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2019년 신년기획] 상반기 쏘나타 하반기 GV80 '관건은 품질'

오토헤럴드 조회 수3,555 등록일 2019.01.15
공유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Ctrl+V)하세요.

레이어 닫기

2019년 국내 완성차 업체에서 출시 예정인 신차 목록 중 가장 기대되는 모델을 고르자면 현대차 완전변경 '쏘나타'와 제네시스 라인업에 새롭게 투입될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GV80'을 꼽을 수 있다. 이미 출시 예정 소식이 들리기 이전부터 많은 이들의 관심과 기대를 모으고 있는 만큼 이들 신차들은 기해년(己亥年) 현대자동차의 성패를 가를 중요 신차로 자리할 전망이다.

현시점에서 현대차는 이들 신차들에 있어 무엇보다 중요하게 고려해야 할 사항이 있다면 유독 국내 소비자들에게 불신을 안겨준 신차의 초기 품질과 관련해 만전을 기해야 할 것으로 보인다. 여전히 신차 구매 소비자는 '베타테스트(beta test)'로 인식되거나 '뽑기 운'을 운운하는 불신이 팽배하고 올해 내놓을 신차들도 이전과 크게 다르지 않다면 훌륭한 디자인과 성능으로 무장한 차량이라도 소비자들의 외면을 피할 수 없을 것이다. 이 부분이 비단 어제오늘의 이야기는 아니지만 올해 현대차와 제네시스의 볼륨모델 출시를 앞두고 있는 만큼 이제는 이러한 앙금의 씨앗을 청산해야 할 때가 되어 보인다.

먼저 현대차가 올 상반기 출시할 완전변경 쏘나타는 5년 만에 내외관 디자인이 크게 변경되고 파워트레인에서도 개선이 이뤄진다. 관련업계에 따르면 현대차는 신형 쏘나타의 연간 양산 목표를 16만대 수준으로 예상할 만큼 신차에 큰 기대를 갖고있다.

앞서 현대차 베스트셀링 모델로써 지켜왔던 최다 판매량 기록은 지난해 그랜저와 아반떼 그리고 SUV 차량에 밀려 제대로 된 명함조차 내밀지 못했다. 2018년 쏘나타는 한 해 동안 총 8만2703의 차량이 팔리며 10만대 클럽 진입 엄두도 못 내는 실적을 기록했다. 이런 부분을 고려하면 올해 현대차가 신형 쏘나타에 월 1만3000여대 가량의 판매를 기대하는 부분은 신차에 대한 강력한 자신감으로 표현된다. 연초 프로토타입 차량을 제작하고 실도로 주행에 착수한 신형 쏘나타는 오는 3월부터 본격적인 양산에 돌입할 것으로 알려졌다.

현대차 한 관계자는 "이번 출시되는 쏘나타는 기대해도 좋다. 내부적으로도 호평이 이어지고 무엇보다 디자인에서 6세대 YF를 뛰어넘는 혁신성을 띠고 있다"라고 말하며 강한 자신감을 드러낸 바 있다.

신형 쏘나타는 외관 디자인에서 지난해 3월 '2018 제네바 모터쇼'를 통해 최초 공개된 '르 필 루즈(Le Fil Rouge)' 콘셉트카의 디자인이 일부 적용되며 파격적 변신이 예상된다. 콘셉트카는 와이드한 프런트 후드의 적용으로 차량의 존재감을 강조했으며 보석과 같은 감성을 구현한 스타일링 요소인 파라메트릭 쥬얼이 부착된 차세대 캐스캐이딩 그릴을 선보였다.

이 같은 콘셉트카의 요소들이 신형 쏘나타의 내외관 디자인에 주요하게 적용될 것으로 알려졌다. 이 밖에도 신차에는 내구성과 효율성을 업그레이드한 차세대 세타3 엔진의 적용하고 고성능 모델, 친환경 모델 등 다양한 라인업을 순차적으로 선보일 것으로 알려졌다.

상반기 신형 쏘나타의 출시가 주요 쟁점이 된다면 올 하반기는 제네시스 라인업에 새롭게 투입될 중형 SUV GV80의 첫선이 기대된다. 울산 2공장에서 오는 9월부터 생산되는 GV80은 연간 양산 목표를 10만대 수준으로 제시할 만큼 제네시스 브랜드 내에서도 주력 모델로 자리할 것으로 보인다.

신차 디자인은 지난해 연말 출시된 G90와 유사한 모습으로 대형 크레스트 그릴과 쿼드 타입 헤드램프가 전면에 자리하고 후면부는 콘셉트카에 적용된 직사각형 모양 리어 윈도우와 스포일러 등이 그대로 사용될 것으로 알려졌다. 파워트레인은 2.5리터, 3.5리터 가솔린 및 3.0리터 디젤을 비롯 하이브리드 버전도 선보이게 될 것으로 예상되며 최근 개발을 완료한 직렬 6기통 신형 디젤엔진의 첫 탑재 가능성도 유력할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제네시스 브랜드는 GV80에 이어 GV70의 출시도 앞당겨 현재 가장 인기를 끌고 있는 SUV 제품군의 확장을 통해 국내 및 해외시장에서 제네시스 브랜드의 판매량 확대에 박차를 가한다는 계획이다.


김훈기 기자/hoon149@gmail.com


ⓒ 오토헤럴드(http://www.autoherald.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 danawa 2019.01.16
    과연 기대
    0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1

인간의 삶을 혁신 시킨 명차들 (29)
가솔린엔진 우편자동차 시대 개막1906년 늦게 미국 메릴랜드주 볼티모어시에서 편지 수합과 배송에 가솔린 차량의 공식 사용이 세계 최초로 시작되었다. 시운전에는
조회수 1,432 2019-01-22
글로벌오토뉴스
황색점멸등, 적색 점멸등 뭐가 다를까?
낮에는 분명 일반 신호등이었는데, 저녁엔 황색 또는 적색 점멸등으로 바뀌어 있는 신호등. 평소처럼 통과하긴 했는데 뭔지를 모를 찜찜함은 무엇! 룸미러로 뒤따라
조회수 1,920 2019-01-17
카룻
그린하우스의 디자인과 유리창
‘그린하우스(greenhouse)’라는 영어 단어는 ‘온실’을 의미하는 명사이지만, 자동차 디자인에서는 벨트라인(belt line), 즉 차체의 측면에서 유리창
조회수 1,607 2019-01-17
글로벌오토뉴스
로터리? 2019년에 모두 회전교차로로 다시 태어나라!
행정안전부는 2019년, 그동안 형태가 유사하지만 통행방법이 서로 달라 구분하기 어려웠던 로터리를 회전교차로로 일원화한다고 밝혔다. 2018년 5월 기준 전국에
조회수 2,389 2019-01-17
카룻
브랜드 역사의 시작 #12 유럽 최초의 완성차
제1차 세계대전이 끝난 뒤, 프랑스에서 자동차를 만드는 곳은 수 백 개에 이르렀다. 그러나 그들의 만드는 차들은 대부분 여전히 산업의 산물이라기보다는 공방에서
조회수 1,272 2019-01-17
오토헤럴드
[임기상 칼럼] 시속 100km에서 사고 피할 수 있는 주행 안전거리는?
우리나라 전체 교통사고 통계(e-나라지표)를 분석한 자료를 보면 사망자 1위는 안전운전 의무 위반이다. 지난 2014년에는 70.8%, 2015년 68.5%,
조회수 2,024 2019-01-16
데일리카
[2019년 신년기획] 상반기 쏘나타 하반기 GV80
2019년 국내 완성차 업체에서 출시 예정인 신차 목록 중 가장 기대되는 모델을 고르자면 현대차 완전변경 '쏘나타'와 제네시스 라인업에 새롭게 투
조회수 3,555 2019-01-15
오토헤럴드
브랜드의 역사의 시작 #9 영국 로버
지금은 사라졌지만, 영국 자동차 역사에서 오랫동안 큰 비중을 차지했던 브랜드 중 하나로 로버(Rover)를 빼놓을 수 없다. 로버는 자전거, 모터사이클, 자동차
조회수 1,089 2019-01-14
오토헤럴드
리스트광고

비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