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 다나와 앱
  • 다나와 홈

[임기상 칼럼] 시속 100km에서 사고 피할 수 있는 주행 안전거리는?

데일리카 조회 수2,174 등록일 2019.01.16
공유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Ctrl+V)하세요.

레이어 닫기
QM6 씨티 드라이브 & 씨네마 행사


우리나라 전체 교통사고 통계(e-나라지표)를 분석한 자료를 보면 사망자 1위는 안전운전 의무 위반이다. 지난 2014년에는 70.8%, 2015년 68.5%, 2016년은 68.8%를 차지했다. 포괄적이고 추상적이지만 안전운전의무 불이행 때문이다.

과속이나 신호위반, 중앙선 침범 등은 의도적인 위반 행위에 해당한다. 그러나 윤장호법을 만든 부산 음주운전자의 사고원인 중 하나인 ‘연인과 딴짓’이나 전방주시태만, 흡연, 스마트폰 사용 등 운전에 집중하지 못해 발생되는 사고가 안전불감증인 안전운전의무 불이행에 해당된다.

전방주시태만의 경우도 가다 서다를 반복하는 정체도로나 고속도로에서 앞차와의 거리를 안전하게 확보하면 사고의 위험은 감소한다. 갑작스러운 사고에 대처할 수 있는 시간을 그 거리만큼 벌 수 있기 때문이다.

그러면 과연 안전거리는 어느 정도일까? 일반도로는 주행속도에서 마이너스 15m를, 80km/h 이상 고속도로는 ‘주행 속도 만큼’ 거리를 유지하는 것이 안전하다.

르노삼성, QM6 GDe


도로에서 운전자들이 이러한 안전거리를 지속적으로 유지할 수 있을까. 한 예로 100km/h인 고속도로에서 100m 안전거리를 유지하고 주행하는 것은 생명거리이고 안전수칙이다.

자신이 확보한 안전거리는 얼마나 보장 될까. 그러나 안전거리 약100m는 누군가 순식간에 끼어들기하면 위험거리로 변한다는 것이다. 안전거리가 반으로 줄면서 졸지에 상대 운전자 때문에 일방적으로 위험거리가 된다.

다시 안전거리를 확보하고 주행을 해도 마찬가지이다. 결국 안전거리를 확보하는 문제는 나 혼자의 문제가 아니라 서로 안전을 확보해주는 배려운전이 전제되어야 한다.

서로가 주행차로에서 충분한 안전거리를 확보하고 규정 속도를 준수해서 정속운전이 가능해야 한다. 바쁜 현대사회는 시간에 쫏기고 운전을 하다보면 자신도 모르는 사이에 조급운전이 습관화 되어 가고 있다.

신형 싼타페


이러한 현실은 안전거리를 확보해도 언제든지 상대에 의해 반 토막이 될 수밖에 없다. 시내운전도 마찬가지이다. 규정속도 50km/h로 달릴 때 앞차와의 간격은 35m, 또는 25m 정도이다. 35m는 약 자동차 7대가 늘어설 수 있는 간격을 모든 운전자가 유지하기는 어렵다.

자동차 공학분석 연구에 따르면 보통사람이 전방의 위험을 느끼고 브레이크를 밟기까지의 인지반응 시간은 약 1초 정도이다. 시속 80km/h는 1초에 약 22.2m를 주행한다.

통상 건조한 상태의 아스팔트 노면의 마찰계수는 0.7로 환산해서 80km/h에서 완전히 정지할 때까지의 제동거리는 약36m이다.

즉 시속 80키로의 속도로 달리다가 위험을 느껴 안전하게 정지하려면 약 59m의 정지거리가 발생한다. 같은 방식으로 계산하면 주행속도가 60km/h인 경우 약 37m, 100km/h인 경우 약 84m 정도가 최소한 안전거리가 된다.

기아차, 스포티지 더 볼드(고속도로 주행 보조)


사실 우리나라에서는 현실적으로 운전하기 어렵다고들 한다. 그러나 유럽이나 독일 운전자들도 별다른 불만 없이 안전거리를 확보하고 운전을 한다. 독일 아우토반 같이 종종 안전거리 기준이 안 지켜질 때도 있다.

그럼에도 사고가 많지 않은 것은 안전거리만큼이나 1차로를 비워 두기와 2차로, 3차로, 4차로 순서로 속도를 지키고, 절대로 우측으로 추월하지 않는 등, 다른 안전규칙들이 철저히 지켜지고 있기 때문이다.

정부는 도심 도로 제한속도 시속 50㎞, 어린이보호구역·이면도로 시속 30㎞로 제한하는 안전속도 5030 프로젝트를 10개 도시, 160개 구간에서 이 프로젝트를 시행하고 있다.

현재 도심 차량 주행 최고제한속도를 시속 60㎞에서 50㎞로 10㎞ 감속 운행할 경우 2017년 기준 전체 보행 사고 사망자 1675명 중 30%인 503명을 살릴 수 있다고 분석했다. 결국 안전거리 속도를 줄여서라도 확보하는 셈이다. 속도는 사고와 비례한다. 속도가 높을수록 충분한 안전거리를 확보해야 한다.

코란도 스포츠


결국 교통사고를 줄이기 위해 안전거리는 늘리고 속도는 줄이는 것이 원칙이지만 현실은 속도는 높아지고 안전거리는 줄었다. 상대의 안전거리를 끼어들기 공간이 아닌 안전 배려 공간으로 인정할 때 서로의 안전도 보장 된다.

클래스가 다른; 자동차 뉴스 데일리카 http://www.dailycar.co.kr
본 기사를 이용하실 때는 출처를 밝히셔야 하며 기사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 관련기사 ]
딱 17년 만에 돌아온 ‘전설’..토요타 수프라가 주목받는 이유
폭스바겐·포드, 오는 2022년 중형 픽업트럭 출시 계획..‘동맹’ 결성
기아차 쏘울 부스터 EV, 하루 만에 올해 물량 완판..출고 지연 예상
기아차, 대형 SUV 텔루라이드 공개..국내 출시 계획은?
캐딜락, “CT6 단종 있을 수 없어..생산 이전 검토중”
BMW그룹, 작년 글로벌 시장서 249만664대 판매..8년 연속 ‘신기록’
다임러트럭, 3세대 스프린터 밴 출시..첨단 사양 대거 탑재 ‘눈길’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인간의 삶을 혁신 시킨 명차들 (30)
식제품형 광고차량의 역사소비자들은 원하는 물건을 살 때 해당 판매점에 직접 가서 사거나 또는 신문이나 tv 광고를 보고 구입한다. 소리쳐 대는 tv 광고나 단순
조회수 1,493 2019-01-22
글로벌오토뉴스
인간의 삶을 혁신 시킨 명차들 (29)
가솔린엔진 우편자동차 시대 개막1906년 늦게 미국 메릴랜드주 볼티모어시에서 편지 수합과 배송에 가솔린 차량의 공식 사용이 세계 최초로 시작되었다. 시운전에는
조회수 1,621 2019-01-22
글로벌오토뉴스
황색점멸등, 적색 점멸등 뭐가 다를까?
낮에는 분명 일반 신호등이었는데, 저녁엔 황색 또는 적색 점멸등으로 바뀌어 있는 신호등. 평소처럼 통과하긴 했는데 뭔지를 모를 찜찜함은 무엇! 룸미러로 뒤따라
조회수 2,403 2019-01-17
카룻
그린하우스의 디자인과 유리창
‘그린하우스(greenhouse)’라는 영어 단어는 ‘온실’을 의미하는 명사이지만, 자동차 디자인에서는 벨트라인(belt line), 즉 차체의 측면에서 유리창
조회수 1,709 2019-01-17
글로벌오토뉴스
로터리? 2019년에 모두 회전교차로로 다시 태어나라!
행정안전부는 2019년, 그동안 형태가 유사하지만 통행방법이 서로 달라 구분하기 어려웠던 로터리를 회전교차로로 일원화한다고 밝혔다. 2018년 5월 기준 전국에
조회수 2,689 2019-01-17
카룻
브랜드 역사의 시작 #12 유럽 최초의 완성차
제1차 세계대전이 끝난 뒤, 프랑스에서 자동차를 만드는 곳은 수 백 개에 이르렀다. 그러나 그들의 만드는 차들은 대부분 여전히 산업의 산물이라기보다는 공방에서
조회수 1,373 2019-01-17
오토헤럴드
[임기상 칼럼] 시속 100km에서 사고 피할 수 있는 주행 안전거리는?
우리나라 전체 교통사고 통계(e-나라지표)를 분석한 자료를 보면 사망자 1위는 안전운전 의무 위반이다. 지난 2014년에는 70.8%, 2015년 68.5%,
조회수 2,174 2019-01-16
데일리카
[2019년 신년기획] 상반기 쏘나타 하반기 GV80
2019년 국내 완성차 업체에서 출시 예정인 신차 목록 중 가장 기대되는 모델을 고르자면 현대차 완전변경 '쏘나타'와 제네시스 라인업에 새롭게 투
조회수 3,928 2019-01-15
오토헤럴드
브랜드의 역사의 시작 #9 영국 로버
지금은 사라졌지만, 영국 자동차 역사에서 오랫동안 큰 비중을 차지했던 브랜드 중 하나로 로버(Rover)를 빼놓을 수 없다. 로버는 자전거, 모터사이클, 자동차
조회수 1,229 2019-01-14
오토헤럴드
리스트광고

브랜드 선택

비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