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하영선 칼럼] 사계절타이어 vs. 겨울용타이어..소비자 선택은?

데일리카 조회 수1,296 등록일 2019.12.10
공유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Ctrl+V)하세요.

레이어 닫기
눈길을 달리는 사륜구동 차량들


[데일리카 하영선 기자] 자동차 오너들은 일반적으로 사계절타이어를 주로 사용한다. 봄과 여름, 가을에는 사계절타이어를 이용해도 안전성에는 지장이 없다.

전륜구동이나 후륜구동 모델에도 이제는 상시 사륜구동(AWD) 시스템을 적용하는 차량이 늘어난 것도 한 이유다.

그러나 영하의 날씨를 보이는 한 겨울철에는 스노우타이어로도 불리는 겨울용타이어를 장착하는 것이 좋다.

한국타이어, (겨울용 타이어)


자동차는 잘 달리고, 잘 돌고, 잘 서는 게 중요하지만, 겨울철에는 폭설로 도로가 얼고, 살얼음까지 낀 상태에서는 타이어가 쉽게 미끄러져 충돌사고로 이어지기 십상이다.

겨울철 운전이 위험한 건 타이어와 지면 사이의 마찰력이 약해지기 때문이다. 타이어의 마찰력은 온도와 노면의 상태에 따라 달라지는데, 주원료인 고무의 특성상 기온이 높아지면 부드러워져 접지력이 높아지는 반면 낮은 기온에서는 경화돼 성능이 저하된다.

겨울용타이어는 사계절타이어와는 달리 발포 고무 재질을 사용한다. 그런만큼 눈길에서도 미끄러짐을 최소화 시킨다. 타이어는 고 배기량 등 차량의 성능이 높아질수록 더 높은 온도에서도 형상을 유지할 수 있도록 만들어진다.

겨울용 타이어 차량 장착


고온에서도 견딜 수 있도록 만들어진 타이어는 온도가 떨어지면 말랑말랑했던 고무가 단단해지기 때문에 쉽게 미끄러진다. 겨울용타이어 장착이 요구되는 이유다.

타이어 표면에는 다양한 무늬가 새겨지는데, 겨울용타이어는 이 같은 트레드 패턴이 사계절타이어에 비해 더 복잡하게 설계된다. 이를 통해 고속주행에서도 적절한 제동이 가능해진다.

겨울용타이어는 고무 안에 공기 입자를 넣어서 노면 온도가 차가워져도 딱딱하게 하지 않아서 타이어의 접지력을 높일 수 있다.

사계절타이어와 겨울용타이어


일부 자동차 오너들은 앞 바퀴나 뒷 바퀴에만 겨울용타이어를 장착하는 경우도 있으나, 이는 위험한 일이다. 접지력이 한쪽으로만 쏠리기 때문에 주행 밸런스를 무너뜨려 차선을 이탈하기 쉽다.

겨울용타이어와 사계절타이어는 빙판길 제동력에서도 차이를 보인다. 빙판길 주행 테스트에서 겨울용타이어는 사계절타이어 대비 약 14% 정도 제동거리가 짧기 때문에 그만큼 더 안전하다는 얘기다.

클래스가 다른; 자동차 뉴스 데일리카 http://www.dailycar.co.kr
본 기사를 이용하실 때는 출처를 밝히셔야 하며 기사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 관련기사 ]
쉐보레, 트레일블레이저 내년 1분기 출시 계획..기아차 셀토스와 경쟁
벤츠, 소형 SUV ‘GLA’ 스케치 이미지 공개..특징은?
[TV 데일리카] 고성능 해치백 뺨치는 소형 SUV..인피니티 QX30
BMW, 출력 더 높아진 550i·X3·X4..파워트레인 개선(?)
포르쉐, 911 전동화 파워트레인 도입 계획..PHEV는 제외!
맥라렌, 570S GT4 레이서 기반한 ‘620R’ 공개..350대 한정 생산
AMG, 고성능 GT 블랙시리즈 개발 계획..600마력 파워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김필수 칼럼] 중고차 시장, 대기업이 독식하나..정부의 판단은?
작년 후반 동반성장위원회(이하 동반위)에서는 중고차 관련 단체에서 신청한 국내 중고차 분야의 생계형 업종지정이 부적합하다는 결론을 내어 최종 기관인 중…
조회수 29 12:13
데일리카
[임기상 칼럼] 설날 미세먼지·블랙아이스 피하는 안전운전법은?
경자년((庚子年) 새해가 시작됐다. 설 날을 맞아, 1000만명 이상의 국민 대이동이 불가피하다. 그런만큼 안전 운전은 필수적이다. 조금 더 빠르게 귀향하기
조회수 351 2020-01-20
데일리카
아우디의 기함 신형 A8의 디자인
4세대 아우디 A8가 등장했다. 모델 코드로는 D5이다. 독일 현지에서는 일찌감치 지난 2017년 말에 2018년형으로 공개됐지만, 우리나라에는 이번에 들어왔다
조회수 655 2020-01-20
글로벌오토뉴스
국내 중고차 분야, 생계업종에서 최종 제외될 가능성은?
김 필 수 (김필수 자동차연구소 소장, 대림대 교수) 작년 후반 동반성장위원회(이하 동반위)에서는 중고차 관련 단체에서 신청한 국내 중고차 분야의 생계형
조회수 307 2020-01-20
글로벌오토뉴스
[김필수 칼럼] 초소형 전기차 보조금 삭감..정부 오판(誤判) 말라!
올해는 더욱 전기차 활성화가 기대가 된다. 작년에 이어 올해는 약 7만대 정도의 전기승용차 보급을 예상하고 있다. 물론 전기트럭이나 전기이륜차 등을 모두 …
조회수 325 2020-01-17
데일리카
[하영선 칼럼] ‘2020 올해의 차’에 선정된 K5..그 배경과 시장 전망은?
기아차가 내놓은 중형세단 3세대 K5가 사단법인 한국자동차전문기자협회가 선정한 ‘2020 대한민국 올해의 차(COTY. Car Of The Year)에 뽑혔다.
조회수 752 2020-01-13
데일리카
올해 초소형 전기차 보조금은 작년과 동일하게 유지되어야 한다.
김 필 수 (김필수 자동차연구소 소장, 대림대 교수) 올해는 더욱 전기차 활성화가 기대가 된다. 작년에 이어 올해는 약 7만대 정도의 전기승용차 보급을
조회수 836 2020-01-13
글로벌오토뉴스
악마의 바겐(Wagen)이 영원한 서민의 쿠페로
*1936년 폭스바겐 비틀 계란을 옆으로 잘라 놓은 것처럼 반달형으로 생긴 차체 스타일에 문은 달랑 두 개, 그리고 냉각수가 전혀 필요없는 공랭식의 어른 주먹만
조회수 722 2020-01-06
글로벌오토뉴스
[하영선 칼럼]‘SUV=디젤’이라는 공식을 깬..QM6의 조용한 반격!
지금까지 국산차나 수입차나 할 것 없이 ‘SUV=디젤’로 통했다. 디젤 SUV는 가솔린 대비 순간가속력이 뛰어나면서도 연료효율성 등 경제성 측면에서도 장점이 부
조회수 860 2020-01-06
데일리카
104. 대 전환, 혼돈, 위기의 자동차산업
지금 자동차 업계는 거대한 장벽을 마주하고 있다. 100년 만의 대 전환이라고 하는 화두를 중심으로 하는 업태의 변화에 대응해야 하는 것은 물론이고 거대 시장
조회수 520 2020-01-06
글로벌오토뉴스
2년 전 뉴스 목록보기 보기
리스트광고

비교하기