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르포] ‘플라스틱 프리’ 선언한 볼보..이색 신차발표회 가보니...

데일리카 조회 수1,584 등록일 2019.03.06
공유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Ctrl+V)하세요.

레이어 닫기
볼보, V60 크로스컨트리


[데일리카 박홍준 기자] 지난 5일 오전 10시. 서울 동대문디자인플라자.

전례가 없던 5일 연속 미세먼지 경보. 춘삼월(春三月)이 무색했던 이날, 볼보는 V60 크로스컨트리 출시회를 통해 ‘플라스틱 없이’ 취재진을 맞았다. 지난 2월 말 플라스틱 사용 제한 계획을 발표하고 진행한 첫 대외행사였다.

이는 플라스틱으로 발생되는 환경문제 해결에 동참하겠다는 볼보의 철학이라는 설명. 이날 지급받은 출입 비표부터 볼보의 부품 상자를 재활용한 종이 소재였다.

프레스 비표는 볼보의 부품 상자를 재활용해 만들어졌다.


■ ‘테이크 아웃 컵’ 대신 친환경 종이컵

“행사 자료는 플라스틱 파일 홀더가 아닌 웹하드를 통해 제공됩니다.”

책상에 있어야 할 자료 뭉치 대신 이와 같은 문구가 적혀있었다. 너무 자연스럽게 여겼을 풍경이 새삼 부끄럽게 느껴진 순간. 생각해보면 노트북이나 스마트폰으로 자료를 읽는 게 더 일상적이다.

종이컵은 생 분해가 가능한 소재로 제작됐다


노트북을 연결하고, 음료를 마시기 위해 이동한 테이블에는 ‘종이컵’이 놓여있었다. ‘종이컵도 결국 일회용품 아닌가’ 싶었는데, 100% 생 분해가 가능한 천연 펄프 종이컵이다.

일상적으로 사용되는 종이컵이 완전 분해되기까지는 20년이 넘게 걸린다. 감촉과 방수를 위한 코팅 소재 때문인데, 이날 구비된 종이컵은 옥수수 성분이 코팅되어 있다고 적혀있었다. 시중의 공산품 보다는 비싸겠지만, 환경을 위해선 더 좋을 것이다.

커피를 휘젓기 위한 얇은 빨대, 테이크 아웃 뚜껑도 찾아볼 수 없었다. 으레 제공되던 품목들이지만, 생각해보니 사용하지 않더라도 크게 지장은 없는 것들이다.

아기새에 플라스틱을 먹이고 있는 어미새 (영화 알바트로스)


■ 출장 중 충격을 줬던 사진 한 장

“오늘은 가장 스웨덴 다운 크로스컨트리를 소개하는 날이지만, 그에 앞서 ‘새’에 대해 이야기 해보려 합니다.”

인사말을 위해 연단에 선 이윤모 볼보자동차코리아 대표는 사진 한 장을 화면에 띄웠다. 어미새가 아기새에게 먹이를 게워주는 모습. 흔히 어미새들은 아기새에 줄 먹이를 게워내지만, 사진은 뭔가 이상했다. 플라스틱이었다.

이윤모 볼보자동차코리아 대표


이 대표는 출장길에 올라서 본 이 사진에 놀랐다는 입장. 플라스틱이 지구의 환경에 얼마나 큰 영향을 미치고 있는지 실감했다며 이날 출시회의 주제도 ‘환경’으로 잡았다.

볼보는 지난 달 27일. 수입차 업계로선 최초로 일회용 플라스틱 사용을 배제하는 ‘플라스틱 프리’ 선언을 했다. 이를 통해 연간 2000만개 이상의 일회용 플라스틱 제품 소비를 줄이겠다는 입장이다. 구체적으로는, 직원 한 명당 500개 가량이다.

볼보는 이에 따라 신차발표, 마케팅 활동, 고객 이벤트는 물론, 사무실에서도 플라스틱을 사용하지 않기로 했다. 국내의 공식 딜러사들도 이 결정에 동참할 예정이라는 게 볼보 측의 설명이다.

일회용 플라스틱은 찾아볼 수 없었다.


이 대표는 “볼보는 오늘부터 모든 행사에서 플라스틱 일체를 사용하지 않기로 결정했다”며 “점심 식사에 제공될 식기가 간혹 불편하더라도 환경을 위해 동참하는 마음을 가져주시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 나는 오늘 지구를 지키는 데에 동참했다.

취재가 끝난 뒤의 점심 시간. 식사는 까끌까끌한 촉감의 종이 상자 속에 담겨 있었다. 도시락을 담은 식기도 ‘친환경’ 소재다.

식기류는 곡물에서 유래된 천연 펄프 소재로 만들어졌다.


곡물에서 유래된 생분해성 재질의 펄프를 활용한 상자. 편의점이나 도시락 프랜차이즈에서 보던 상자가 아닌, 반찬통 같이 생긴 모양이다. 음식도 자연을 배려한, ‘자투리 채소’를 활용한 메뉴다.

초미세먼지가 서울을 휘감은 날. 이날의 탁한 시야처럼, 당장엔 불편할 수 있겠지만, 주차장을 빠져나오며 마스크를 고쳐 매면서도 출시회에서 봤던 어미새와 아기새가 눈에 밟히는 하루였다.

클래스가 다른; 자동차 뉴스 데일리카 http://www.dailycar.co.kr
본 기사를 이용하실 때는 출처를 밝히셔야 하며 기사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 관련기사 ]
쌍용차, 코란도 가솔린 1.5 터보 출시 계획..과연 시기는?
공임 올려놓고 부품가격 내렸다는 이상한 벤츠..한국 소비자 우롱
포르쉐가 공개한 911 카브리올레·718 T·마칸 S..특징은?
볼보, V60 크로스컨트리 연간 판매 목표 1천대 중 800대 계약..‘눈길’
이윤모 사장이 올해 볼보 1만대 판매를 자신하는 이유는?
코란도·렉스턴 스포츠 칸, 제네바서 론칭..유럽시장 공략
람보르기니, ′아벤타도르 SVJ 로드스터′ 공개..스타일 ‘매력’
  • 회사명
    볼보
    모기업
    Zhejiang Geely Holding Group
    창립일
    1927년
    슬로건
    Design around you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전기동력 SUV..니로 EV의 디자인과 특징은?
기아자동차의 차량 모델 중 최초로 하이브리드 전용 플랫폼으로 만들어진 니로는 현대자동차의 하이브리드 전용 차량 아이오닉과 플랫폼을 공용해서 개발된 크…
조회수 2,273 2019-03-12
데일리카
나이트 비전, 자율주행차 인지를 위한 필수품으로 부상
자율주행기술이 발전하면서 나이트 비전 등 시각 보조 기능들이 다시 주목을 끌고 있다. 양산차에는 캐딜락이 가장 먼저 채용했고 기술적으로는 다임러가 앞서 있으며
조회수 2,145 2019-03-06
글로벌오토뉴스
[르포] ‘플라스틱 프리’ 선언한 볼보..이색 신차발표회 가보니...
지난 5일 오전 10시. 서울 동대문디자인플라자. 전례가 없던 5일 연속 미세먼지 경보. 춘삼월(春三月)이 무색했던 이날, 볼보는 V60 크로스컨트리 출시회를
조회수 1,584 2019-03-06
데일리카
교차로 신호시간 예측할 수 있는 방법?
브레이크? 풀악셀?아이고, 교차로 지날 때마다 꼭 타이밍이란..?대체 왜 난! 교차로를 누리지 못하는가?!안전한 교차로 통과 방법은 무엇? 대부분의 좌회전, 직
조회수 2,431 2019-03-05
카룻
내적 역량의 강화, 이것만이 살 길이다
연초부터 우리나라 자동차 산업은 격량을 지나가고 있다. 작년에는 멕시코에 밀리면서 세계 자동차 생산에서 7위로 떨어졌다는 소식이 들려왔고, 현대자동차는 사드 여
조회수 980 2019-03-01
글로벌오토뉴스
수소냐 전기냐, 예측 불가한 미래가 초래할 자동차 빅뱅
자동차 업계 선임자 중의 선임을 만났다. 경력도 경력이지만 자동차 쪽 시류를 읽는 눈이 매섭고 정확하기로 정평이 난 사람이다. 이런저런 얘기가 오가던 중 "자동
조회수 1,329 2019-02-25
오토헤럴드
슈퍼카와 전기차, 개막 임박한 제네바모터쇼 신차 리스트
올해로 89회를 맞이한 제네바 모터쇼가 현지시각으로 다음달 5일 스위스 제네바 팔렉스포 아레나(Palexpo Arena)에서 개최된다. 디트로이트, 파리, 프랑
조회수 2,360 2019-02-25
오토헤럴드
자동차는 죄가 없다, 공감할 수 있는 미세먼지 정책은
미세먼지 때문에 맑은 날씨에도 외출이 어려운 날이 많아지면서 국민적 스트레스가 늘고 있다. 겨울철 ‘삼한사온’이 아닌 ‘삼한사미’라는 말이 나왔을 정도로 미세먼
조회수 678 2019-02-25
오토헤럴드
자율주행차를 멀어지게 만든 이세돌
흔히 ‘인간 대 인공지능’이라고 불리는 대결이었던 ‘구글 딥마인드 챌린지 매치’가 끝난 지도 어느 새 3년이 흘렀다. 구글 딥마인드의 바둑 인공지능인 알파고와
조회수 1,273 2019-02-22
글로벌오토뉴스
내 차와의 첫 교감, 자동차 문 손잡이 TMI
처음 자동차가 발명된 이후 지금에 이르기까지 자동차의 모양과 성능은 정말 크게 달라졌다. 또한 이전의 기능과 기술들은 지속적으로 개발돼 새롭고 다양한 기능으로
조회수 2,129 2019-02-21
카룻
리스트광고

비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