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현대자동차그룹, 첨단 노면소음 저감 기술 세계 최초 개발해 양산 적용

글로벌오토뉴스 조회 수534 등록일 2019.11.11
공유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Ctrl+V)하세요.

레이어 닫기


현대자동차그룹은 11일(월) 도로에서 발생해 실내로 유입되는 노면소음을 크게 줄여주는 RANC(Road-noise Active Noise Control; 능동형 노면소음 저감기술) 을 세계 최초로 개발해 앞으로 나올 제네시스의 신차에 적용한다고 밝혔다.

RANC는 다양한 유형으로 여러 곳에서 동시에 나타나는 노면소음을 실시간으로 분석해 이를 상쇄시키는 반대 위상의 음파를 발생시켜줌으로써 실내 정숙성을 대폭 향상시켜준다.

기존 수동적인 소음 차단 방식은 차음재, 다이나믹 댐퍼 등을 사용함에 따라 차 무게가 증가돼 차의 연료소비효율에 불리했다. 그리고 웅웅 거리는 저주파 소음의 차단도 불완전했다.

그에 반해 ANC(Active Noise Control; 능동형 소음 저감기술)는 마이크 등 상대적으로 가벼운 부품을 쓰면서 저주파 소음도 개선할 수 있어 일부 차량에는 도입됐지만, 기술적 한계로 소음의 유형이 일정하고 소음이 언제 발생할 지를 예측할 수 있는 상황에 한정돼 효과가 제한적이었다.

노면소음은 약 0.009초만에 실내로 전달되는 데다 불규칙적이어서 이를 측정하고 분석한 뒤 상쇄 음파를 즉시 발생시켜 소음을 줄이는 것이 기술적으로 힘들었다. 그래서 연소시기를 통해 소음 발생 타이밍을 미리 알 수 있으며 소음 유형도 일정한 엔진 소음에 한해 주로 이 기술을 적용했다.

하지만 RANC기술은 소음 분석부터 반대 위상 음파를 발생하는데 까지 걸리는 시간이 고작 0.002초에 불과하기 때문에 동시다발적으로 발생하는 불규칙한 노면소음을 효과적으로 줄이는 것이 가능하다.

RANC의 원리는 반응이 빠른 가속도 센서를 이용해 노면에서 차로 전달되는 진동을 계측하면 DSP(Digital Signal Processor)라는 제어 컴퓨터가 소음의 유형과 크기를 실시간 분석한 뒤 역위상 상쇄 음파를 생성해 오디오 시스템의 스피커로 내보내는 방식이다. 그리고 RANC용 마이크는 노면소음이 제대로 상쇄되고 있는지를 지속적으로 모니터링해 DSP가 소음 저감 효과를 높이도록 도와준다.

현대차그룹은 6년여의 개발기간을 거쳐 RANC를 양산 적용에 성공했다. 특히 선행개발 단계에서 KAIST, 번영, ARE, 위아컴 등 이 참여하는 산학협력 오픈이노베이션 형태로 진행됐다. 또한 양산 단계에서는 글로벌 차량 오디오 전문업체인 하만과 협업해 완성도를 높였다.

RANC 적용으로 감소하는 약 3dB의 소음은 이를 적용하지 않았을 때보다 실내 소음에너지가 절반 수준으로 줄어드는 효과를 내는 것으로, 누구라도 쉽게 소음 저감을 체감할 수 있으며 한 체급 더 높은 차의 정숙성을 갖춘 수준이라고 할 수 있다.

RANC의 개발로 다양하고 불규칙한 노면소음까지 줄이는 것이 가능해져 기존NVH저감 기술의 한계를 넘어 조용한 자동차 실내의 구현이 가능해질 것으로 기대된다. 특히 수소전기차와 전기차는 파워트레인 소음이 거의 없기 때문에 상대적으로 노면소음이 두드러질 수 밖에 없어 RANC가 적용되면 더욱 효과가 클 것으로 보인다.

현대자동차그룹은 RANC의 핵심 요소기술인 센서 위치 및 신호 선정 방법에 대해 한국과 미국에 특허 출원을 완료했다.

현대자동차그룹 연구개발본부 NVH리서치랩 이강덕 연구위원은 “RANC는 기존 NVH기술을 한 단계 도약시킨 혁신적인 기술”이라며 “NVH 저감 기술 분야에서 지속 우위를 확보하고 고객에게 최고의 정숙성을 선사하기 위해 노력을 지속할 것”이라고 밝혔다.

RANC에 대한 자세한 내용은 HMG저널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저작권자(c) 글로벌오토뉴스(www.global-auto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환경부, 노후 경유차·건설기계 배출가스 저감사업 추진..‘주목’
국내 미세먼지와 초미세먼지 원인 중 하나로 지목되는 노후 경유차 및 건설기계 배출가스를 줄이기 위해 정부는 조기폐차와 건설기계 엔진교체, 각종 지원 사업…
조회수 395 2019-12-09
데일리카
BMW, ‘M4 GT3’ 티저 이미지 공개..출시 일정은?
새로운 BMW M4는 아직 출시까지 수개월에서 1년 이상이 남았다. 하지만 그동안 2도어가 적용된 차량의 테스트 주행 모습이 외신에 의해 포착됐으며, 9일 BM
조회수 345 2019-12-09
데일리카
중국에서 생산되는 테슬라 전기차 ‘모델3’..과연 성공할까?
테슬라모터스가 중국 상하이에 설립한 전기차 제조공장 '기가팩토리'가 드디어 가동을 시작한다. 최근 최초로 시제품을 생산한 기가팩토리는 올해 연말부터 주…
조회수 345 2019-12-09
데일리카
현대자동차 비전 T 콘셉트의 디자인
올해 11월 22일부터 12월 1일까지 미국 서부의 최대 도시 로스엔젤레스(Los Angeles)에서 모터쇼가 열렸다. 그런데 LA에서 열린 모터쇼의 공식 명칭
조회수 315 2019-12-09
글로벌오토뉴스
독일 제조사들의 모델 라인업 축소, 그 숨은 이유는?
최근 국내 출시된 BMW 8시리즈는 2도어 쿠페 모델뿐만 아니라 4도어 그란 쿠페 모델도 함께 선보이며, 소비자들의 다양한 요구에 대응하고 있다. 또 다른 차량
조회수 246 2019-12-09
글로벌오토뉴스
재규어 카 디자인 어워드, 백상엽 씨 우승..英 유학 지원
재규어랜드로버코리아(대표 백정현)는 ‘재규어 카 디자인 어워드 2019(Jaguar Car Design Award 2019)’에서 백상엽 씨(한국예술종합학교)가
조회수 405 2019-12-06
데일리카
애스턴 마틴, F1팀 소유 캐나다 억만장자 인수 가능성
영국의 하이퍼카 브랜드 애스턴 마틴이 캐나다의 억만장자이며 레이싱포인트 F1팀의 소유주 로렌스 스트롤(Lawrence Stroll)이 인수할 가능성이 제기됐다.
조회수 386 2019-12-06
글로벌오토뉴스
BMW, X1·X2 디젤 출시..주춤했던 수입 디젤차 다시 확산되나?
BMW가 뉴 X1과 뉴 X2 디젤 모델을 한국시장에 투입했다. BMW코리아(대표 한상윤)는 6일 뉴 X1 xDrive18d과 뉴 X2 xDrive18d 등
조회수 500 2019-12-06
데일리카
[스파이샷] 아우디 Q2 F/L
아우디의 컴팩트 크로스오버 Q2의 부분 변경 모델이 주행 테스트 중 카메라에 포착됐다. 2017년 출시된 Q2는 아우디 브랜드의 SUV 판매의 볼륨 모델이다.
조회수 363 2019-12-06
글로벌오토뉴스
독 VDA, 2020년 글로벌 신차 판매 감소 전망
독일자동차t산업협회(VDA)가 2019년 12월 4일, 2020년 전 세계 신차 판매가 2018년에 이어 3년 연속 감소세를 이어갈 것이라고 전망했다. 중국시장
조회수 284 2019-12-06
글로벌오토뉴스
리스트광고

비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