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현대자동차그룹 임원 인사, 하원태 부사장 사장 승진 등

오토헤럴드 조회 수95 등록일 2019.12.06
공유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Ctrl+V)하세요.

레이어 닫기

현대자동차그룹이 5일 전문성과 사업성과에 기반한 임원인사를 실시했다. 현대차그룹은 올해부터 연말 정기 임원인사 대신, 경영환경 및 사업전략 변화와 연계한 연중 수시인사 체제로 전환했다.

현대자동차 울산공장장 하언태 부사장이 사장으로 승진하고, 국내생산담당을 겸직한다. 신임 하언태 사장은 1986년 울산공장 입사 이후 30년간 완성차 생산기술 및 공장 운영을 경험한 생산 분야 전문가로 꼽힌다. 국내생산담당을 겸직, 울산공장과 아산공장, 전주공장 등 국내 공장 운영을 총괄한다.

기아자동차 미국 조지아공장(KMMG : Kia Motors Manufacturing Georgia) 법인장인 신장수 전무는 부사장으로 승진했다. 신장수 부사장은 2017년 말 조지아공장장으로 부임했으며, 미국 대형 SUV 시장에서 돌풍을 일으키고 있는 텔루라이드의 유연 생산체계 구축과 품질 개선 등을 추진하면서 북미사업 판매 및 수익성 확보에 기여한 것으로 평가된다.

현대·기아자동차 홍보2실장 이영규 전무는 부사장으로 승진하고, 홍보실장에 보임됐다. 이영규 부사장은 홍보 및 커뮤니케이션 분야 전문가로, 그룹 및 현대·기아차의 비전을 대내외에 알리고 적극 소통할 것으로 기대된다. 현대·기아자동차 정책지원팀 서경석 전무는 부사장으로 승진하고, 현대건설 커뮤니케이션담당에 보임됐다. 서경석 부사장은 국내/해외 영업 및 대외협력 분야를 두루 거쳤으며, 현대건설의 홍보 채널 전략 수립 및 활발한 대외 소통을 담당한다. 현대모비스 경영지원본부장 정수경 전무와 현대건설 주택사업본부장 윤영준 전무는 각각 부사장으로 승진했다. 정수경 부사장은 현대모비스 사업 전반에 대한 높은 이해를 바탕으로 자동차 산업 패러다임 변화에 대응한 조직 체계 혁신을 이끌었다. 윤영준 부사장은 현장 중심의 풍부한 공사관리 경험을 갖춘 주택사업 전문가로, 현대건설의 주택사업 수주 실적 향상에 기여했다.

현대자동차 고객채널서비스사업부장 김민수 상무는 전무로 승진하고, 해비치호텔&리조트 대표이사에 내정됐다. 김민수 전무는 마케팅 전문가로서, 시장과 고객에 대한 차별화된 시각과 이해를 토대로 해비치호텔&리조트의 고객만족 제고에 기여할 적임자로 평가된다. 한편, 현대차그룹은 올 초부터 급변하는 기술 및 시장환경에 대응한 조직체계 혁신과 미래 경쟁력 강화를 위해 연중 수시인사 체제로 전환한 바 있다. 올해 들어 현대차 북미권역(5월, 호세 무뇨스 사장), 현대차 국내사업(11월, 장재훈 부사장) 및 현대·기아차 중국사업(9월, 리펑 총경리 / 11월, 이광국 사장) 등 주요 부문 리더십을 교체했으며, 현대제철(2월, 안동일 사장), 현대엔지니어링(4월, 김창학 사장) 등 주요 그룹사 임원인사를 기 시행했다.

주요 임원의 프로필은 다음과 같다. 하언태 (河彦泰) 사장 : 현대자동차 국내생산담당 (울산공장장 겸직) 1962년생 (57세) 아주대 산업공학 학사 주요 경력 - 현대자동차 울산공장장 (부사장) - 현대자동차 울산공장부공장장 (전무) - 현대자동차 종합생산관리사업부장, 생산운영실장 (상무) 신장수 (申長壽) 부사장 : 기아자동차 KMMG 법인장 1961년생 (58세) 울산대 기계공학 학사 주요 경력 - 기아자동차 KMMG 법인장 (전무) (KIA Motors Manufacturing Georgia) - 기아자동차 생산기획사업부장, 동풍열달기아공장관리팀장, 조지아공장관리팀장, 소하리2공장장 (상무) 이영규 (李鍈圭) 부사장 : 현대·기아자동차 홍보실장 (홍보2실장 겸직) 1965년생 (54세) 고려대 신문방송학 학사 주요 경력 - 현대·기아자동차 홍보2실장 (전무) - 현대·기아자동차 방송외신홍보팀장 (상무) - 현대·기아자동차 홍보2팀장 (책임) 서경석 (徐慶錫) 부사장 : 현대건설 커뮤니케이션담당 1957년생 (62세) 성균관대 산업공학 학사 주요 경력 - 현대·기아자동차 정책지원팀 (전무) - 현대·기아자동차 정책지원팀, 기아자동차 광주전남지역본부장, CS경영실장 (상무) - 기아자동차 중남미팀장, 수출관리실장, 유럽팀장, 영국판매법인 (책임) 정수경 (鄭洙京) 부사장 : 현대모비스 경영지원본부장 1966년생 (53세) 한양대 기계공학 석사/학사 주요 경력 - 현대모비스 경영지원본부장, 기획실장 (전무) - 현대모비스 기획담당, MSK 법인장, 김천공장장, 부품사업관리실장, 전장사업관리실장, 모듈사업관리실장 (상무) 윤영준 (尹泳俊) 부사장 : 현대건설 주택사업본부장 1957년생 (62세) 연세대 환경학 석사 청주대 행정학 학사 주요 경력 - 현대건설 주택사업본부장, 공사지원사업부장 (전무) - 현대건설 사업관리실장 (상무) - 현대건설 현장소장 (광장동 힐스테이트, 분당선 왕십리-선릉 間 복선전철노반신설공사, 강남순환고속도로 外) (부장)

김민수 (金旻洙) 전무 : 해비치호텔&리조트 대표이사 내정 1968년생 (51세) University of Michigan 경영학 석사 서울대 경영학 학사 주요 경력 - 현대자동차 고객채널서비스사업부장, 마케팅사업부장 - 현대자동차 브랜드전략실장, 스페이스마케팅실장 (상무) - 현대자동차 해외마케팅실장, 해외프로모션팀장 (책임)


김흥식 기자/reporter@autoherald.co.kr


ⓒ 오토헤럴드(http://www.autoherald.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단독] 르노삼성, 쿠페형 SUV XM3 내달 출시 계획..주목
최근 소비자들의 라이프 스타일 변화로 SUV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는 가운데, 르노삼성이 쿠페형 SUV ‘XM3’를 내달 출시한다. 르노삼성은 당초 1분
조회수 9,986 2020-01-16
데일리카
쉐보레 트레일블레이저 공식 출시
글로벌 브랜드 쉐보레(Chevrolet)가 1월 16일, 인천 파라다이스시티 호텔에서 쉐보레의 새로운 글로벌 SUV ‘트레일블레이저(Trailblazer)’를
조회수 4,994 2020-01-16
글로벌오토뉴스
제네시스 GV80, 프리미엄 SUV의 조건을 충족하다
제네시스의 첫 번째 SUV GV80이 출시됐다. 2015년 브랜드 런칭 후 4년이 지난 시점에서 등장한 GV80은 현대자동차의 역량이 어느 수준에 있는지를 가늠
조회수 4,556 2020-01-16
글로벌오토뉴스
볼보 XC90, 럭셔리 SUV 시장에 도전장..과연 매력 포인트는?
최근 국내 소비자들의 라이프 스타일이 변하면서 여행이나 캠핑 등 다목적으로 사용할 수 있는 스포츠유틸리티차(SUV)의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특히 이런 …
조회수 1,014 2020-01-16
데일리카
재규어, 플래그십 세단 XJ도 전기차로 변신..특징은?
15일(현지시각) 재규어가 2020년 말에 출시 예정인 새로운 순수 전기 XJ의 모습이 처음으로 포착돼 주목된다. 재규어가 출시하는 두번째 전기차인 XJ는 S
조회수 711 2020-01-16
데일리카
르노삼성자동차, 승용 LPG 시장 주도하다
르노삼성자동차는 2019년 내수시장에서 총 86,859대를 판매했다. 그 중 31,810대가 LPG차로 전체 판매량의 36.6%를 차지한 것으로 나타났다. 20
조회수 395 2020-01-16
글로벌오토뉴스
[프리뷰] 포르쉐 718 GTS 4.0
포르쉐 AG(Dr. Ing. h.c. F. Porsche AG)가 더 스포티하고 강력한 성능의 신형 718 GTS 4.0을 새롭게 선보이며, 미드 엔진 스포츠카
조회수 414 2020-01-16
글로벌오토뉴스
포르쉐 AG, 신형 718 GTS 4.0 공개
포르쉐 AG(Dr. Ing. h.c. F. Porsche AG)가 더 스포티하고 강력한 성능의 신형 718 GTS 4.0을 새롭게 선보이며, 미드 엔진 스포츠카
조회수 560 2020-01-16
글로벌오토뉴스
BMW, 마일드 하이브리드 모델 추가한다.
BMW가 배기가스 규제 기준을 충족하기 위한 전동화 모델 확대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BMW는 2020년 봄부터 배터리 전기차와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전기차에 더
조회수 611 2020-01-16
글로벌오토뉴스
넥쏘, 올해 1만 대 판매 목표...친환경 수소전기차 시장 주도권 강화
현대자동차가 '친환경 미래 모빌리티'로 꼽히는 수소전기차 시장을 선도하며 글로벌 수소경제 리더십 강화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16일 현대차는 수소
조회수 418 2020-01-16
오토헤럴드
리스트광고

비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