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 다나와 앱
  • 다나와 홈

2세대 BMW 4 시리즈 쿠페의 디자인

글로벌오토뉴스 조회 수2,907 등록일 2020.06.22
공유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Ctrl+V)하세요.

레이어 닫기


지난 2013년에 처음으로 등장했던 BMW 4시리즈 쿠페의 2세대 모델이 등장했다. BMW에서는 홀수 모델이 세단 차량이고 짝수 모델이 쿠페 차량이다. 그런 맥락에서 4시리즈는 3시리즈 세단의 쿠페 모델이라고 할 수 있다. 4시리즈는 4세대 3시리즈의 2도어 모델로 처음 등장했던 차종이 2014년에 ‘그란 쿠페’ 라는 이름으로 차종을 독립시키면서 4 시리즈가 됐다.

글 / 구상 (자동차 디자이너, 교수)




물론 전면부 디자인은 3시리즈 세단과 거의 비슷하다. 그래서 3시리즈 세단의 특징이었던 이른바 ‘옆 트임’ 그릴, 즉 키드니 그릴의 크롬 몰드의 양 측면을 두텁게 디자인 해 헤드램프 렌즈와 연결되는 디자인으로 나왔었다. 그러나 이제는 옆 트임 대신 거대한 수직 비례의 키드니 그릴을 가진 강렬한 인상을 보여준다. 물론 이 라디에이터 그릴은 최근의 BMW의 디자인에서 논란의 중심에 서 있긴 하다. 너무나 급격한 변화를 보여주기 때문일 것이다.




이런 키드니 그릴의 변화에 의한 논란은 지난 2002년에 크리스 뱅글에 의한 7시리즈(E65)의 변화로 촉발됐던 논란을 떠오르게 한다. 그 당시에 파격적인 디자인 변화로 사람들은 모두가 고개를 저은 듯 했지만, 이상하게도 차는 잘 팔렸다. 그 당시의 문제는 너무 급격한 변화였던 것이지 차의 품질이 나쁜(?) 것은 아니었던 것이다.
오늘날의 대형 키드니 그릴 역시 디자인의 급격한 변화가 문제이지 BMW가 차량의 성능이나 품질을 나쁘게 만든 것은 아니다. 그렇지만 이렇게 급격해 보이는 그릴도 사실 그 기원을 따져보면 이미 BMW에서 1933년에 내놨던 303모델에서 아무런 문제 없이 받아들여졌던 디자인이다.



물론 그 디자인이 그대로 똑같이 나온 것도 아니고, 전체의 조합도 확연히 다르기 때문에 단지 90년 전에 있었던 디자인이기 때문에 받아들여야 한다고 말하려는 것은 아니다. 그렇지만 하나하나 살펴보면 이상하게도 적응(?)이 되는 디자인이기도 하다. 물론 이런 디자인의 수용 여부는 개인마다 다를 수 있는 문제이다. 마음에 안 들면 안 사면 그만이다.



그렇지만 최근의 디자인 경향은 하나의 유행이 있거나 대다수가 공감하는 것을 추구하지는 않는다. 메이커마다의 역사와 기술 특징, 나아가서는 철학이 있기에 다른 메이커가 추구하는 것과 유사한 것을 하기보다는 각자의 독자성을 강조하는 게 당연하다. 게다가 그런 독자성이 역사적 근거가 있다면 설득력은 더 높아진다.





그런 맥락에서 BMW의 새로운 키드니 그릴을 봐야 할 것 같다. 게다가 자세히 보면 육각형의 조형 요소로 통일성을 주고 있는 걸 볼 수 있다. 즉 그릴의 테두리 형태가 육각형의 인상을 가지고 있고, 헤드램프의 주간주행등의 그래픽 역시 육각형의 조형 요소로 돼 있다. 이전에 헤드램프의 주간주행등을 코로나 링, 또는 엔젤 아이 등이라고 하면서 원형으로 디자인했던 것과는 확연한 차이를 보여준다. 확실히 더 디지털적인 인상이 들기도 한다.



게다가 차체 측면의 캐릭터 라인도 근육질로 바뀌었다. 이전의 모델을 보면 측면에서 긴 직선 캐릭터 라인이 차체를 가로지르고 있었지만, 신형은 앞 펜더와 뒤 펜더의 능선을 강조하면서 보다 근육질의 인상을 어필한다. 뒤 펜더의 볼륨은 후측면에서 볼 때 더욱 두드러지는데, 이런 근육질의 차체 조형은 그간의 BMW에서는 보기 어려운 요소였다.



게다가 C-필러의 특징적 디자인이었던 호프마이스터 커브도 거의 사라지고 약간 각진 윈도 그래픽으로 바뀌었다. 이런 요소들은 얼마 전에 등장했던 콘셉트 카 i4에서 보여줬던 것들이다. 사실상 디지털 감성으로 재해석한 느낌이다. 이전의 호프마이스터 커브나 라운드형 키드니 그릴 등등의 요소는 아날로그적 인상이 강했는데, 지금의 육각 그릴이나 육각 주간주행등, 각진 C-필러 등은 확실히 디지털적이다.



실내에서도 이런 육각형의 요소들이 보인다. 스티어링 휠의 에어백 커버와 중앙의 환기구는 물론이고 풀 디스플레이 계기판도 육각형 그래픽으로 채워져 있다. 이전의 BMW의 특징이었던 원형 계기판과는 확연한 차이이다. 심지어 가죽 시트의 재봉선 패턴도 육각의 조형 요소와 반복되는 직선 요소들로 인해 디지털적 인상을 풍긴다.



전반적으로 신형 4시리즈의 디자인은 BMW가 기술적으로나 디자인에서 디지털 패러다임으로 전환했음을 조형 요소를 통해 보여주고 있다고 말할 수 있을 것 같다. 모든 것은 시간이 지나면 변하기 마련이다.
<저작권자(c) 글로벌오토뉴스(www.global-auto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 danawa 2020.06.28
    -00-
    3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 danawa 2020.07.04
    돼지 콧구멍... 뉴트리아...
    0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1

미래를 향한 전혀 다른 디자인 감각, 테슬라 사이버 트럭
작년 말 경에 테슬라는 마치 피라미드처럼 뾰족하게 각이 선 모습의 사이버 트럭(Cyber Truck) 이라는 이름의 전기 동력 픽업 트럭을 공개했다. 테슬라는
조회수 365 2020-08-06
글로벌오토뉴스
억억(億億) 소리나는 수입 전기차, 혈세 보조금 지원 막을 수 없나
올해 전기차 분야 화두는 테슬라다. 전반기에만 7000여대를 팔아 전기차 구매 지원금 40%를 가져갔다. 주력인 모델 3는 연말까지 2만대 이상이 팔릴 것으로
조회수 1,115 2020-08-03
오토헤럴드
뉴 카니발의 디자인이 쏘렌토와 닮은 이유
4세대 카니발이 공개되어 사전 계약을 받기 시작했다. 국내 MPV 시장의 독보적인 강자인 카니발. 이젠 글자 그대로 독보적, 아니 혼자 남은 MPV로서 시장을
조회수 1,376 2020-08-03
글로벌오토뉴스
여성을 진화 시킨 자동차들
*1826년 영국 헨리 제임스의 18인승 증기버스 옷은 인간을 우아하고 아름답게 변신시킨다. 특히 여성은 옷의 유행에 민감하다. 그래서 여성을 위한 옷의 패션이
조회수 264 2020-07-30
글로벌오토뉴스
자율주행 기능 믿지 말고 자신만을 믿으세요.
김 필 수 (김필수 자동차연구소 소장, 대림대 교수) 미래 이동수단에 대한 최고의 화두를 찾으라면 전기차 같은 친환경차, 자율주행차 및 이를 융합한 공유경
조회수 719 2020-07-27
글로벌오토뉴스
디지털 감성의 아우디 e-tron 전기차의 디자인
아우디가 국내에 내놓은 완전한 전기자동차 e-tron은 미래의 자동차, 특히 전기 동력 자동차의 디자인을 엿볼 수 있게 해준다. 그 세부적 디자인을 통해 어쩌면
조회수 638 2020-07-27
글로벌오토뉴스
[오토저널] 전기자동차 초고속  충전기술 및 전망
최근 자동차 시장에서 전기차의 비중이 수년간 지속적으로 성장하고 있으나 전기차 시장 분석 전망에서 가장 큰 요인중의 하나는 충전인프라의 활용성인 것으로 간주하고
조회수 408 2020-07-27
글로벌오토뉴스
[오토저널] 전기와 수소의 시대,  내연기관을 포기할 것인가?
바야흐로 전기와 수소의 시대이다. 이미 자동차는 전기와 수소로 움직인다. 국내 약 5만대에 불과한 전기와 수소연료전지 자동차를 두고 하는 말이 아니다. 우리나라
조회수 640 2020-07-24
글로벌오토뉴스
[김흥식 칼럼] 패트병 하나면 흉기로 돌변하는 첨단 운전 보조 시스템
완전 자율주행을 목표로 달려가는 자동차에 첨단 장치가 속속 사용되면서 부작용도 따라 늘고 있다. 일정한 속도에 맞춰서 혹은 정해진 속도 이상을 내지 못하도록 하
조회수 913 2020-07-22
오토헤럴드
중고차 책임보험제도 개선, 허위 성능 점검 강화ㆍ보험료 인하
국토교통부가 중고차 성능상태점검 책임보험제도가 안정적으로 운영되도록 매매·성능상태점검·보험업계 의견수렴을 거쳐 '중고차 성능상태점검 책임보험제도 개선대책
조회수 478 2020-07-20
오토헤럴드
2년 전 뉴스 목록보기 보기
리스트광고

브랜드 선택

비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