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 다나와 앱
  • 다나와 홈

BMW 모토라드, 뉴 R 18 국내 공식 출시

글로벌오토뉴스 조회 수205 등록일 2020.09.18
공유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Ctrl+V)하세요.

레이어 닫기

BMW 모터사이클 부문인 BMW 모토라드가 클래식한 디자인과 최신 기술을 한 데 담은 뉴 R 18을 국내 시장에 공식 출시했다.

뉴 R 18은 1936년에 출시된 인기 모델 BMW R 5로부터 영감을 받아 새롭게 선보이는 크루저 바이크로, BMW 모터사이클의 역사와 전통을 바탕으로 설계한 클래식 디자인과 최신 기술이 조화를 이뤄 더욱 세련되고 감성적인 라이딩 경험을 선사하는 모델이다.




강력한 박서 엔진으로 역동적인 주행을 선사하는 크루저 바이크


뉴 R 18에는 BMW 모토라드 역사 상 가장 강력한 박서 엔진이 탑재됐다. 1923년 BMW 모토라드 출범부터 이어온 전통적인 공랭식 박서 엔진은 BMW 모터사이클 특유의 역동적이면서도 감성적인 주행감각을 제공한다.


뉴 R 18의 1,802cc 공랭식 엔진은 최고 출력 91마력, 최대토크 158Nm(16.1kg.m)의 강력한 성능을 발휘한다. 특히 최대토크는 3,000rpm에서 뿜어져 나올 뿐만 아니라 2,000~4,000rpm 구간에서도 최대토크의 95%에 달하는 힘을 내뿜는다. 덕분에 낮은 rpm으로도 쾌적한 주행이 가능해 크루징에 최적화되었다.




클래식한 매력을 강조한 차체와 서스펜션


뉴 R 18은 금속으로 제작된 차체를 통해 클래식한 매력을 발산한다. 더블-루프 스틸 튜브 프레임과 개방형 드라이브 샤프트로 구성된 차체는 오랫동안 이어져온 BMW 모토라드의 전통적인 디자인을 계승했다.


여기에 2021년식 모델에만 한정적으로 제공되는 뉴 R 18 퍼스트 에디션(First Edition)은 연료탱크에 화이트 컬러의 더블 핀 스트라이프로 도색해 클래식한 디자인을 강조했다. 이외에도 크롬 파츠, 시트 배지 및 사이드 커버의 ‘퍼스트 에디션’ 크롬 배지 등으로 한정판 만의 특별함을 더했다.


서스펜션 역시 클래식 감각을 고스란히 전달할 수 있도록 전자제어 시스템을 의도적으로 배제했다. 텔레스코픽 포크와 스트로크 적응식 댐퍼가 조합된 직결식 센터 서스펜션 스트럿, 그리고 프리로드 조절이 가능한 스프링 등을 적용해 안정적인 조향 성능과 매력적인 승차감을 제공한다.







최신기술 적용으로 안전하고 즐거운 주행 가능


뉴 R 18에는 최신 모터사이클 기술이 적용돼 한층 안정적인 주행성능을 발휘한다. 먼저 ‘록(Rock)’, ‘롤(Roll)’, 그리고 ‘레인(Rain)’ 등 세 가지 주행 모드가 기본으로 제공돼 라이딩 환경에 따른 맞춤식 설정이 가능하다.


또한, 출발과 가속 시 안정적인 트랙션을 확보하도록 돕는 오토매틱 스태빌리티 컨트롤(Automatic Stability Control), 과도한 엔진 브레이크로 인해 바퀴가 잠기는 것을 방지하는 MSR(Engine Drag Torque Control)이 탑재돼 안전한 주행을 돕는다.


여기에 수월한 후진을 가능케하는 리버스 어시스트(Reverse Assist)와 오르막길에서 출발을 돕는 힐 스타트 컨트롤(Hill Start Control) 기능도 기본으로 적용된다.




커스터마이징에 최적화된 디자인과 오리지널 액세서리 파츠


뉴 R 18은 개발 초기 단계부터 다른 어떤 모터사이클보다도 쉽게 커스터마이징 할 수 있도록 설계됐다. 그 결과 리어 프레임과 도색된 부품들을 간단하게 탈부착 할 수 있으며, 더 높거나 낮은 핸들바로 손쉽게 교체 가능하도록 브레이크, 클러치 및 케이블 하네스의 유압 라인 연결부 또한 신중하게 설계했다.


이외에도 유명 커스텀 부품 제작사인 롤랜드 샌즈 디자인(RSD), 머스탱 시트, 반스 앤 하인스 등과의 협력을 통해 차별화된 디자인을 구현할 수 있는 다양한 커스텀 부품들을 공식 액세서리 파츠로 제공한다.


국내에는 뉴 R 18 프리미엄(Premium)과, 뉴 R 18 퍼스트 에디션(First Edition) 두 가지 모델이 판매되며, 가격은 각각 3100만원, 3370만원이다.​
<저작권자(c) 글로벌오토뉴스(www.global-auto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오토포토] 오프로드 머신으로 변신, 기아차 쏘렌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산 여파로 온라인으로 개최되는 '2020 세마쇼'를 앞두고 기아자동차가 2021년형 신형 쏘렌토를 기반으로 오프로드
조회수 234 2020-11-24
오토헤럴드
[김흥식 칼럼] 냉혹한 환경 규제로 시작된 혼란스러운 판세 예상도
'클린 디젤'로 포장해 전 세계에 경유차를 팔아왔던 유럽 자동차 제작사들이 전기차 경쟁을 벌이고 있다. 독일 3대 메이커 폭스바겐과 메르세데스 벤
조회수 172 2020-11-24
오토헤럴드
토요타 수프라 · BMW Z4, 잘못 용접된 연료 탱크로 화재 위험
토요타 수프라와 BMW Z4에 대한 화재 위험성이 보고되며 미국 도로교통안전국(NHTSA)의 리콜 명령이 내려졌다. 해당 리콜과 관련된 부상이나 사망 보고는 현
조회수 169 2020-11-24
오토헤럴드
2020년 1~9월 전세계 전기차 그룹 순위에서 현대기아 4위로 선전
(출처: 2020년 11월 Global EV and Battery Shipment Tracker, SNE리서치)2020년 1~9월 전세계(77개국)에 판매된 전
조회수 128 2020-11-24
글로벌오토뉴스
우리나라 자동차 디자인에서 일본의 영향 (1)
대법원의 일본 강제징용 배상 판결 이후 시작된 일본 정부의 보복성 수출 규제는 우리나라의 모든 산업 분야에서 대일 의존도에 대한 관심을 높이는 계기가 되었다.
조회수 258 2020-11-23
글로벌오토뉴스
각국 정부의 내연기관 판매 금지 정책 현황은?
영국 정부는 내연기관 차량의 신규 판매를 2030년부터 금지한다고 발표했다. 기존 발표 내용보다 5년 앞당겨 시행하게 되었으며, 이는 영국 보리스 존슨 총리의
조회수 339 2020-11-23
글로벌오토뉴스
[EV 트렌드] 美 캘리포니아 주정부 야간 통금에서 테슬라 제외
미국 캘리포니아 주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재확산 여파에 따라 필수 업무 종사자를 제외한 야간 통행금지 조치를 발표한 가운데 이번에는 테슬
조회수 247 2020-11-23
오토헤럴드
국제 환경기준을 맞출 수 있는 국내 내연기관차의 최후 방법은?
김 필 수 (김필수 자동차연구소 소장, 대림대 교수) 이상기온으로 인한 각국의 피해가 점차 늘어나고 있다. 국내의 경우도 올 여름 50일 이상의 장마기간으
조회수 259 2020-11-23
글로벌오토뉴스
[영상시승] 아름다운 오프로더, 볼보 V90 크로스컨트리 B5
국내 출시 이후 3년만에 페이스리프트된 볼보 신형 크로스컨트리(V90)를 시승했습니다. 여전히 정교한 디자인 디테일과 다양한 편의사양을 갖추고 있지만, 가장 중
조회수 386 2020-11-23
글로벌오토뉴스
내연기관 퇴출 선언 국산차는
이상 기온에 따른 환경 피해가 늘고 있다. 올해는 특히 지난 여름 50일 이상 장마가 이어졌고 태풍도 잦았다. 해수면 온도가 상승하면서 열대성 어류가 한반도 주
조회수 260 2020-11-23
오토헤럴드
2년 전 뉴스 목록보기 보기
리스트광고

브랜드 선택

비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