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현대차그룹, 제7회 ‘한중 자동차 산업 발전 포럼’ 개최

글로벌오토뉴스 조회 수195 등록일 2019.11.13
공유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Ctrl+V)하세요.

레이어 닫기


현대차그룹이 한국과 중국 자동차 산업 발전의 가교 역할을 7년째 이어간다.

현대자동차그룹은 12일(현지시간) 중국 베이징 샹그릴라 호텔에서 중국 국가정보센터(SIC)와 ‘제7회 한ᆞ중 자동차 산업 발전 포럼’을 공동 주최했다고 13일(수) 밝혔다.

이날 행사에는 현대차그룹 중국사업총괄 이광국 사장, 중국 국가정보센터 쉬창밍(徐长明) 부주임, 한국자동차산업협회 김준기 실장, 중국 전기차 100인회 장용웨이(张永伟) 비서장, 국가발전개혁위원회 우웨이(吴卫) 처장, 한국자동차부품연구원 이재관 본부장 등 한ᆞ중 자동차 산업 관계자 및 정부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포럼 참가자들은 ‘자율주행 시대의 한ᆞ중 자동차 산업 발전의 길’을 주제로 ▲한국과 중국의 자율주행 기술 발전 현황과 향후 산업화 전망 ▲중국 자율주행 시장의 성장성과 산업간 융합 등에 대해 발표하고 논의하는 시간을 가졌다.

현대차그룹은 ‘보편적 안전’과 ‘선택적 편의’라는 철학을 바탕으로 개발한 전방 충돌방지 보조ᆞ고속도로 주행 보조 등 글로벌 수준의 자율주행 기술을 소개하며 미국 자동차 공학회(SAE)에서 분류한 레벨 2 단계 수준의 현재 상용화 단계를 넘어 완전한 수준의 레벨 5 단계 자율주행 기술 개발을 궁극적인 목표로 하고 있다고 밝혔다.

또한 자율주행 기술을 자동차 업체와 ICT 업체의 두 가지 관점에서 접근해 업체간 상호 협력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아울러 현대차그룹은 스마트 시티 파일럿 프로젝트를 비롯해 고도화된 자율주행차 출시를 목표로 바이두 등 여러 중국 업체와 자율주행차 개발 협력을 추진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한국자동차산업협회는 한국 정부의 미래 자동차 산업 발전 전략을 소개하면서 2027년 전국 주요 도로의 완전 자율주행(레벨 4) 상용화 등을 목표로 하는 한국 정부의 자율주행차 육성 정책을 소개했으며 한국자동차부품연구원은 글로벌 자율주행 기술 동향 및 산업화 전망을 발표했다.

중국 정부 연구기관인 국가정보센터는 중국 소비자들이 자율주행 기술을 비롯한 첨단 기술에 대한 수용도가 높다는 분석을 소개했으며 중국전기차 100인회는 중국 업체의 자율주행 기술과 산업화 전망에 대해 설명했다.

한편 이번 포럼에서는 글로벌 자동차 부품업체 보쉬, ICT 업체 텐센트, 자율주행 기술 관련 모빌리티 선두주자 디디추싱이 각 회사의 관점에서의 중국 자율주행차 시장의 성장성과 관련 산업간 융합 및 향후 전망을 제시하는 등 다양한 발표가 진행됐다.

행사에 참석한 중국 자동차 산업 관계자는 “올해로 7회를 맞는 한ᆞ중 자동차 산업 발전 포럼은 해를 거듭하면서 양국의 자동차 산업 발전에 기여하고 있다”며 “현대차그룹의 수준 높은 자율주행 기술이 중국의 자율주행차 산업 발전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현대차그룹 관계자는 “현대차그룹은 중국시장에서 재도약을 위해 여러 가지 노력을 하고 있다”며 “앞선 기술과 차별화된 상품 경쟁력으로 중국 소비자들에게 사랑 받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저작권자(c) 글로벌오토뉴스(www.global-auto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스파이샷] 메르세데스 EQ A
메르세데스 벤츠의 두 번째 전용 배터리 전기차 EQA가 스칸디나비아에서 혹한 테스트 중 카메라에 포착됐다. MRA 플랫폼을 베이스로 하는 EQC와 달리 EQA는
조회수 148 2019-12-10
글로벌오토뉴스
[송년특집 #2] 2019년 신차 흥한차 망한차…국산차편
올 1월부터 지난달까지 국내 완성차 5개사의 누적 판매가 총 722만6634대로 전년 동기 대비 3.7% 감소한 것으로 집계된 가운데 국내 판매는 1.3% 떨어
조회수 1,761 2019-12-10
오토헤럴드
한국 최초 미니밴인 신진 마이크로버스는 ‘노랑 차’
*1962년 규격화된 신진 마이크로버스 국내에서도 미니밴이 잘 팔리고 있다. 11인승 이하의 시트를 얹어 승합차 세금을 내고, LPG나 디젤 엔진을 얹어 유지비
조회수 209 2019-12-10
글로벌오토뉴스
자동차 매연저감장치 DPF 적용하면..‘출력·연비’ 저하되나?
“DPF의 목적 자체는 자동차에서 배출되는 유해물질을 제거하는데 목적이 있습니다. 노후 경우차의 경우 DPF 장착 시 약 90% 이상의 배출가스 저감효과를 나타
조회수 546 2019-12-10
데일리카
GT4 레이스 DNA 이식 양산형 로드카, 맥라렌 620R 최초 공개
맥라렌이 영국 현지 시각 9일 GT4 레이스카의 양산형 모델인 맥라렌 620R을 전세계에 최초로 공개했다. 맥라렌 620R은 레이스카를 일반 도로 주행이 가능한
조회수 124 2019-12-10
오토헤럴드
아우디, 점점 커져가는 휠 크기..23인치는 최대 크기(?)
점차 커져가는 신차의 휠 크기에 대해 아우디가 23인치가 당분간 최대 크기일 것이라 주장해 이목이 쏠린다. 8일(현지시각) 아우디의 디자인 책임자인 마크 …
조회수 418 2019-12-10
데일리카
볼보 XC40리차지, 시판 가격 4만 유로선 전망
볼보의 첫 번째 전용 배터리 전기차 XC40리차지의 시판 가격이 폴스타2와 비슷한 수준으로 책정될 것으로 알려졌다. 볼보는 폴스타 브랜드를 2017년 런칭했으며
조회수 300 2019-12-10
글로벌오토뉴스
페라리와 맥라렌도 피할 수 없다. 하이엔드 SUV 시장의 미래는?
애스턴마틴의 첫 번째 SUV 모델인 'DBX‘가 공개되었다. 이미 오래전부터 출시 소식이 전해졌지만, 실제로 공개된 차량의 모습은 보는 순간 애스턴마틴의 차량이
조회수 226 2019-12-10
글로벌오토뉴스
다큐 검은 돈, 폭스바겐이 살인 무기라는 것 꿈에도 몰랐다
춥다는 핑계로 휴일 내내 넷플릭스를 뒤졌다. TV를 꿰차고 대부 전편(넷플릭스에는 없다)을 찾아 헤매려는 만행에 질린 아내가 리모컨을 빼앗으려는 순간, 솔깃한
조회수 213 2019-12-10
오토헤럴드
쉐보레의 역작 트레일 블레이저, 1열 통풍시트 있다 없다
쉐보레가 2020년 1분기 국내 출시를 준비하고 있는 '트레일 블레이저'에 통풍 또는 열선 시트 그리고 2열의 송풍구 적용 여부가 관심을 끌고 있
조회수 821 2019-12-10
오토헤럴드
리스트광고

비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