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 다나와 앱
  • 다나와 홈

[임기상 칼럼] 승용차 좌석 따라 다른 안전성..과연 최상의 자리는?

데일리카 조회 수1,295 등록일 2019.09.16
공유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Ctrl+V)하세요.

레이어 닫기
볼보, S60


전 세계 자동차 안전종주국으로는 미국이 우선 꼽힌다. 특히 미국의 도로교통안전국(NHTSA)은 1970년 설립되어 지구촌 차량의 안전과 제도의 기준이 되고 있다.

1979년부터 신차평가제도(new car assessment program)라는 충돌 테스트를 실시하여 그 결과를 공표하는 등 신차에 대한 안전도를 공개하고 있다.

안전종주국 미국 NHTSA의 승용차 좌석 안전도 평가는 모든 운전자가 꼭 참고할 필요가 있겠다. 가장 많이 이용하는 좌석은 조수석과 VIP석이라는 조수석 뒷자리이다. 그리고 뒷좌석 가운데는 항시 비워 둔다. 그러면 가장 많이 이용하는 조수석과 바로 뒤 VIP석은 과연 안전할까.

미국 도로교통안전국의 자료를 살펴보면 승용차 안전좌석 기준은 수치가 낮을수록 안전한 것을 의미한다. 안전띠를 정확히 착용한 상태에서 운전석 안전계수를 100으로 했을 때, 2열 가운데 좌석은 62, 운전자 뒷좌석은 73.4, 조수석 뒷좌석은 74.2, 조수석은 101이다.

볼보 XC90 T6 뒷좌석


가장 안전한 좌석은 뒷좌석 가운데와 운전석 뒷좌석이다. 가장 많이 이용하는 조수석과 통상 VIP가 앉는 상석으로 얘기하는 조수석 뒷자리가 사실은 자동차 실내 좌석 가운데 가장 위험한 것으로 나타났다.

충돌 사고를 예감하거나 돌발 상황이 발생했을 때, 운전자가 가장 먼 곳을 의식하고 그 반대 방향으로 핸들을 조작하는 대응 본능으로 흔히 충돌 사고 시 조수석은 대파된다.

반면 가운데 뒷좌석의 경우 정확하게 안전띠를 매지 않으면 가장 위험한 자리이다. 특히 앞 좌석 에어백은 어른을 기준으로 설계되어 어린이의 경우 위험한 좌석이다. 만약 여성이 아기를 안고 탄 상황에는 가장 위험한 좌석은 동반자석이며 상대적으로 안전한 경우는 운전자 뒷좌석이다.

승용차 앞뒤 좌석에 성인과 어린이가 탑승한 상태에서 시속 48km로 고정벽에 정면충돌 사고가 발생하는 것을 가정하여 시험한 결과, 안전띠를 착용한 경우가 착용하지 않은 경우보다 사망 및 중상 가능성이 최고 9배 이상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2019년형 G80 (뒷좌석 듀얼 모니터)


그리고 온 가족이 함께하는 승용차는 안전만큼 친환경도 중요하다. 대형화물차나 노후 경유차를 따라가면 환경에 독(毒)이 된다. 특히 DPF(미세먼지포집필터)를 미부착한 노후 경유차를 따라가면 1급 발암 물질인 일부 매연이 차내로 유입된다. 뒷부분에 DPF부착 스티커가 없다면 안전하게 차선변경을 해서 주행하는 것이 친환경 운전법이다.

1988년 세계보건기구(WHO)는 노후 경유차에서 배출되는 매연을 2013년부터 등급을 높여 폐암을 유발하는 ‘1등급 발암물질’로 분류했다. 또, 국제암연구소는 만장일치로 “디젤 배출가스는 방광암을 일으킬 가능성도 있다”라는 발표까지 했다. 반면, 휘발유 배출가스는 ‘암을 일으킬 가능성이 있는 물질’인 ‘2B 등급’을 유지하고 있다.



클래스가 다른; 자동차 뉴스 데일리카 http://www.dailycar.co.kr
본 기사를 이용하실 때는 출처를 밝히셔야 하며 기사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 관련기사 ]
[동영상] 자율주행차에서 숙면 중인 운전자..논란 거세진 이유는...
현대차, 신형 투싼 출시 계획..전동화 변신 ‘주목’
르노, 1천만원대 전기차 출시 계획..한국시장 투입하나?
르노 전기차 ‘조에’, 주행거리 395km 인증..국내 출시 일정은?
현대차, 고성능 픽업트럭 출시하나..경쟁차는 포드 랩터
노비텍, 더 강력한 ‘람보르기니 우르스’ 공개..800마력 파워
전기차 배터리 시장, 한국은 진흙탕 싸움..중국은 ‘세계로’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볼보 V60 크로스컨트리, 왜건의 무덤에서 발견한 매력적 크로스오버
기본 529ℓ의 트렁크 용량은 간단한 버튼 동작으로 2열 좌석을 모두 접으면 1441ℓ까지 확장되며 일반 세단에서는 절대 만날 수 없는, 심지어 SUV 버전의
조회수 457 2020-06-29
오토헤럴드
테슬라 모델 S, 6만3000여대 터치스크린 고장으로 리콜 가능성
미국 도로교통안전국(NHTSA)이 지난 13개월 동안 테슬라 모델 S 일부 차량에서 세로형 터치스크린 문제로 11건의 민원이 접수돼 결함조사에 착수했다고 현지
조회수 159 2020-06-29
오토헤럴드
현대차 쏘나타가 고성능 해치백으로 출시되면 이런 모습
현대자동차가 지난해 국내 시장에 출시한 8세대 완전변경 쏘나타가 브랜드의 새로운 디자인 정체성이 반영되며 해외 시장에서도 이목을 집중시키는 가운데 신형 쏘나타를
조회수 1,572 2020-06-29
오토헤럴드
더 오래, 더 가볍게. 2020 쉐보레 볼트 EV 시승기
쉐보레의 배터리 전기차 볼트(Bolt)의 2020년형 모델을 시승했다. 1회 충전 항속거리를 기존 383km에서 414km로 31km 늘인 것과 약간의 앞 얼굴
조회수 374 2020-06-29
글로벌오토뉴스
아우디, ‘더 뉴 아우디 S6 TDI’, ‘더 뉴 아우디 S7 TDI’ 출시
아우디는 아우디의 강력하고 우아한 고성능 중형 세단 ‘더 뉴 아우디 S6 TDI (The new Audi S6 TDI)’와 고성능 고품격 4-도어 스포트백 ‘더
조회수 946 2020-06-26
글로벌오토뉴스
자율주행차에 적용할 현대모비스의 제동기술..시장 경쟁력은?
현대모비스가 레벨4 이상의 완전자율주행차에 자체 개발한 제동기술력을 선보인다. 현대모비스의 이 같은 제동 시스템은 초단거리 레이더를 세계 최초로 적용한…
조회수 499 2020-06-26
데일리카
[임기상 칼럼] 1급 발암물질 배출하는 경유차..여름철을 조심해야 하는 이유!
우리나라는 경유차가 유난히 많은 나라이다. 2,400만대가 넘는 자동차 중에서 약 42%인 약 1000만 대가 경유차이며 그중 배출가스 5등급 노후경유차가 아직
조회수 688 2020-06-26
데일리카
테슬라, 자율주행 옵션 1천 달러 인상 계획..그 배경은?
테슬라가 오는 7월 1일부터 완전자율주행 옵션인 FSD(Full Self Driving)의 가격을 1000달러 (약 120만원) 인상한다. 꾸준한 업데이트를 통
조회수 1,182 2020-06-25
데일리카
[영상] 또 한번의 월드 프리미어, 뉴 미니 컨트리맨
MINI 코리아가 뉴 MINI 컨트리맨을 전 세계 최초로 공개했다. 이번 행사는 60년이 넘는 MINI 브랜드 역사상 최초로 한국에서 진행된 월드 프리미어로,
조회수 379 2020-06-25
글로벌오토뉴스
[스파이샷] 아우디 S3
차세대 아우디 S3 해치백과 세단이 독일 뉘르부르크링에서 주행 테스트 중 카메라에 포착됐다. 이제는 위장막을 거의 제거한 상태다. A3의 스포티 버전인 S3는
조회수 613 2020-06-25
글로벌오토뉴스
2년 전 뉴스 목록보기 보기
리스트광고

브랜드 선택

비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