하이브리드, 3.0 LPi 등 총 네 가지 엔진으로 동시에 출시되는 그랜저는 기아차 K7에 빼앗긴 준대형 시장의 선두를 다시 탈환환다는 계획이다.

여기에 현대차그룹의 차세대 엔진인 스마트스트림 G2.5엔진과 랙 구동형 파워스티어링(R-MDPS), 하체 보강, 정숙성과 동력성능 향상 등을 앞세워 국내 준중형 최고의 상품성으로 재탄생할 예정이다.

또, 탑승자와 보행자 모두를 배려하는 첨단 편의사양과 안전사양 등을 대거 적용해 고급차로서의 이미지도 이어나간다.

현대차, 더 뉴 그랜저


현대차 최초로 적용한 공기청정 시스템은 미세먼지 감지 센서와 마이크로 에어 필터로 구성해 실시간으로 차량 내 공기 오염수준을 정화하며, 전방 충돌방지 보조, 교차로 대향차 기술, 후측방 모니터 등의 사양이 적용됐다.

한편, 더 뉴 그랜저의 판매 가격은 최저 3294만원부터 책정될 예정이다. 가솔린 및 하이브리드 모델의 가격은 엔진 별로 2.5 가솔린 3294만~4158만원, 3.3 가솔린 3578만~4399만원, 2.4 하이브리드 3669만~4539만원 범위 내에서 책정될 예정이다.

트림 별 가격은 프리미엄 3294만~3719만원, 익스클루시브 3681만~4062만원, 캘리그래피 4108만~4539만원의 범위 내에서 정해진다. 별도로 프리미엄, 익스클루시브 2개 트림이 운영되는 일반 판매용 3.0 LPi 모델은 3328만~3766만원 내에서 최종 가격이 확정될 예정이다.

클래스가 다른; 자동차 뉴스 데일리카 http://www.dailycar.co.kr
본 기사를 이용하실 때는 출처를 밝히셔야 하며 기사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 관련기사 ]
기아차, 신형 K5 광고 촬영 중 카메라 포착..쿠페형 세단 ‘눈길’
폭스바겐, 순수전기 SUV ‘ID.4’ 티저이미지 공개..특징은?
한 단계 하락한 현대차그룹..글로벌 자동차 시장 지각변동
BMW M, 전동화 파워트레인 계획..투입시점은?
르노, 1천만원대 소형 전기 SUV ‘K-ZE’..국내 투입 가능성은?
피닌파리나, 2021년 바티스타 투입 계획..한국시장 진출
공기역학·정교한 스티어링..해치백 클리오의 매력 포인트는?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GM, 미 햄트랙 공장 전기차 전용 생산기지로 전환한다.
GM이 2010년 1월 27일, 배터리 전기차의 생산 확대를 위해 30억 달러를 투자한다고 발표했다. 2021년에는 전동 픽업 트럭도 생산한다고 밝혔다. GM은
조회수 69 2020-01-28
글로벌오토뉴스
폭스바겐, 탄소 펀드로 CO2 17만톤 줄였다.
폭스바겐 그룹은 자체 탄소 펀드를 설립해 매년 2,500만 유로가 그룹 내 12개 브랜드에 제공하고 있다. 폭스바겐의 탄소 펀드는 2019년 2월 출범했으며 이
조회수 76 2020-01-28
글로벌오토뉴스
볼보, XC90 순수 전기차 개발 계획..라인업 강화
오는 2022년 완전변경을 앞두고 있는 볼보의 플래그십 SUV, XC90 라인업에 순수 전기차 모델이 추가될 계획이다. 27일(현지시각) 볼보의 하칸 사무엘손
조회수 195 2020-01-28
데일리카
토요타, 농업 IT관리 툴 ‘농작계획’ 쇄신
토요타자동차가 농업 IT관리툴 농작계획을 쇄신하고 4월부터 제공한다고 발표했다. 2019년 10월부터 에이지현의 농업생산법인 3개사와 실증실험을 개시했다. 토요
조회수 76 2020-01-28
글로벌오토뉴스
볼보, 배터리 전기차 XC40 리차지 사전 주문 시작
볼보가 배터리 전기차 전용 모델로 전환하는 차세대 XC40 P8 AWD의 사전 주문을 시작했다고 발표했다. 이미 수천건의 사전 주문을 받은 XC40리차지 P8의
조회수 1,590 2020-01-28
글로벌오토뉴스
폭스바겐, 탄소 중립 위해 그린 에너지 사용 늘린다
폭스바겐은 2050년까지 탄소 중립이라는 목표 달성을 위해 공장의 재생 가능한 에너지 소스로부터 외부 소스 에너지의 비율을 확대하기 위해 새로운 목표를 설정했다
조회수 36 2020-01-28
글로벌오토뉴스
BMW, 현지 사회 공헌 프로그램 강화한다.
BMW가 2020년 1월 24일 개최된 유엔 국제 교육의날(United Nations International Day of Education )에 2025년까지
조회수 39 2020-01-28
글로벌오토뉴스
보그 워너가 개발한 전자식 터보차저(eTurbo)..‘터보랙’ 해소
미국의 메이저 부품사 중 하나인 보그 워너가 전자식 터보차저인 eTurbo(전자터보)를 오는 2022년부터 유럽 주요 OEM 및 승용차용 고성능 자동차 부품으로
조회수 45 2020-01-28
데일리카
다임러 그룹 , 2019년 순익 크게 감소... 전동화, 미래 모빌리티 투자 확대
다임러 그룹은 2019년 실적 내역을 발표했다. 메르세데스-벤츠 등 그룹 전체의 세전 이익은 56억 유로로 전년 (111억 유로) 대비 49.5% 감소했다. 전
조회수 37 2020-01-28
글로벌오토뉴스
벤츠는 국내 시장에서 더 성장할 수 있을까?
김 필 수 (김필수 자동차연구소 소장, 대림대 교수) 국내 시장에서 수입차의 위세는 남다르다. 국내 신차 시장 점유율 16%를 넘어 진군을 계속하고 있다.
조회수 36 2020-01-28
글로벌오토뉴스
2년 전 뉴스 목록보기 보기
리스트광고

비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